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대표적인 독일 노블 홉인 테트낭(Tettnang)만을

100% 사용하는 테트낭어(Tettnanger) 양조장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맥주는 켈러-필스(Keller-Pils)라는 제품으로

맥주의 스타일은 독일식 켈러비어(Kellerbier)이죠.

 

'켈러-필스'는 저장조에서 숙성이 끝난 맥주가 다른 과정 없이

바로 시중으로 판매될 병에 투입되는 내추럴한 맥주입니다.

 

테트낭어(Tettnanger)양조장에서는 켈러필스(Keller-Pils)가

처음으로 제작된 유기농(Bio)맥주라는 타이틀도 보유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테트낭어(Tettnanger) 양조장의 맥주 -

Tettnanger Kronen-bier (테트낭어 크로넨-비어) - 5.0% - 2013.09.10

 

 

켈러비어(Kellerbier)의 다른 맥주들로부터 차별되는 특징이라면

먼저 無여과 無 살균처리한 맥주라는 사항이 꼽힐겁니다.

 

부수적인 성질으로는 독일산 아로마(Aroma)홉이

다량으로 사용되어 독일 노블 홉들의 독특한 풍미를 내는 것인데,

 

켈러비어(Kellerbier)의 원산지가 독일 바이에른주 북부지역인

프랑켄(Frnaken)지역인만큼 사용되는 독일 홉들도 바이에른-프랑켄 출신인

할러타우(Hallertau)나 헤어스브룩커(Hersbrucker)들입니다.

 

할러타우-헤어스브룩커와 같이 독일 노블 아로마홉으로 대접받는

테트낭(Tettnang)은 바이에른-프랑켄[독일 동남부]이 주 산지가 아니고

바덴-뷔르템베르크라하여 독일 서남부지역이 재배지인지라...

 

프랑켄지역의 켈러비어(Kellerbier)가 독일 아로마홉의 풍취가 강하다해도

아무래도 테트낭은 Real 켈러비어에는 사용되지 않았을 홉이라 봅니다.

 

이제는 미국, 일본, 중국 할 것 없이 테트낭홉이 공급되는 상황이라

바이에른-프랑켄의 켈러비어의 레시피에 테트낭이 포함되었을지는 모르나..

사실 저 같은 타국인의 입장에서는 독일 켈러비어가 어떤 홉을 쓰든 맛만 좋으면 됩니다.

 

 

흔히들 켈러비어(Kellerbier)는 탄산감이 약하며

거품의 생성력이나 유지력이 좋지 않다라고 말하지만,

 

Tettnanger Keller Pils 는 저장탱크에서 병으로,

효모가 바로 병으로 주입되다보니.. 마치 샴페인이나

벨기에 에일들처럼 병 속 발효(Bottle Fermentation)가 이뤄져

상당한 거품의 생성과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탄산기포가 눈에 보입니다.

 

색상은 매우 탁하며 밝은톤의 금색-노란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레몬스럽게 살짝 찌르는 듯 새콤하면서 허브나 풀잎, 짚 등의

식물스러운 향이 가장 두드러지는 향으로서 다가왔으며,

효모적인 향(Yeasty)은 그리 부각되지는 않았습니다.

사실상 홉에게 지배당하는 듯한 향을 보유한 맥주였네요.

 

탄산감은 무디게 다가와서 터지는 탄산감과는 관련 없었고

가벼움보다는 살짝만 무거운 바디감으로 쉽게 말하자면

이름이 켈러필스(Keller-pils)인만큼 필스너 정도라고 보면 됩니다.

맥주효모가 풀리면서 만들어내는 혼탁하며 질은 질감만 있네요.

 

맥아적인 맛은 약간의 곡물(Grain)스러움만 포착될 뿐,

특별하게 시럽이나 꿀처럼 달게 다가오는 맛은 없었습니다.

 

효모적인 특색(Yeasty)도 나타나지 않았다고해도 무방하지만,

약간 날(Raw) 생태의 맥주에서 생성되는 풍미는 존재합니다.

효모 찌꺼기가 섞인 물의 맛, 광물이 잔뜩 든 물의 맛 등으로요.

 

'테트낭어 켈러 필스' 의 주인공은 역시 테트낭어 홉(Hop)으로서

조금의 레몬스러운 새콤함과 함께 허브나 약초에서 기인하는

Spicy 함, 짚이나 풀 등에서오는 살짝 거친 쓴 맛이 공존합니다.

 

비록 쓴 맛은 많이 남기진 않지만 맥아나 효모 등의 영향력을

무력화시킬정도로 홉(Hop)의 맛의 풍미가 강하기 때문에

테트낭홉의 성질에 관해서 알아볼 수 있던 기회가 되기도 했네요.

 

일반적인 독일 필스너(Pils)들 가운데서 이 정도로 홉의 풍미를

뽑아내주는 제품도 드문데, 청량하고 깔끔함이 위주가 아닌

켈러비어적인 효모의 요소가 어느정도는 가미되어

살짝 눅눅한 배경에서 피어나는 홉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미국의 대표적 마이크로 브루어리인 사무엘 아담스의
노블 필스(Noble Pils)라는 제품을 오늘 소개하려 합니다.

2009년부터 양조되어지기 시작한 '노플 필스' 는
지난 윈터 라거(Winter Lager)와 마찬가지인
계절맥주로 1~3월에 맞추어 출시되고 있습니다.

