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묀히스호프(Mönchshof)는 쿨름바흐(Kulmbach)라는

독일 프랑켄지역에 위치한 양조장의 산하 브랜드입니다.

 

독일에서 가장 독특한 맥주문화가 살아 숨쉬는 곳이라면

바이에른 주 북부지역인 프랑켄(프랑코니아)이라 할 수 있는데,

 

희귀한 맥주들이라고 소개된 글들을 볼 때 언제나 등장하는

밤베르크 라우흐비어(Rauchbier), 켈러비어(Kellerbier),

츠비클(Zwick'l), 란트비어(Landbier) 등등이

프랑켄지역에서 만들어지는 특수한 맥주들입니다.

 

프랑켄지역에 방문하면 흔한 필스너(Pils), 바이젠(Weizen),

둔켈(Dunkel)들 보다는 특산 맥주들을 맛 보는게

맥주에 관한 시야를 넓히는데 도움이 되겠죠~

 

- 블로그에 리뷰된 묀히스호프(Mönchshof)의 맥주들 -

Mönchshof Original Pils(묀히스호프 필스) - 4.9% - 2009.07.06

Mönchshof Schwarzbier (묀히스호프 슈바르츠비어) - 4.9% - 2010.01.30

 

 

란트비어(Landbier)는 국내에서 매우 생소한 종의 맥주이나,

살찐돼지 블로그에 맨 처음 리뷰된 맥주의 스타일이

생뚱맞게도 악티엔의 란트비어(Landbier) 입니다.

 

그 당시에는 뭔지도 모르게 리뷰하기는 했지만..

지금에서 란트비어가 무엇인지 설명드리자면

우선 란트비어는 하면발효 라거(Lager)맥주에 속하며,

아직까지는 Keller/Zwickel 처럼 공식적으로

하나의 맥주 스타일로서는 인정받지 못한 듯 합니다.

 

란트비어의 의미는 Country Beer 로서 왠지모르게

프랑켄지역의 농가의 모습을 담은 듯한 이름이어서

거칠고 강할 것 같지만 실제로는 마시기 편한 맥주입니다.

 

양조장마다 Landbier 라고 만드는 제품들의 특징이

어떤 녀석은 밝은색, 또 다른 제품은 검은색 등 제각각이라

'란트비어는 OOO 이다' 라고 바로 정의하기는 어렵지만..

 

4.8~5.4 % 의 도수를 가졌고 필터링 여부는 양조장마다 다르며,

독일식 필스너와 무여과의 켈러비어(Kellerbier)의

중간단계에 놓인 맥주라고 생각하면 편하다고 합니다.

 

저도 란트비어(Landbier)를 마셔본지 정말 오래된지라

마셔보고 위와같은 설명이 맞는지 확인해봐야겠습니다.

 

 

우선 확인되는 색상은 이상적인 밝은 금색을 띄고 있으며

잔을 들여다보면 글씨가 투과될 정도로 맥주가 맑습니다.

 

향은 은은한 약초스럽기도 꽃과 같은 독일 홉향이 풍기며

전반적으로 쏘는 향보다는 온화(Mild)한 편에 속합니다.

 

탄산감은 일반적인 수준의 라거의 포화정도와 비슷하지만

입안에서 터지는 짜릿함보다는 서서히 죽어가는 입자같았네요.

 

거품 생성력과 유지력은 상당히 괜찮은지라 금빛 색상과

꽉 들어찬 거품은 시각적으로 긍정적으로 다가옵니다.

 

입에 닿는 느낌과 무게감은 일반적인 필스너들보다는

약간만 더 찰진 느낌을 주었지만, 분명 복(Bock)과 같은

쫀득거림이나 질척거리는 느낌이 아닌..

말 그대로 부드럽고 살짝 묵직한 정도였습니다.

 

맛에서는 우선 맥아의 단 맛은 많이 드러나지는 않은 편이지만

빵, 비스킷스러운 맥아의 고소한 맛과 향이 강하게 피어오르며

 

그 위로 독일산 홉들의 정제된 허브,꽃과 같은 아름다운 맛이

고소함과 합세하여 말끔한 필스너들과는 다른 맛을 냅니다.

 

란트비어(Country Beer)라고 전원의 분위기를 연출하는,

안 좋게 말하면 촌티 팍팍나는 맥주같아 보이지만..

실제는 투박함없이 아주 온화하면서 맥아와 홉에서

모두 향긋함을 뿜어내는 아름다운 인상을 가지고 있네요.

