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7월 말 제가있는 바이로이트(Bayreuth)에서는 해마다
시민축제를 벌이는데, 바이로이트시의 상징인물
Richard Wagner(리하르트 바그너)의 오페라하우스를
중심으로 바그너의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훌륭한 오페라를 감상하고픈 관광객들로
붐비는 시기입니다.

이제 축제가 얼마 안 남은 터라 관광객유치를 위해
여러 기업들이 축제에 스폰서로 등록을 하였는데
맥주에 있어서는 바이로이트를 대표하는 맥주
바이스비어 전문 Maisel's Weiss 와
하면발효맥주 필스너나 Export,
Helles등을 생산하는 AKTIEN 사가
맥주회사 문양이 새겨진
깃발을 도시내 도처에 걸어놓아 홍보를 하고 있더군요 ㅋ

제가 생각하기에는 두 맥주 모두 상당히 훌륭한 맛의
맥주이기 때문에 충분히 관광객들의 입맛을
맞추어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악치엔 헬&헬레스 버전을 끝으로
악치엔에서 나오는 라들러(Radler)를 제외한
모든 버전을 리뷰하게 되네요..

한 맥주회사당 아주 전문적인 한 우물만 파는 기업들만 아니면
보통 6~8가지의 맥주종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브랜드가 워낙 많다보니 한 종류에서만
 5~6가지종류의 맥주를 모두 리뷰하기는 힘이든데..
악치엔을 제가 정복한데에는
그만큼 저를 상당히 만족시켜준 맥주여서 이기도 합니다.~ 


악치엔 헬(헬레스) 버전 역시도
악치엔 맥주들의 특징인
고소함을 바탕으로 두고 있네요.

탄산이 많아 시원하며
헬레스의 특징중 하나인
강하지않은 호프의 향과 맛도
잘 드러내 주고 있습니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무난한 맛과
약간의 고소함, 청량함으로
무장한 맥주입니다.

한국에서 구할 수 없어 매우 안타까운 악치엔
그래도 얼마전 해외소포로 한국집에
악치엔 Zwickl(츠비클)
5L 한통을 보내서 그런지
마음이 든든합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AKTIEN(악치엔)그룹에서 나온 필스너입니다.
악치엔은 독일 바이에른북부 프랑켄지역
Bayreuth(바이로이트)의 지역맥주로
독일내에서도 세계적으로도
유명하지는 않지만

상당히 훌륭한 맛을 지닌 맥주여서
바르슈타이너,벨틴스,빗부르거 보다 더
프랑켄 지역에서는 사랑받는 맥주입니다.


일전에 포스팅한 악치엔 란트비어,켈러비어,오리지널 버전은
마개가 달린 병에 담겨 있는데
필스너와 헬레스비어는 일반 병에 담겨있습니다.

프랑켄지역을 여행하다보면
검을들고 플레이트아머를 한 검투사의 조각이나
형상을 자주 볼 수 있는데
그것에 관한 설화는 잘 모르겟지만
검투사가 한 손엔 검을
다른 손엔 맥주를 든 모습이
매우 재미있네요 ㅋㅋ


악치엔 필스너는 지역맥주이기는 하지만
독일내 전국적인 필스너들과 비교하여
전혀 뒤지지않는 훌륭한 맛을 지녔다고 생각합니다.

호프의 향은 강하지는 않고,
마실때의 적절한 탄산의 상쾌함
끝맛의 부담스럽지 않은 쓴맛과
악치엔 맥주들의 특징인 기분좋은
깔끔함으로 마무리
그리고 착한 가격까지..
(다른맥주에 비해 10센트 정도 쌉니다)

한국에서는 맛 볼 수 없어 저를 상당히
아쉽게 만드는 맥주들 중에 하나입니다.ㅠㅠ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AKTIEN사의 오리지널 버전인 Export 맥주 입니다.
Export 는 영어와 독일어가 뜻이 수출이라는 뜻으로 동일하게 쓰입니다.
하면발효 맥주인 라거의 한 종류로
현재 이영표선수가 뛰고 있는 도시인
Dortmund(도르트문트)를 중심으로
발달한 맥주입니다.

라거혁명으로 맥주를 대량생산이 가능해 졌을 때,
다른지역과 나라로 수출을 많이 해서 Export라는 별명이 붙었다고 하는군요.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호주맥주
XXXX Export 와 같은 종의 맥주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1857 숫자아래 주황색 글씨로 잘 안보이지만
Helles(밝고 연한), Würzig(양념이 된,간이 밴)
Export bier라고 적혀있습니다.

