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국 런던의 민타임(Meantime)양조장 출신으로는
여섯번째로 블로그에 소게되는 맥주인 런던 포터(London Porter)입니다.

이름상으로는 '풀러스의 런던포터' 와 같은 민타임의 런던포터는
7종류의 서로 다른 맥아가 융합되어 양조되어진 제품으로,

포터가 런던을 세계에서 이름높은 맥주도시로 만들었던
1750년대의 맛을 최대한 표현해 낸 제품입니다.

- 민타임(Meantime) 양조장의 다른 맥주들 -
Meantime London Stout (민타임 런던 스타우트) - 4.5% - 2010.04.12
Meantime Wheat (민타임 휘트) - 5.0% - 2010.05.07
Meantime London Pale Ale (민타임 런던 페일에일) - 4.3% - 2010.08.17
Meantime Union (민타임 유니언) - 4.9% - 2010.09.26
Meantime IPA (민타임 인디안 페일 에일) - 7.5% - 2010.10.28


'포터(Porter)' 맥주의 기원은 이미 다른 포터맥주 리뷰 때 설명한적 있는데,
포터는 짐꾼, 운반인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단어로,
18세기 런던의 짐꾼들이 자주마시던 맥주를 포터라고 불렀습니다.

포터들은 대개 하층민들이었고, 그들은 직업과 어울리는
거친 성격, 마초적 성격이 강한 짐승남들이었다는데,
포터(Porter)가 그런 짐꾼들과 닮은 남성적인 맥주였습니다. 

그러나, 한 세기 후에 등장하게 되는 페일 에일(Pale Ale)이나, 라거(Lager)같은
순하고, 가벼우면서, 색상도 연한 맥주들에 의해 급속히 인기를 잃게되었지만,

그 전까지는 시대를 대표했는데, 미국의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은
영국에서 수입되어오는 포터를 정말로 사랑했다고 합니다.

맥주의 대가 마이클 잭슨(가수 아님)이 이야기하길,
"포터는 런던에서 만들어진게 진짜다!" 라고 했습니다.

 설립한지 10년밖에 안되었는데, 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천재 브루어리에서 나온 런던포터 과연 어떨지 기대되네요.


요새 제가 8% 이상의 강한 맥주들만 접해서 그런점도 있겠지만,
민타임(Meantime)의 런던 포터(London Porter)는
짐꾼의 거친이미지와 어울리는 포터라기 보다는,
영국 신사와 같은 부드럽고 온화한 느낌이었습니다.

 향이 그다지 강하게 풍기지 않으며,
처음 입에 들어갔을 때 접할 수 있는 맛에선 자극이 없어,
맛 보단 풍미에서 오는 부드러움과 깊은 느낌이 더 와닿았습니다.

하지만 중후반부로 맛이 넘어갈수록 포터맥주의 고유특성인
탄 맛과 쌉싸름한 맛, 약간의 초콜릿스런 맛등이 퍼져 입을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민타임 런던 포터(London Porter)를 신사라고 제가 표현한데는,
무엇보다 풍미 & 느낌의 영향이 가장 컷는데,

은근히 많은 거품과 초반에 활약하는 부드러움이 인상깊고,
전체적으로 맛이 자극이 없어 싱거울 수 있었던 런던포터에서
비단같은 부드러움, 매끈함이 대신해 부각되는게 괜찮았습니다.

평소에 자극적임 보다는, 삼삼함을 선호하는 분들께서는
민타임의 런던 포터가 안성맞춤이라고 보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1.10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복고적인 모습과 세련미를 동시에 갖춘 외관이네요.
    영국에 거주해서 그런지 영국맥주는 구하기 그렇게 어렵지는 않은가 봐요?

    • 살찐돼지 2011.01.11 0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 7월 이후에 제 블로그에 올라온 영국에일들은 마트같은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제품이었어요. 좀 더 고급에일을 취급하는 매장 2개를 알아낸 후론, 영국사람도 에일에 관심없으면 잘 모르는 맥주들이었죠.

      그래도 Meantime 은 대중성과 전문성을 동시에 갖춘 맥주여서 비교적 구하기가 어렵지는 않았습니다.

  2. drcork 2011.01.10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 요즘 살은 안쪘니? 갑자기 궁금하네ㅋㅋ

  3. Deflationist 2012.05.13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만든 영국 맥주들은 우아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실감합니다.
    어느 것 하나 튀지 않으면서도 잘 균형잡힌 포터의 전형이 될만한 맛과 향이군요..

728x90


제 블로그에서 다루어지는 풀러스(Fuller's) 브루어리 출신의
아홉번째 맥주인 London Porter 입니다.

