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곳 영국에도 이제서야 새해가 찾아왔습니다.
신년맞이 불꽃놀이를 보고 돌아와서 작성하는
2011년 첫 맥주리뷰의 주인공은 벨기에 출신의 맥주인,
'비에르 드 미엘(Biere de Miel)'이란 제품입니다.

근래들어 자주소개하게되는 뒤퐁(Dupont) 양조장의 맥주로,
맥주명칭의 의미는 아주 간단합니다. 꿀 맥주이죠.
영어로는 Beer with Honey 가 되겠네요.

본래 '비에르 드 미엘' 맥주는 뒤퐁(Dupont)양조장의 소속이아닌,
농가적 양조장인 Rimaux-Deridder 란 곳에서 1880년경부터 만들어진 것으로,
'뒤퐁'이 그곳을 인수한 후에는 자취가 감추어졌다가,

75년후인 1997년부터 유기농맥주의 일환으로 재상산되었고,
현재의 라벨은 Rimaux-Deridder 의 옛 것을 되살렸다고 합니다.

- Dupont 양조장의 다른 맥주들 -
Saison Dupont (세송 뒤퐁) - 6.5% - 2010.12.11
Bons Vœux (봉 부) - 9.5% - 2010.12.24


지금까지 여럿의 꿀이 함유된 맥주들을 맛 보았지만,
꿀물같은 맛을 보여준 맥주는 하나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비에르 드 미엘(Biere de Miel)' 에겐 내심 기대해보는데,
병의 내부 옆면에 누런색의 꿀이 응고되어 붙어있는게 눈으로 확인되어,
이건 레알 ! 이란 생각이 들어 구입하게 되었죠.

그러나 뒤퐁(Dupont)양조장에서는 '비에르 드 미엘'
달콤한 꿀맛나는 에일을 만들기 위해 꿀을 첨가한게 아니라,
부드러운 풍미와 향을 위함이 더 강했던 것으로,
단 맛의 맥주로 구분하기보단 유기농맥주로 불리는 것을 선호합니다.

Rimaux-Deridder 시절에 이미 '비에르 드 미엘'
농업박람회에서 여러 수상경력이 있으며,
약 100년이 지난 현재에는 유기농관련 협회와 연관된 맥주입니다.


세종(Saison) 스타일의 맥주로 이름난 뒤퐁(Dupont)에서 나온만큼,
'비에르 드 미엘 (Biere de Miel)' 역시 기본은 세송맥주입니다.

조심히 잔에 따랐음에도 불구하고, 거품이 많이 생기며,
쉽게 꺼지지도 않았는데, 아무래도 원료에 포함된 밀 때문인 것 같습니다.

코르크 마개를 열었을 때는, 꿀의 향이 코안에 가득했지만,
막상 잔에 담아놓고 향을 맡으니 세송스러운 상큼한 과일향이 더 강합니다.

탄산이 강하진 않았으나, 나름 비중이 있어서 그런지,
풍미에 있어서 아주 묵직하다는 생각은 들지는 않았지만,
마치 밀맥주와 흡사한 부드러움과 진함을 소유했다고 보았습니다.

제일 흥미를 유발시킨 맛에 있어서는 뒤퐁이 설명했던 것 처럼,
꿀의 단 맛이 나는 맥주는 확실히 아니었습니다.

꿀이 어디로 증발해버렸지? 라는 의문이 생길정도로 단 맛은 정말 간간히 느껴졌으며,
단 맛보다는 세종에서의 고소한 맛과 약간의 상큼함이 돋보였던,
독일식 바이스비어(Weissbier)와 매우 유사했던 맛이었습니다.

알코올 8.0%에 이르는 유기농 꿀 맥주는 술의 향은 확실히 없었지만,
그 대신 꿀 역시 맥주안에 너무 동화되어 존재감이 좀 약했습니다.

그러나 뒤퐁(Dupont)에서 바랬듯이 부드러운 풍미와, 향을 원했던 것이라면,
그건 정말로 성공적이었다고 이야기 할 수 있는 맥주였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1.03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병입하기 전에 꿀 집어넣으면 어떨까 싶은 생각도 하는군요....ㅇ_ㅇ

728x90


영국 맨체스터의 Joseph Holt 브루어리 출신의
Humdinger (험딩어) 맥주입니다.

