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항상 리뷰할 새로운 맥주가 국내에는 없다고 푸념하면서도,

어떻게 꾸역꾸역 시음기들을 올려 작년 7월 500회 이후 10개월 후인

벚꽃이 만발한 2012년 4월 봄에 600회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600회의 주인공이 되는 맥주는 미국 뉴욕市에 위치한

브룩클린(Brooklyn) 양조장의 맥주로, 이미 여러차례

그곳의 다른 맥주들로 블로그에 다루어진 적이 있죠.

 

본래 Bamboozle 은 영어로 속이다, 골탕먹이다라는 뜻의 동사이지만..

브룩클린 양조장에서는 다른 의미로서 Bamboozle 이라 이름지었는데,

 

BAM 은 뉴욕의 Brooklyn Academy of Music 의 약자로,

1861년 설립되었으며,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음악회장이라 합니다.

 

 

- 브룩클린(Brookln) 양조장 출신의 다른 맥주들 -

Brooklyn East India Pale Ale (브룩클린 이스트 인디아 페일에일) - 6.9% - 2010.02.04

Brooklyn Black Chocolate Stout (브룩클린 블랙 초콜릿 스타우트) - 10.0% - 2010.11.11

Brooklyn Pennant Ale' 55 (브룩클린 페넌트 에일' 55) - 5.0% - 2011.07.24

Brooklyn Summer Ale (브룩클린 썸머 에일) - 5.0% - 2011.08.22

 

 

브룩클린 양조장은 같은 지역에 소재한 BAM 의 열렬한 관객임과 동시에

예술을 사랑하는 후원자로서 2011년 BAM의 150주년을 기념하며

특별히 양조한 맥주가 오늘의 Bamboozle 이라고 합니다.

 

수익금의 일부가 BAM 의 후원금으로 기부되는

브룩클린의 BAM Boozel Ale 은 도전적이고 아방가드르적인

예술가들의 터전인 BAM 의 성격에 맞게 맥주를 양조했는데,

 

농장에 서식하는 야생들꽃에서 채취한 꿀을 맥주에 사용하였고,

1차 발효에는 벨기에 골든 에일 효모를 이용하였으며,

2차에는 샴페인 효모를 사용하여 만들어낸 에일입니다.

 

전면 라벨에 100% Bottle Refermented Ale (병입 후에도 재발효)라는

글귀가 적혀저 있는것을 보면, 발효가 3차까지 이루어진다는 이야기인데..

 

이렇게 되면 맥주 맛의 안정성 부분은 병입시 효모를 제거한

맥주들과 비교하면 완전하지 못하여 오락가락일 수 있겠지만..

 

효모를 병에 간직한 맥주들의 매력인 풍부함과 즉흥성은

악보를 빼곡히 매우기도, 어쩔때는 악보가 존재하지 않기도하는

 아방가드르 음악과도 닮아있을 수 있겠다는 기대를 품게하네요~

 

 

완연한 주황빛을 띄고 있는 브룩클린의 BAM Boozle Ale 에서는

기가 막힐 정도로 강한 야생화 꽃에서 추출한 꿀과 같은

달콤한 향이 맥주를 지배하고 있었습니다.

 

750ml 의 대용량 샴페인병을 전부 비울때까지 사라지지 않았으며,

거품도 향과 마찬가지로 그리 천천히 잔에 부었음에도 눈에띄게 일어올랐죠. 

 

탄산량은 무난하게 즐길만큼은 포화상태로 있었다고 느꼈고,

예상보다는 부드럽고 진득한게 밀맥주 스럽기도, 듀벨(Duvel)같은

벨기에식 골든 에일보다는 향상된 질감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샴페인 효모가 첨가되었다는 설명이 무색하지 않게,

무게감은 8.6%의 도수에 비한다면 가벼운 편에 속했으며

파티에서 축하주로 즐기기에는 안성맞춤 같았습니다.

 

전체적으로 밝은 성향의 맥주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라거처럼 벌컥벌컥 마실정도는 아니었으며,

천천히 그 맛과 향기를 음미하는데 알맞겠네요.

 

초반부터 진격해오는 약간은 거친 인상의 단 맛이

중간까지는 맥주에서는 주로 활개하고 있었으며,

점점 그 세력이 약화되면 뒷맛이 조금 깔끔하면서도

홉의 출석여부를 확인 할 정도의 조금의 쓴 맛도 있군요.

 

후반부의 이런 맛이 없었다면 마냥 단 맛나는 맥주가 되었을텐데,

샴페인과도 닮은 끝맛은 기분좋은 단 맛이란 인상을 심어 주는 듯 했네요.

