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작년 11월 세븐브로이 IPA 로 700회를 기념한 이후,

상당히 빠른 시간내에 찾아온 800회 맞이 맥주리뷰입니다.

 

제가 특별히 300,400,500,600 회차의 맥주를 리뷰하는데

개인적으로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건 아니면서도..

 

맥주 블로그를 4년 가까이 운영하다보니 나름 추억이 많이 생겼고

그런 추억을 더듬어 보는데에는 각 100번째차 맥주들이 많은 도움이 됩니다.

 

600 회 때는 벚꽃이 만발했던 벚꽃 엔딩의 시즌이었고,

500 회는 기록적으로 비가 많이왔던 2011년 여름,

400 회는 개인적으로 블로그하면서 가장 좋은 날이었던 시기였죠.

(실제로 그 당시 히트했던 노래가 아이유의 '좋은 날')

 

훗날 지금 작성하는 800회 맥주 리뷰를 다시 들여다보면

2013년 3월과, 현재의 타지 생활을 어떻게 기억할지도 궁금합니다~

 

 

800 번째 맥주로 선택된 맥주는 독일에서도 희귀한 Gose 맥주로

라이프치히(Leipzig)의 Bayerische Bahnhof 양조장의 Gose 입니다.

 

독일의 고제(Gose)에 관한 정보와 Bayerische Bahnhof 양조장 탐방기는

제가 공동 운영자로 있는 비어포럼(Beerforum)에 글을 남긴 바 있으니,

비어포럼에서 확인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비어포럼 : Beerforum -

 

Bayerische Bahnhof 는 본래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기차역이었지만

현재는 폐쇄되었고, 사용하지 않는 건물에 들어선 점포가

Bayerische Bahnhof Brauerei(맥주 양조장)입니다.

 

2000년부터 고제(Gose) 맥주를 만들기 시작한 곳으로

얼마나 독일에 고제를 취급하고 또 사람들에게 알리는 곳이 없었으면,

13년 밖에 안된 이곳이 맥주 매니아들에게는 고제(Gose)를

마시러면 꼭 들려봐야할 필수 여행지가 되었습니다.

 

여기서도 말씀드리지만 라이프치히(Leipzig)를 방문하시게되면

Bayerische Bahnhof 는 꼭 들려 Gose 한 잔 해보시길 적극추천합니다~

 

 

색상은 독일식 밀맥주(바이젠)과 동일한 탁한 금빛으로

역시 바이젠처럼 상당한 거품 생성력과 유지력을 자랑합니다.

 

향은 사용된 부재료인 코리엔더(고수)의 내음이 강하며

살짝 짭짤하면서 시큼한 향 또한 접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단 내나 과일의 향은 와닿지 않았습니다.

 

청량감은 지나치지 않아서 마시는데 방해되지 않으며,

맥주는 전반적으로 가벼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으나

입에 닿는 느낌은 상당히 온순하며 부드럽습니다.

이 부분은 독일식 바이젠이나 벨지안 화이트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고제(Gose)의 맛은 매우 복잡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었습니다.

코리엔더는 특유의 향긋하면서 약간 비누와 같은 맛을내며,

또한 재료로 첨가된 소금은 맥주에 짠 맛을 부여하고있지만

젓갈과 같은 지독한 짠 맛이 아니라 샤프한 느낌의 짠 맛입니다.

 

1차 발효는 바이젠(밀맥주) 효모로 했다지만 바이젠의 특성은 없습니다.

 

코리엔더가 레프트 훅, 소금기가 라이트 훅을 날려주면

이후로는 젖산균에서 비롯된 산미가 맛의 후반까지는

든든하게(?) 입 안에서 어퍼컷을 날려줍니다.

 

그 어퍼컷의 세기는 벨기에의 '트래디셔널 람빅' 이나

베를린의 '베를리너 바이세' 들 보다는 미약한 수준이나

적어도 람빅과 베를리너 바이세는 공존하는 세력(코리엔더,소금)이

맥주 안에서 없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Gose 의 산미도 호락호락하진 않네요.

