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클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25 Coopers Sparkling Ale (쿠퍼스 스파클링 에일) - 5.8% (6)
728x90

호주 남부의 아델라이데에서 가족단위 양조장으로 시작한
쿠퍼스(Coopers) 브루어리의
메인맥주라고 할 수 있는
쿠퍼스 스파클링 에일 (Coopers Sparkling Ale)입니다.

에일(Ale)은 상면발효의 영국, 벨기에식의 맥주를
일컫는 말로, 호주의 역사가
영국에 의해 개척된것으로 부터 시작되었다 보니
맥주역시도 영국식의 맥주를 많이 따르고 있습니다.

한국에 수입되는 품목으로는
노란색라벨의 엑스트라 스타우트가 있는데,
스파클링 에일의 라벨 속 원의 테두리는 붉은색입니다.

쿠퍼스브루어리는 11가지의 맥주를 생산하고 있는데,
각각의 품목마다 테두리의 색깔을 달리하여
구분을 하고있는것이 쿠퍼스 맥주들만의 특징이네요.


스파클링 에일(Sparking Ale).
우리가 알고 있는 스파클링의 일반적인 해석으로는
불꽃이 튀는, 번뜩이다는 뜻인데,

맥주가 불꽃이 튀거나 번뜩인다는 것은
왠지모르게 탄산이 많아
따끔거릴 것 같다는 예상을 하게 만드네요.

스파클링의 다른 뜻으로는
거품이 많고 잘 생긴다는 뜻도 있는데,
핸드메이드로 맥주를 만들고,
효모작용에 일가견이 있는
쿠퍼스 브루어리에서 만들어 진 것이라면,

스파클링 에일이라는 의미가
스파클링 와인처럼
일반 에일에 비하여
부드럽고, 진득하다는 의미
쪽으로 저는 해석이 되네요.
이것도 샴페인처럼 개봉할 때 '뻥' 소리를 내며
터지는 것은 아닐까요??


개봉할 때에 '뻥' 소리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쿠퍼스 스파클링 에일역시도
엑스트라 스타우트 버전처럼
효모가 컵 안에서 둥둥 떠 다니는 것을
육안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효모의 작용때문인지
색상은 탁한 구리색을 띄고 있군요.

강하지 않은 쏘는맛이
전체적으로 퍼지는데,
효모가 들어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것 같습니다.

과일의 맛과 같은 약간의 상큼한 맛도 퍼지며
런던 프라이드와 비슷한 수준의
무게감을 가지고 있으며,
알코올의 맛도 살짝 나네요.
아직까지는 에일맥주를 많이 접해보지 않은 저라
두어번 마셔본 것으로는 맛을 완벽히 파악할 수는 없지만..
향이 좋고 부드러운 에일맥주로 느껴집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1.25 0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중국에서도 열심이군!
    재밌게 놀다와~

  2. Edward 2010.03.24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에 있을때 즐기던 겁니다.
    이름이 갑자기 생각 안나 검색하다 여기까지 왔네요 ㅎㅎ 잘보고 가요~

  3. era-n 2010.03.31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도 잠깐 들어왔던 맥주인데 지금은 구하기 어렵겠죠?
    베스트 엑스트라 스타우트 하나가 아직 홈플러스에 판매하는 것도 대단한 성과지만....

  4. 조르바윤 2017.07.03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까지 에일맥주를 많이 접해보지 못했다'라는 시절도 있으셨군요ㅎㅎ
    블로그글 잘 보고 있습니다.
    쿠퍼스 브루어리 스파클링 에일을 마시다가 문득
    리뷰하신게 있을까 하고 들어와봤습니다.

    저한테는 자몽같은 열대과일향에
    제가 스파클링이라는 이름으로 오해한것과 달리 부드럽고 풍부하네요ㅎ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