 

  야생화에서 채취한 꿀의 강한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었던 맥주로,

맛의 기복이나 변화가 그리 크지는 않았다고는 해도

한정된 맛에서 나름대로 개성을 창출하고 있던 맥주였습니다.

 

활짝 핀 벚꽃의 싱그러운 봄, 즉 지금같은 계절의 이미지와

매우 잘 어울리는 Brookyln BAM Boozle 에일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2.04.14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00번째 맥주 포스팅 축하한다~~ 정말 600번째에 어울리는 좋은 맥주였어ㅋ

  2. Seth 2012.04.15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샌 이런 스타일의 맥주도 은근히 땡기는데 구하기가 너무 어렵죠. 쩝.

  3. 바보새 2012.04.16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00번째 맥주 포스팅 축하드립니다~ :D

    저는 언제쯤 마셔본 맥주가 600종이나 될런지... ㅎㅎㅎ;;;;;;

    • 살찐돼지 2012.04.16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보새님께서도 해외에서 독특하고 개성있는 맥주를 찾아드시는데 탁월한 능력이 있으시니,
      금방 많은 종류의 맥주를 드셔보실 수 있을거라 생각되네요 ~~

728x90

 

슈나이더(Schneider)는 독일 바이에른주 Kelheim 이란
뮌헨과 뉘른베르크의 중간에 있는, 인구 약 15,000 명의
소도시에 위치한 바이스비어 전문 양조장입니다.

밀맥주만 취급하다보니 슈나이더 바이세(Weisse:weiss 의 복수형)란
명칭이 아예 고유한 브랜드 네임이 되었을 정도이죠.

슈나이더에선 조금 독특하게 라벨에 종류를 설명하지 않고,
Tap 의 번호로서 구분짓고 있습니다. 비록 후면라벨에 설명이 있기는 하나,
그것을 발견하고 읽기 전의 소비자들은 살짝 당황하게 됩니다.

오늘의 '호펜바이세' 를 비롯하여  '아벤티누스' ,
'마이네 블론드' 등을 보고선 스타일을 짐작하기 힘들죠.

그나마 Tap 2 의 크리스탈, Tap 3 의 알콜프라이,
Tap 7 오리지날등은 양호한 편이라 할 수 있겠네요.

- 슈나이더(Schneider)의 다른 맥주들 -
Schneider Aventinus Bock (슈나이더바이스 아벤티누스 복비어) - 8.2% - 2009.06.29
Schneider Weisse Original(슈나이더 바이스 오리지날) - 5.4% - 2009.07.04
Schneider Aventinus Weizen Eisbock (슈나이더 아벤티누스 바이젠 아이스복) - 12.0% - 2010.10.29


이번 마이네 호펜바이세(Meine Hopfenweisse)는 감히 바이스비어계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맥주입니다.

슈나이더의 브루마스터 Drexler 는 미국 뉴욕 브룩클린 양조장
IPA(인디안 페일 에일)에 깊은 감명을 받았었고,
브룩클린의 브루마스터 Garrett 도 마찬가지로
 슈나이더 밀맥주에 찬사를 보내고 있었습니다.

결국 두 양조장은 공동작업을 통해 서로 동경하던
다른 스타일의 맥주 IPA 와 바이스비어를 합쳐보기로 결심했고,
그로 인해 Hopfenweisse 가 탄생하게 되었는데,

문자그대로 일반적인 바이젠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Hop(Hopfen)의 특징을, 무엇보다 홉이 부각된 IPA 와의
융합을 통하여 만들어진 제품이 Hopfenweisse 입니다.

2007 년 처음 출시된 이 제품은 한 측의 브루마스터가
 다른 쪽에 방문하여 공동작업을 할 때에는 호스트쪽,

그러니까 슈나이더에서 미국을 방문하여 만드는 경우엔
미국의 홉을 사용하며, 역으로도 마찬가지로 하되
효모는 슈나이더의 효모를 사용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때문에 Hopfenweisse 는 슈나이더와 브룩클린
두 개의 버전으로 나뉘게 되었으며,
지금 리뷰하는 것은 슈나이더의 제품입니다.
 


'마이네 호펜바이세' 를 표현할 범주가 없어
그냥 더블 바이젠 복으로 불리며
아벤티누스와 같은 그룹으로 묶였지만,
두 맥주를 마셔보면 전혀 혼동하지 않을거라 확신합니다.

사실 이 제품은 '인디안 페일 바이젠' 이란 신조어가 어울리겠네요.
오늘은 오랜만에 대결형식, 바이젠 vs IPA 로 시음평을 작성하겠습니다.

