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라벨의 여러부분에서 미국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로그(Rogue)의 아메리칸 앰버 에일 (American Amber Ale)은
이름 그대로 앰버에일 스타일의 맥주입니다.

앰버(Amber) 에일, 즉 호박색이나 황갈색을 띈 에일맥주로
본래는 페일에일, 특히 미국식 페일에일(APA)의 한 분야였는데,

흑색이 아닌 카라멜색, 적갈색을내는데 사용되어지는 단골 맥아인
크리스탈(Crystal) 맥아가 주로 사용되어 일반적인 APA 보다 색상이 어둡습니다.


- 블로그에 등록된 로그(Rogue) 양조장의 맥주들 -
Rogue XS Imperial Stout (로그 XS 임페리얼 스타우트) - 11.0% - 2010.10.10
Morimoto Black Obi Soba Ale (모리모토 블랙 오비 소바 에일) - 5.0% - 2010.12.03
Rogue Dead Guy ale (로그 데드 가이 에일) - 6.6% - 2011.07.14
Rogue Hazelnut Brown Nector (로그 헤즐넛 브라운 넥타) - 5.5%
 - 2011.08.04


현재는 아메리칸 앰버에일은 APA 에서 분리되어
하나의 독립된 스타일로서 취급받고 있는데,
단순히 색상만 APA 에서 어두워진거면 이렇지 못했을겁니다.

아메리칸 페일 에일(APA)는 전체적으로 홉이 구심점이 되어
쌉싸름하고 상쾌하면서 묵직하지 않은 부분들이 대표적 특징인데,

물론 각 양조장의 앰버에일마다 홉의 강도는 다르겠지만,
 앰버에일은 APA에 비해 진하고 가라앉은 맥아적인 경향(Malty)이 있어
홉의 특징이 독보적이지 않도록 맥아와의 균형을 이루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 Rogue 의 앰버에일은 맥아적인 느낌(Malty)함을
맥주에 넣고 싶을 때, 주로 사용하는 대표적 맥아 두 종류
크리스탈(Crystal) 종과 카라-비엔나 (Cara-Vienna)종이 전부 사용되어,

매우 맥아에 치중했을 것 같지만.. 씁쓸함을 측정하는 IBU 수치가 53 입니다.
(IBU 참고 : 필스너 우르켈 40, 예퍼[Jever] 45, 임페리얼 스타우트 50) 

수치상으로만 보면 무시무시하지만 5.3% Amber Ale 이면서
조율의 Amber Ale 이니 겁 먹을 필요 전혀 없습니다 ~


색상이 런던 프라이드 같은 일반적인 페일 에일류보다

짙은 색을 내는것을 분명히 발견할 수 있었으며,

홉의 향긋한 과일향이 튀지않게 풍기면서
카라멜과 같은 향기도 포착이 가능했습니다.

이번에 시음한 제품은 사실상 거품은 없는거나 다름없고,
탄산은 살짝 약한 느낌에, 질감은 분명 5.3%의 도수치고는
진하고 묵직한 수준인데, 과해서 부담스런 수준은 아니었습니다.

초반엔 솔이나 감귤같은 홉의 전형적인 씁쓸함이 활개치지만,
서서히 엄습해오는 맥아의 묵직한 기운때문에
후반부로 갈수록 힘을 잃어가는듯해 보였습니다.

그에반해 맥아의 달달한 맛은 살짝만 느껴졌다고 저는 맛 보았는데,
맛은 홉의 우위를, 느낌은 맥아가 우위를 점하는 것 같았습니다.

홉과 맥아의 밸런스를 맞춘 또 다른 스타일의 에일로는
영국식 ESB(Extra Special Biiter)가 있는데,
미국 Amber Ale 과 유사점이 많은 것 같아

머지않아 Fuller's ESB 가 출시되면
이 제품과 비교시음해보고 싶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전번에 리뷰했던 에비수 블랙비어(쿠로=黑)과 함께
에비수맥주를 이끌어 가는 양대산맥 중 다른하나인
Yebisu All Malt Beer (에비수 올 몰트) 입니다.

올 몰트란 보리맥아(Malt)를 100% 맥주 양조시에
사용했다는 뜻으로,
맥주순수령을 지키려는 독일이나
그 이외 타국 기업에서는
너무도 당연한 것이기에
별도로 맥주에 첨부설명을 하지는 않습니다.
독일에서 맥주를 배운
저는 처음 일본맥주들의 이 문구가
아리송 하게 다가오더군요~~

하지만 일본만의 맥주시장을
조금만 이해하면
왜 일본기업들이 올 몰트와 같은 문구를
포함시키는지 납득 할 수 있습니다.


삿뽀로 드래프트 원(Sappro Draft One)을 리뷰했을 때의 내용처럼
일본맥주는 맥아의 함량에 따라
맥주-발포주-제 3의 맥주로 분류가 나뉩니다.

맥주에서 제 3의 맥주로 갈수록 맥아의 함량은 낮아지고
가격은 저렴해지는데,
사실 맥주라고 부르기 힘든 발포주나 제 3의 맥주에 비하여
올 몰트비어는 100% 보리몰트(맥아)로 빚은 맥주이니
일본시장에서 제대로 된 맥주맛을 내는
종류라고 파악할 수 있습니다.

100% 몰트를 사용한 만큼
가격도 비싸져
일본에서는 프리미엄 맥주군으로
취급된다고 합니다.

