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트라페 복비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3.31 La Trappe Bockbier (라 트라페 복비어) - 7.0%
728x90


라 트라페(La Trappe)가 네덜란드에 소재한

트라피스트 맥주 브랜드라는 것을 맥주를 관심갖고

공부했던 사람들이라면 알 수 있는 유명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곳에서 복(Bock) 비어가 나오는 것은

의외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복(Bock)은 보통

이미지가 독일식 맥주로 알려져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시음할 맥주가 바로 La Trappe Bockbier 로

알코올 도수 7.0%에 이르는 둔켈 복에 해당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라 트라페(La Trappe)의 맥주들 -

La Trappe Dubbel (라 트라페 듀벨) - 7.0% - 2010.06.29

La Trappe Witte (라 트라페 비테) - 5.5% - 2010.08.28

La Trappe Quadrupel (라 트라페 쿼드루펠) - 10.0% - 2011.01.19

La Trappe Isid'or (라 트라페 이시도르) - 7.5% - 2013.01.28

La Trappe Tripel (라 트라페 트리펠) - 8.0% - 2013.12.05

La Trappe Blond (라 트라페 블론드) - 6.5% - 2017.08.20



복(Bock) 맥주가 독일 맥주라고 많이들 이야기되고 있지만

네덜란드 또한 나름 복(Bock)맥주 강국(?)이라면 강국입니다.


네덜란드의 전통/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에서 복맥주를 취급하며,

심지어는 유명한 도시마다 복 맥주 페스티벌이 있을 정도입니다.


독특한 사실은 라 트라페 맥주 홈페이지의 제품 설명을 보면

이 제품은 The only Trappist Bock ale in the world 라 언급되며,


독일처럼 라거 발효가 아닌 에일 발효 복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연중생산은 아니고 계절 맥주라 보며 가을이 타겟인 듯 합니다.



La Trappe Bockbier 는 밤색, 갈색을 띕니다.


홉에서 나온거라 판단되는 꽃이나 허브 향긋함이 있고,

맥아에서 발생한 고소한 견과, 미약한 로스팅 곡물, 토피 등에

효모일거라 예상되는 향신료의 알싸함 등도 은근 출현합니다.


탄산은 은근 있는 편으로 살짝 쏘는 듯한 탄산기가 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스타일 컨셉상 진득하고 묵직함이

기본으로 장착되었지만 탄산기 때문에 다소 경감합니다.


시음 전에는 '어두운 복(Bock)비어가 라거가 아닌

(벨기에) 에일 효모랑 만난다면 두벨(Dubbel)타입과

큰 차이가 없어지는 것이 아닌가?' 생각했었지만,

마셔 본 후에는 확실히 Dubbel 타입과는 달랐습니다.


맥아의 단 맛은 있지만 카라멜과 고소한 견과나

구운/로스팅 곡물과 같은 맛이 모습을 드러냈으며,

흑설탕이나 검붉은 과일 계 맛은 없었다고 봅니다.


홉(Hop)이 강조되기 쉬운 타입의 맥주는 아니지만

군데군데 식물스러운 쌉싸름함이 은근히 포진했고,

약간 흙과 같은 면모와 알싸한 맛으로 마무리 됩니다.


개인적으로는 브라운 에일에 약한 홉 + 효모 캐릭터가

조합된 맥주라고 생각되었으며, 뻔히 예상 되는 맛이

아니었기에 나름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보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