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맥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27 SOL Beer (솔 맥주) - 4.5% (6)
728x90

오늘 소개해 드릴 맥주는 멕시코의 따스한 햇살을 받고
태어난 맥주 SOL (솔) 입니다.
SOL 은 스페인어로 태양이라는 뜻이라고 하는데,
병에 인쇄되어있는 라벨을 보면
태양이 구름뒤에 숨어 빛을 내뿜고 있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라벨을 보았을 때, 전체적인 그림의 구성이나
글씨체, 디자인등을 보면
중남미의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우리와 같은 아시아인들에게는
독특하고 눈에 띄는 모습을 간직한
멕시코의 SOL (솔) 맥주 입니다.


1899년 멕시코 이주 독일인에 의해 멕시코시티에서 제조된 솔 맥주는
1990년대까지는 멕시코 중심부에서만 판매되었다가
그 이후로는 전국적,세계적으로 판매되어
특히 유럽에서 큰 사랑을 받은 맥주가 되었다고 합니다.

솔 맥주를 집더하기 마트에서 구할 수 있다는 정보가 있길래
서울 서쪽과 남부지역에 위치한 홈플러스를
모두 탐방해 보았으나 발견할 수는 없었고..
우연히 들른 한남동 한남슈퍼마켓에서 3,500원 하는 가격에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한남동 한남슈퍼나 하든하우스같은 경우는
병맥주를 구할 때, 마트에서 구할 수 없는 흔치않은
물건이 있는것은 사실이나..
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맥주를
예를들어 크롬바허나 레페같은 종류는
3,000원 선에 판매하니..
호기심에 새로운 맥주를 마셔보고 싶을때
종종 들르는게 현명하다고 판단합니다.


태양과 같이 강렬한 맛을 선사할 것이라고 짐작한 것과는 달리
고소한 맛과 깔끔함과 약간의 심심함을 전달해 주는 군요.

탄산은 보통이고, 원료에 옥수수전분이 첨가되어서 그런지
쓴맛 대신에 고소한 맛이 더 인상적이네요.
자극적이지 않으며 마시기 편한 가벼운 무게감의 맥주이며
끝맛에는 고소한 맛이 남기는 하지만
아쉽게도 아주 경미한 수준이라고 느껴집니다.

하지만 솔 맥주도 코로나와 같이
라임이나 레몬을 곁들여 마시는게 특징인 맥주여서
솔 맥주의 기본바탕에 과일의 신맛이 더해진다면
상큼하고 시원한 맛의 맥주가 될 거 같습니다.

그냥 마셨을때는 심심한 맛에 제 취향과는 먼 느낌이지만..
훗날 다시 한번 레몬이나 라임을 준비하여
 제대로 마셔보아야 겠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기 2009.08.27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본순간 환타? ;; 라벨이 환타를 영상하게 만드는 맥주네요
    살찐돼지님 블로그에도 구글이 @,@ ^^

  2. 그별 2009.08.28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 매니아세요~... 정말로... 저도 맥주를 좋아했었는데...
    음~ 술을 마시면 안되는 몸이 되어서...(그간 술을 너무 많이 마셨나 봐~요.. -.-; )
    하지만, 마시고 싶은 마음은 변함이 없습니다. ^^

    • 살찐돼지 2009.08.28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예전에는 탱크처럼 몸안에 들이부었는데, 불어나는 살을 감당하지 못해서 하루에 두병넘게 안마셔요~~ 그냥 즐기면서 마시는 수준이예요 ^^

  3. 관조자 2013.01.22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마트서 2000원에 할인행사를 하더군요. 괜찮은 맥주인것 같지만 역시 라거 스타일보다 밀맥주나 에일이 좋군요.

    • 살찐돼지 2013.01.23 0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2000원에 행사를 한다고해도 사람들이 골라줄 지는 의문입니다.
      행사에 함께 동반되는 다른 맥주들도 있으며, 솔(Sol)맥주가 워낙 인지도가 없어서 말이죠.

      뭐 저라도 같은 가격에 파울라너와 솔이 행사가로 풀린다면 주저없이 파울라너쪽에 손이 갈 것 같네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