'Humdinger' 는 굉장한 물건, 특출난 것, 고급품이라는
뜻을 가진 단어로서, 맥주의 이름으로
 엄청난 맥주라는 것을 밝히고 있습니다.
 
조셉 홀트 브루어리는 1849년 설립되어,
현재까지 5대째 가업으로 맥주를 양조하는 독립된 브루어리로,
총 5종류의 생맥주(Draught)와,
8개의 병맥주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 조셉 홀트 브루어리의 다른 맥주 -
Maple Moon (메이플 문) - 4.8% - 2010.03.29


지난 번 블로그에 게시했던 메이플 시럽 맥주
메이플 문(Maple Moon) 은 라벨에 달빛을 받는 듯한
메이플 나무가 신비로운 자태로 서있는 모습이 묘사되었는데,

험딩어(Humdinger)는 어떤 맥주인지 라벨을 보고 감이 오시나요??
험딩어는 꿀이 첨가된 허니비어인데,
X 과 닮은 것 같은 모양의 집 주위를 날고 있는 벌의 모습이
허니비어라는 것을 알리고 있습니다.

처음 이 맥주를 보았을 때는 라벨이 너무 어린이취향같아 보여,
맥주가 아닌 줄 알았습니다. 근데 자꾸 보니 귀엽기는 하네요 ㅋ

메이플 문과 같은 경우는 예상했던 것에 비해서
메이플 시럽의 역할이 미미해서, 아쉬움이 남은 맥주였는데,
과연 험딩어는 어떤 맛을 보여줄지 기대해 보겠습니다 ~ 
 


맥주 후면의 설명을 보면 잉글리쉬 맥아에,
멕시칸 아로마 꿀, 그리고 감귤 맛을 접할 수 있다 하는데,
마셔보니 공감 할 수 있는 설명이었습니다.

잉글리쉬 맥아의 맛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처음부터 기세좋게 올라오는 신맛이
맥주의 맛을 지배하다가, 후반부 부터 꿀의 달달함과
약간의 쓴맛으로 부드럽게 마무리 지어주는 듯 했습니다.

탄산은 보통수준에, 무게감은 중간에서 약간 가벼운 정도,
묵직하거나 진득함, 부드러움은 없었지만..
에일이라는 느낌은 받을 수 있게 해주는 적당한 수위의 맥주였습니다.

지금까지 영국에서 마셔 본 허니 비어들 중 (고작 3종류지만..),
익스트림한 꿀 맛을 보여주는 맥주는 없었으나,
맥주 맛과 꿀 맛의 밸런스를 잘 맞춘 맥주는
풀러스의 허니듀(Honey Dew)와 험딩어(Humdinger)라 생각됩니다. 
 
허니듀 같은 경우는 전형적인 에일과 꿀이 밸런스를 유지하며 조화 되었다면,
험딩어는 좀 더 산뜻하고 상쾌하게, 좀 더 여성 취향적인 에일..
여름용 맥주로서의 역할도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맥주라 맛 보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마지막 맥주포스팅을 작성한지 불과 1주일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그 짧은 시간동안에 제게 많은 변화가 생겨서
정말 오랜만에 쓰게되는 포스팅같네요 ~
앞으로도 이어지는 새로운 포스팅들을 기대해도 좋으실 겁니다 ㅋ

오늘 소개할 맥주는 한국에서도 지난 해 여름부터 수입되어
영국식 에일(Ale)이 어떤 것인지 알게끔 해주었던
Fuller's 브루어리의 London Fride와 같은 브루어리의 제품인
Fuller's Organic Honeydew 입니다.

London Pride (런던 프라이드) - 4.7%

'Organic Honeydew'
자연의, 화학첨가물이 포함되지 않은
꿀이 첨가된 맥주라고 볼 수 있는데,
라벨 정중앙에 꿀벌이 큼지막하게
그려져있고, 또 바탕부분의 노란색부분에는
육각형모양의 꿀벌집이 묘사된 것을 보고있자면,
저절로 달콤하고 부드러운 꿀맛이 날 것 같습니다.