Export bier가 연하고 가벼운 맛이라고는 하지만
생각보다 높은 알콜도수를 가지고 있는것도 하나의 특징입니다.


Exportbier는 자극적이지 않고
상당히 마일드한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뭔가 잘 구워진듯한 옥수수나 곡물의 향도 나는군요.

필스너의 청량한 쓴맛, 바이스비어의 풍부하고 상큼한 맛
슈바르츠(둔켈)비어의 고소함과 초컬릿 향
복비어의 짜릿함과 신맛 등
맥주 종류를 떠올렸을 때
떠오르는 각각의 개성이 있는데 반해
Export 맥주에 있어서 마일드한 맛이란
맥주 개성에 있어서는
약점이 될 수도 있지만..

알콜프라이 버전의 맥주와 같이
맥주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부담없이 다가갈 수 있는 점에서는
긍정적 면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실은 AKTIEN 시리즈들을 매우 아끼는것에 반해
그 중 오리지널 버전이
제가 느끼기에 밋밋하고 한국맥주와 비슷한 맛이라
선택순위에서 멀어진 맥주였는데,

독일에 와서 느낀거지만
각각의 브랜드마다 고유 브랜드의 오리지널 버전 맥주는
가장 먼저 만들어진 버전이어서 오리지널인 이유도 있겠지만,
누구에게나 친숙하고
누구에게나 중박이나 그 이상 되어주는 맥주가
오리지널이라는 이름을 가진다는 느낌을 받는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Kellerbier는 우리말로 직역하면 지하실 맥주입니다.
지하실맥주가 어떤 뜻인지 알려면
맥주의 역사를 살펴볼 필요가 있는데

19세기 중후반 냉동고가 발명되기 전까지는
맥주를 만들고 보관할 만한 곳은
지하실이나 땅속 깊은 동굴등 밖에는 없었습니다.
맥주가 맛있어지려면 차갑고 어두운곳에서 보관되야 하기 때문이었죠.

하지만 냉동고가 발견된 뒤 제한된 공간인 지하실이나 동굴이 아닌
어느곳에서나 보관이 가능하게 되었죠.
이는 맥주의 대량생산을 가능하게 했고
맥주 라거혁명의 신호탄이었습니다.

냉동고 덕택에 대량생산 된 라거가 급속도로 퍼져나가
지금까지 이어져 왔지만
중세 때 부터 이어져온 전통방식의 지하실맥주(Kellerbier)는
옛방식을 고수하는 몇몇의 맥주회사에서만
현재 만들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제가있는 바이에른 북부 프랑켄지역에는
옛방식을 고스란히 간직하고있는 맥주회사와 양조장들이
독일에서 가장 많은데,

독일내 수많은 맥주회사들중에서 Kellerbier를
생산하는 기업은
그리 많지 않은걸로 보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독일맥주를 마시기 위해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발견한 지하실 맥주는
악치엔사의 것과 쿨름바허사의 것
그리고 매우작은 가족단위의 양조장에서 나온
약간은 허술해보이는 지하실맥주들이 전부였습니다.


츠비클은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며 즐겨먹는 맥주입니다.
구수함과 함께 깊은 쓴맛이 나는데
헤페(효모)때문인지, 필스너의 쓴맛과는 다르게 느껴집니다. 

악치엔사가 지역규모의 크지 않은 맥주회사지만
독일내 다른 거대규모의 맥주회사 부럽지않은
맥주 맛을 자랑합니다.


지하실에서 묵은맥주의 내공탓인지
구수함과 깊은맛과 향이 납니다.

약간의 씁쓸함도 있지만
Pils 의 강하고 톡 쏘는 씁쓸함이 아닌
호프에서 우러나온 듯한 씁쓸함입니다.

Landbier 처럼 토속적인 구수함이 아닌
오랜기간 깊은 동굴 지하실에서
숙성되어 만들어진 구수한 맛이군요.

악치엔사에서 만드는 맥주들은 제가 맛본 결과
대체로 깊은 맛을 내는 맥주들인데,
그중에서도 Zwick'l(츠빅클)이
최고의 깊은 맛을 내는 것 같습니다.

언제나 아쉬운 점은 악치엔이 지역규모의 맥주회사라
한국에서는 마실수 없다는게 매우 안타깝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은 2015.12.22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로
    독일생활시 가장 많이 먹은 맥주는 당연 마이젤이었지만,
    쯔빅클도 굉장히 많이 마셨던 기억이...나네요...
    블로그 처음 부분 보면서 굉장히 추억을 더듬는 중이에요 ㅎ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