 

고제(Gose)를 마시려면 먼저 코리엔더(고수)에 대한 거부감이 없어야하고,

예행연습의 일환으로 산미가 나는 맥주들을 마셔봐서 익숙해져도 좋다지만..

맥주에서 뭔가 짠 맛이 나는것은 글쎄요 벨지안 화이트에 소금쳐서 마시면 될까요?

 

왠만한 맥주 매니아라면 고제(Gose)의 희귀성 때문에

이 복잡하고 두서없는 맛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려줄 것 같지만,

차포떼고 순수하게 맥주만으로 판단한다면 호불호가 심하게 갈릴겁니다.

 

코리엔더/산미/소금.. 이 말도 안되는 조합에서부터 괴상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냥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맥주를 마셔봤다는걸

그냥 저에게 내려진 아주 큰 축복이라고 생각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3.03.17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 저 특이한 맥주잔이 어디의 전용잔일까 궁금했는데 드디어 풀렸군요....ㄷㄷㄷ
    그런데 저 라벨 어디서 본 것 같은 기분이....ㄷㄷㄷㄷㄷㄷ

  2. kihyuni80 2013.03.17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분야에서 800이라는 숫자라니요...경외스럽습니다.
    게다가 그 하나하나가 가볍지 않고 깊이가 있으니...ㅎㅎ

    저처럼 가벼운 것도 300을 채 채우지 못 한 사람에겐 ㄷㄷㄷ 입니다. ㅎㅎ

    • 살찐돼지 2013.03.18 0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칭찬의 말씀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1000회를위해 세우고있는 목표가 있는데 실현가능의 여부는 모르겠습니다~

      국내에서 300개라면 그것도 엄청난 성과입니다~

  3. 나상욱 2013.03.18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생각해보니 마셔본 맥주가 100개(?)는 넘은거 같네요 ㅎㅎ
    전 뭐 꼬꼼화 수준이죠 ^^

    그나저나 저 잔... 은근히 매력있는데요?
    쾰쉬잔보다 좀 더 길거 같으면서 아랫부분이 특히 ㅎㅎ

    • 살찐돼지 2013.03.19 0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랫 부분이 마치 발사대처럼 생기기는 했습니다.
      상욱씨는 그래도 믹켈러 펍, 칸티용도 다녀오셨으니 국내에서 1%안에 드시는 분임을 부정할 순 없습니다 ㅋㅋ

  4. 오비맥주 2013.03.18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00번째라니 대단하십니다!
    조만간 1000 달성하시겠네요~

  5. midikey 2013.03.19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0회를 위해 세우고 있다는 목표가 무엇인지 감이 옵니다........

  6. Drcork 2013.03.20 2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00번째 맥주 포스팅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7. 막덕 2014.10.22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이프치히에 가서 마셔봤는데 생각보다 드링커블하고 맛있더라구요. 자주 마시고 싶은 맛이었습니다

728x90

 

 

그동안 여러 브랜드와 다양한 스타일의 맥주를 리뷰했지만

오리기날 리터굿츠 고제(Origianal Ritterguts Gose)는 블로그에

처음으로 소개되어지는 고제(Gose)스타일의 맥주입니다.

 

고제(Gose)는 독일 동북부 Goslar 라는 마을에서 유래하여

그곳의 이름을 취하였지만, Gose 맥주가 전성시대를 맞은것은

바흐(Bach)의 도시 라이프치히(Leipzig)에서 였습니다.

 

Ritterguts Gose 양조장은 라이프치히도, Goslar 도 아닌

Borna 라는 라이프치히 남부에 위치한 작은 마을에 소재한 곳으로

 

제 경험을 토대로 말씀드리면 라히프치히 시내의 몇몇 상점에서

바로 구할 수 있는 병맥주 영태의 유일한 고제(Gose)입니다.

 

 

고제(Gose)는 상면발효 맥주로, 바이스비어(Weissbier)류와 유사하게

밀맥아/보리맥아가 혼합된 맥아프로필에 홉,소금,코리엔더가 들어갑니다.