 

미국식 IPA 와 성향상 매우 반대되는 느낌을 가진 것 같은데,

IPA 가 매우 펑키(Funky)하고 짜릿한 자극을 가졌다면

란트비어(Landbier)는 지치고 힘들때 낙향하여 쉬고싶게 만드는

자극에 단련된 입에 휴식을 주는 듯한 맥주라 느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누룩 2013.01.09 0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낌이 부담없이 계속 마실수 있을것만 같은 맥주네요.한번 맛이 궁금하기는 한데 어떤면에서는 크게 개성이 없는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서 근처에 판매해도 자주 찾을지 모르겠습니다;;

  2. 밀묵 2013.01.09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 갔구나?

  3. 폴리꼬바 2013.01.09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에 잘 가셨나보네요...앞으로의 포스팅이 기대됩니다

  4. era-n 2013.01.11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켈러비어하고 츠비클비어가 같은 거라는 얘기도 있는데 정확히 어떻게 되는 거죠?

  5. 메밀묵될무렵 2013.01.20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문득 란트비어를 경험한적 있는 것 같아보니..엑셀파일을 찾압보니 Ahornberger Landbier Würzig 이걸 마셔봤네요.! 여기서 몇개의 란트비어를 만드네요!!

728x90

얼마 전 제가 마셨던 EKU 28과 같은
독일 바이에른주 북부의 도시
Kulmbach(쿨름바흐)를 연고로 하고있는 맥주
Mönchshof(묀히스호프) 입니다.

묀히스호프 오리지널필스너에 관한 리뷰를
지난 여름에 작성한 바 있으니
읽어 보시면 이 맥주를 이해하는데 조금 도움이 될거예요 ㅋ
Mönchshof Original Pils(묀히스호프 필스) - 4.9%

Schwarz는 많이 들어보셨듯이
독일어로 검은색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한 마디로 흑맥주라는 이야기인데,
독일에는 흑맥주를 표현할 때 쓰는
몇 가지 단어들이 있는데,
슈바르츠(Schwarz)와, 어둡다는 뜻의 둔켈(Dunkel),
영어표기의 다크(Dark)등이 자주 눈에 띄입니다.

세가지 단어모두 뜻에서는 차이가 없지만,
제가 관찰한 바로는
약간씩 쓰는 용도가 다르다고 느꼈는데,
우선 영어단어 Dark(다크)같은 경우는
하면발효의 흑맥주라거에 주로 쓰이며
특히 해외수출되는 대기업들이
독어대신에 영어표기인 다크를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그 예로서 벡스 다크, 크롬바허 다크 등이 있겠네요.

슈바르츠는 독일 내수용이라던지
전통을 중시하는 작은 규모의 양조장에서 나오는
독일냄새 물신 풍기는 자부심 강한
맥주들에게 주로 붙여지는 것 같으며,
 
둔켈같은 경우는 바이스비어(밀맥주)에서
주로 흑 밀맥주를 표현할 때 사용하며,
하면발효 라거맥주들에서도 발견 할 수 있는 표현입니다.
슈바르츠는 검은, 둔켈은 어두운이라는 뜻이라
큰 차이도 없고, 다른 표현이 붙여졌다 해서
다른 종류의 맥주는 아니지만..
슈바르츠와 둔켈은 어감에서 오는 차이가 있다고 느끼네요.
믿거나 말거나 한 저의 주저리였습니다.ㅋ


쿨름바흐 주변에는 마이크로 브루어리(소규모 양조장)이 상당히 많아,
전통적인 방법으로 만드는 맥주가 잘 보존된 편입니다.
비록 묀히스호프의 오리지날 버전맥주는 필스너(Pilsner)이기는 하지만,
천천히 묀히스호프를 살펴보면 신기한 맥주들이 많습니다.

구수한 맛이 일품이고 효모가 들어가 부드러운
땅의 맥주 란트비어(Landbier),

냉동고가 발견되기 전 맥주를 저장하던 저장고를
독어로 Keller(켈러)라 하는데,
저장고에서 꼭지를 열어 살균을 거치지 않은
신선한 맥주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켈러비어,

그 이외에도 독일의 복(Bock)비어와,
크리스마스 전용 맥주, 축제맥주까지..

