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아르투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24 Stella Artois (스텔라 아르투와) - 5.2% (10)
728x90

호가든, 레페, 벡스, 버드와이저
그리고 우리나라의 OB맥주등을 인수하여
세계최고급의 거대맥주기업으로 성장한 벨기에의 인터브루.

많은 기업들을 인수합병하면서 성장한 인터브루지만..
본래 성장의 밑 거름이 된 맥주는
바로 스텔라 아르투아(Stella Artois)라고 할 수 있지요.

램빅과 에일등의 상면발효맥주가
전통적으로 주를 이루고 있던 벨기에에서,
20세기 등장한
체코스타일의 필스너맥주는
라거맥주의 불모지
벨기에에서도 환영받게 되는데,

벨기에의 대표 필스너맥주는
스텔라 아르투아이며,
벨기에 뿐만아니라 전 유럽,
특히 영국에서 사랑받는 맥주라고 합니다.


스텔라 아르투아는 1926년
크리스마스 시즌맥주로서 특별기획되어 출시된 제품입니다.

크리스마스에 왠 맥주? 라는 의문이 들지만
유럽과 미국에서는 크리스마스시즌
특수를 노리며 생산되는
크리스마스맥주가 상당히 많습니다.
산타크로스 할아버지가 선물꾸러미 대신에
맥주를 들고 있는 그림이
유럽인들에게는 그다지 기이한 모습은 아니죠.

보통 크리스마스에 출시되는 맥주는
갈색이나 검은색등의
어두운색들을 띄고 있으며,
가볍지 않고 무게감있는 에일맥주인 반면,

베들레헴의 별(Stella)을 상징하는
스텔라 아르투아는 차별화되게
황금빛 필스너를 판매하였는데,

반응이 매우 좋아 시즌기획맥주가 아닌
사시사철 판매되는 정식맥주로 자리잡게 되었고,
4년뒤 1930년에는 다른 유럽국가 등지에도
수출되었다고 하는군요.


스텔라아르투아를 마시면
상당히 우아하고 순한느낌의
맥주라는 것을 처음 느낄 수 있습니다.

코 끝에서 풍겨오는 향과
부담스럽지 않고 가볍게 넘어가는 목 넘김과
 입 안에 머금고 있으면 퍼지는 듯한 향긋함,
그리고 쓰지않고 신맛과 상큼한 맛
중간에 걸친듯한 아름다운 맛.
 귀족같이 생긴 맥주가
맛 또한 귀족같이 우아하네요.
역시 최상의 자츠(Saaz)홉을 쓰는
맥주라서 그런기 풍기는게
다른 듯 싶습니다.

크리스마스 한정 맥주로
시작하여 현재는 세계를 대표하는
맥주로 자리잡은 스텔라 아르투아.
역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데는
남다른 이유가 있었다고 보여집니다.

맥주의 소비층인 남성은 물론,
여심 또한 공략할 줄 아는 맥주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pi 2009.12.24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하고 좋습죠~ 헤헤
    홉의 향... 좋긴 한 것같은데 어떻게 해야 잘 느낄 수 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ㅠ

  2. PeachPrince 2009.12.25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이 참 맘에 들어. 스텔라 아르투아라니

  3. nopi 2010.05.16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이마트에서 스텔라 아르투아 캔 4개를 사면 전용잔을 주네요-
    어제 가서 사왔습니다! ㅎㅎ

    • 살찐돼지 2010.05.17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텔라 아르투아 잔을 행사하는군요!! 그토록 기다렸건만 제가 없을때 하다니 약간의 배신감도 느끼네요 ㅋㅋ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네요 ^^

  4. apis 2014.11.16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하다는 표현 그 이상 적합하다는 말을 찾기 힘드네요.
    우리나라 라거맥주도 요정도 만큼 해주면 참 좋을텐데요.
    항상 좋은 내용 보고 갑니다.

  5. 정우철 2016.02.28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토록 여기저기서 칭송하길래 한병 사와서 지금 깠는데, 일단 이거 맥주보다는 샴페인같네요
    상면발효맥주의 맛을 알고 난 후부터 라거류가 정말 맛이 없어서 마시기 힘들었는데 스텔라아르투아는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