한국에서는 런던 프라이드 (London Pride)로 잘 알려진
영국 런던에 소재한 풀러스 브루어리의
'런던 짐꾼' 이라는 명칭을 가진 이 맥주는
19세기 초반에 유행했던 포터(Porter)스타일의 맥주로,

일전에 '오이스터 스타우트' 편에서 잠깐 언급했듯,
포터 맥주의 주 소비층이 짐나르는 일을 하던 포터(짐꾼)등의
저소득층이 즐겨 마시던 맥주여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 Fuller's Brewery 의 다른 맥주들 -
Fuller's London Pride (런던 프라이드) - 4.7% - 2009.11.13
Fuller's Organic Honeydew (풀러스 오가닉 허니듀) - 5.0% - 2010.03.05
Fuller's ESB (풀러스 ESB) - 5.9% - 2010.03.17
Fuller's Chiswick Bitter (풀러스 치스윅 비터) - 3.5% - 2010.04.02
Fuller's Golden Pride (풀러스 골든 프라이드) - 8.5% - 2010.04.17
Fuller's Discovery (풀러스 디스커버리) - 4.5% - 2010.05.08
Fuller's Bengal Lancer (풀러스 뱅갈랜서) - 5.3% - 2010.06.01
Fuller's 1845 (풀러스 1845) - 6.3% - 2010.06.29


풀러스 브루어리의 설명에 따르면,
19세기 초에 런던에서 유행하던 포터 맥주는
2~3 가지의 맥주를 섞어서 만드는게 인기있었다고 합니다.

오랜 숙성을 걸쳐서 약간은 상한느낌의
갈색 빛을 띄는 올드에일(Old Ale)과,
갓 만든 브라운 에일(Brown Ale), 그리고
지금은 영국에서 가장 흔한 맥주이지만,
19세기 초에 새롭게 탄생한 에일인
페일 에일(Pale Ale)까지.. 세 종류를 혼합한 맥주를
그 당시 런던의 양조장에서 생산하였다고 알려집니다.

풀러스의 런던 포터(London Porter)는
200년전의 그 맛을 재현해내기 위해 만들어진 맥주로서
유명 맥주평점사이트 등에서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포터로 평가받고 있다며,
자랑스럽게 홈페이지에 설명하고 있습니다.

풀러스 홈페이지를 둘러보는데 흥미로운 것은,
런던포터를 이용한 '비프스튜' 레시피가
그곳에 올라와 있는것에 약간 놀랐습니다.
풀러스에서는 별미라고 추천하는데,
개인적으로는 맛이 상상이 가질 않는군요 ~


페일 맥아, 크리스탈, 브라운, 초컬릿 맥아를 사용하여
 빚어낸 풀러스의 런던 포터(London Porter)에서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는 향은 단연 초컬릿의 향입니다.

진짜 초컬릿을 첨가했다고 해도 믿을 만큼의 향 뿐만아니라,
맛에 있어서도 초중반에 다크초컬릿의 맛을 접할 수 있는데,
그 후에 구수하고 탄 맛나는 쓴맛이 뒤이어 출현해줍니다.
초컬릿의 맛 때문에 맥주가 달게느껴지지는 않고,
좀 더 풍부하고 부드럽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풍미자체는 묵직한 편이나, 진득하지는 않았고
제가 판단하기에는 무게감 또한 부담스런 수준이 아니었습니다.

한 마디로 여타 소규모브루어리에서 만드는
정말 옛방식의 '강력한' 포터는 아니었고,
대중들도 큰 부담없이 마실 수 있게 설계 된 맥주 같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0.08.05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터라고 해서 설마 우리나라 옛날 국산 트럭 중에 하나인 포터와 같은 뜻일까 했는데 같은 뜻이였군요....ㄷㄷㄷ

  2. era-n 2010.08.05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 전에 풀러스 네이버 카페에서 위에 맥주를 먹어보게되었는데 정말 글과 같은 기분이더군요.
    강한 흑맥주를 연상하기에는 뭔가 부족하게 느껴질 정도로 부드럽더군요.
    그렇다고 가볍다고 보기도 어렵고요.
    초콜릿 풍미라고 하셨는데 다크초콜릿 풍미는 아닌 것 같더군요.
    다크초콜릿은 쓴맛도 쓴맛이지만 신맛이 엄청나거든요.
    부드러운 밀크초콜릿에 비교하는 게 더 어울릴지도 모르겠습니다....ㄷㄷㄷ

  3. 찌학 2011.10.16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런던 포터 말고 진짜 정통 포터맥주는 어떤게 잇을까여?
    물론 국내에서는 구하기 어렵지만.
    정말 정통 쓴맛이 나는 포터맥주는 어떤게 있는지 궁금합니다...

    • 살찐돼지 2011.10.16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쓴맛나는 정통 포터맥주는.. 사실상 풀러스같은 메이저 에일양조장에선 기대하기 어려우니 소규모양조장에서 찾아봐야겠죠. 발틱 포터류나 임페리얼 스타우트쪽이 찌학님께 맞을 듯 싶습니다 ~

728x90

Brodie's(브로디스) 브루어리는 사실 영국내에서 잘 알려진 브루어리는 아닙니다.
영국 런던시 동쪽외곽에 위치한 레이턴이라는 동네에
브루어리를 두고 있는 브로디스는 소규모의 양조장입니다.
소규모양조장을 표현하는 영어로 Micro Brewery,
혹은 Craft Brewery 가 있습니다.

