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국 'CAMRA' 로 부터 5번이나 올해의 프리미엄 에일상을
수상받았다면서 라벨에 자랑하고 있는
Batemans 브루어리의 Triple XB 입니다.

영국산 페일에일인 Triple XB 는 4.8%의 도수로,
영국식 페일에일을 나누는 분류법에 따라
스트롱(Strong) 에일에 속하는 맥주입니다.

'고작 4.8% 이 스트롱?' 이라는 질문이 생기지만,
어디까지나 영국내에서 다른 페일에일(비터)류와의
비교를 통해서 그나마 세다는 의미로,

어제 리뷰한 미국출신의 '시에라 네바다 페일에일' 과 견주어 본다면,
'스트롱'이라는 용어로 설명되지 못하겠지요.. 

- Batemans 의 다른 맥주 -
Batemans Victory Ale (베이트맨스 빅토리 에일) - 6.0% - 2010.06.17


맥주의 이름이 트리플 XB, 즉 XXXB 인데..
본래는 Batemans 양조장에서 초창기에 만들던 맥주를
조금 더 강화시킨 맥주가 바로 XXXB 라고 합니다.

1874년부터 양조를 시작한 Batemans는
 1960년대에는 8개 종류의 맥주를 양조하게 되었는데,
그들중에서 브루어리의 대표맥주는 XB 라는 맥주였습니다.

가볍고 매우 순한스타일의 맥주가 XB 였는데,
1980년에 접어들어 브루어리에서는 순한스타일의 맥주보다는
좀 더 강하면서 전문적인 맥주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기존의 XB를 개량하여 XXXB 를 탄생시켰습니다.

여기서 'X' 의 의미는 맥주의 강도를 나타내는 것으로,
'X' 를 보니 호주의 라거인 XXXX 라거가 생각이 나네요.
아마 XXXX 라거도 이와 비슷한 의미로 알고 있습니다.


XXXB 를 이전에 런던의 유명펍에서 Cask(생)으로 마셔본 적이 있는데,
따르고 난뒤 흡사 기네스 드래프트처럼 맥주가 따라지면서,
잔으로 보이는 색상이 뿌옇게 되면서 소용돌이치는 모습이 인상깊었고,

탄산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극히 소량에 가까웠으며,
부드러움과 진한 맛으로 무장한 맥주여서
기네스 드래프트와 닮았다는 느낌을 받았었습니다.
물론 기네스와 같은 극단적인 크리미함은 없지만요..

과일의 향이 거의 없고, 쓴 맛도 부각되지 않으며,
강하고 부담스런 풍미도 아니었지만,
이런류의 맥주가 처할 수 있는 곤경인 밋밋함으로 빠지지않고,
약간의 과일향 + 견과류 같은 맛이 있어 나름 괜찮게 마신 에일이었습니다.

확실히 생(Cask)으로 마신 후에 병으로 마시게 되니,
맥주자체에 실망한 건 아니지만..  그 맛이 덜 하여 약간 아쉬웠습니다.
훌륭까지는 아니나.. 마실만 했던, 준수했던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영국의 소규모 브루어리들 중 가장 유명한 곳인
Samuel Smith (사무엘 스미스)에서 만들어진
Yorkshire Stingo (요크셔 스팅고) 라는 제품입니다.

Yorkshire 는 영국의 주 이름이며, 사무엘 스미스 브루어리의 고향이고,
Stingo 는 영국에서 쓰이는 속어로  '독한 맥주'를 뜻한다고 합니다.

Stingo 는 18세기 이전의 잉글랜드 북부지역의
전통적인 스타일의 에일이었다고 하며,
그 이름은 문학에도 자주 등장하였다고 합니다.

'요크셔 지역의 독한맥주' 라는 이름을 가진 이 맥주는
매년 8월 1일인 '요크셔 데이' 에 한정수량으로
출시되는 빈티지 형식의 에일입니다.

- Samuel Smith 의 다른 맥주들 -
Samuel Smith Organic Best Ale (사무엘 스미스 올가닉 베스트 에일) - 5.0% - 2010.05.10
Samuel Smith Winter Welcome (사무엘 스미스 윈터 웰컴) - 6.0% - 2010.06.13


출시일이 매년 8월 1일인데, 포스팅을 올리는 날짜가 7월 16일인 것은
작년에 출시된 한정수량 물품들중, 미처 팔리지 못해
재고로 남은 것을 운 좋게 입수했기 때문입니다.

'요크셔 스팅고'는 오크나무로 만들어진 통에서
1년이상 숙성된 제품으로 오크나무의 은은함과 깊은 향,
풍부함과 살아있는 효모의 느낌이 특징인 맥주라며
Samuel Smith 에서는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제품은 스트롱 에일으로 분류 될 수도 있고,
오크통에서 장기간 숙성된 올드 에일의 범주에도
포함되는 제품인데, 병속에서도 계속 발효과정이 이뤄지는 제품으로
  유통기한이 길기 때문에 장기간 보관 후 마시는게 가능합니다.

참고로 오늘의 '요크셔 스팅고'는 작년 8월 1일 출시된 제품으로
1년이상의 숙성을 걸쳐서 병에 담겨진 제품이니
적어도 재작년인 2008년에 만들어져 숙성에 들어간 것입니다.