다양한 맛을 원하는 매니아들에게는
신기하고 흥미로운 맥주를 만들어내는
존재자체가 고마운 브루어리이죠 ㅋ


묀히스호프의 슈바르츠비어는
스타우트가 아닌 하면발효의 흑맥주이기는 하지만,
무겁고 진중함을 가져다주는 맥주입니다.

색상은 말할 것도 없이 검은색이며,
향을 맡으면 다른 흑맥주보다
탄 내가 더 강하게 감지되며,

탄산이 적당하여 목넘김에 부담없으나,
앞에 'Dark'가 들어가는 흑맥주들 보다는
무게감이나 입에 와 닿는 느낌에 있어서는
강하다고 보여집니다.

맛에 있어서는 흑맥주 고유의 탄 맛이 강하며,
첫맛, 끝맛 모두 씁쓸한 맛이 주를 이루며,
초컬릿 혹은 카라멜과 같은 단맛은
자취를 감춘듯한 맛입니다.
흑맥주들 중에서 심연의 깊은맛을 내는듯한
맥주라고 생각되며,

개인적인 스타일에 부합하는 맥주였습니다.
한국에도 쿨름바흐의 맥주가 수입되어
자주 즐길 수 있었으면 매우 좋겠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EKU에 이어 소개하는 Mönchshof 역시도 쿨름바흐 출신의 맥주입니다.
제가 있는 바이로이트 또한 맥주로 유명한 도시지만
쿨름바흐와 거리상으로 20KM정도 떨어져 있는 이유로
어렵지 않게 쿨름바흐 출신의 맥주를 구할 수 있습니다.

묀히스호프를 병맥주 보다 Fass로
(독일에서는 생맥주를 Fassbier라고 합니다)
더 많이 먹었는데.. 이유인즉슨
제가 사는 기숙사 앞에 묀히스호프 생맥주를 취급하는
작은 술집이 있는데.. 스포츠를 자주 중계해 주는(특히 축구)
술집입니다. 2~3달전 맨유의 박지성형님의 챔스경기를 보기위해
그곳에 가서 묀히스호프 생맥주를 시켜놓고
챔스경기를 여러번 관람 했습니다.
그 때는 축구에 정신이 팔려
묀히스호프 맥주의 맛을 음미할 겨를도 없었죠 ㅋㅋ


묀히스호프의 묀히(Mönch)는 영어로 Monk
수도승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Monk's beer 즉 수도승의 맥주라는 뜻이죠.
독일과 벨기에등의 지역에서는
맥주를 만들기 시작한 사람들이
수도승이라는 사실은
이미 제가 다른 포스팅을 통해
 알려드렸습니다.
라벨에 보면 수도승이 맥주잔을 들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


저녁시간이라 특별히 독일 소시지랑
같이 마시게 되었습니다 ㅋㅋ
오븐에 구운소시지라 때깔부터가 다르죠?ㅋ
묀히스호프 필스너는
쿨름바허 Edelherb와 느낌이 유사합니다.
강한 탄산과 쓴 뒷맛보다는
섬세하고 부드러운 필스의 맛입니다.
쿨름바허 Edelherb는 마실 때
숙녀가 쓰는 화장품처럼
고귀한 향기나 약간 나는데 비해,
묀히스호프는 향기는 필스너의 향기지만
맛이 쓰지 않고, 탄산도 아주 많지 않아
부담스럽지 않은 맥주인것 같습니다.
좋게 말하면 위와 같고,
약간 나쁘게 말하면 독특한 개성은
없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제가 사는 바이로이트에서 쿨름바허와
묀히스호프를 한 짝(20병)을 사는 사람을
다른맥주를 사는 사람보다 많이 목격할 수 있는데
그 만큼 쿨름바허,묀히스호프가 
이 지역에서는 대중친화적인
맛을 지녔다는 것을 짐작케 합니다.

사실 여러번 마셔보았음에도 불구하고
지성이 형 때문에
맛이 기억이 안 나는 맥주였네요..
특별히 기억에 남을만한 강한인상을 주는 맥주였으면
축구에 집중했을까요?? 맥주를 음미했을까요??
저도 잘 모르겠네요 ㅋ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th's Life 2009.07.08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소세지의 압박이 장난이 아니네요... 쿨럭...

    • 살찐돼지 2009.07.09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 독일소세지는 한국것과는 다르게 안에 양념이 짭짤하게 되어있어서 그런지 맥주랑 정말 궁합이 잘 맞는거 같아요ㅋ 본래 리뷰쓸때 안주 잘 안먹는데, 요즘들어 자주 먹게 되네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