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Rittmayer Brauerei 는 Hallerndorf 라는 독일 바이에른 주 북부

밤베르크(Bamberg)에서 남쪽으로 약간 떨어진 곳에 있는 양조장으로

불과 작년인 2012년 봄에 George Rittmayer 에 의해 설립되었습니다.

 

신생 양조장임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만들어내는 맥주는

총 15 종류로, 대다수가 독일식 맥주들로 구성되어있습니다.

 

특히 눈에 띄는 사항은 라우흐비어(Smoked Beer)의

원산지인 밤베르크에서 지리적으로 그리 멀지 않기에

Rittmayer Brauerei 에서도 라우흐비어를 양조하는데,

 

오늘 소개하는 스모키 게오르게(Smokey George)도

일종의 훈제맥주(Rauchbier)에 속하는 제품입니다.

 

 

전통적인 밤베르크식 라우흐비어는 너도밤나무로 훈연하여

생산한 맥아를 바탕으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Rittmayer Brauerei 는 두 종의 라우흐비어를 만드는데

그 중 하나는 밤베르크 전통을 따른 맥주이지만,

오늘의 Smokey George 는 약간 다른 제품입니다.

 

분명 훈연맥주이기는하나 훈연맥아의 출신이 밤베르크가아닌

스코틀랜드로 Peat(토탄)의 풍미가 살아있는 Islay 입니다.

 

설립자 George Rittmayer 가 Islay 타입 위스키의 팬이기에

개인의 의지로 라우흐비어에 스코티쉬 Peat Malt 를 적용시킨거죠.  

 

같은 스모키(Smokey)함이라도 밤베르크와 Islay 식이 다를텐데,

그 둘의 차이점을 Rittmayer Brauerei 에서 만들어내는

두 라우흐비어(Rauchbier)간의 비교를 통해 알아챌 수 있을겁니다.

 

 

맥주는 상당히 맑은 가운데 짙은 구릿빛을 간직했으며

향에서는 상당히 강한 스모키(Smokey)함이 풍기고있습니다.

 

독일의 라우흐비어(Rauchbier)들과는 사뭇 다른

훈연향으로 약간 병원의 약품과 같은 향기도 있으면서,

나무껍질 같기도 합니다. 향의 세기는 압권입니다.

 

탄산감은 무뎌서 영향력을 전혀 행사하지 못했고,

입에 닿는 질감은 연하고 묽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무게감도 예상보다는 가벼운 축에 속하는 편이었습니다.

 

약간의 맥아의 단 맛이 감돌기는하지만 미미한 정도로

훈연 맛에 대적하여 균형을 이루는 수준은 아닙니다.

 

구심점이 되는 맛은 단연코 훈연 맥아의 맛으로

시작부터 끝까지 훈연인 맥주라해도 될 듯 합니다.

 

훈연맥주는 저도 자주 즐기는 종류인지라 거부감이 없지만

얼마나 스코틀랜드 Peat Malt 를 쏟아부었는지 몰라도..

왠만한 사람은 견뎌내기 힘든 강도의 훈연 맛이 있습니다.

 

맥아의 단 맛,효모 에스테르, 홉, 진한 질감 등이 받쳐준다면

맥주의 밸런스가 맞아 무리없이 즐길 듯 한데..

담백하고 깨끗한 맛에 훈연폭탄이있으니 이거 참 힘드네요.

 

너무 강하다보니 반창고의 거즈부분을 무는 기분이거나

플라스틱을 씹는 듯한 인상을 받을 정도입니다.

 

위대한 도전정신을 가지신 분들께 추천하고 싶은 맥주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hyuni80 2013.03.10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찐돼지님이 힘들어 하실 정도면...ㄷㄷㄷ

    예전에 midikey님의 훈연폭탄 맥주를 마셔본 적이 있는게,
    그 녀석과 비교해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ㅎ

  2. era-n 2013.03.11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설립한 양조장인데 라벨은 몇 십 년 된 분위기....ㄷㄷㄷ

728x90


세상에서 손꼽히는 특이한 맥주들중 하나인
독일 바이에른주의 밤베르크(Bamberg) 출신의
슐렌케를라 라우흐비어(Rauchbier) 입니다.

