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얼마 전 리뷰한 '파울라너 옥토버페스트 비어' 에 이어서
두 번째로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 맥주인
아우구스티너 브로이의 '아우구스티너(Augustiner) 옥토버 페스트' 비어입니다.

현재 독일 뮌헨에서 한창 진행중인 축제인 옥토버페스트는
 점점 종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으며, 이번주 일요일에 막을 내릴 예정입니다.
 1810년부터 시작한 옥토버페스트는 2010년 올해가 딱 200주년이 되어
더욱 뜻 깊은 축제가 아니었을까 생각되네요.

이번 옥토버페스트를 위해서
제가 지난 5월에 뮌헨을 방문했을 때, 한인민박에 빈방을 문의했는데
그 당시가 옥토버페스트 4개월전임에도 빈방이 없어서..
안타깝게도 흐지부지되었습니다.

그 아쉬움때문인지.. 근래들어 옥토버페스트를
자주 접하고 있는 것 같네요 ~
 
- 아우구스티너(Augustiner)의 다른 맥주들 -
Augustiner(아우구스티너) Weissbier - 5.4% - 2009.06.24
Augustiner Edelstoff Exportbier (아우구스티너 수출맥주) - 5.6% - 2009.07.16
Augustiner Lagerbier Hell (아우구스티너 라거비어 헬) - 5.2% - 2010.03.14


아우구스티너 브루어리의 정식맥주는 총 8가지로
오늘의 '옥토버페스트 비어' 역시도 그 중 한 가지에 속합니다.
시즌제품으로 옥토버페스트 비어를 만드는 파울라너와는 대조적입니다.
 
'옥토버페스트 비어' 는 메르젠(Märzen) 이라고 불리는
독일, 오스트리아등지의 맥주로서
메르젠은 독일어로 '3월' 을 뜻합니다.

9월 29일부터 3월 23일 사이에 만들어진 맥주를 메르젠이라고 정의하는데,
여름의 열기로부터 맥주를 지키기 위해 점점 추워지는 9월에 맥주를 만들어
냉장고가 없던 시절 맥주를 보관하던 자연냉장고인 동굴이나
지하 굴속등에 혹은 산속이나 맥주통을 숙성시켰는데,

종종 연못근처에있는 동굴, 지하실에 있던 맥주들은
겨울에 얼어버린 얼음들이 동굴로 옮겨져, 입구를 막거나 진입을 불가케하여
날이 따뜻해져 얼음이 녹아 장애물이 사라지는 3월 하순이 되야만
작년가을에 저장했던 숙성된 메르젠 맥주들을 맛 볼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여기서 제가 드는 궁금즘은 왜 3월에야 맛 볼수 있는 메르젠(Märzen)이
9월말에 열리는 옥토버페스트의 옥토버페스트 비어에 쓰이는지 모르겠네요.
 아무래도 제 의견으로는 냉장기술이 발달하기전인 19세기에는
옥토버페스트에 메르젠이 아닌 다른종류의 맥주가 사용되었을거라 예상됩니다.


지금껏 제가 아우구스티너의 맥주를 마시면서
그들 맥주에게서 받은 공통적인 인상은
라들러나 샨디같이 과일향의 상큼함이 어느맥주에나
기본바탕으로 깔려있었다는 부분이었습니다.

아우구스티너의 옥토버페스트비어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첫맛에서 시작되는 상큼함맛이 맥주맛 초반을 지배하다가,
중후반으로 갈 수록 메르젠비어(옥토버페스트 비어)의 본질이 드러나,
조금씩 묵직해지는 듯한 느낌, 적당히 쓴 홉의 맛 등이
그저 만만하고 대중적인 느낌의 맥주가 아니라는 것을 확인시켜 주는 듯 합니다.

 현재 대형마트에서 파울라너 옥토버페스트 비어 + 전용잔 행사중이라고 하는데,
아마 그것을 구입하시면 '옥토버페스트 비어' 가 어떤 것인지 확인하실 수 있을겁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niperlio114 2010.10.01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깔이나 위의 거름이 정말 아름다워 보이네요 ^^
    이거 한잔 천천히 마시다보면 어느새 엔젤링이 보이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참 이번에 제가 우리나라 술품평회에 다녀왔는데
    증류주나 막걸리나 와인 등은 많이 봤는데
    아쉽게도 맥주는 없더라구요 확실히 주식이 밥이라 그런지
    쌀로 만든 술이 많고 보리로 만드는 맥주는 없어서 아쉽더라구요

    • 살찐돼지 2010.10.02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증류주나 막걸리는 국산술이니 국가차원에서 지원되는게 당연하고, 와인은 세계화 국제화를 좋아하는 우리나라에서 귀히여기는 주류라서 많은 것 같아요. 그에 비해서 맥주는 흔하고 서민적인 인식이 많아서 품평회같은데 초청되지 못하는것이 이제는 당연하게 느껴지는군요 ~

728x90

정말 오랜만에 다시 마셔보게 된 독일 뮌헨의
아우구스티너 라거비어 헬 (Augustiner Lagerbier Hell)입니다.

