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번에는 라우흐비어(Rauchbier)로 제 블로그에 얼마전에 소개되었던

'후지 벚꽃 고원(Fujizakura)' 양조장의 다른제품을 리뷰하려합니다.

 

초컬릿 밀맥주(Chocolate Wheat)가 바로 그 주인공으로,

아직 마셔보지는 않았지만 초컬릿 + 밀맥주라는 설명에서부터

이미 둔켈 바이젠(Dunkel Weizen)류의 맥주일거란 예감이 듭니다.

 

'후지 벚꽃 고원' 양조장은 WBA(World Beer Award)에

그들의 맥주들을 꾸준히 출품하여 상을 획득하는 것 같던데,

 

2010년 열린 대회에서 오늘의 초컬릿 밀맥주가

아시아 최고의 다크-밀맥주 부문 최고상을 수상했습니다.

 

수상경력은 분명 칭찬할 만한 일이지만,

곰곰히 따져보면 아시아에서 둔켈바이젠을 양조하고,

또 출품까지 하는 장소는 왠지 드물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여담으로 '초컬릿 밀' 이라는 이 맥주의 이름을 보았을때는,

왠지모르게 국내 시판중인 과자인 '콘 초코와 비슷할까?' 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스쳐지나가기는 했습니다.

 

아무래도 이것이 '발렌타인 데이' 전용 시즌맥주는 아니지만,

발렌타인데이가 있는 겨울에 출시되는 맥주며, 또 하트가 그려져있다보니

초컬릿 + 발렌타인 + 맥주 = 굉장한 초컬릿맛 맥주란 인상을 심어줍니다.

 

하지만 '후지 벚꽃 고원' 측에서는 초컬릿, 코코아등의 부원료는

전혀 맥주에 첨가되지 않았다고 하며, 6 종류의 맥아를 혼합했다고 합니다.

 

실제로 맥주의 검은 색을 뽑아내는 검은(Roasted) 맥아 가운데선,

초컬릿(Chocolate)이라는 이름을 가진 종류가 꽤 있습니다.

 

초컬릿과 비슷한 맛을 부여하기 때문에 초컬릿 맥아란 이름이 붙는데,

'후지 벚꽃 고원' 양조장은 이 품종의 맥아들을 사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진짜 코코아스러운 맛이 나는지, 99% 카카오의 맛일지는

직접 시음해보면서 판단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색상에서는 초컬릿이란 이름이 합당한 검은색을 발하였고,

약간의 구워진듯한 초컬릿 빵 내음와 함께 시큼한 향취가 있었습니다.

 

'둔켈 바이젠' 다웠던 풍성한 거품과 따갑지 않은 적당한 탄산감,

부드럽고 진한 느낌을 가졌으면서 무겁게 다가오지는 않는

매끈한 질감을 '후지 벚꽃 고원' 초컬릿 바이젠이 가진 것 같네요.

 

6.0%의 일반적인 둔켈바이젠들보다는 도수가 높은편에 속하며,

의식하고 마셔서인지 살짝 알코올의 기운이 느껴지는 듯 했습니다.

 

'후지 벚꽃 고원' 의 초컬릿 바이젠에서는 달콤함이 과하지 않은

초컬릿이 로스팅된 맥아와 함께 어울러져 좋은 조화를 보이는데,

 

다만 아쉬운점은 초반부터 후반까지 맥주안에서 활개치는

시큼한 맛, 외국 표현으로는 Sour 쯤 되는 맛이 거슬리는데..

아무래도 이는 홉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추측해봅니다.

 

그 시큼한 맛이 후반부에서 마무리 될때는 맥주가 달다는 인상을

희석시켜주는 역할을 한다는 부분에서는 긍정적인 요소이지만..

 

시작부터 거세게 뛰쳐나오며, 초컬릿스런 탄 맛 + 단 맛 + 밀맥아 맛이라는

맥아적인(Malty) 맛과 조화롭게 어울려지지 않는게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제게는 요상하게 다가오는 이 맛을 좀 잡아주던가,

아니면 초컬릿과 어울릴만한 종류로 교체되었다면

제 이상에 가까운 無 첨가물 초컬릿 바이젠에 근접했을텐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고자라드 2012.06.11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콜릿 휘트라길래 뭘까 싶었는데, 초콜릿 몰트를 쓴 바이젠.. 딱 둔켈이로군요 --;

728x90

 

올해 1월 영국생활을 정리하고 한국에 돌아오면서
혼자 예상하기를.. 2011년에는 더 이상 리뷰할 맥주가 없어 
제 블로그가 쇠퇴하여 숨질거라고 생각했었지만..