브로디스 브루어리는 스스로 East London 의 심장,열의로 만든
Craft Brewery 라고 표현하고 있으며,
브루어리의 역사는 채 2년도 못채운 2008년 8월부터 태동되었습니다.
2008년 6월 홈 브루잉을 하던 제이미 & 리지 브로디(부부로 보입니다)가
동런던의 Sweet William 이라는 버려진 브루어리를 인수하여
두달간의 청소와, 기계정비, 재료확충을 통해
2008년 8월 8일 처음으로 Brodie's IPA 맥주를 생산하여
판매하기 시작한것이 브루어리의 시작입니다.

1년 8개월 밖에 안 된 브루어리라
화려한 수상경력, 특별한 장식등은 없지만,
제이미 브로디(브루어리의 소유자)의 열정과 연구로
짧은 기간내에 20종류의 맥주를 생산하였으며,
앞으로의 발전이 기대되는 브루어리입니다.


제가 익숙하지도 않고, 알려지지 않아 위험부담도 있을 수 있는
이 맥주를 선택한 까닭은, 전부터 영국식 고전 흑맥주인
포터(Porter)를 마시고 싶어서 였습니다.

18 ~ 19세기 런던과 그 주변 산업지역에서 짐을 나르던
짐꾼(Porter)들이 즐겨마셨다고 해서 이름이 지어진 포터맥주는
19세기 초 페일에일(Pale Ale)이 등장하기 전까지는
 영국을 대표하는 맥주였다고 합니다.

그당시의 포터맥주는 알콜도수가 높고 진한것이 특징이었는데,
색이 비교적 연한 페일에일의 등장, 그리고 황금빛의 라거등장에 따라
부담스럽고 알콜느낌이 강한 포터 & 스타우트맥주는 사양길로 접어들었고,
20세기들어 영국에서 포터맥주는 대부분 종적이 감추어졌다고 합니다.

그러나 전통맥주의 부활과 영국식 에일살리기를 추구하는
브루어리들과 각종단체들의 노력에 힘입어
포터나 스타우트들이 다시 환생하여 출시되고는 있으나,

맥주애호가들이 아닌이상 이미 라거입맛에 길들여진
대부분의 시민들에게는 접하기 부담스러운 존재이기 때문에,
IPA(인디안 페일 에일)이 영국에서 그랬던 것 처럼,
포터맥주도 좀 더 가볍고, 산뜻하게 개량되는 추세라고 합니다. 

본론으로 돌아와서 제가 이 맥주를 고른 이유는,
현대식으로 변화된 영국 포터맥주보다는
7.8% 라는 알콜도수에서 제가 감흥이 일었듯이
 왠지 모르게 이녀석은 옛 맛을 보여줄 거 같아서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소규모 양조장에서 나온 맥주는
대규모 그룹에서 양산되는 맥주와는 다르게
대중성에 크게 연연하지 않고, 양조자의 소신껏
만드는 것들이기 때문에 왠지 더 믿음도 갔고요 ~


맥주평점 사이트인 beeradvocate.com 에서
이 맥주에 관한 품평이 없는것으로 보아,
인터넷상에서는 제가 가장 먼저 올리는게 아닌가 싶네요 ~

Superior(상급의), Most Powerful black ale in london (런던에선 가장 강력한)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브로디스 브루어리의 런던 포터를 마신 소감은 이렇습니다.

확실히 7.8%의 도수에서 오는 알코올의 존재는 무시 할 수 없으며,
진한 초컬릿 색깔의 매우 쓸 것 같다는 예상했던 느낌과는 달리,
초컬릿과 같은 맥아의 단맛이 초반에 알코올 맛과 어울러져서
맥주의 전반적인 맛을 중반까지 지배했습니다.

탄산은 거의 없었으며, 묵직함과 부드러움도 수준급이었고,
중반까지 있었던 단맛과 알코올맛이 사라져가는 후반부에서
흑맥주의 백미인 씁쓸함이 나올거라 기대했지만,
   쓴맛은 출현하지 않았고, 그냥 단맛 + 알코올맛이 점차 사그라드는 것으로
브로디스 런던 포터의 맛이 결말을 짓게 되었습니다.

제가 아직 영국식 포터맥주에 대한 경험이 거의 전무하기 때문에,
현재는 알아가는 과정에 위치하여 있어, 이 맥주에 대한
저의 판단을 섣불리 짓고 싶지는 않습니다.
좀 더 다양한 포터맥주를 접하고 난 다음,
그리고 제게 맞는 포터를 발견한 후에,
 그때 다시 브로디스의 런던포터가 어땠는지 정리해보고 싶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4.28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진득해 보이는 맥주인데 반전이네? ㅋ

    • 살찐돼지 2010.04.29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나도 잘 모르겠어. 내 입맛이 이제 둔감해버려서 어지간한 맛에는 잘 반응을 안 하는지도.. 다른사람이 마신다면 정말 진득하고 쓸수도 있을것 같아.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