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국 옥스퍼드셔(Oxfordshire)주 출신
브랙스피어(Brakspear) 브루어리의 Triple 입니다.

Triple은 브랙스피어 브루어리의 3가지 제품군
Oxford Gold, Bitter, Triple 중에
가장 높은 도수와 복잡하고 풍부한 맛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브랙스피어에서 트리펠을 상당히 아끼는지 몰라도
다른 두 제품과는 다르게 라벨 왼쪽하단에
헤드브루어(브루어리 짱)의 서명과
병(Bottle)의 일련번호가 매겨져 있는 것이 보입니다.
제가 마시게 될 제품은 1007038 번이라고 제품번호가 매겨져있네요.

그렇다고 해서 Brakspear Triple 이 한정판매맥주이거나
빈티지 형식의 맥주는 아닙니다.
어지간한 규모의 대형마트에서는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지요.
헤드브루어의 친필사인과 병 넘버를 보면,
브랙스피어가 Triple 에 쏟는 정성과 노력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 브랙스피어 브루어리의 다른 맥주 -
Brakspear Oxford Gold (브랙스피어 옥스퍼드 골드) - 4.6% - 2010.03.24


'Triple' 이라는 의미는 이 맥주에서 복수의 의미로 사용되고 있는데,
우선 벨기에의 'Tripel' 에일에 적용되는 의미와 비슷하다 볼 수 있습니다.

벨기에에서는 알콜 도수에 따라 Double, Triple 맥주로 구분하는데,
벨기에에서 Double은 대개 6~7% 내외, Triple 은 7% 이상의 맥주들입니다.
영국의 Triple 에일들은 벨기에의 것들보다는 약간 낮은 도수인
7% 수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 다르게 사용되는 의미로는 'Triple'의 사전적의미인
세번, 3배수의, 3중의 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됩니다.

쓴맛과 향의 좋은 밸런스를 위하여 맥주를 양조할 때,
홉을 첨가하는 과정을 3번 시행한다고 합니다.
맥주공정에 관해서는 제가 직접 본 경험이 없기에
설명드리기는 어렵지만, 아무튼 허술하게 만든 맥주가 아니라는 점은
여러면에서 포착 할 수가 있습니다 ~


제가 후각이 둔감한 편이라
맥주에 향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에 소홀한 편인데,
브랙스피어의 트리펠은 제가 보기에
우선 향으로 먹고들어가는 맥주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향과에 쓴맛의 좋은 균형을위해 3번의 홉을 첨가한 노력이
무색하지 않게 홉의 향긋함이 제대로 살아있었습니다.
입에 닿는 첫 순간부터 부드럽고 살짝 크리미한게 느껴지며,
적당한 진득함과 무게감을 갖추었습니다.
 
맛에 있어서는 과일의 상큼함이 있으나 지나치지 않으며,
살짝쿵 올라오는 단맛과, 후반부에 조금씩 두각을 드러내나 강하지는 않은
쓴맛등이 조화가 잘 이루어져, 맛있다는 느낌이 절로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평하기에는 근래마신 맥주들중에서
기억에 많이 남으며, 상당히 만족스러웠던 에일이었고,
눈가리고 다른에일들중에서 골라내라해도 왠지 이녀석은
 가능할 것 같아 보입니다.

인터넷 맥주평점사이트에서는 평가가 엇갈리는 제품이지만,
저는 특별한 영국에일을 원하는 사람이 있다면
추천해주고 싶은 맥주로 Brakspear Triple을 추천목록에 기록하겠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영국 옥스퍼드셔 주에 위치한 헨리 온 템즈라는
타운에 양조장을 두고있는 브랙스피어(Brakspear)양조장에서 만들어진
Oxford Gold (옥스퍼드 골드)라는 에일맥주 입니다.

