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아스트라(Astra)는 '홀스텐-칼스버그' 사에 속한 맥주 브랜드로

출신지역은 함부르크(Hamburg)로 남부 바이에른을 제외하고는

북서-북동 독일 지역에서는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맥주입니다.

 

일단 한 번 보면 강렬한 인상을 얻게되는 맥주 브랜드인데,

19 금의 끈적한 요소를 마케팅적으로 사용합니다.

 

구글 검색창에 Astra Bier 로 이미지 검색을 하면

상당히 많은 19 금 마케팅 사례를 확인할 수 있죠.

 

 

오늘의 맥주는 알스터바서(Alsterwasser)라는 제품으로

바이에른 등의 남부 독일에서는 라들러(Radler)라고 부르며,

영어권지역에서는 섄디(Shandy)로 통하는 스타일입니다.

 

레모네이드와 필스너-페일 라거과 같은 밝은 색 라거를

일정 비율로 섞어 만들어 낸 알콜성 비어믹스(Beer Mix)가

알스터바서(Alsterwasser)로 북독일에서 통용되는 용어입니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전 독일에서는 라들러(Radler)라는 표현이

남부 바이에른 주 출신의 맥주들 뿐만아니라, 타지역 출신의

맥주들에게서도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표현이기는 합니다만..

(함부르크 소재의 '홀스텐(Holsten)' 양조장도 Radler 를 씁니다.)

 

몇몇 북독일의 양조장들은 여전히 Alsterwasser 를 선호합니다.

 

 

맑은 가운데 색상은 연두색/금색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거품은 깊게 형성되지 않고 유지력도 별로였네요.

 

향은 레모네이드로서 다른 맥아나 홉(Hop)의 향은 없습니다.

 

탄산감은 상당해서 청량감있게 목을 축이기에는 좋고

무게감이나 질감은 연하고 묽고 가볍습니다.

라들러/알스터바서(Alsterwasser)로서는 제격입니다.

 

강한 레모네이드의 새콤한 맛이 초반부터 끝까지 지배하고 있었으며

레모네이드의 맛이 점차 희미해지면 약간의 곡물 맛이 드러납니다.

 

맛에 관해서는 특별히 더 언급할 것들이 없었던 제품으로서

항상 진하고 묵직한 제품만 마시다가 오랜만에 접하니 꽤 괜찮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요즘 같은 무더운 여름날에 잘 어울리는 맥주음료를 하나 소개하려 합니다.
영국에는 Shandy(샨디), 혹은 Shandygaff(샨디가프)라고
불리는 알콜성 음료가 있는데,
 
샨디는 생강 맛 나는 이름만 beer인 음료 Ginger beer(진저비어)나
레모네이드를 라거맥주와 섞어 만든 제품으로,
작년 이맘때쯤 제 블로그에서 소개했던
독일의 라들러(Radler) 와 같은 방식의 맥주음료입니다.

샨디를 만들 때, 라거와 레모네이드를 혼합하는 비율은
70:30 으로 맥주를 더 많이 포함시킨다하며,
충분히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맥주의 알콜이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많이 찾는 제품이
바로 샨디라고 하는군요~


영국보다 프랑스 영토에 가까운 영국해협에 위치한
St.Helier 라는 섬에서 이름을 따온 이 맥주는,
1990년대부터 샨디를 생산해온 브루어리입니다. 

St.Helier (세인트헬리어) 는 샨디를 주로 생산하는 브루어리로,
홈페이지에 게시된 샨디의 종류는 상단의 두가지 종류입니다.

한 가지는 앞에서 설명드린 진저비어 + 라거인 제품(붉은라벨)이고,
녹색라벨이 오늘 마시게 될 레모네이드 + 라거 제품인데,
두 제품 모두 3.5%라는 알콜도수를 함유하고 있습니다.

 본래 저는 맥주다운 맥주를 좋아하여,
다른게 섞여진 것을 즐기지는 않지만,
요즘 날씨가 워낙덥고, 근래에 칙칙하고 묵직한 것들만
마셔서인지 산뜻하고, 가벼운 샨디가 왠지 오늘은
저에게 오아시스가 되어 줄 것 같네요 ~


St.Helier 측의 설명에 따르면,
라거 2/3, 레모네이드 1/3 비율로 섞었다고 하는데,
제가 마셔본 바로는 비율이 바뀌지 않았을까?? 하는
의문이 생길정도로 레모네이드의 특성이 강하게 드러났습니다.

