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국의 Wells & Young's 브루어리 출신의
Special London Ale (스페셜 런던 에일) 입니다.

Wells & Young's 는 Wells 브루어리와
Young's 브루어리가 본래는 각기 다른 조직체였으나,
현재는 합쳐져 하나가 된 브루어리로
Courage 브루어리까지 포함되어져서
 연합된 형태의 그룹이 되었습니다.

Wells, Young's, Courage 의 맥주들은
Wells & Young's 그룹의 식구이지만,
제품으로 시장에 나올 땐, 각자의 소속브루어리의
이름을 가지고 출품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마치 UK(영국)가 축구경기를 할 때는
웨일즈,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 잉글랜드로
소속이 흩어져서 참가하는 것과 같습니다 ~

- Young's 의 다른 맥주들 -
Young's Double Chocolate Stout (영스 더블 초컬릿 스타우트) - 5.2% - 2010.03.06
Young's Bitter (영스 비터) - 4.5% - 2010.06.12
 


Wells & Young's 브루어리 홈페이지에 소개되어지는
에일은 3사 통틀어 총 13가지 입니다.

Wells 4개, Young's 7개, Courage 2가지인데,
 그들의 가장 큰 장점은 유통망이 넓고 대중적이어서,
인기있는 영국에일(병)만 주로 진열하는 것이 특징인
영국의 대형마트들에 가면 W & Young's 제품은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죠.

아마 풀러스(Fuller's), 그린 킹(Greene King), 뱃저(Badger)등과 함께
영국에서 가장 구하기 쉬운 영국에일이 아닐까?? 합니다. 

하지만 대중적임과 전문성은 공존할 수 없는 것인지..
Young's 출신의 에일들 중에서는
이렇다 할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제품이 없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Young's Special London Ale 은
Young's 제품들 중에서는 독보적으로
많은 수상경력을 보유하고 있는 에일으로,

1999년에는 캄라(CAMRA)로 부터 영국최고의 병맥주부문 금메달,
2004년과 2005년에는 은메달을 수상받았고,
2008년 몽드 셀렉션에서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 가 그랬던 것 처럼 금메달,
2006년 세계 비어챌린지에서 Top 50 Beers 에 선정된 경력도 있습니다.

다른 Young's 제품의 수상경력은 공란인데,
유난히 '스페셜 런던 에일' 에만 상이 몰려있네요 ~
확실히 이 맥주에 만큼은 Young's 가 공을 들여서 만들어 낸 모양입니다 ~


6.4 % 의 도수로 Wells & Young's 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는 '스페셜 런던 에일'은
막상 마셔보면 6.4% 가 무색할 만큼
알콜느낌은 나지 않는 에일이었습니다.

탄산이 매우 적고, 진득함 대신에 좀 더 가볍고 상쾌한 느낌의
이 맥주는 과일같은 향과 맛이 두드러진 것 같았습니다.

오렌지 맛 껌을 씹는 것과 같은 맛의
상큼함이 유난히 돋보였으며, 그 때문인지
에일에 어느정도 적응된 사람이라면
큰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맥주였다는 생각이 들었씁니다.

끝 맛의 조금씩 올라오는 홉의 쓴맛도 있기는 하지만,
과일의 맛에 많이 눌려서인지, 크게 눈에 띄지는 않았었고,

Young's 브루어리의 오리지널인
Young's Bitter 와 비교해 보면, 그것에 비해
과일의 향과 맛의 강도가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한국에서 미국맥주하면 버드와이저와 함께 먼저 떠오르는 맥주
Miller (밀러)  입니다.

그중에서도 Miller Genuine Draft (흔히 줄여서 MGD) 는
Draft 라는 이름에서 유추 할 수 있듯이
생맥주의 신선한 맛을 병&캔에 담아 소비자에게 제공하기위해
1986 년 오랜연구 끝에 등장하였습니다.

담배회사로 유명한 필립모리스사로부터 1970 년 매입되어
주춤했던 미국내의 맥주시장에서
밀러 Lite 가 출시되며 높은 시장점유율을
확보시켜준 효자품목이었지만,

MGD 가 1986 년 등장하며
시판하자마자 미국내에서의 폭발적인 인기로,
밀러의 주력상품이자 대표상품은
Lite  버전에서 MGD 로 바뀌어 버립니다.


MGD 가 보관도 어렵고, 유통기한도 짧은 생맥주를
병과 캔에 담아 슈퍼마켓에서도 팔 수 있게된 데에는
다른맥주들과는 차별화 된
세라믹-콜드-필터링 시스템(비열처리)에서 기인합니다.

생맥주에는 효모가 살아있어 생산한지 얼마 되지않은 맥주는
효모의 맛과 신선함이 살아있어 최고의 맛을 볼 수 있지만..
유통기한이 짧아 열흘만 지나도 변질되는 것이 단점입니다.

일반적인 맥주회사에서는 완성된 생맥주를 캔이나 병에 담을 때
유통기한을 늘리기위해 어쩔 수 없이
열처리를 통한 효모와 같은 미생물을 살균하여 제공하지만..
생맥주에 비해 맛의 품질에서는 확연히 떨어지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반대로 MGD 와 같은 비열처리맥주는
높은 온도로 맥주에 열을가하는 열처리 대신,
저온에서의 세라믹필터로 효모를 걸러냅니다.
열처리를 가하지 않아서 맛의 변질 우려면에서는
비열처리가 우수하지만..

열처리는 열을통해 효모를 소멸시키는데에 반하여,
비열처리는 효모의 전부를 걸러내지는 못한다는 점에서..
유통기한의 끝이 다가와 질 수록 변질이 된다는 단점이 잇습니다.

열처리와 비열처리는 생맥주가 캔&병맥주로 탈
바꿈 하는 과정의 일부분이고

맛에 있어서 영향을 미치기는 하지만..
결국에는 열처리 비열처리로 맥주맛이
 판가름 난다고 하기보다는..

좋은 홉과 맥아, 양질의 물, 맥주제조의 노하우등이
맥주맛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MGD 는 역시 알려진 대로 부드러운 느낌과
맛을 선사해 주는 맥주입니다.
홉의 향은 강하지 않으며,
탄산과 거품도 유난히 많지 않고,
쓴 맛이 없습니다.

목 넘김이 특히 부드러워
술술 넘어가는 술이며
끝맛은 약간의 고소함을 느낄 수는 있지만
미미한 수준이고,
부드러운 깔끔함으로
대미를 장식해 주는 맥주입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는..
4번의 냉각-필터링 장치를 통해
생맥주의 살아있는 맛을 주는것은 좋지만..
여과한 맥주인 라거의 한계상
MGD 에게 무게감과 풍미를
기대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고 봅니다.

한국맥주와 맛이 비슷하다고 하여
큰 인기와 관심을 못 받는 맥주이기도 하지만..
다른 수입맥주들에 비해 싼 가격,
밀러타임을 통하여 신선한 생맥주를 즐길 수 있는 편리성
자극적,부담스럽지 않은 맛의 대중성등이
한국에서 밀러맥주만의 매력포인트라고 보여집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빠공룡 2009.08.25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구멍이 쉬원해지는 이 느낌!

  2. 마니커 2012.01.01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 슈퍼에서 마실게 이거말곤 없더군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