올 몰트 프리미엄 맥주에서
우리나라에 수입되는 일본맥주군으로는
아사히 프라임 타임이 있고,
한국맥주에서는
맥스(MAX)가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소개하는
에비수 올 몰트는 예전에는
수입이 되었으나...
현재는 수입되지 않아
맥주를 좋아하는 정말 많은 분들이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에비수 올 몰트비어를 먹어본 저의 소감으로
평범한 맛의 맥주가 아니라고 느꼈습니다.

에비수 올 몰트를 볼때
탄산이나 거품, 무게감, 목넘김등은
여느 맥주들과 비교했을 때
큰 특징 없는 무난한 라거맥주라고
생각하는데..

탄산이 지나가면 느낄 수 있는
중간부터 목넘김 후 끝맛에서도
느낄 수 있는 독특한 맛이
저를 사로잡는 매력이 있습니다.

에비수 자체에서는
Rich & Mellow라고 하는데
Mellow 가 뜻이 과일이 잘 익어 감미로운,달콤한
혹은 포도주가 향기로운, 잘 빚어진의 뜻인데,
 
제가 느끼기에는 좀 짜고 신듯한 맛이지만
자극적인 정도는 아니어서
에비수 맥주의 감미로운 맛을
더해주는 맛이라고 생각합니다.

프리미엄맥주는 역시 프리미엄의 이름값을 하는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flationist 2011.08.11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맥주 맛있죠. 제가 마셔본 일본 맥주 중에선 제일 좋았습니다. 한가지 단점은 무지 비싸다눈..^^

728x90

일본의 ' 제 3의맥주 ' 의 효시라 불리는
삿포로의 Draft One (드래프트 원)입니다.
제 1의 맥주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보리맥아를 쓴 맥주들이고

제 2의 맥주는 발포주라고 불려지는
맥주에서 맥아의 비율이 67%미만인 경우
맥주라 하지않고, 발포주라고 합니다.

일본같은 경우는 맥주의 주세를 책정하는 과정에서
맥아의 비율이 50%미만일 경우
주세가 싸지기 때문에
기업에서 발포주를 생산한다고 합니다.

독일과 같이 맥주순수령이 뿌리깊히 박혀있는 경우에는
맥주생산시 맥아를 쓰지않고
다른 잡곡을 섞는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지만..
(불과 몇 년전만해도 독일의 한 양조자가 맥주에 설탕을 넣어 판매했다하여
독일에서 재판까지 벌어진 적이 있습니다)

옆나라 벨기에 같은 경우는 독일의 맥주순수령과는
관련이 없는 지역이라 맥아와 다른 종류의 재료를 섞어
독특한 맛을 나는 다양한 맥주들이 존재합니다.
실제로 호가든도 일본에 와서는
발포주로 분류되었다고 합니다~


제 2의 맥주가 발포주라면
제 3의 맥주는 발포주의 최소 맥아함량인 25%에서
더 맥아 함량을 낮추던가, 아니면
아예 맥아가 아닌 다른 종류의 곡물로
맥주의 맛을 흡사하게 가공해 낸 맥주를 뜻합니다.

일반맥주의 주세가 330ml 기준 77.7엔
발포주가 50엔인데 반해
제 3의 맥주는 고작 27엔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주세의 감면은 당연 가격인하로 직결되어
소비자들에게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발판이 되어 주었죠~

그러나 가격을 낮추었다고 해서
맛이 없다면 아무 소용없다는 것을 알고있는
삿포로에서는 식물성단백질을 이용하여
맥주의 맛에 근접하고 일본 소비자들이 원하는 스타일인
깔끔하고 산뜻한 맛을
낼 수 있게 연구한 결과,
'완두콩 맥주'를 만들게 되었는데
그것이 바로 오늘 소개하는 맥주인
'삿포로 드래프트 원' 입니다.

2003년 일본에서 처음 출시된
이 '완두콩 맥주' 는
싼 가격과 대중에 부합하는
적절한 맛으로
출시 1년 반 만에
맥주시장의 20%를 차지하는
맥주가 되었다고 합니다.

# 정보출처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의 글 #


삿포로 드래프트 원 캔의
겉면에는 맥주의 스타일이
샤프 & 클리어 적혀있습니다.

제가 마셔보고 느껴본 결과로는
깔끔한 맛은 사실이나
샤프하다는 맛이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가까이 가져다 보아서 향을 맡아 보면
상큼하고 달다고는 할 수 없는
짭잘함에 가까운 향을 맡을 수 있네요.
맛 또한 짭짤하게 신맛이
맥주맛의 주를 이루고 있으며,
풍미가 매우 적어
상당히 가벼운 느낌을 받게합니다.

끝맛에서는 싸하게 올라오는
탄산의 강한느낌과 함께
홉의 맛 없이 깔끔하게 마무리 해 줍니다.

전체적으로는 제 스타일과는 아주 상반 되는 맛이라
멀리하고 싶은 맥주(?)네요~
완두콩으로 만들었으니 맥주가 아닌
두주라고 해야 할까요 ㅋ

가볍고 부담스럽지 않으며 얼굴이 달아올라
취한느낌이 부담스러우신 분들께서는
삿포로 드래프트 원이 최상의 선택이 되어줄겁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기 2009.08.31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살찐돼지님 포스트는 추천할맛나는 내용이네요
    그런데 저기 컵이 탐나요;;;

    • 살찐돼지 2009.09.01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해요~ 칭찬해주시니 블로그 할 맛이 나네요~ ㅋ
      컵은 저번에 말씀드렸다시피 일본여행다녀온 가족에게 부탁해서 선물받은 거예요~

  2. era-n 2009.09.04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두콩으로 만든 거면 맥주가 아니라 두주 아닌가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