향 부터가 우선 맥주의 것이 아닌, 레몬의 향이 가득했고,
싸한 탄산과 함께, 레몬의 시고 상큼한맛이
맥주안에서 유감없이 발휘되는 것 같았습니다.

마시고 난 뒤 입맛을 다시면, 조금은 맥주맛이 나는것도 같지만..
겉모습만 맥주일 뿐, 알콜 맛도 거의 없는 레모네이드나 마찬가지였습니다.
생각보다 레모네이드 맛이 강해 지금 약간 당황한 상태입니다 ㅋ

독일에서 마셔본 라들러나, 한국의 카스레몬같은 경우
간혹 어떤 제품들은 잡맛이 많고, 맛이 조화되지 못해
맥주도 아니고, 레모네이드도 아닌 어중간한 맛을 내는데,
세인트 헬리어의 샨디는 레모네이드를 중심으로
깔끔하고, 잡맛없이 이루어진 맛이 괜찮았습니다.

찌는 여름에 시원한 샨디를 마시고 나니,
한껏 상쾌해진 느낌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캬아 2010.07.13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샨디가 영국에서 여름에 즐겨마시는 맥주 칵테일로 알고 있습니다. 제품으로 나온 것이 있군요~
    보드카든 럼이든 칵테일이 제품화 된 것 치고 제대로 된 것이 없답니당.
    그냥 생맥주에 레몬에이드나 진저에일을 섞어 드시는 것이 나을 듯한.. 뭐든 신선한 제품이 왕이랍니다

728x90


뢰벤브로이(사자맥주)는 뮌헨을 연고로 하며
우리나라에도 지명도 있는 맥주회사입니다.
이번에 소개할 맥주는 뢰벤브로이 라들러인데
라들러는 무엇이며?
얘는 뭔데 알콜도수가 2.5%밖에 하지
않는 걸까요??


독일에는 Getränkemarkt(음료 전문 마트)에 가면
수많은 병맥주들이 맥주브랜드별이아닌
맥주종류에 따라 구분되어 자리잡고 있습니다.
분류되는 종류로는
Pils, Weissbier, Export, Bock, Alkohlfrei, Radler
등으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그중에서 라들러란
위 사진과 같이 Bier 50%+ Limo50%
한국에서도 자주먹는 맥주에 칠성사이다를 섞었다고
생각하면 편합니다.
밀맥주를 취급하는 브랜드를 제외하고
각각의 브랜드 마다 라들러를 생산하고 있는데
레몬맛도 있고, 오렌지맛, 파인애플, 열대과일맛등
입맛따라 종류별로 맛 볼수 있죠.

16세기의 맥주순수령이 현재도 보존되고 있는 독일에서
라들러가 맥주와 함께 진열되어 있는게
놀랍기도 합니다.
요즘들어 맥주순수령의 의무가 독일 내에서
많이 약해지기는 했지만
예전까지만해도 라들러는
맥주라는 이름아래 함께 할 수 없었고
일부 맥주 애호가들은
라들러를 맥주가 아닌
음료정도로 여기고 있습니다.


라들러의 맛은 청량한 음료의 맛이 납니다.
맥주가 아닌 RTD인 KGB보다 알콜은 약하지만
그런류의 맛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탄산도 많고 과일맛이 나기 때문에 종종 독일인들도
피자나 햄버거와 같은 음식을 먹을 때 라들러와 함께 먹기도 합니다.
(레스토랑에서 같은 리터의 콜라와 라들러를 시키면 라들러가 더 쌉니다)

한국에있을 때 가끔씩 술을 잘 못하는 여성분이 KGB가 맛있어서
생각보다 많이 먹다가 취하는 경우를 몇 번 본적이 있는데요,
사실 KGB는 알콜도수 5%이고 라들러는 절반인 2.5%이어서
취하려고 마시고 싶어도 배가불러 못마실것 같군요 ㅋㅋ
하지만 술이 아주아주 약하신 분들은 그래도 주의 !

필스너를 즐기는 저와같은 취향분들에게는 정말 권하고 싶지는 않습니다만..
만약, 독일의 라들러가 한국에 수출된다면
상큼하고 맛있는 맥주를 즐겨 마시는 분들에게 매주 적합할 듯 싶네요
(특히 여성분들에게 권하고 싶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