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우네르틀(Unertl) 양조장은 독일 바이에른 주의 주도인

뮌헨에서 동쪽으로 약간 떨어진 Haag 라는 마을에 소재한 곳으로

 

바이에른 주 출신임을 증명하는 바이에른의 대표 특산맥주인

바이스비어/바이젠(Weizen)에 특화된 양조장입니다.

 

우네르틀이 생산하는 맥주 목록에는 바이스비어에서 세분화가능한

스타일의 맥주들로 짜여져있는데, 헤페 바이젠-둔켈바이젠 등을 비롯하여

무알콜 바이젠, 라이트(Leicht) 바이젠, 바이젠복(Weizenbock)도 취급합니다.

 

 

우네르틀(Unertl)은 1929년 Alois Unertl II 에 의해 설립되었고

그의 아버지 Alois I 는 이미 바이에른 지역의 다른 양조장에서

바이스비어를 만들던 양조가였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설립자 Alois Unertl II 는 우네르틀(Unertl)보다 유명해진 장소인

안덱스(Andechs) 수도원에서 맥주 양조를 지도했다고하며,

되멘스(Doemens) 아카데미에서 양조자 과정을 밟았다고합니다.

 

그의 자손들인 Alois Unertl III  와 Alois Unertl IV (현 운영자)도

선조들과 마찬가지로 맥주양조관련 학위를 취득했고,

가업으로서 맥주 양조일을 인계받아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Alois Unertl 의 남자들에게 맥주 양조는 숙명과 같은 일로

단순히 승계받기보다는 스스로 전문가로서 능력을 갖추는 모습,

오로지 바이젠(Weizen)에만 몰두하는 고집에 뭔가 신뢰감이 생기네요.

 

 

밝은 색의 바이젠복(Weizenbock)이 아닌 어두운 톤으로

마치 둔켈바이젠류로 보이는 탁한 갈색-고동색을 발했습니다.

 

우선 검은 맥아의 탄 내나 그을린 듯한 스모키함은 드러나지 않았고

달콤함이 감도는 바나나와 싸한 느낌의 클로브(Clove)라는

전형적인 독일식 바이젠 효모의 향이 여지없이 풍겼습니다.

 

효모향과 결합한 은은한 카라멜의 단 내와 살짝 코에 감지되는

검붉은색 건포도스러운 향도 전달되는 듯 했습니다.

 

탄산감은 바이젠복(Weizenbock)이라서 좀 더 무딜거라 예상했지만

일반적인 바이스비어들과 비슷한 수준으로 포화되어있었으며,

점성에서 오는 질감이나 무게감등도 크리미나 묵직함, 걸쭉함과는

거리가 있는 복(Bock)이라는 표현이 무색해보인 맥주였습니다.

 

따라서 맛의 측면에서도 강한 맥아적인 성향(Malty)를

찾아보기는 힘들었는데.. 맥아에서 기인하는 단 맛은 평이한 수준에

 

바나나스러운 단 맛은 맥아의 단 맛과는 다르게 좀 더 느껴지며

클로브(Clove)스러운 Spicy, Peppery, 시큼함(Tart) 또한 존재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시큼함(Tart)이 낯설기는 했고, 이취(Off-flavor)일 수도 있지만

마시는데 장애가 될 정도로 지배적이진 않아서 넘길만한 수준입니다.

이 부분은 기회가되면 재시음으로 확인해볼 필요가 있겠네요. 기회가 된다면요.

 

결과적으로는 제가 생각했던 바이젠복(Weizenbock)의 특징과는

질감/무게감이나 맛 등의 여러 측면에서 다른 양상을 보여줬던 맥주로,

살짝 당황스럽기는 했습니다만.. 실망감으로까진 이르지는 않고,

나름 독특했던 바이젠복(Weizenbock) 정도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hyuni80 2013.04.29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독특하면서 바이젠만 고집하는 양조장의 무언가가 느껴졌던가요?

728x90

 

 

'쇼르슈 바이젠 16%'을 처음 마주한 순간 바로 떠오른 생각은

"아니 무슨 바이젠(Weizen)이 알콜 도수가 16%야..." 였습니다.

 

고도수 맥주에 홀릭된 독일의 양조장 쇼르슈(Schorsch)에서

생산하는 맥주들에서 가장 낮은 도수는 13%의 맥주로서

사실상 아이스복(Icebock)스타일에만 전념하는 곳입니다.

 

대부분이 라거 복(Lager Bock)이지만, 예외적으로 두 종류가

독일식 밀맥주 바이스비어/바이젠에 기반한 맥주로서

바이젠 복(Weizenbock)에 '아이스 복' 공법을 입힌 제품들입니다.

