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르트문더 엑스포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2.27 Ayinger Jahrhundert Bier (아잉거 야훈더트 비어) - 5.5% (2)
  2. 2010.07.31 Dortmunder Kronen (도르트문더 크로넨) - 5.1%
728x90

 

매니아와 일반인을 두루 아우르는 양조장이라 할 수 있는

독일의 아잉거(Ayinger)는 1877년 Aying 에서 설립되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아잉거 야훈더트 비어(Jahrhundert Bier)의

명칭을 우리말로 번역하면 100년의 맥주가 되겠는데,

 

1977년 아잉거(Ayinger)가 양조장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기위해

특별히 제조한 맥주였지만, 반응이 정말 좋았던 탓인지

아잉거의 정식 제품군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아잉거의 야훈더트 비어(Jahrhundert Bier)의 경우처럼

세계 각지 양조장의 몇몇 맥주들 가운데에서는 한정판으로 만들었다가

열화와 같은 성원으로 레귤러로 자리잡는 사례가 여럿 발견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아잉거(Ayinger) 양조장의 맥주들 -

Ayinger Celebrator (아잉거 셀러브레이터) - 6.7% - 2011.01.24

Ayinger Ur-weisse (아잉거 우어-바이세) - 5.8% - 2011.01.30

 

 

'아잉거 야훈터트 비어' 는 도르트문더(Dortmunder) Export 스타일로

필스너와 유사한 점이 많은 스타일이지만, 필스너보다는 평균적으로

알콜 도수가 약간 높은편에 필스너보다 조금 더 맥아적인 성향을 띕니다.

 

 독일에서 가장 잘 나가는 대형공장의 대중적인 맥주들 가운데서는

대다수가 필스너(Pilsner)와 엑스포트(Export) 스타일에 해당합니다.

 

이 둘은 라거로, 효모 에스테르가 거의 없어 깔끔한 풍미와 청량감 

과하지 않은 쓴 맛과 달지 않아 물리지 않는다는 장점으로

일반적인 취향의 사람들이 추구하는 취향에 최적화된 맥주입니다.

 

독일의 맥주시장에서 도르트문더 엑스포트보다는 필스너가

점유율면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스타일인것은 사실이지만,

엑스포트(4.5-5.5%)가 필스너(4.2-5.3%)에 비하여 도수가 높아

취하기 위한 가격대비 성능비로서는 좀 더 좋은 편입니다.

 

제대로 취하고 싶으면 복(Bock,6.5-7.5%)의 맥주가 탁월하기는하나

독일사람이라도 일반적인 취향의 대중에게는 호불호가 갈릴 수 있죠.

더불어 가격도 엑스포트/필스너에 비해 20% 비싼편이고요.

 

따라서 독일에서는 저가형 양산 맥주들 가운데 Export 스타일을

 끼고 다니는 독일 술꾼(?)아저씨들을 종종 만날 수 있는데,

Dortmund Export 라거가 이런 부분때문에 이미지적으론 좋지 않고,

매니아는 매니아대로 양산형 라거맥주라 그리 선호하지는 않습니다.

 

 

일단 비주얼적으로는 완벽에 가까운 라거맥주로서

맑고 밝은 금빛 색상이며 상층에 드리워지는 거품층은

검지 손가락 두께만큼 생성이되며 또 계속 유지가 이루어집니다.

 

향은 약간 곡물과 같은 향에 옅은 꽃과 같은 향기가 동반되며

희미하게 단 내음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향은 은은한 편입니다.

 

탄산의 입자가 고운편이라 적당한 청량감을 선사할 뿐이며.

질감에 방해요소라기보다는 긍정적으로 작용했습니다.

 

가벼운 무게감에 살짝 부드럽고 매끈한 맥아적 질감으로

청량감과 부드러움이라는 공존하기 까다로운 성향이

균형이 잘 맞게 맥주안에 포진하여 있었습니다.

 

맛에서는 꿀과 흡사한 단 맛이 은근히 감도는 가운데

비스킷이나 곡물과 같은 고소함 또한 드러나고 있었습니다.

 

홉의 씁쓸함은 강하지는 않은 편이지만, 독일 홉들의 특징인

꽃과 유사한 플로랄(Floral)이나 약간의 과일 맛이 감돕니다.

모든 맛들이 희미해져가면 깔끔한 끝맛이 찾아오네요.

 

전원적이고 우아한 분위기를 가진 맥주로서

시각적으로 우수하면서 맥아와 홉의 균형적 측면,

청량감과 가벼움 - 부드러운 성향을 아우르고 있었습니다.

