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벨지움 램펀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1.25 New Belgium Rampant (뉴 벨지움 램펀트) - 8.5%
728x90


뉴 벨지움(New Belgium)만큼 대중적인 맥주에서부터

극단의 매니아를 위한 맥주들까지 모두를 아우르는

라인 업을 보유한 양조장도 세계적으로 드뭅니다.


최근에 Sour Brown Ale 이라고 일컫어지는

라 폴리(La Folie)가 우리나라에 수입됨에 따라

매니아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으며,


라 폴리와 같은 Sour Beer 라인 업 이외에도

뉴 벨지움(New Belgium)은 Lips of Faith 라는

콜라보성 실험적인 맥주들을 소개하는 목록도 있습니다.


La Folie 를 제외하고는 아직 국내 맥주 시장에는

대중적인 상시 맥주들 위주로 수입된 상황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뉴 벨지움(New Belgium) 양조장의 맥주들 -

New Belgium Ranger IPA (뉴 벨지움 레인저 IPA) - 6.5% - 2012.11.06


그래도 램펀트(Rampant)는 Year-Round 맥주들 중에서는

가장 매니악한 임페리얼 IPA (Imperial IPA) 스타일입니다.

(이제는 임페리얼 IPA 가 Year-Round 가 어색하지 않은..)


8.5%의 알코올 도수에 85 IBU 수치를 기록하는 맥주로

핵과일(Stone Fruits) 성향을 강하게 내뿜는 홉들인

Mosaic 과 Calypso 가 사용되었고 Centennial 도 들어갑니다.


특이하게도 맥아 사용 목록에 Pale, Black 으로 단촐한데,

페일은 당을 공급하는 베이스맥아로 사용되었겠지만 Black은 의외로..

맛보다는 색상을 조금 더 짙게하려는 목적이 있지 않았나 짐작해봅니다.


특별히 카라멜 맥아나 뮈닉/비엔나 등의 맥아가 들어가진 않은 걸로 봐선

맥아적인 성향(Malty)를 크게 염두에 두고 만든 것 같진 않아 보이네요.



녹색 기운이 있는 짙은 금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거품은 조밀한 편이며 두텁게 형성되었습니다.


홉에서 비롯하는 강한 풀내음이 일단 먼저 풍겼고,

이후 오렌지, 솔, 복숭아 등의 혼합되어서 나타납니다.

누런 과일 잼과 같은 단 내도 바탕에 깔려있지만,

대체로 과일보다는 풀내가 좀 더 지배적이었네요.


탄산감이 많거나 터짐이 톡 쏘지는 않습니다.

무딘 탄산감에 입에 닿는 질감이나 무게감은

매끄럽고 질고 기름지며 조금 가라앉았습니다.


발리 와인(Barley Wine)류와 같은 무거움은 아니지만

임페리얼 IPA 에서 기대할 만한 적정수준은 됩니다.

그말은 즉슨 아주 산뜻하고 가벼운 감은 아니었네요.


질감과 무게감은 그렇지만 맥주의 단 맛이 강하진 않고

그냥 홉(Hop)에 보조수준 정도이기에 마시긴 편합니다.

마시기 편하다는 것은 어디까지나 도수에 비해서입니다.


약간의 황도와 같은 단 맛이 감도는 가운데

은근하게 맴도는 비스킷스러운 고소함도 있습니다.


홉의 느낌은 여전히 풀이나 솔, 송진과 같은 맛이 강했고

끝 맛에서 올라오는 씁쓸함의 여운도 간직한 편이었습니다.

알코올의 기운도 있는 듯 없는 듯 적당히 포진했더군요.


  개인적으로는 레몬, 오렌지, 자몽 등등의 과일 맛은

그리 많지 않고 다른 류의 과일 맛들이 좀 더 낫던 IPA 로

Year-Round Imperial IPA 가 납득이 가는 맛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