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맥주'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10.04 Grolsch Lager (그롤쉬 라거) - 5.0% (6)
  2. 2009.09.24 Heineken Dark (하이네켄 다크) - 5.0%
  3. 2009.08.02 Heineken Lager (하이네켄 라거) - 5.0% (2)
728x90

1615년 네덜란드에서 설립된 그롤쉬(Grolsch)는
하이네켄 다음으로 네덜란드에서 인기있는 맥주입니다.
하이네켄이 워낙에 국제적 자이언트그룹이라
네덜란드맥주=하이네켄이란 연상되는 이미지가 있지만..
네덜란드안에서 만큼은 하이네켄의 아성을
위협할 만한 맥주는 그롤쉬밖에는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네덜란드 맥주 2인자였던 그롤쉬도
2008년 맥주 공동기업인 SAB-Miller의
(South African Brewerie & Miller)
소속이되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 수입되는것도
그롤쉬가 SAB-Miller의 소속이 되어
밀러브루잉코리아를 통하여
한국사람들도 그롤쉬를 네덜란드에 가지 않고도
맛을 볼 수 있게 된것은 좋은일이지만..

400년이나된 유서깊은 맥주가
창립자의 뜻을 이어가지 못하고
거대기업에 흡수되어
상업적인 측으로만 평가되는것은
개인것으로 조금 안타깝다고 다가오네요..


오늘 리뷰하는 그롤쉬는
한국것들과 같은 일반 병마개 형식이지만

한국에서 그롤쉬를 처음 접하였을 때
가장 인상에 깊었던 점은
마개로 막아놓은 스윙탑(Swing-Top)
형식의  뚜껑이었습니다.

스윙탑은 별도의 오프너가 없이도 열수있는
아주 편리한 시스템인데
두번째 사진에서 병목부분을보면
철로된 큰 사다리꼴 하나와
안쪽에 작은 사다리꼴 두개가 있는데,

병의 뒷면을 몸쪽으로 향하게 한 다음
양쪽에 달려있는 작은 사다리꼴 두개를
왼손과 오른손 엄지손가락으로
가볍게 앞쪽으로 밀어주면
'뻥'하는 경쾌한 소리와 함께 열립니다.

유럽에는 아주 많지는 않지만 종종 접할 수 있는
오픈형식인데, 한국에서는
대부분이 오프너가 있어야 개봉할 수 있는 형식이라
그롤쉬의 스윙탑이 생소하고 신기하게 다가왔습니다.

도중에 잠시 마시는걸 쉬고싶으면
오픈된 병마개를 다시 꼽아놓으면 보관이 가능해
편리하며, 버리지 않고 기름병등으로 쓰면
참으로 유용합니다~~


그롤쉬는 하이네켄과 같은 종류인
 라거(Lager)스타일의 맥주이지만,
같은 라거 스타일에서도 하이네켄과는
대조적인 맛을 나타내고 있다고 느꼈습니다.

처음에는 하이네켄과 비슷하게
탄산의 느낌과 상쾌해지는 깔끔함을 느낄 수 있지만..
그롤쉬는 점점 홉(Hop)의 맛이
입안에 잔잔히 맴도는
은은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홉의 쓰거나 고소한 향을
거의 느낄 수 없는 청량음료같은 맥주를
선호하지 않는 터라
그롤쉬가 주는 여운이 스타일상
저와 맞네요~

그롤쉬의 맛이 쓰지는 않지만,
마시고 남는 쓴맛이 싫고,
좀 더 청량감있는 맥주를 원하신다면
하이네켄(Heineken)을,
스타일상 밋밋한 라거는 취향에 안맞는다 싶으면
그롤쉬(Grolsch)를 선택하는게 좋으실 겁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09.10.05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적인 화가 고흐가 압생트에 빠지기 전에 즐겨찾던 맥주라던데....
    아무튼 대단한 맥주임은 틀림없군요.

  2. PeachPrince 2009.10.05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름병으로 쓰기 좋겠군ㅋㅋㅋㅋ

  3. 사라키키 2009.12.03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전 요거 넘넘 맛잇어서 죠아해요 병도 넘 이뻐서 바에 가면 마구 먹고 들고 오고 벽에 잔뜩 쌓아 놨답니다 ㅎㅎ 완전 쵸 사랑해 쵸쵸~~ 잘 보고갑니다~!!

728x90

세계에서 네번째로 큰 맥주회사인 하이네켄(Heineken)은
약 65개국에 130개가 넘는 양조장을 가지고 있으며,
17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고 합니다.
연간 생산하는 맥주의 양은 32억 갤런에 이르며,
하이네켄에 고용된 근로자의 수만도 64,000명이나 된다고 하는군요.
- 이기중의 유럽맥주 견문록 발췌 -

세계에서 네번째로 큰 맥주회사이기는 하지만..
하이네켄에게 슬픈 현실은 우리나라에서 수입맥주에 관해서
관심이 많이 없으신 분들은
하이네켄을 독일출신의 맥주로 알고 있다는 점입니다.
Heineken의 철자가 독일어형식의 철자라서 그런게
가장 큰 원인인듯 싶은데..
네덜란드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안다면,
하필이면 원수의 나라인 독일제품으로
혼동하는 것을 매우 좋아하지 않을 것 같군요. 