 

고제(Gose)라는 옛 스타일의 맥주가 순수령의 영향력이

여전히 남아있는 독일에서 코리엔더/소금을 넣는다는게 의아한데,

라히프치히는 맥주순수령이 반포된 바이에른지역과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있었던 점이 고제(Gose)를 가능케한 것 같습니다.

 

상면발효 효모와 함께 젖산균도 포함되어 약간의 신맛을 내포하며

소금의 영향력인지 샤프하게 다가오는 짭짤한 맛도 경우에따라 있죠.

 

매우 희귀한 스타일의 맥주로 전통적인 오리지날 고제(Gose)는

독일에서도 구하기 쉽지 않습니다. 오히려 미국과 유럽의

크래프트 브루어리들에서 시도해본 제품들이 더 많죠.

 

특징적인 맛도 분명 가치있지만.. 희귀성만을 놓고 보다러도

고제(Gose)는 라이프치히와 그 일대를 여행하신다면,

맥주를 사랑한다면 꼭 접해봐야할 스타일이 되겠습니다~ 

 

 

우선 맥주는 상당히 탁한편이며 밝은 구릿빛을 띄었습니다.

향은 상당히 복잡한데 코리엔더의 향, 산미, 소금의 짠 내

그리고 약간의 달콤한 과일의 향기가 버무러졌습니다.

 

탄산감은 어느정도 있는편이라 청량하게 마시기는 좋으며

질감이 무게감도 전형적인 쉽게 들이키기에 알맞은

가볍고 연하며 입에 걸리는 것 없는 깔끔함을 선사합니다.

 

질감과 무게감이 Light Body 맥주의 전형이라고는하지만..

맛에서는 절대 만만하지 않은 자극과 낯설음을 간직했는데,

 

딱히 맥아적인 특징(Matly)의 단 맛은 포착할 수 없었으며,

홉의 맛과 향도 돋보일만한 무언가를 남기고 있지 않습니다.

 

맥주에 있어서 홉과 맥아가 맛의 주인공이 되지 못했다면

그 자리를 어떤 것들이 차지했느냐? 바로 부가재료와 효모입니다.

 

효모(젖산균이니 사실상 박테리아)가 뿜어내는 시큼한 맛(Sour)은

마시는 순간부터 들이킨 후에까지 입안에 잔존하여 강한 인상을 심어주고,

 

초반에는 시큼한 맛과 자극적이라는 동일선상에서 출발하는 듯 하다가

이후에는 갈래가 나뉘어 다르게 감지되는 소금기의 짠 맛,

 

초반에는 자극에 묻혀 별다른 존재감을 보여주지는 않지만

중후반부터는 속성이 다른 맛인 코리엔더의 풍미가 살아납니다.

 

벨기에의 전통적인 람빅(Lambic)들에 비해서는 그 자극이

2/3 정도는 되는 것 같으며, 극후반으로 갈 수록 자극이 옅어지면

깔끔함으로 선회하기 때문에 물리는 느낌은 없습니다.

 

다만 어떤 스타일이건 Sour 맥주의 경험이 없는 분이라면

Gose가 상당히 당황스러울 듯한 맥주라고 보여집니다.

 

제가 지금껏 마셔본 고제(Gose)라고는 단 두 종밖에는 없지만

Original Ritterguts Gose 는 가볍고 청량함속에 날카로운 날을 숨긴 맥주였네요.

전 본래 Sour Ale 류를 좋아하는 취향이라 마음에 들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폴리꼬바 2013.02.14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도쿄 스카이트리 비어라운지에서 겨우 맛봤습니다...짠맛과 후반부의 시큼한 과일향....
    고제를 처음 먹었다는데에 의의를 두었습니다
    20000원 정도 하더라구요...

    그래쳐도 먹어보고 싶네요..

    • 살찐돼지 2013.02.15 0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행기타고 독일와서 라이프치히까지 기차탄다음 마시는 것에 비하면 수지맞은 겁니다~

      개인적으로도 마침 간 도쿄에서 그런 기회가 있었다먼 주저없이 마셨을 것 같네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