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여름과 같은 무더운 계절에 밀맥주나 섄디(Shandy) 같은

매 번 마시던 여름용 주류가 지루해지지 않았냐?' 면서

 

미국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에서 출시한

르베이어스(Rübæus)라 불리는 맥주입니다.

 

맥주 부제로 'Pure Raspberry Ale' 이라 하며,

여름을 겨냥한 계절-레귤러 맥주로 판매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맥주들 -

Founders Dry Hopped Pale Ale (파운더스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 5.4% - 2012.07.29

Founders Red's Rye P.A (파운더스 레즈 라이 페일에일) - 6.6% - 2012.10.12

Founders Devil Dancer (파운더스 데블 댄서) - 12.0% - 2012.12.11

Founders Breakfast Stout (파운더스 브랙퍼스트 스타우트) - 8.3% - 2014.11.01

Founders All Day IPA (파운더스 올 데이 IPA) - 4.7% - 2016.03.26

Founders Centennial IPA (파운더스 센테니얼 IPA) - 7.2% - 2016.05.23

Founders Dirty Bastard (파운더스 더티 배스터드) - 8.5% - 2016.10.10

Founders KBS (파운더스 KBS) - 11.8% - 2017.02.19

Founders Frootwood (파운더스 프룻우드) - 8.0% - 2017.04.30

Founders Curmudgeon (파운더스 커머젼) - 9.8% - 2017.08.16

Founders Lizard of Koz (파운더스 리자드 오브 코즈) - 10.5% - 2017.11.04

Founders Sumatra Mountain Brown (파운더스 수마트라 마운틴 브라운) - 9.0% - 2018.02.10

Founders CBS (파운더스 CBS) - 11.7% - 2018.07.07

Founders Solid Gold (파운더스 솔리드 골드) - 4.4% - 2018.11.20

Founders Mosaic Promise (파운더스 모자익 프라미스) - 5.5% - 2019.02.22

 

 

라즈베리 맥주 르베이어스(Rübæus)에 라즈베리는

다섯 단계에 걸쳐 투입된다고 설명됩니다.

 

단 맛과 시큼한(Tart) 맛의 밸런스를 추구한다고 하며,

시큼한 맛의 원천은 라즈베리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Sour Ale 을 지향하며 만들어졌다는 언급은 없으며,

야생효모-박테리아 발효에 관한 내용도 존재하지 않네요.

 

프람브와즈(Framboise) 람빅과 비슷하게 생각하면 안 될 거 같고

라즈베리로 점철된 제품이라는 것이 마셔본 사람들의 중론이네요.

 

 

탁하고 핑크 빛을 띄는 거품이 생성되는군요.

색상은 맥아로만 만들어낼 수 없는 붉은 핑크색입니다.

 

향은 부정할 수 없이 라즈베리의 존재감이 뿜여져나왔고,

개인적으로 시큼함보다는 단 느낌으로 더 다가와주었네요.

 

탄산기는 아주 많지는 않게 적당한 편으로

무더운 계절에 어울리는 맥주 컨셉이 납득됩니다.

무게감이나 질감도 가볍고 연하여 마시기 편했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보다는 라즈베리 시럽같은 단 맛으로 나왔으나

단 맛 자체가 미각을 지배할 만큼 굵고 길게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입 안에서 향긋하게 퍼지는 라즈 베리 맛이 인상적이었고

생각보다는 과일 껍질의 떨떠름한 맛이 없었던 편이네요.

 

시큼한 맛은 희미하게 있는 편으로 Sour Ale 같은

특징과는 거리가 멀었던 맥주라 생각되었으며,

조금 더 디저트 같은 과일 주스 같았다고 보았습니다.

 

일단 라즈베리 맥주라는데 라즈베리 맛이 충만해서 합격이고,

잡다한 맛 없이 라즈베리에 집중할 수 있는 맥주이기도 합니다.

 

마시고 나면 아주 살짝 고소한 곡물 여운이 있긴 하지만

되려 그런 부분이라도 느껴지는게 맛의 다양성을 주었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 우직하게 컨셉에 충실한 맥주였습니다.

 

제가 마신 맥주 자체는 깔끔하게 잘 뽑힌 듯 했으며,

평소 라즈베리 맛을 좋아한다면 꼭 시음해보시길 바랍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아무런 인위적인 가공을 하지않고,
천연효모로만 자연발효를 시켜
만든 벨기에의 맥주 '람빅'

벨기에의 맥주기업 린데만스(Lindemans)는
람빅맥주를 취급하는 전문양조기업으로서
과일이나 사탕을 이용한 다양한 람빅맥주를 만들고 있습니다.