독일맥주로 인식되는 것에 관해 하이네켄의 입장에서는
억울하겠지만.. 그래도 한국에서는 수입맥주하면
세손가락 안에 드는 맥주가 하이네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이네켄의 가장 큰 장점은 친숙함이라고 생각하는데,
누구나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하이네켄만의 맛은
오늘 소개하는 흑맥주 버전인 하이네켄 다크에서도
여실없이 드러나는데..

흑맥주라는 다소 대중성과는 거리가 먼 종류의 맥주가
하이네켄이라는 친숙한 브랜드를 만나면
어떤 맛일까? 궁금했는데..
마셔보고 난 뒤 역시 하이네켄식으로 흑맥주를 만드는구나..
이것이 제가 얻은 결론이네요~


하이네켄맥주의 전체적 특징이라고 볼 수 있는
어느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편안함과 무난함이
하이네켄 다크에에서도 드러나는군요.

다크(흑)맥주에게 가질 수 있는 기대를 잔뜩 품고
하이네켄 다크를 접하면..
흑맥주스럽지않은 전혀 묵직하지 않은 가벼움,
따끔거리는 탄산때문에 실망할 지도 모르지만..
하이네켄 다크는 많은 사람들이
흑맥주의 무거움과 쓴맛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는지, 무거운 컨셉으로 맥주를 만들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가볍고 친숙한 하이네켄 다크이지만..
다크비어에서 느낄 수 있는 탄맛과 카라멜과 같은 맛은
충분히 만끽 할 수 있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흑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전체적으로 멕시코의 흑맥주 네그라 모델로와
무게감이나 느낌면에서 많이 닮았다고 생각하네요~

지금까지 흑맥주가 부담스러워 꺼렸던 분들은 한 번
하이네켄 다크에 도전해 보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우리나라에서 수입맥주하면 1 순위로 떠오를 만큼
한국인에게도 익숙해지고 유명해진 맥주 Heineken(하이네켄) 입니다.
오늘 포스팅하는 버전은 흔히 오리지날 버전이라고 하는 라거(Lager)버전인데..
무더운 여름날과 정말 잘 맞는
많은 탄산, 상쾌함과 깔끔함이 어울러진 라거스타일의 맥주이지요 ㅋ

하이네켄은 축구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이미 아시겠지만..
유럽 챔피언스리그 공식 스폰서맥주입니다.
저도 챔피언스리그를 보기 위해서
새벽 3시40분에 일어나
컴퓨터를 켜면 항상 스폰서광고로
하이네켄 광고를 보게 되는데..

그 때마다 야심한 새벽
따끈따끈한 치킨과 시원한 하이네켄과 함께
축구를 보고 싶다는 충동을 느꼈지요 ㅋ
저 말고도 유럽축구매니아 분들이라면
한 번쯤은 유혹 당해 보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이네켄이 우리나라에서 인지도 높은 맥주 이기는 하지만..
많은 분들이 하이네켄을 독일맥주로 착각하고 계신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아마 Heineken 의 철자가 독일어식의 철자라 그런 것 같은데..
사실은 네덜란드의 맥주입니다.

제가 독일에 있었던 시절 신기한 것은
아메리카대륙, 동남아시아, 동북아시아, 유럽 할 것없이
전 세계적인 유통망을 가진 하이네켄이
유독 국경을 접한 옆나라 독일에서는
구하기가 힘들었다는 사실입니다.
아예 없거나 구석에 쳐박혀 있기 일쑤였죠..

독일인들의 맥주에 관한 자존심이 강한 것은 익히 알지만..
그래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맥주고
맛이 없는 것도 아닌데..
어지간하면 좀 소비자를 위해
수입해 주면 어디가 덧 나나..


우리나라에서도 인기많고 대중적인 하이네켄은
탄산이 많아 상쾌하고 깔끔하며
부담스럽지 않은 맛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호프의 맛이 강하지 않고
쓴 맛이 별로 없어서
남자,여자 할 것없이 누구나
즐겨 마실 수 있는 맛이라고 여겨지네요 ㅋ 

개인적으로 하이네켄 라거를 느끼기에는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기에
적격인 맥주라고 사려되나..
선호하는 취향의 맥주는 아니네요..
쓰거나, 부드러운쪽의 맥주를 좋아하는 저에게는
전체적으로 가볍다는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지금 땀을 흠뻑흘리고 운동을 하고
집에 들어와서 마시는 맥주라 그런지
하이네켄의 시원상쾌한 맛이 상당히 마음에 드네요 ㅋ
역시 맥주는 입과 머리로 느끼는 것 보다도
마음으로 느끼면서 마실 때
더욱 더 맛이 좋은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펠로우 2009.08.02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기억에 베를린에는 하이네켄 330밀리병을 1유로 정도에 팔더군요;; 베를린 공장 물건이었는데 맛은 굉장히 깨끗하고 괜찮았습니다. 네덜란드 본토 걸 마셔보진 못했습니다만. 국내서 파는 하이네켄은 좀 시큼하고 맛이 꽤나 다른 듯 합니다~

    • 살찐돼지 2009.08.02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30Ml에 1유로라.. 바로 옆나라 맥주인데 수입맥주로 취급해서 비싼건가요.. 제가 생각하기에도 본토에 가서 생맥을 마셔보기 전까진, 한국에서 병맥으로 마신것으로 맥주맛을 판단하기는 이르다는 생각이 드네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