운이 따라 주었는지 유독 올해에 다양한 맥주들이
국내에 소개되어 연명할 수 있게 되었고,
 
얼마전 전혀 예상치못한 티스토리 우수블로거
선정 등에서 연초 암흑기로 예견되었던
2011년이 오히려 중흥기가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맥주 블로그 활동을 보다 더 열심히 할 것을 다짐하며, 
2011년의 마지막 날 도전(Dare), 위험(Risk), 꿈(Dream)이 기치인

미국의 양조장 로그(Rogue Ales)에서 만든
'초컬릿 스타우트'으로 2011년을 마무리 하고자 합니다.
 
- 블로그에 등록된 로그(Rogue)의 맥주들 -
Rogue XS Imperial Stout (로그 XS 임페리얼 스타우트) - 11.0% - 2010.10.10
Morimoto Black Obi Soba Ale (모리모토 블랙 오비 소바 에일) - 5.0% - 2010.12.03
Rogue Dead Guy ale (로그 데드 가이 에일) - 6.6% - 2011.07.14
Rogue Hazelnut Brown Nector (로그 헤즐넛 브라운 넥타) - 5.5% - 2011.08.04
Rogue American Amber Ale (로그 아메리칸 앰버 에일) - 5.3% - 2011.09.07
Rogue Mocha Porter (로그 모카 포터) - 6.0% - 2011.12.01


이름만 '초컬릿 스타우트' 가 아닌, 진짜 Real 초컬릿이
첨가되었다는 로그(Rogue)의 초컬릿 스타우트는

몇해 전 로그에서 일본에 수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양조한
초컬릿 스타우트의 레시피에서 기원한 맥주로,
2001년 발렌타인데이에 미국시장에 소개되었습니다. 

라벨 속의 인물은 Sebbie Buhler 란 인물로
로그양조장에서 1991년부터 Sales 분야를 담당했다는군요.

왜? 그녀가 초컬릿 스타우트의 메인 모델인지는 알 수는 없지만,
 더 중요한 것은 발렌타인 데이에 맞춰 나온 초컬릿 스타우트는
여성 모델이 주인공이라는 사실이겠죠.

마치 좋아하는 남자가 술을 즐길 줄 안다면 우리 로그의
초컬릿 스타우트를 선물하라며 여성들을 꾀는 듯 합니다.

제 입장에서 심사숙고해보아도 발렌타인 데이에
진짜 초컬릿보다는 초컬릿 스타우트를 선물 받는게 낫기에
로그의 제안이 넌센스로 받아들여지기보단, 오히려 솔깃하네요. 

혹시 제 블로그를 보시는 여성분들이 계시다면
곧 돌아올 발렌타인데이에 연모하는 남성분께
초컬릿 스타우트를 선물해보시는건 어떠신지요?


병을 열고 잔에 따르고 나면 향긋하게 퍼지는
초컬릿의 향기가 합격점인 초컬릿 스타우트의
색상은 말할 것 없이 검은색을 띕니다.

거품은 입자가 곱지는 않지만 쉽게 꺼지지 않고
존재감이 없지고 과하지도 않은 탄산의 기운,

무게감은 다크 라거(Dark Lager)들과 흡사할 정도로 
한국인 입맛에 부담되지 않고 가벼운 질감의 맥주였네요.

그러나 맛에서는 평소 黑맥주가 버거웠던 분이라면
로그 초컬릿 스타우트는 적응이 힘들 수 있겠는데..  

분명 초컬릿에서 비롯했다는 달달함이 조금 확인되지만,
꽤나 깊숙히 맥주 안에 자리잡은 검은 맥주들의 특성인
탄 맛, 쓴 맛과 귀리(Oat)특유의 텁텁한 우유같은 맛이 포진했고,  

게다가 빠지면 섭섭한 홉의 쌉싸름함도 출현해주어
초반부 초컬릿의 달콤함이 사라지면 당황하실 수도 있습니다.