사과를 첨가시킨 애플람빅부터 시작하여
체리를 넣어 만든 크릭(Kriek),
복숭아맛이 나는 람빅도 있고,
심지어는 사탕을 넣어만든 '파로(Faro)'까지

린더만스 브루어리는
가지각색의 재료를 통해 람빅을 양조하는
매우 낯설고 신기한 맥주기업으로 보여집니다.
 

오늘 포스팅 할 린데만스 프람브와즈의
프람브와즈(Framboise)는 
라스베리의 맛이 나는 맥주입니다.

람빅을 자연발효 시킬시에
라즈베리를 넣어 함께 발효시키면서
자연스레 맥주속에 라즈베리의 맛과 향이
스며들도록 만든 맥주인데,

오늘날에는 번거롭기 그지없는
옛 방식을 고수하는 양조장보다는
적당한 수준에서 설탕을 넣어
달게만드는 양조장도 있다고 하는군요.

이 신맛이 나는 과일맥주는
과일람빅이라고도 불리며,
술이나 식사전에 에피타이저로
가볍게 즐기기 좋은 스타일의 맥주라고 합니다.

 - 이기중의 유럽맥주 견문록 참고 -


향을 맡았습니다.
맥주의 향은 없습니다.
라즈베리의 향이 지배를 합니다.

맛을 보았습니다.
라즈베리 주스를 마시는 기분입니다.
알콜 도수도 2.5% 밖에 되지 않는 까닭에
맥주라는 느낌이 들지도 않으며,
홉의 씁쓸함이니, 맥주의 무게감등을
논할 겨를도 없이
라즈베리로 시작해 라즈베리로 끝나는 맛 입니다.

아무사실도 모르는 누군가에게
이 람빅을 전해준다면
이게 바로 '맥주'구나! 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을 듯 싶다고 예상이 되며,
왜 식전 입맛을 돋우는 애피타이저로서의
역할이 있는 람빅인지 마셔보고나서야 수긍이 가네요.

지난 날 독일에서 마셨던 베를리너 바이스와
맛과 느낌에 있어서는 먼 친척벌인
린데만스社 의 프람브와즈 람빅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펠로우 2010.01.23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 체리풍미의 벨기에 맥주인 '벨 뷰 크릭'을 캔맥과 생맥으로 마셔봤는데, 이 계통에 속하나 보네요^^
    생맥은 향긋해서, 한국 젊은여자들한테 잘 먹힐 것 같은데, 아직 국내에 적극적으로 들여오질 않네요.. 마케팅만 잘하면 호가든 뺨치는 인기일텐데요..

    • 살찐돼지 2010.01.24 0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벨 뷰와 마찬가지로 린데만스 역시도 다양한 과일람빅을 만드는 기업이더군요,, 펠로우님 의견대로 맥주라기보다는 젊은 여성들이 접한다면 정말 좋아 할 듯한 맛이었습니다 ㅋ

  2. Deflationist 2011.10.08 0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도 미국에서 판매하는 것은 다른 라벨을 붙였더군요.
    미국문화가 엉뚱한데서 엄격한 면이 있어서 일까요..^^
    그나저나 맛은 언급하신대로 주스네요. 취기도 전혀 안 오르는 것이
    에피타이저로 딱인것 같습니다.
    단 여성분들 생일 선물로 괜찮은 아이템일 것 같아요..ㅋ

    • 살찐돼지 2011.10.08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이 마냥 개방적일 것만 같아도, 어느분야에서는 상당히 보수적인 면이 강하더군요. 맥주라벨에서도 여러부분이 드러났고요.

      예를들어 호가든 금단의 열매는 루벤스의 작품을 패러디한 것일 뿐인데, 아담과 이브가 나체로 있다는 이유로 수입불허가 된 적도 있죠 ~

      린데만스의 몇몇 단 맛나는 람빅은 한국의 바에서 판매되어지고 있기는 한데, 접할 수 있는 곳이 매우 한정적이라 아직까지는 이슈가 되지 않았습니다.

      언급하신대로 일행중에 술이 약한 여성분이나 에피타이저용으로 매우 적합할 것 같네요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