- 약간 IPA 의 우세입니다. 먼저 감지되는 것은 IPA 적인 홉의 향긋함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바이젠복의(비투스를 생각하면 됩니다) 달달한 향이
섞여있는듯 해서 바이젠도 자신의 특성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더군요.

느낌 - 거품이 많고 또 쉽게 꺼지지 않으면서
전체적으로 입에 닿는게 부드럽고 묵직한 느낌이
우선시 되었기에 바이젠 복의 승 !

- 정말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정도로 엄청난 듀엣이었습니다.
특성이 강한 두 스타일의 맥주가 합작되었는데도
어느하나 밀리지않고 스스로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내네요

마실 때 코로 느끼는 것은 IPA 의 홉의 향이 먼저,
입으로 접하는 느낌은 바이젠 복이 앞섰는데,

초반에는 홉의 과일같은 향긋함이 느껴지며
바이젠의 바나나같은 달콤한 밀맥아의 맛이 중반부터 활약하지만
후반부에는 홉의 씁쓸한 여운이 오래도록 유지되며, 상쾌함도 있어
어떤 맛이 더 두드러진다고 표현하기가 어려웠습니다.

홉의 향긋하게 쓴 맛(IPA)과 한층 더 묵직하고 달콤해진 맛(바이젠 복),
둘 중에 어느 쪽에 더 사람이 민감하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갈릴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IPA 가 리드기타역할을 
바이젠 복이 베이스 역할을 하는 듯 했습니다. 

  호펜바이세(Hopfenweisse)냐 ? 인디아 페일 바이젠(India Pale Weizen)이냐?
한 쪽의 손을 들어주기 매우 난감했던 맥주로,

곧 시중에도 공개된다고 하니, IPA & 바이젠을 사랑하시는 분들은
반드시 드셔보시기를 정말로 강추드리고 싶군요 !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찌학 2011.07.15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마트에서 500미에 6900원 하는데 ,,밀맥주라기 보다 ipa 더 가까운 밀맥이라 꼭 마셔야 겟네여,
    밀맥은 그닥 취향이 아니라 가격이 싸면 한번 먹어보는정도라,
    하지만 인디안 페일에일은 아주 비싸지 않으면 꼭 한번씩은 먹어 보구 싶은 맥주라,
    물론 주인장님의 수많은 맥주 리뷰중 가장 좋아하는게 인디안 페일에일 시음들이라 ㅋㅋㅋ
    이 기회에 에일 종류들이 많이들어오면 좋겟네여,,
    주인장님의 영국 맥주때문에 맥주는 체코 라기 보다 영국가면 천국이다 느끼는데
    하지만 미국이 대량맥주는 허접으로 만들지만 참 다양한 맥주를 접할수 있어서
    미국도 어쩌면 맥주 천국이 될수도 있다고 느끼네여,,
    미국은 대량생산 맥주나 맛없게 만드는 나라라고 여겻는데
    주인장님 리뷰 통해서 미국도 맥주 수준이 만만치 않다고 느끼네여.

    영국식 에일을 영국이 아닌 나라중에 특별히 만드는 나라도 적죠.
    벨기에 독일 체코는 영국에일 그닥 선호 하는 나라들도 아니고,,
    영어권 국가중에 뉴질랜드나 호주 카나다는 걍 간단한 라거 만들고
    그나마 소규모 양조장 통해 미국이 영국 에일을 잘 만들어서
    미국이 영국급에 맥주 실력을 가진거 처럼 보이기도 하겟죠,,
    라거는 어느 나라나 보편적인 맥주지만
    영국식 에일은 영국인이나 주로 마시던 맥주라
    일단 이 맥주를 잘 만들기 보다 대충이라도 만드는 나라 자체가
    매우 적겟죠,,,

    • 살찐돼지 2011.07.16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 들어오는게 신기할 정도로 매니아적인 특징을 가진 맥주라고 놀랬습니다. IPA + 바이젠복의 결합.. 둘 다 생소한 스타일인데 혼합된 제품이 등장한게 신기했죠. 물론 가격은 무시못하지만 경험삼아서 체험해보는것을 추천드리고 싶군요 ~

  2. ........ 2011.08.18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 역시 향이 강하네요... 뭐랄까.. 후르츠 칵테일 향이랄까?? 암튼 향이 너므 좋습니다..-ㅠ-

    한쿸에도 이런 맥주가 많이들 수입했으면 좋겠습니다.. :-) 가격도 좀 어떻게...음..;;

    • 살찐돼지 2011.08.18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재 한국에서 수입되는 맥주들중에서 가장 개성있는 특징을 가진 맥주라고 여기고 있습니다. 근데 ...... 님의 입맛에 조금 강하거나 부담스럽게 다가오시지는 않았는지요?