 

도르트문더 엑스포트(Dortmunder Export) 스타일도

양조장에 따라 이렇게 업그레이드 될 수 있다는 걸 깨달았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상욱 2013.02.27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잉거 맥주는 뭐 하나 빼놓지 않고 다 마셔보고 싶네요;;
    뮌헨펍에서 마셨던 위트비어,라거,필스너가 그립다는...

    • 살찐돼지 2013.02.28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외국 사람들이 아잉거, 아잉거하길래 그리 대단한가? 라고 생각했었는데,
      뭔가 기대를 안하게 되는 엑스포트(Export)스타일을 이렇게 업그레이드시킨 것을 보고 인정을 안 할 수 없겠더라고요.
      국내에 들어왔으면 좋겠어요~

728x90


독일 북서부지역인 루르(Rhur)지역은 예로부터
풍부한 석탄을 바탕으로 공업이 발달한 지역입니다.

공업이 발달하면 자연스레 노동자가 유입되어
인구가 늘어나게 되고, 인구가 늘어나면 상업이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 독일의 도르트문트(Dortmund)가
루르지역의 가장 대표적인 공업도시입니다.

독일 남부 뮌헨에는 뮌헨 스타일의 골든라거인
헬(헬레스)비어가 있다면, 북부 도르트문트에는
노동자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준 골든라거인
도르트문더(Dortmunder)가 있습니다.

 필스너에 비하면 홉의 쓴맛이 적지만,
약간 시면서 상큼한 맛도 조금 전해지는 깔끔한 맥주는
대중들에게도 어필 할 수 있는 스타일로,
도르트문더(Dortmunder) 혹은 엑스포트(Export)라 불립니다.

세계여행을 하시던 중 Export 라 적혀있는 맥주를 발견하면,
이건 독일 도르트문트 스타일의 맥주라고 받아들이시면 됩니다 ~


도르트문트에는 여러 도르트문더 엑스포트를 생산하는 브루어리가 있지만..
그들 중에서 오늘 소개하는 왕관(들)이라는 의미인
크로넨(Kronen)브루어리는 도르트문트에서는
가장 오랜 역사를 가졌다 합니다.

기원은 1430년 도르트문트의 시장內 브루어리이며,
 물론 1430년부터 골든라거인 도르트문더를 생산한것이 아니고,
약 400년후인 1843년부터 도르트문트 스타일의 밝은색 맥주를 양조했습니다.

크로넨 브루어리에서 출시되는 맥주의 종류가
도로트문더 엑스포트 & 필스너 단 두가지인것을 보니,
1843년 이전에 만들던 스타일의 맥주를 브루어리에서
과감히 포기하고, 라거스타일에만 전념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네요.

1430년 부터 이어저내려오는 600년의 역사를 자랑하려면..
그 시대부터 만들던 맥주가 하나정도는 있어야한다고 보는데,
과감히 전통과 단절한것이 좀 아쉽게 느껴지는 면도 있습니다.

하지만, 도르트문트의 공업도시 이미지 + 신식 라거맥주가 주는
도르트문더 엑스포트의 인상이 뒤셀도르프의 알트(Alt)와는 다르게, 
현대적이며 젊은느낌의 맥주처럼 보이게 만듭니다.
그래서 도르트문트의 600년 전통맥주는 뭔가 어색한 느낌도 주는 것 같고요 ~


도르트문더 엑스포트가 맥주자체로는 다른 맥주와
뚜렷하게 구별되는 풍미와 맛을 지닌 맥주는 아니지만..
그래도 자신만의 색깔은 갖춘 맥주입니다.

도르트문더의 특징은 라거에 비해 좀 더 향긋한 맛과
약간의 상큼함이 더해진 것이 매력인데,
오늘의 도르트문더 크로넨(Kronen)에서는
도르트문더의 감칠맛보다는 홉의 쓴 맛이 부각되어
 필스너를 마신 것 같은 기분이 들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필스너중 몇몇의 제품에서도,
쓴 맛만이 강조된 것이 아니라, 홉의 향긋함과
종종 여성스런 느낌의 화사함도 전해주는 필스너가 있는 반면,
이 제품은 우직하고 직선적인 굴곡 없는 쓴 맛으로 일관합니다.

나쁘게 말하면 재미가 없고, 좋게 말하면 정직한 맥주인데,
맥주가 맥주다워야 한다고 생각하신다면 호감을 가질테고,
버라이어티한 맛을 즐긴다면 마시지 않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