 

13%의 바이젠 아이스복과 오늘 소개하는 16%의 바이젠 아이스복이죠.

저는 도무지 쇼르슈가 무슨 생각으로 이들을 만들었는지 감이 안 잡힙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쇼르슈(Schorsch) 양조장의 맥주 -

Schorsch Bock 16% (쇼르슈 복 16%) - 16% - 2013.01.12

 

 

기본적으로 맥주 스타일에는 알콜 도수의 범위가 정해져있습니다.

이를테면 필스너는 대략 4.2 % - 5.2% 정도의 범위 내에서

바이젠(Weizen)은 4.5 % - 5.5% 에 속하는게 보편적이란 거죠.

 

그러나 강제적이고 구속적으로 해당 도수를 지켜야하는 규율은 없으며

특히 많은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들에서는 기본 지침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여러 맥주들을 '임페리얼(Imperial)화[도수↑,풍미↑]' 시킵니다.

 

하지만 본래 그렇지 않은 스타일(필스너,바이젠)의 맥주를 임페리얼化 한다해도

정상적인 '맥주의 범주' 안에 들기위해 12% 이상의 도수로는 만들지 않습니다.

그리고 원래 고도수인 쿼드루펠, 임페리얼 스타우트라도 12%를 넘는건 드물죠.

 

왜냐하면 12% 이상이되면 맥주에서 느낄 수 있는 맛의 미학이 사라집니다.

홉과 맥아의 균형이나 효모의 맛 등은 없고 알코올 맛, 강한 단 맛 등만 생겨냐죠.

물론, 몇몇 정신나간 양조장들은 이마저도 개의치 않기는 합니다.

 

결론은 저는 쇼르슈(Schorsch) 양조장이 제정신을 갖춘 곳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쇼르슈가 20%, 40%,55% 이상의 아이스복 등으로 높은 도수에 집착하는 행위보다는

바이젠(Weizen)을 16% 로 만들었다는 것이 저에게는 더 쇼킹한 사건이네요.

 

 

명색이 바이젠(Weizen)이라는 녀석이 잔에 따를 때

아예 수직으로 부었음에도 거품이라고는 발생하지 않더군요.

색상은 어두운 갈색 빛을 띄며 탁한 기운은 별로 없었습니다.

 

스모키(Smokey)하게 다가오는 잔뜩 졸여진 카라멜스런 향에

강한 알코올의 냄새에 단 내가 마치 바닐라 카라멜 같기도 한데,

 뭐랄까 익숙하지 않은 도수의 향이라서 그런지 뭔가 부자연스럽습니다.

 

바이젠 효모의 바나나/바닐라와 유사한 향은 아주 약간 드러나는 듯 했고

클로브(Clove)스러운 Spicy 하고 후추(Peppery)스러움은 실종상태네요.

 

아주 입에 넣는 순간부터 입술에 꽉찬 액체의 느낌이 감지되며

호밀(Rye)맥주 빰치는 극강의 점성과 매끄러운 질감으로

무게감-탄산감은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짐작하실거라 봅니다.

 

맛은 향에서 느꼈던 것들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었는데,

약간의 스모키함을 동반한 무시무시하게 졸여진 카라멜의 맛에

용해가 더 이상 되지 않을 정도로 흑설탕을 푼 물을 마신 듯한 단 맛으로

 

더불어서 마시는 사람을 시큰둥하게 만드는 시큼한 맛,

도대체 근원을 파악할 수 없는 그런 맛으로 마무리됩니다.

알콜 때문에 속은 엄청나게 뜨거워지네요..

 

본래 바이젠 복은 홉이랑은 관련 없는 스타일인지라,

맥아-홉 간의 균형을 기대조차도 하지 않았었지만..

차라리 홉이라도 맹렬하게 투하했다면 그나마 마실 만 하겠네요.

 

굉장히 단순한 맛에 바이젠(Weizen)의 요소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오랜만에 블로그에 일관된 혹평으로 시음기를 작성하게 만든

그 이름 바로 '쇼르슈 바이젠 16%(Schorsch Weizen 16%)' 입니다.

 

※ 취하기 위해 마시면 좋음. 그러나 가격적인 측면에선 소주에 어림도 없음.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구허리야 2013.04.18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주이야기가 나오는 리뷰라니요 불쌍한 16%바이젠ㅠㅠ

  2. kihyuni80 2013.04.25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써서 비싸고 맛없는 술을 만들었나 보군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