    • ........ 2011.08.18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괜찮더군요.. 이 종류중에 아이스 복인가? 거 먹을땐 식도가 따땃했는데... 이건 먹기 편했어요..^^

    • 살찐돼지 2011.08.18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2% 의 아이스복을 경험한 상태시라면 호펜바이스는 무리없이 소화하셨겠네요 ^^. 호펜바이스의 맛과 향이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아직 생소한지라, 개인적으론 생각날때 두고두고 마시고 싶지만 언제까지 한국에 남아줄지는 의문이네요

  3. 삽질만 2011.11.16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째 먹어보고 댓글 달아보네요...

    모르고 먹었을 땐 비투스처럼 복인데 좀 진하구나 했는데...

    IPA + 바이스비어 였군요...

    살바토르 이후로 구인네스 ES 말고는 그닥 맘에 드는 놈이 없었는데...

    이눔은 자주 먹게 될것 같습니다...^^

    • 살찐돼지 2011.11.16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살바토르 오랜만에 들어보는 이름이군요 ㅋ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비투스 + 인디카를 조화롭게 혼합한게 호펜바이세가 아닐까 합니다. 마치 소프트아이스크림에서 바닐라 초코를 합친 혼합맛처럼요.

      가격은 한 병에 7천원이라 좀 ㄷㄷㄷ 하지만 어설픈 맥주 3캔먹느니 1병마시고 만족감을 느끼는게 더 좋더군요~

  4. makeaton 2011.12.06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인장님 추천보고 마트가서 얼른 업어와서 마셔보았습니다... 사실 슈나이더는 전부 비슷비슷한 밀맥주라고 오해한 저의 무지땜에^^ 오리지널 한번 먹어보고는 비싼 가격으로 손이 잘 가지 못했었거든요...
    마셔보고는 처음에 아! 아직 제 내공이 모자라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사실 맥주마시면서 알코올의 맛을 느껴본적이 없는지라... 게다가 향도 첨엔 적응하기가 좀 어려웠습니다. 저희 마눌님께서는 감기약 맛이라고 단칼에 잘라 말하더군요^^ 하지만 향이 강한 음식이 그런것처럼 처음에 약간 느껴지던 거부감이 마시고 나서 얼마 지나니 조금씩 그리고 자꾸 생각이 나더군요... 제 컨디션이 좋을때, 정말 술고플때 다시 한번 도전해 볼 생각입니다^^

  5. 살찐돼지 2011.12.06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이도 슈나이더의 제품들이 최근들어 가격이 약 20%씩 인하되었어요. 호펜바이세같은 경우 기존 7,000원에서 5,800원으로 인하되었더라고요.

    호펜바이세는 쉽게말해 바이젠 복 + IPA 라는 우리나라에서 정말 흔치않은 맥주들의 결합체여서 다양한 스타일의 맥주를 접해보지 않았다면 적응하기가 어려울것 같아요.

    하지만 한 번 마시고나면 입에 남은 홉의 매력과 끈적임, 파괴력등이 뇌리에남아 자금력만되면 계속 도전하게되죠.

    가격이 비싸다고는 하지만 한 병만 마셔도 만족감을 주기때문에 어설프게 2~3병 마시는 것보다 가성비가 떨어진다고 볼 수도 없고요 ~

  6. 포를란 2012.02.04 2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추천이 강해서 호펜바이세 한병 마셔보았는데~님의 말대로 개성이 매우 강한 맥주였습니다.
    홉의 향도 향긋하고 거품도 오밀조밀한 것까진 좋았는데 제 입맛에는 너무 달더라구요 --
    좀만 덜 달았더라면 더 훌륭한 맛을 보여주지 않았을까하는 저의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그리고 오늘도 깨달은 사실은 맥주의 세계는 정말 넓어서 끝이 보이지 않는 느낌이 듭니다 ㅋㅋ

    • 살찐돼지 2012.02.06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이젠 복 + IPA 의 혼합제품이니 홉 향도 향긋하지만,
      바이젠 복에서 비롯한 단 맛이 있었을겁니다.