 맥주를 다양하게 접해보신 분들이라면 '초컬릿 스타우트' 라고
초코 우유처럼 단 맛을 내지 않을거라는 사실은 알고 계시겠지만,

혹시라도 '초컬릿' 이라는 느낌에 현혹되어서 구매하시면
낭패를 볼 만한 맛의 Rogue Chocolate Stout 였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일링 2011.12.31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맥주정보 감사합니다.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2. IT 탐정 2011.12.31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저.. 초컬릿도, 맥주도 정말 좋아하는데... 오호오홋 +_______________+
    이거 구입해야겠습니다.ㅋㅋ

    좋은 정보 감사하구요. 2012년에도 자주 찾아올게요~~

  3. Yj 2012.01.01 0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너무 잘 보고 있습니다 !
    항상 건강하시고 새해에도 좋은 일만 가득하길 빌겠습니다 ㅎㅎ

  4. 삽질만 2012.01.01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쪼꼬렛 스타우트라 독특하긴 하네요...

    몇번 보긴 했는데 선뜻 손이 안가는건...

    왠지 스타우트의 씁쓸함을 해칠것 같은 초콜릿의 느낌때문 이었을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 살찐돼지 2012.01.01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려하시는 것 만큼 초컬릿이 스타우트의 맛을 해친다는 느낌을 받지는 못했습니다.

      아마 마셔보시면 삽질만님의 입맛에 적합할듯 싶네요~

      새해에는 복 많이 받으세요 ~

  5. Deflationist 2012.01.01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2011년의 마지막을 조금 화려하게 보내고 싶어 Stone IPA를 선택했습니다.
    Stone도 그렇지만 Rogue도 꽤나 성공한 마이크로 브루어리죠.
    Oregon 지역에 밀이 그리 잘 되고 좋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포터나 스타우트도 이 지역 브루어리가 잘 만든다고 하는데..
    뭐 사실 포터나 스타우트는 브루어리의 기본 아이템이라 다들 잘 만드는 것 같더라구요.^^
    눈 내리는 겨울 따뜻한 벽난로 옆에서 씁쓸한 스타우트 한 잔이 큰 위로가 되죠.
    그나저나 올 겨울은 눈도 안오고 너무 따뜻하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새로운 맥주 많이 접하실 기회가 생기길 바랍니다..^^

    • 살찐돼지 2012.01.01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읽은 책에서는 미국 크래프트맥주의 산실이 캘리포니아와 오리건주라고 합니다. 확실히 그 지역출신의 크래프트맥주들이 많기는 하더군요.

      Deflationist 님도 새해에는 좋은 맥주 많이 드시고, 또 모든일이 잘 되기를 바랄께요 ~

  6. era-n 2012.01.01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머드쉐이크 같은 걸로 생각하고 먹으면 낭패죠....ㅋㅋㅋ
    차라리 레페 브라운 같은 걸로 생각하면 조금은 나을 듯....ㅋ

    원래 맥주에서의 초콜릿의 풍미는 다크초콜릿으로 해석해야죠....ㅋ
    밀크초콜릿을 생각하면 당연히 어긋나버리는 거고요....ㄷ
    무작정 달기만 한 설탕덩어리 초콜릿이 아닌 씁쓸하면서 화사하면서 시큼하기도 한 다크초콜릿의 풍미죠~

  7. Seth's Life 2012.01.09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스토리 우수 블로거가 되셨군요. 축하드려요.
    위에 Deflationist님이 추천한 Stone IPA를 12월에 미국 다녀올때 생맥주로 좀 마셔봤는데 정말 좋더라구요. 병맥주도 한병 사와서 며칠전에 마셔버렸습니다.
    리뷰는 언제 올리나 싶어요. ㅋ

    • 살찐돼지 2012.01.10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Seth 님 ~

      Stone 양조장의 IPA를 생맥주로 마셔보셨다니, 미국식 마이크로 브루어리의 맥주는 병으로만 마셔보았을 뿐, 생으로는 접한적이 없어 궁금하네요 ~

      전 Stone 의 IPA는 아직이라..

      Seth 님께서는 해외출장이 잦으시니 시간나실때마다 해외 각지의 생맥주를 즐겨마실 수 있는게 부럽습니다 ~

      물론 Seth 님께서 맥주를 구별하시는 안목이 있으시니 가능한 것이지만요 ~

  8. 2017.04.08 0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