독일 남부의 바이에른주 뮌헨市의 헬레스(Helles) 비어는
 뮌헨 고유스타일의 라거비어로서,
색이 밝다는 독일어 형용사 헬(Hell)에서 온 이름입니다.
영어의 '페일라거(Pale Lager)'와 같은 뜻을 가진
독일 뮌헨식의 맥주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뮌헨을 대표하는 스타일의 맥주로 뽑히는 맥주로는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바이젠 = 바이스비어이고,
나머지 하나는 바로 Helles 비어입니다.

제 개인적으로 뮌헨과 바이에른 주 그 일대를 대표하는
바이스비어들을 생각해보면 파울라너(Paulaner), 에어딩어(Erdinger),
프란치스카너(Franziskaner), 호프-브로이 (Hof-Bräu) 등등등
이외에도 열거하지 못한 쟁쟁한 바이스비어들이 떠오르는데,

마찬가지로 헬레스(Helles)를 생각해보면
맨 먼저 떠 오르는 브랜드가 있는데,
바로 오늘 소개하는 아우구스티너 브로이의 헬레스입니다.
 
맥주에 관심이 많아서, 세계맥주를 소개하는 여러종류의 책들을
읽어 보신 경험이 있으신 분들이라면, 뮌헨의 헬레스비어 코너에서
자주 만날 수 있던 맥주라벨이 있을 터인데,
그것은 아마도 아우구스티너 헬레스 비어의 라벨일 가능성이 큽니다.  

비록 헬레스비어의 시초는 아우구스티너 브로이가 아닌,
같은 뮌헨에 위치한 스파텐 브로이(Spaten Bräu)이기는 하지만,
뮌헨 내에서의 인기와, 라벨에서 풍겨오는 독특한 상징성등이 끌려서
여러 책자에 소개되지 않았나 짐작해봅니다.


- 지난 다른 아우구스티너 브로이 맥주들에 관한 리뷰들 -
Augustiner(아우구스티너) Weissbier - 5.4%
Augustiner Edelstoff Exportbier (아우구스티너 수출맥주) - 5.6%

작년에 게시한 저의 리뷰들을 보시면 알 수 있으시다시피,
다른 일반적인 독일의 맥주기업들은 라벨제작시
좀 더 모던하고 심플하게 제작하는 것이 특징인데 반하여,
아우구스티너는 과거로의 회귀라고 해도 좋을만큼
나쁘게 말하면 낡고, 고전적인 느낌을 주는 라벨을
아직까지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위에 보이는 헬레스비어의 라벨같은 경우도
20년 넘게 사용되어 지는 라벨이라 하며,
다른 종류의 맥주들도 일맥상통하게 옛 느낌을 주는 라벨들입니다.

1328년 부터 시작된 뮌헨에서 가장 오래 된 양조장인 만큼,
역사성을 강조하기 위해서 더 옛스런 이미지를 창출해 내는 것 같고,
오히려 그 시대에 뒤떨어진 느낌의 라벨이
모던하고 심플한 현대에 더 눈에 띄어 광고효과를 낸 것 같기도 합니다.

작년 뮌헨공항을 통해 뮌헨 중앙역에 도착한 날에도 그랬고,
다시 뮌헨에서 한국으로 돌아가던 날, 뮌헨 중앙역에서는
키 작고 뚱뚱한 병에 담긴 아우구스티너 헬레스를 즐기며,
열차를 기다리던 독일 젊은이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제 뇌리에 너무 깊이 박힌 맥주라서 그런지,
제 기억속에 있던 헬레스의 이미지를 꺼내보는 시간이 되었네요.
아우구스티너 헬레스가 뮌헨에서 인기있고, 상징적인 것은 맞으나,
헬레스의 전부는 아닙니다. 그렇게 설명한다면
스파텐, 호프-브로이, 파울라너, 학커-프쇠르, 뢰벤브로이 등등의
다른 뮌헨의 브로이들이 매우 섭섭해 할 것 같네요.
 