브랙스피어 브루어리에서는 총 3가지 종류의 맥주를 생산하고 있는 기업인데,
옥스퍼드 골드를 비롯하여, 비터(Bitter), 트리펠(Tripel)이 있습니다.
'옥스퍼드 골드' 라는 이름에서 옥스퍼드는 대학으로 유명한 도시의 이름이자
지역의 이름을 본 따서 그 출신이라 밝히는 것이고, 
Gold는 골딩(Golding) 홉을 사용하여 만든 골든에일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이 옥스퍼드의 골든에일은 또한 Organic Beer 로써
유기농을 사랑하는 소비자들에게 맞추어 나온 제품이기도 합니다.
'올가닉 비어'가 필스너, 바이젠처럼 맥주를 지칭하는 한 종류가 아닌,
재료에 있어서 유기농으로 재배한 것들만 사용한 맥주를 뜻하는데,

영국에서는 다수의 브루어리에서 제품군들 중에서 한 개씩은
올가닉비어를 생산할 만큼 일반화 된 맥주이기도 합니다. 


브랙스피어 브루어리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하면,
맥주 제조과정중에 발효면에서 남다른 특색을 가졌다는 것입니다.

일명 '더블 드랍(drop)' 방식이라고 설명되는 것인데,
쉽게 말하면 두번 떨어뜨린다는 것입니다.
제가 맥주중에서 취약한 부분이 공정에 관한것이기는 하지만,
브랙스피어 브루어리에 설명되어 있는것을 옮겨 적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완성된 발효직전의 맥주를 발효시키려면 발효조에 넣고,
온도를 조절하면서 며칠간 숙성시키면
발효가 완료되어 맥주가 출하되는데,

브랙스피어는 조금 다르게, 발효장 지붕근처인 상부에 설치된
둥근 발효조와 지면과 가까운 하면발효조가 따로 있다고 합니다.
발효전의 맥주가 우선 상부에 설치된 발효조에 드랍되어
16시간 동안 숙성이 된 후에, 하면에 설치된 발효조로
다시 한 번 드랍되어 하면발효조에서 하루~이틀정도 숙성된다고 합니다.
하면발효조에서 숙성이 끝나면 용기에 담겨져 시중으로 출하되는 것이죠.

두번째 드랍이 이루어지는 상면발효조 → 하면발효조로 가는 과정에서
발효후 남아있는 케케묵은 효모들과, 불필요한 고체물질들이 걸러져서
하면발효조에는 건강한 맥주들만이 들어가게 된다고 합니다.

제가 직접 공정을 보지 못하고 글로만 된 것을 해석해서인지
감이 잘 와닿지는 않지만, 이 '더블 드랍' 발효방식은
영국에서는 고전적인 방식으로 통하는 발효방식으로
현재에는 소수의 양조장만이 사용하는 기법이라고 하는군요.

브랙스피어(Brakspear) 웹사이트에 방문해보면
맥주에 관한 설명보다는 '더블 드랍' 발효기법에 관한 설명이
더 자세하게 나와있는데, 그 만큼 브랙스피어 스스로 이것에 대해
자랑스러워 하고 있다는 사실을 엿 볼수 있엇습니다. 


브랙스피어 옥스퍼드 골드는
한층 더 강화된 듯한 향과, 맛이
마시는 사람에게 강하게 와 닿는 느낌이
특징이라고 보여지는 맥주였습니다.

일반 페일 에일과 비슷한 붉은색을 띄고 있는 이 맥주에,
과일과 같은 향이 코를 가져가면
향긋하게 피어올라 마시고픈 욕구를 돗우고,
느낌에 있어서는 중간정도 수준의 무게감에
탄산기는 중간에서 못미치는 정도의 강도를 가지고 있어
목넘기는데 무리가 전혀 없었습니다.

맛은 과일과 같은 상큼함과 약간의 단맛이 조화를 이룬 맛이
전체적인 맥주의 맛을 이끌어 가고 있으며,
쓴맛은 특별히 강하지 않으며, 후반부에 가서도
크게 두각을 드러내지는 않았습니다.