꿀이 함유된 맥주라 하면,
예전에 한국에도 수입되었던
미국의 허니브라운이 떠오르실 겁니다.
허니브라운 같은 경우는
꿀이 첨가되었기는 했지만, 첨가된 꿀로 인하여
맥주의 맛이 전체적으로 단맛이 나는것이 아니라,
부드러운 느낌을 주기위한 촉매제로서의
역할이 더 크다고 볼 수 있었지요.

꿀은 발효과정에 넣어지며
효묘에 의해서 완전발효가 가능하여
기대하던 달달한 맛은 맥주에서 찾을 수 없지만,
대신 진하고 부드러운 풍미는 더해주는 부가물인 셈입니다.

- 지난 허니브라운 리뷰보기 -
Honey Brown (허니브라운) - 4.5%

허니브라운은 라거스타일의 맥주이고, 
자연 그대로를 담은 꿀을 첨가하여 만들었다는
Organic Honey Dew 는
꿀의 색깔과 비슷한 황금색을 띄고있는
골든 에일(Golden Ale)에 속합니다.

본래 에일(Ale)맥주는 무게감이 있고,
탄산기가 라거에 비해 적으며,
좀 더 부드럽기 때문에,
Organic Honey Dew는 허니브라운에서
더 강화된 부드러움과,
Sweet 함을 접할 수 있는 맥주입니다.


누군가가 허니브라운을 마시기 전,
꿀 맛이 나지않아서 예상외였다..
달콤함을 바랬는데 좀 아쉬웠다면,
Organic Honey Dew 가
그 부분을 해결해 줄 수 있는 
맥주가 될 것 같습니다.

개봉을 하여 잔에 따르는 순간부터 꿀의 향이 퍼지며,
따라놓은 뒤 잔 속에 코를 넣어 다시 맡아도,
맥주의 향기보다는 꿀의 향이 돋보입니다.

맛에 있어서는 꿀물수준으로 단 맥주는 아니지만..
허니브라운에 비해서는 꿀이 첨가되었다는 것을
감지 할 수 있을 만큼 달콤한 맛이 느껴집니다.
첫맛에서는 달콤한 꿀맛이 지배하다가,
끝으로 갈 수록 점점 맥주의 홉의 쓴맛이
잔잔하게 느껴지는 이색적인 맛을 선사해 주는 맥주네요.
 
탄산의 수준은 적당하다고 보여지며,
무게감이 있다고 느껴질만큼의
묵직한 맥주는 아니지만,
상당히 부드럽고 마시는 내내
달콤함을 만끽할 수 있는 맥주입니다.

단 맛과 쓴 맛이라는 두 이질적인 맛이
절묘하게 혼합되어 맛 볼 수 있는 맥주입니다.
피자로 비유하면 하프 & 하프 와 같은 맥주네요.
런던프라이드와 마찬가지로
허니 듀 역시 한국에 수입되면 괜찮을 것 같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3.07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도착했구나! 앞으로 포스팅 기대할께ㅋ

  2. PeachPrince 2010.03.07 0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부턴 포스팅도 영어로...ㅋㅋㅋㅋ

  3. 캬아 2010.03.08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국에서 마시고 깜놀한 맥주였는데... 갠적으로 꿀과 몰트향이 뒤섞여 부들부들한 것이 시궁창 냄새야~ 하고 혼자 왝했었어요 ㅋㅋ 맥주여행의 첫머리에 마셨던터라 그랬겠죠. 지금 다시 마셔보면 다른 감상일 것 같네요^^

    • 살찐돼지 2010.03.09 0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 다시 마셔본다면 아마 다를거예요. 저도 맥주를 처음마셨을때는 이런걸 왜 먹나?? 했었는데, 지금 이렇게 될줄은 몰랐으니까요~

  4. Seth 2010.03.09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맥주.... 맛이 상당히 애매했던 기억이 나는데.. ㅎㅎ
    마셔본지 벌써 8년정도 되버려서 가물가물하네요... ;;

    • 살찐돼지 2010.03.10 0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캬아님도 그렇고 Seth 님께서도 익숙하지 않고 애매했다고 하시니, 확실히 우리나라사람들에게 에일맥주는 다른 세상의 맥주처럼 다가오나봐요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