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맥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01 Humdinger (험딩어) - 4.1%
728x90


영국 맨체스터의 Joseph Holt 브루어리 출신의
Humdinger (험딩어) 맥주입니다.

'Humdinger' 는 굉장한 물건, 특출난 것, 고급품이라는
뜻을 가진 단어로서, 맥주의 이름으로
 엄청난 맥주라는 것을 밝히고 있습니다.
 
조셉 홀트 브루어리는 1849년 설립되어,
현재까지 5대째 가업으로 맥주를 양조하는 독립된 브루어리로,
총 5종류의 생맥주(Draught)와,
8개의 병맥주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 조셉 홀트 브루어리의 다른 맥주 -
Maple Moon (메이플 문) - 4.8% - 2010.03.29


지난 번 블로그에 게시했던 메이플 시럽 맥주
메이플 문(Maple Moon) 은 라벨에 달빛을 받는 듯한
메이플 나무가 신비로운 자태로 서있는 모습이 묘사되었는데,

험딩어(Humdinger)는 어떤 맥주인지 라벨을 보고 감이 오시나요??
험딩어는 꿀이 첨가된 허니비어인데,
X 과 닮은 것 같은 모양의 집 주위를 날고 있는 벌의 모습이
허니비어라는 것을 알리고 있습니다.

처음 이 맥주를 보았을 때는 라벨이 너무 어린이취향같아 보여,
맥주가 아닌 줄 알았습니다. 근데 자꾸 보니 귀엽기는 하네요 ㅋ

메이플 문과 같은 경우는 예상했던 것에 비해서
메이플 시럽의 역할이 미미해서, 아쉬움이 남은 맥주였는데,
과연 험딩어는 어떤 맛을 보여줄지 기대해 보겠습니다 ~ 
 


맥주 후면의 설명을 보면 잉글리쉬 맥아에,
멕시칸 아로마 꿀, 그리고 감귤 맛을 접할 수 있다 하는데,
마셔보니 공감 할 수 있는 설명이었습니다.

잉글리쉬 맥아의 맛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처음부터 기세좋게 올라오는 신맛이
맥주의 맛을 지배하다가, 후반부 부터 꿀의 달달함과
약간의 쓴맛으로 부드럽게 마무리 지어주는 듯 했습니다.

탄산은 보통수준에, 무게감은 중간에서 약간 가벼운 정도,
묵직하거나 진득함, 부드러움은 없었지만..
에일이라는 느낌은 받을 수 있게 해주는 적당한 수위의 맥주였습니다.

지금까지 영국에서 마셔 본 허니 비어들 중 (고작 3종류지만..),
익스트림한 꿀 맛을 보여주는 맥주는 없었으나,
맥주 맛과 꿀 맛의 밸런스를 잘 맞춘 맥주는
풀러스의 허니듀(Honey Dew)와 험딩어(Humdinger)라 생각됩니다. 
 
허니듀 같은 경우는 전형적인 에일과 꿀이 밸런스를 유지하며 조화 되었다면,
험딩어는 좀 더 산뜻하고 상쾌하게, 좀 더 여성 취향적인 에일..
여름용 맥주로서의 역할도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맥주라 맛 보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