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독일 바이에른주의 제 2의 도시 뉘른베르크(Nürnberg)의 지역맥주인
Tucher(툭허)입니다.
뉘른베르크도 프랑켄(프랑코니아)지방에 속하며,
맥주의 메카나 다름없는 쿨름바허와 지리적으로 가까움에도 불구
뉘른베르크의 음식점에 가면
쿨름바허나 바이로이트 출신의 맥주를 제공하기 보다는
툭허맥주가 뉘른베르크만큼은 꽉 잡고있다는 느낌입니다.


툭허는 여러종류의 맥주를 생산하고 있는데
필스너,다이어트비어,라들러,알콜프라이,헤페바이스,둔켈헤페바이스
그리고 헬레스, Export등 거의 모든 분야의 맥주를
총망라 하고 있는데..
모든 분야의 맥주를 만든다는 것은
그 맥주의 팬에게는 선택의 분야를 넓혀주는 좋은 일이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한 종류의 맥주만 연구한
다른 회사에 비해 전문성이나 맛에서는 떨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어떤 맥주의 고유의 맛을 느껴보고 싶으면
우선 오리지널 버전을 구하여 맨 처음 마셔본 다음
필스너,바이스비어,둔켈비어 등 각각의 특색을 가진
그 맥주의 버전들을 마셔보면
어떤 것이든간에 오리지널비어를
밑바탕을 두고 필스너, 둔켈비어등의 개성있는
특징을 입혔다는 것을
독일에 와서 저는 깨닫게 되었네요..

Tucher(툭허) 오리지날을 비롯하여
필스너,바이스비어,바이스비어 둔켈을
몇 번에 걸쳐 마셔본 결과
자극적이지 않은 맛과 깔끔함, 많은 탄산
약하게 느껴져 오는 호프의 향과 맛이 특징이더군요.
그런 특징 때문인지 뉘른베르크의 특산물 뉘른베르거와 
[뉘른베르거(Nürnberger): 손가락 검지 길이 만한 약간 짭짤한 소시지 입니다.]
괜찮은 궁합을 이룬다고 생각합니다.

툭허의 오리지날 버전이 Hell(색이 연하고, 맛이 강하지 않은)버전이라 그런지
다른버전(둔켈,필스너,Export) 등과 조합을 해보면
어느 버전을 마시던지 간에
강하지 않은 맛을 느끼게 되더군요..
심지어는 툭허(Tucher) 필스너 조차도 말이죠..
약간은 전체적으로 연한 맛이어서
저에게는 싱거운 맥주로 기억되는 툭허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