      덜 달콤한 제품을 찾으시면 오리지날 IPA 를 찾으시면 될 것 같네요. 인디카(Indica)란 제품을 추천드리고 싶군요 ~

  7. 안뇽 2015.03.16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진짜 ㅋㅋㅋㅋㅋ탭6 맛있어서 탭5도 한번 사봤는데 엄청 골때리게 맛있네요 ㅋㅋㅋ
    가격도 다른 ipa나 바이젠복 생각하면 비싸지도 않고요

    • 살찐돼지 2015.03.17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 잔의 만족이라는 측면에서 봤을 땐, 용량으로 봐도 아주 비싼건 아니죠. 독일에서도 다른 슈나이더 맥주들에 비해 이친구는 가격이 좀 나갑니다 ㅎㅎ

  8. fiat78 2018.09.05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싼 맥주는 안사먹는 사람이라.ㅋㅋㅋ 유통기한 임박이라서 2,300원에 홈플에서 하나 업어 왔습니다. 저는 밀맥주 취향인데. 이 맥주 괜찮네요. 근데 약8천원의 가격을 주고 먹기에는 무리입니다. 내일 마트 가서 다 쓸어 담고 올까요 ?ㅋㅋ 와인으로 치면 말백의 느낌이네요. 묵직하고 부드러운. 역시 홈플 할인판매 맥주는 돈값을 합니다.ㅋㅋㅋ

728x90


미국 뉴욕 맨하탄에 위치한 브룩클린 브루어리는
1987년부터 그 역사가 시작된 곳으로,
이곳 역시도 어제의 믹켈러처럼 거의 모든 종류의
맥주를 생산하는 다품종의 브루어리입니다.

오늘 소개할 맥주는 '블랙 초컬릿 스타우트' 로
임페리얼(Imperial) 스타우트 스타일의 맥주입니다.

본디 임페리얼(황제의) 스타우트는 영국에서 러시아 황제
'차르'에게 바치기 위해서 만든 스타일에서 비롯합니다. 

도수가 높고, 맛과 풍미가 진하여 계절상 겨울에 어울리는 스타우트인데
브룩클린에서도 이 맥주를 매년 겨울시즌 맥주로 생산하고 있습니다.


이름에 초컬릿이 들어가기 때문에, 어딘가 모르게
매우 달것같은 초컬릿 느낌이 전해져 오지만,
실제로는, 이 맥주의 원료에는 카카오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카카오 없이도 초컬릿의 맛을 내기위하여
만든맥주가 '블랙 초컬릿 스타우트' 이며,
이 맥주를 만든 브루어리 담당자의 말로는
병속에서 1년이상 묵히면 더 깊은 초컬릿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합니다.


브룩클린의 초컬릿 스타우트를 마시면서 뭐랄까..
초컬릿의 맛과 향등은 살아있기는 했지만,
'초컬릿 스타우트' 라해서 코코아같은 맛을 생각했다면
마시자마자 그것이 틀렸다는 것을 바로 깨닫게 해주는 맥주입니다.

풍미에 있어서는 예상외로 무겁지않고 묽은것 같으며,
탄산의 양이 은근히 있어서 약간의 쏘는 느낌도 전달받았습니다.

맛에서는 오히려 초컬릿이라는 이야기가 없었으면 좋았을 법한..
미리 단맛을 기대했다면, 그에 부응하지 못하는 단맛이며,

탄맛이 있어 스타우트 같기는 하지만,
예상외의 맛인 홉의 맛이 출현하여 맥주에 싸함을 가미 해 준 덕분에,
'블랙 초컬릿' 이란 이름을 깨끗히 잊게 되었습니다. 

만약 해외에서 이 맥주를 발견했다면, 겉에 보이는 '초컬릿' 에 혹하여
호기심에 고르지는 않았으면 합니다. 10% 라는 강력한 도수도 있지만,
초컬릿에 너무 많은 이미지를 투영하면, 나중에 손해봤다고 생각 할 수도 있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11.12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하고 디자인이 성당히 고급스럽게 보이는군~

    • 살찐돼지 2010.11.12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대가 작년겨울엔가 미국에 다녀왔을때 사다준 맥주랑 동일한 브루어리 출신의 맥주이네 ㅋ 뉴욕출신 브루어리라고 하더군 ㅋ 너는 그쪽에 갈일이 자주 있으니까, 한 번 접해보게~

  2. Deflationist 2012.01.09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씁쓸함이 강력하군요. 같은 10도 인데도 이 스타우트가 더 금방 알딸딸 해지네요..^^

    • 살찐돼지 2012.01.09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브룩클린의 초컬릿 스타우트도 로크의 초컬릿 스타우트처럼 초컬릿의 이미지를
      머릿속에 그리고 마시면 낭패보기 쉬운 그런 맛이었죠.

      e-ran 님이 언제가 얘기하시는 밀크가 아닌 다크 초컬릿을 염두해야 한다는 의견이 딱 맞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이 녀석은 도수도 10% 이니.. 더더욱 강력하겠죠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