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식스포인트(Sixpoint) 양조장의 Crisp 는

독일식 필스너(Pilsner) 라거를 지향합니다.


독일식 필스너를 담은 병이라면 어딘가 모르게

옛 것 같고 전통적이며 진부한 느낌마저 있지만


미국 뉴욕 출신의 식스포인트가 담은 필스너라 그런지

굉장히 모던하고 번쩍이는 알루미늄 캔에 담겨져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식스포인트(Sixpoint)의 맥주들 -

Sixpoint Bengali (식스포인트 뱅갈리) - 6.5% - 2015.07.16 

Sixpoint Global Warmer (식스포인트 글로벌 워머) - 7.0% - 2016.02.17  

Sixpoint Jammer (식스포인트 재머) - 4.0% - 2016.11.29



Crisp,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크리스피라고 알려진 단어로

보통 감자칩이나 프라이드 치킨 쪽에 접목되는 표현입니다.

바삭바삭 크리스피 치킨과 같은 사례로 말이죠.


맥주는 액체이기 때문에 바삭한 식감이 있을리 없지만

Crisp 라는 단어가 몇몇 맥주들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주로 가벼운 무게감(Light Body)에 탄산이 많아,

청량하고 갈증해소에 좋은 맥주들이 해당하는데,

이들 맥주들은 Refreshing, Crisp 등으로 수식됩니다.


Sixpoint The Crisp 도 기본 바탕은

경쾌한 필스너 라거이기에 이름이 그리 붙었습니다.



굉장히 맑습니다. 아름다운 금색을 보여줍니다.


크래프트 양조장에서 만든 필스너라 그런지,

독일이나 체코 쪽의 대중적 필스너들에 비해

홉의 향이 더 간드러지게 나타나줍니다.


풀이나 꽃, 약초와 같은 양상이었으며,

약간의 곡물 반죽과 같은 고소한 내도 있네요.


탄산기는 있지만 생각보다 쾌청하다 느껴지진 않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이 약간 매끄럽고 순한 감이며,

은근히 차분한 감마저 선사해주었습니다.


향에서 만큼 맛에서도 충분히 홉(Hop)이 활약하는데,

거친 느낌없이 잘 다듬어진 풀/허브/꽃의 맛이 있고,

끝에 살짝 홉에서 기인한 씁쓸함으로 마무리됩니다.


홉(Hop)의 맛이 꽤나 유려하게 뽑힌 듯 하며,

어물쩡한 대중 필스너보다 확실히 개성은 있지만

지나치게 드러나지 않아 마시기 어렵지 않습니다.


꽤나 Hoppy 한 필스너였다고 생각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