영어로는 Smoked Beer 라 불리는
독특하고 그윽한 훈제향이 일품인 라우흐비어는
탄생배경 또한 평범하지 않은데,
17세기 흑맥주를 만들기 위해 맥아를 볶던(로스팅) 양조자가
볶아야 할 것을 부주의로 태워버리기에 이릅니다.

타 버린 맥아들을 폐기하기 아까웠던 양조자들을
그것들을 이용하여 맥주를 만들었는데,
예상외로 손님들에게 반응이 좋아 계속 생산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 슐렌케를라 양조장 여행기 -
2009.5.16 밤베르크의 연기맥주(Bamberger Rauchbier) - 2009.05.18

- 슐렌케를라의 다른 훈제맥주 -
Aecht Schlenkerla Rauchbier (에히트 Schlenkerla 연기맥주) - 5.1% - 2009.07.15


'라우흐비어'의 맛과 인상이 워낙 강렬하여, 마시면 모두 다 동일한 맥주 같아 보이나,
'라우흐비어' 역시도 오리지날 버전이 있고, 태운맥아를 다른 스타일의
맥주에도 적용시켜 종류가 세분화 되어 있습니다.

'라우흐비어' 의 오리지날 버전은 '비엔나라거' 라고 불려지는
메르젠(
Märzen) 이며, 슐렌케를라에서 그냥 라우흐비어를 달라하면
메르젠 라우흐비어가 서빙 됩니다.

그 외에는 독일 복(Bock)스타일의 훈제맥주와,
바이에른지역의 특산맥주 바이젠(=바이스비어,밀맥주)도 훈제되어 나오고,
복(Bock)에서 도수를 한 단계 높인 도펠 복(더블 복) 버전도 존재합니다.

오늘 제가 마시게 될 종류는 '라우흐비어 바이젠' 인데,
슐렌케를라의 라우흐비어는 오리지날 제품만 마셔보아서
훈제 밀맥주를 마시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개성이 매우 강한 두 종류의 맥주,
극대화된 탄 향기와 훈제향이 가득한 '라우흐비어'와
바나나같은 상큼함에, 부드럽고 진득한 거품이 일품인 '바이젠'이
결합되면 어떤 맛을 낼지 궁금하며,

과연 어느 맥주의 개성이 더 뚜렷하게 드러날지
저에게 큰 관심사가 되어 주는군요 ~
 


슐렌케를라의 '라우흐비어 바이젠'에 대한
맛의 설명을 조금 색다르게 하려하는데,
라우흐비어 vs 바이젠 형식으로 해보겠습니다.

향에 있어서는 '라우흐비어' 의 승입니다.
바이젠의 향은 없고 훈제향이 가득합니다.

색상 역시 '라우흐 비어' 의 승리입니다.
매우 짙은색을 띄던 오리지날 라우흐비어에 비해,
바이젠 때문인지, 좀 탁한 색상을 발하기는 하나..
검고 칙칙한 색은 여전합니다.

느낌과 풍미에 있어서는 '바이젠' 이 앞섭니다.
기본 베이스가 밀맥주여서 거품이 풍성하고,
부드럽게 넘어가는 목넘김이 좋고, 여름날의 목을 축이는
나름의 산뜻함(?)도 접할 수 있는 훈제바이젠이었습니다.

맛에 있어서는 팽팽했다고 여겨지는데,
60:40 으로 '라우흐비어'가 좀 더 맥주를 점유했다고 보았습니다.
단순히 맛만 놓고 보자면 훈제향과 그 맛이 강하며, 쓴맛도 올라오지만
오리지날인 '메르젠 라우흐비어' 에 비한다면 미미한 수준입니다.

