본문 바로가기
국가별 맥주들/독일

Schneider Meine Blonde Weisse (슈나이더 마이네 블론데 바이세) - 5.2%

by 살찐돼지 2011. 10. 13.
728x90
반응형

 

 

현재 한국에 들어와있는 '슈나이더(Schneider)' 시리즈들 중,
가장 마지막으로 제 블로그에 리뷰되는 제품인
 마이네 블론데 바이세(Meine Blonde Weisse)입니다.
영어로 풀이하면 My Golden Wheat Beer 가 되겠네요.
 
슈나이더에서 지정한 Tap 번호 1번의 제품이라
왠지 대표적이고 반장같은 역할을 할 것 같지만,
제가 느끼기엔 그렇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금빛 바이스비어' 란 Tap 1 의 이름은
Tap 7 인 운저 오리지날(Unser Original)
비교되는 형식으로 붙여진 이름인게 크기 때문이죠. 

 
- 블로그에 작성된 슈나이더(Schneider)의 바이스비어들 -

'슈나이더 운저 오리지날(Tap 7)' 을 이미 접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다른 독일 양조장의 오리지날 바이젠에 비해서
상당히 짙은 색을 띄던 것을 확인하셨을겁니다.

바이헨슈테판에어딩어, 파울라너에는 바이젠 둔켈(Dunkel)이 있지만,
 슈나이더(Schneider)에는 따로 둔켈제품이 없습니다.
오리지날이(Tap 7)이나 아벤티누스가 둔켈을 겸하는 셈이죠.

'슈나이더 마이네 블론데 바이세(Tap 1)' 의 이전 이름은
슈나이더 바이스비어 헬(Schneider Weissbier Hell)이었는데,

헬(밝은) ↔ 둔켈(어두운)은 반대개념으로,
대부분 독일 양조장의 바이스비어 오리지날은
'바이스비어 헬' 이 맡고 있습니다.

다른 곳 같았으면 '마이네 블론데 바이세(Tap1)' 가
대표, 오리지날 바이스비어에 임명되었을 것이나..
슈나이더의 제품이라 그러지 못한 좀 불운한 맥주군요.


Tap 5, 6, 7, 아이스복까지 대체로 무겁고 진중하다면
슈나이더의 마이네 블론데 바이세는 밝고 명랑한 느낌이었습니다.

느낌은 명랑하지만 색상은 약간 어두운 금색이었으며,
시큼한 밀맥아의 향기가 코에 닿던 맥주였습니다.

확실히 이 맥주의 적합한 비교대상은 파울라너나
에어딩어, 마이젤등의 오리지날이라 봅니다.

탄산은 그리 많은 편은 아니었고
저에게 질감은 가볍고 묽게 다가오더군요.

맛에 있어서는 전형적인 밀 맥아의 맛이 많이 나던데,
바나나와 같은 과일 맛에 가깝지 않고 곡물같은 고소함이 있으며
 향에서 접했던 것과 마찬가지인 시큼함이 고소함과 동반하더군요.

사람에따라 시큼함이 거슬릴 수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을거라 예상되네요.

이젠 우리나라에도 워낙 많은 독일의 바이젠들이 진출하여
본인의 취향따라 골라 마실 수 있는 긍정적인 상황에 이르렀는데,
'슈나이더 마이네 블론데' 는 취향을 많이 탈 것 같다고 생각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