라벨 하단의 유통기한은 2012년 6월로 되어있으니
앞으로 약 2년은 좀 더 두었다가 마실 수가 있겠군요.
어쩌면 올해 곧 출시 될 '요크셔 스팅고' 보다
2009년판 '요크셔 스팅고' 를 현시점에서 마실 수 있는게
좀 더 가치있고, 운 좋은 일이라 생각되네요.
1년이란 세월을 기다리지 않고 벌은 것 같습니다 ~


'올드에일' 스럽게 검은색을 띄고 있으며,
묵직함과 진득함을 가지고 있는
'요크셔 스팅고' 에서 확실히
참나무의 향이 많이 배어져 있는 것을
 감지 할 수 있었습니다.

초반에는 참나무의 향과 은은함이 느껴지다,
중반부터는 알코올의 맛이 기폭되는데,
그와 동시에 적포도 비슷한 과일의 맛이
알코올의 느낌을 대체하여
상큼하게 마무리 해주는 듯합니다.

처음엔 오크나무 향, 후반엔 과일 향과 맛을 통해
쓴맛은 적지만 나름 진지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갖춘
'요크셔 스팅고' 라고 평하고 싶네요.

참고로 제가 평하는 에일의 맛은 지극히 개인적입니다.
 얼마 전 에일이 낯선 친구에게 '티모시 테일러'  를 권했다가
그 친구가 한 모금 마신 후 쓰고, 강하다며 더 이상
마시지 않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나름 산뜻하고 밸런스가 잘 맞는 에일이라 생각해서 추천한건데..

여러 번 말씀드리지만, 맥주의 맛은 본인 스스로 느끼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품평과는 상관없이
자신에게 맞는 맥주가 가장 좋은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이 점점 여러 맥주를 접하고, 강한 스타일의 맥주를 접하다 보면
내성이 생기게 되고, 그러면 좀 더 강하고 특별한 것을 찾게 되죠.
이는 맥주 뿐 아니라 다른것들도 마찬가지인 불변의 이치 아닐까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7.17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나무향과 적포도맛이라.. 정말 궁금하네 그저 여전히 부럽다~~ 계속 분발해ㅋ

728x90


오늘 소개하려 하는 '올드 톰 스트롱 에일(Old Tom Strong Ale)' 은
영국 북부 맨체스터의 광역권에 속해있는
Stockport 라는 인구 14만의 소도시 출신의 맥주입니다.

'올드 톰' 맥주는 로빈슨(Robinson) 브루어리 소속의 맥주인데,
로빈슨 브루어리의 간판맥주는 '톰 시리즈' 이며,
'톰 시리즈' 로는 스트롱 에일인 '올드 톰' 을 포함,
'초컬릿 톰' 과 '진저(생강) 톰' 총 3종류가 있습니다.

대다수의 영국 병맥주가 500ml 병에 담겨져 나오는 것에 반해,
'톰 시리즈' 에일들은 330ml 의 검은색깔 작은 병에만
출시되는 야박한(?) 인심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흔하지 않은 330ml 사이즈의 검은 병과,
가운데서 웃고있는 고양이의 얼굴이
한 번 보면 잊혀지지 않도록 해주는 것은 확실합니다 ~ 


'톰 시리즈' 맥주들중 오리지날격인 '올드 톰'은
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맥주이며,
특히 작년인 2009년 최고의 영광을 누린 맥주입니다.

'올드 톰' 은 2009년 세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맥주경연장 중 하나인
'월드 비어 어워드' 에서 총 4 부문에 걸쳐 수상받았습니다.

다크 에일, 발리 와인, 스트롱 다크 에일 종목등에서
월드 베스트의 영예를 수상하였고,
이것들을 총 합한 것과 마찬가지인
'월드 베스트 에일', 한 마디로 2009년
전 세계의 에일중에서 최고였다는 찬사를 받은 제품입니다.

위의 수상경력을 비롯하여, 영국 내에서 주최되는 대회에서도
3번 이상의 최고의 맥주로 선정되는등의..
조사하여 보니 작지만 강한 맥주였습니다.

왜 '톰 시리즈' 맥주들이 도도하게 330ml 제품을 내면서도
500ml 제품들과 같은 가격으로 경쟁을 펼치고 있는지 수긍이 가네요.
아무래도 자신들의 맥주에 대한 강한 자신감 때문이 아닐까요?


스타우트 수준에 가까운 검은색을 발하고 있는
'올드 톰' 맥주는 개인적으로 좀 복잡한 맛을 지닌
에일이었다고 맛을 보았습니다.

탄산기가 적고, 두드러지지지 않은 수준의 무게감
그리 진하지 않은 점성을 갖춘 이 맥주는
초반에는 과일 비슷한 맛이 살짝 피어오르는 듯 싶다가,
중반부터 확연하게 드러나는 알코올의 맛과 향이
과일맛을 밀어내고 맥주를 지배합니다.

그러면서 약간의 스모키함 또한 배어있는 듯한 맛이
후반부에 드러나며 입안에 감도는 점이
특징적인 맛이었다고 설명드리고 싶네요.

얕잡아 볼 수 없는 강한 스타일의 맥주여서,
소비자 보호차원에서 330ml 로 제작했나 봅니다.
500ml 로 마시게 되면, 마시고 난 뒤 힘들어 질 수도 있으니까요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7.06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이 굉장히 인상적이군.ㅋ 서울올때 한병 가져와줘~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