확실히 바이젠의 상큼함이 훈제향을 중화시켜주는 느낌이며,
오리지날의 일직선적인 맛보다는 조금은 다양한 맛을 내포하는
'라우흐비어 바이젠' 이라 생각되었습니다.

만약 독일여행을 가시게 되시면, 밤베르크를 꼭 가보시기를 권유하고 싶습니다.
밤베르크의 특산맥주인 '라우흐비어'도 좋지만,
중세도시의 흔적들이 가득한 밤베르크의 구시가지를 걷는 것 또한
  맥주 이상으로 기억에 남는 여행이 되도록 해줄 것 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캬아 2010.07.12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를 보자니 라우흐 비어 때문에 즐거웠던 밤베르크 기억이 나네요.^^ 깨끗하고 아기자기 볼 것이 많은 도시라서 더욱 즐거웠는데.. 라우흐비어 역시 생맥과 병맥의 맛차이가 너무 확연해서 라우흐비어 바이젠의 생맥 버젼, 맛이 궁금합니다. 라우흐비어의 라자도 구경할 수 없는 한국에서 병맥만으로도 충분히 부럽지만요~

    • 살찐돼지 2010.07.13 0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캬아님 의견대로 라우흐비어의 라자도 구경못하는 우리나라의 현실이 좀 아쉽네요.

      저에게도 밤베르크는 정말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도시입니다 ~ 운좋게도 갔을 당시 날씨가 좋아서 그런것도 있지만.. 정말 아기자기하게 볼 것이 많죠ㅋ 좋은 맥주도 있고요 ㅋ

728x90

독일 바이에른 북부 프랑켄지역에 소재한 밤베르크(Bamberg)의 특산물
Rauchbier(라우흐비어:연기맥주:스모크비어) 입니다.
연기맥주는 이름처럼 맥주를 마시면
담배연기를 들여마신 것과 같은
기분을 선사해 줍니다.

제가 보는 독일여행 가이드북에서도
맥주의 나라 독일에서 맛 보아야 할 맥주중에
밤베르크의 연기맥주를
추천하였는데..

맥주를 즐기는 저도 좀 적응이 안 될 만큼
특색이 강한 맥주입니다.


밤베르크에 있는 Aecht Schlenkerla를 직접 방문하여 마셔본 후
다시는 못 마셔보게 될 줄 알았지만..
독일내에서도 연기맥주의 특수성과 전문성때문인지
음료수마트에서도 찾아 볼 수 있더군요~


상당히 특이한 맥주맛을 지닌 맥주입니다.
두달 전 밤베르크에 직접가서
생맥주로 마신 느낌과
병맥주로 다시 마셔보는 느낌의 차이가 없네요.
워낙 독특한 맛의 맥주인지라..

마시기 전 코를 가져다 대면
참나무에서 숙성된 맥주의 향이 코를 자극하고
맥주의 맛을 상당히 표현하기가 어려운데..
쓰면서 무거운 맛과
연기를 가득 마신듯한
깨끗하지 않고 혼탁한 맛

그리고 마지막에는
훈제오리나 장작구이 통닭을 먹은듯한
맛과 향기가 입안에서 납니다.

밤베르크에서 한국인 친구들과 함께
연기맥주(Rauchbier)를 마시고
친구가 한 말이
"왜 난 안주없이 맥주만 먹었는데 통닭을 먹은 것 같지??"
 라는 표현을 해주셨습니다.

밤베르크 연기맥주는 아주 특이한 맥주이기 때문에
마셔볼 가치는 있지만..
굳이 밤베르크까지 행차 할 필요없이
독일의 음료수마트에 가면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09.07.16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여, 안주가 따로 필요없겠군요....-0-

  2. 펠로우 2009.07.23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뉘른베르크의 모 식당에서 처음 마실때 '기네스 맥주에 훈제연어를 담궈놓은 느낌'이었습니다. 나중엔 중독되더군요^^ 솔직히 프랑켄 지역의 주당들이 부러웠습니다~

  3. ㅗㅓㅏ 2012.10.31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맥주지...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