특별히 바이젠처럼 부드럽거나 스타우트처럼 묵직함은 없지만
진지한 느낌과 숙성된 듯한 맥주의 맛을 느낄 수 있었던 점이
인상깊었다고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에일(Ale)도 마시다 보면 정말 무궁무진한
세계였다는 것을 깨닫게 되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3.25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rganic beer 들든 병모양이 비슷한거 같네? 내가 예전에 사줬던것도 그렇고ㅋ
    근데 이 맥주는 단 정도가 어느정도야?

    • 살찐돼지 2010.03.26 0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 다시보니까 정말 Organic 맥주들은 독자적인 병의 스타일이 있는 것 같네ㅋ 이 맥주는 단 맛이 강조된 맥주는 아니기 때문에 쓰지는 않았는데, 달지도 않았어. 여기선 단 맛나게 생긴맥주들은 라벨보면 딱 알게 생겼더라 ㅋㅋ

  2. era-n 2010.03.26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가닉이라....
    그러다 보니 가격도 엄청 비싸겠죠?
    우리나라에 도넛플랜트라는 오가닉 도너츠업체가 들어왔던데 일반 도넛보다 엄청 비싸더군요.
    그런데 맛은 일반 도넛과 별반 차이도 없고....
    우리나라에 유기농맥주가 들어오면 시장성이 있을까요?
    유기농은 맛으로 크게 구별이 어렵잖아요.
    페어트레이드 제품도 그렇고....
    하지만 일반 제품하고 비교하면 엄청난 고가들이고....-ㅅ-;;
    제가 보기에는 수입맥주도 비싸서 그냥 하이트, 카스 먹는 분들이 많아 유기농맥주는 시장성이 사실상 0%일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식품 구매에 대한 사람들에 인식이 너무 단순해요.
    그러니 롯데 같은 기업들의 횡포도 의식 못하는 분들이 많고....
    얼마 전에 어느 대형마트에서 롯데에서 생산한 어떤 과자를 봤는데....
    어느 중소기업의 인기 제품이더군요.
    진짜 대기업이 그러고 싶냐는 생각이 들더군요.
    우리나라 시장은 그야말로 대기업들이 부려먹는 독과점에 그대로 노출된 시장인가 봅니다....ㄷㄷㄷ
    그 부분에 맥주는 최선봉이죠....-ㅅ-;;;;;;;;;;;;;;;;;;;;;;;;;;;;

    • 살찐돼지 2010.03.27 0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생각보다 오가닉비어라고 해서 특별히 가격이 비싸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다른맥주들과 비슷한 수준인것 같았어요. 만약 한국이었다면 '오가닉' 이라는 수식어때문에 가격이 엄청 뛰었겠지요 ㅋ 오가닉비어가 수입된다면 시장성이 0%라는 말에 동감하고요, 한국에서 혹시나 오가닉을 만든다 해도 시쿤둥 할 것 같네요..

  3. 캬아 2010.03.26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럽이나 미국 쪽에서는 일찍부터 유기농 맥주 붐이 불었죠. 유연성 있는 소규모 브루어리가 많아서 가능했던 것 같아요. 우리나라도 옥토버훼스트 등의 마이크로 브루어리에서 시도해볼법 하지만... 재료 유통이 문제려나? ㅎ 포스트 한 건 쓰실 때마다 조사 많이 해서 시간 많이 걸릴 것 같네요^^ 처음 마셔보는 맥주도 낯설지 않을 것 같다는~ 쨌든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 ㅋ

    • 살찐돼지 2010.03.27 0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블로그에 맥주시음기를 올리는 목적이 개인적인 맥주에대한 갈망을 충족시키기 위함도 있습니다만, 누구나 낯설고 처음보는 것에는 손을 대기 두려워 하는데, 많은분들이 제 블로그에서 본 맥주를 해외에서 접하게 되었을 때, 좀 더 친숙하게 다가 갈 수 있도록 소개하는 목적도 있어요 ^^. 앞으로도 기대해 주세요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