아우구스티너 헬레스의 가장 큰 특징은
뭐니뭐니해도 상큼하고 기분좋은 신맛과
향이 특징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전체적인 아우구스티너 브로이의 맥주들의
특징이기도 한데 헬레스비어는 가벼움과, 산뜻함,
시원함과, 깔끔함등이 상큼함과 어울러져
기분좋게 맛있다는 느낌이 절로 드는 맥주입니다.

쓴 맛이나 홉의 맛등은 거의 느낄 수가 없기에,
대중적인 입맛에 잘 들어 맞는 것도 인기의 비결인 듯 싶으며,
어느 누구나 거부감 없이 즐길 수 있는 맥주라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만약 한국에 수입이 되고, 많은 사람들이 접하게 된다면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거라 자신있게 말 할 수 있겠습니다.

오늘 작성한 제 글이 오랜만에 만난 좋은 친구를 보았을 때의
반가움이 더해져서 좀 과잉칭찬 쪽으로 간 것일 수도 있으나,
다시 제 생각을 재고해 보아도, 칭찬이 지나치지 않은 맥주입니다 ~  
오늘 밤은 매우 기분이 좋군요 ~~ ㅋㅋ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pi 2010.03.15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음! 독일 여행 중에 먹었던 것 같은 기억이 날 듯 말 듯하다가 사라지는 듯하는군요 ;ㅁ;
    언제나 그렇듯이 부럽습니다 흑흑

728x90

두번째로 소개하는 Augustiner(아우구스티너)맥주인
Export 버전입니다.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아우구스티너는 상큼한 맛이 특징인 맥주라
약간 제 맥주스타일과는 맞지 않아 자주 즐기는 맥주는 아닌데..
Export 버전만큼은 마음에 들어
자주 마시고 있습니다. ㅋ


아우구스티너는 오래된 역사만큼이나 라벨을 보면
상당히 중세시대의 문양도 있고
고전적인 느낌을 풍기네요..

아우구스티너 특유의 뚱뚱하고 숏다리인 병도
아우구스티너를 기억하게 만드는 하나의 매개체가 되어주네요ㅋㅋ
저번에도 이야기했지만..
맥주는 맛도 중요하지만..
라벨이나 맥주병 스타일에 있어서도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확실히 같은 종의 맥주를 고를때
엄청나게 마음에 드는 맥주가 아닌이상
라벨문양이나 병스타일에 따라 호감이 가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그래서 제가 외팅어(Oettinger)를 자주 선택하지 않은 데도
스타일이 한 몫하는 것 같네요~


Exportbier 버전에서도 아우구스티너 맥주 특유의
신맛을 느낄 수가 있네요..
상큼한 맛이 바이스비어버전보다는
약화된 상큼한 맛이지만..
제가 느끼기에는 아우구스티너 바이스비어는
너무 상큼해서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Exportbier에서는 Exportbier의 마일드함과
마일드함이 물리지 않게 보완해주는
아우구스티너의 상큼한 맛이 잘 조화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5.6%의 알코올도수면 높은 도수에 속하는데 비해
상큼한 맛이 호프의 맛과 향, 그리고
알코올의 맛을 묻어버려
높은 알콜도수에도 불구
큰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맥주로 탄생되었네요~

Exportbier에서 만큼은
아우구스티너가 다른맥주들 보다는 제 마음에 쏙드는군요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테게른지 2010.09.22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내가 젤 조아라하는 넘버쓰리중 하나...ㅋㅋ 잘보구 갑니다..

728x90


어제 소개한 Erdinger Weissbier와 함께 뮌헨을 연고로하는
아우그스티너 Weissbier를 오늘은 소개하려고 합니다.
다른 맥주들보다 특이하게 조금 작고 뚱뚱한 병에 들어있는게
매우 귀여워서 사게 된 것도 있습니다. ㅋㅋ


색깔은 에어딩어에 비해 약간 짙은편입니다.
(사진 실력이 좋지않아서 죄송..~)
알콜 도수 5.4%면 바이스비어 중에서는 높은편에 속하지만
첫맛에서만 에어딩어에 비해 약간 강한맛이 날 뿐
이내 많은 탄산과 함께
끝맛은 약간 단맛이 나는군요. 

많은 탄산때문에 Weissbier 특유의 부드러움과
풍부함은 덜 하지만
탄산덕택에 맛있는 맥주가 되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Weissbier계의 라들러(Radler) 랄까나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