필스(Pils)는 익숙한 맥주용어인 필스너의 준말로
체코와 독일식 라거의 근간이 되는
홉맛이 씁쓸한 라거인건 대부분 아실거라 생각합니다.

사무엘 아담스는 원조인 보헤미아(체코)식의 필스너를
이상향으로 만든 맥주로, 고상한 고귀한이란 의미의 형용사인
노블(Noble)로 스스로의 필스너 맥주를 수식하는 듯 합니다. 

- 사무엘 아담스의 다른 맥주들 -
Samuel Adams Boston Lager (사무엘 아담스 보스턴 라거) - 4.8% - 2009.08.30
Samuel Adams Winter Lager (사무엘 아담스 윈터 라거) - 5.6% - 2011.05.17



Noble 을 앞에서와 같은 의미로 해석도 가능하지만
Samuel Adams Noble Pils 에서는 보다 다르게 생각해 볼 수 있는데,
5가지 종류의 Noble Hop(홉)을 사용해서 양조한 맥주이기 때문이죠. 

Noble Hop 은 Saaz, Hallertau, Tettnang,
Spalt, Hersbrucker 등 총 5종류로

중앙유럽인 독일 남부와 체코지역에서 재배되는 홉들로,
최상의 품질을 자랑하는 독일 & 체코의
라거맥주들에 쓰이는 고품질의 홉입니다
.  


Noble Hop 의 구별되는 특징은 쓴 맛이 완화되었으면서
중독성있는 화사한 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데,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라거맥주들의 Hop 은 Noble Hop 이 기본입니다.

그런데 Samuel Adams 의 Noble Pils 는 한 종류로도 성이 안차는지
다섯가지를 몽땅 필스너 맥주를 만드는데 사용했으며,
이는 필스너 애호가나 홉 맛 중독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저도 필스너를 좋아하고, 또 홉 중독자여서 굉장히 기대되는군요~


뚜꼉을 열고 좁은 입구에서 피어오르는 향 부터가
다른 필스너들과는 차원이 다른, 후각이 둔감한 저도 느낄 수 있었던
홉의 향긋함이 일품이었으며 마치 IPA 를 연상케 했습니다.

밝은 녹색을 띄고있는 노블 필스(Noble Pils)의
무게감, 풍미는 영락없는 필스너여서 더 이상 설명할게 없지만..

맛은 근래들어 마셨던 필스너들 중에서는
가장 깊은 인상을 심어준 것으로
홉의 쓴 맛이 우직하게 강렬하지는 않았으며,

필스너 우르켈에 비하면 쓴맛이 경감된 느낌이나
그에 비해 전체적 맛의 분위기가 밝고 화사하며
살짝 단 맛도 돌면서, 과일같은 상큼함이 포함된
홉의 향긋한 맛이 쓴 맛과 상생하여
정말로 IPA (인디안 페일에일)과
매우 흡사했던 맛이었습니다.

글을 쓰면서 필스너 우르켈과 노블필스를
비교시음을 하고 있는데, 우르켈이 진하고 강직한
'정통파' 스러웠던 중년의 명장같은 필스너였다면,
노블필스는 생기발랄한 20대같은 필스너였습니다.

1~3월에 맞추어서 나오는 시즌맥주라지만,
사실상 지금같은 여름에 더 잘 어울릴듯 싶었습니다.

 제대로 홉 맛을 접할 수 있는 '노블필스' 로
라거로부터 덤으로 IPA 간접체험도 가능했던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6.25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지? 이태원에 있는 어디에서 얻어온 맥주인가요?
    국내에 구하기 어려운 외국맥주 접할 수 있다고 들었어요.
    다만 외국인들하고 어울려야 하는 부담감이....ㄷㄷㄷ

    • 살찐돼지 2011.06.26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태원에만 가도 확실히 마트에서 구하기 어려운 맥주들이 많죠. 예를들어 기네스 엑스트라 스타우트도 이태원에선 접할 수 있죠. 꼭 펍이 아니더라도 곳곳에 숨은 소매상에 가면 찾을 수 있을겁니다 ~

  2. 찌학 2011.07.15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스턴라거와 비교해서는 맛이 어떤지 궁금합니다,,
    필스너 우르켈이 정통 필스너라면 노블필스가 20 대발랄한 필스너라고 하셔서 약간 혼란이 와서 질문합니다,
    보스턴라거는 필스너보다 좀더 맛이 더 묵직한 에일 같앗거든여,,
    에일이 필스너보다는 홉의맛이 좀더 강하잖아여,
    굳이 인디안페일에일 아니고서라도 페일에일 경우에 말이죠,
    홉의맛 기준으로 강함을 따지면
    보스턴라거>우르켈>노블필스 순인가여?
    주인장님이 우르켈> 노블필스 홉의맛 기준으로는

    • 살찐돼지 2011.07.16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홉의 맛이라는게 단순하게 쓴맛이 많이 나는걸로 판단하기 보다는 홉 특유의 향이나 과일같은 맛도 풍기는 것으로도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 예를들어 저 같은 경우는 필스너 우르켈이 씁쓸함은 강하지만 화사한 홉의 향은 별로 없다고 생각했거든요. 발랄했던 노블필스와는 달랐죠. 보스턴라거는 잘 모르겠네요. 아무래도 속성이 비엔나라거라서..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