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래스칸 프리라이드 AP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4.21 Alaskan Freeride APA (알래스칸 프리라이드 APA) - 5.3% (2)
728x90


미국 알래스카(Alaska)의 주도 Juneau 에서 맥주를 만드는

알래스칸(Alaskan) 양조장으로 이번에 소개하는 맥주는

알래스칸의 미국식 페일 에일인 Freeride APA 입니다.


양조장의 설명에 따르면 본래는 알래스카의 인적이 드문 곳에서

스키나 스노우보딩 Crew 들을 위해서 제작한 맥주였지만

현재는 상시제품(Year-Round)으로 전환되었다고 합니다.


아메리칸 페일 에일(APA)의 정석적인 구성인 미국 북서부 해안에서

주로 재배되는 홉들로 미국적인 맛을 살렸다고 하며,

약간의 맥아적인 단 맛이 뒷바쳐주는 맥주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알래스칸(Alaskan) 양조장의 맥주들 -

Alaskan White (알래스칸 화이트) - 5.3% - 2012.12.14


알래스카라는 지역적 이미지를 통해 알래스칸 양조장에서는

겨울, 눈, 스노우보딩 등등과 관련된 마케팅을 하는 것이 발견됩니다.


Live Life Alaskan 이라는 알래스칸 양조장에서 촬영한

유투브 영상을 보면 막연한 알래스카의 이미지가 그대로 나오던데,


맥주 양조장에서 일을 마친 양조가가 알래스칸 엠버(Amber)에일

한 박스를 스노우 보드와 함께 차 트렁크에 싣고 먼 길을 떠나며,

눈 덮인 설경에서 스노우보드를 즐긴뒤, 역시 마무리는

함께 온 동료와 함께 호수를 바라보며 알래스칸 맥주 한 잔..


페일 에일이니, 엠버 에일이니 어느 곳에서든 취급하는 곳이 많아

이젠 크래프트 맥주라해도 맥주에서 차별화를 두는 것은 어렵겠지만

지역적인 특성과 강점을 이용하면 사람들의 뇌리에 박히는 것은 오히려 쉽겠더군요.


이미 미국 알래스카 지역의 맥주하면 Alaskan Brewing Co. 가

최우선적으로 제 머릿속에 떠오르게 된 것 같습니다.



약간 탁한편에 색상은 금색-구리색에 걸쳤습니다.

거품의 입자는 조금 거칠지만 생성력과 유지력은 좋습니다.


부정할 수 없는 미국 홉(Hop), 특히 시트러스(Citrus)계열과 

열대과일스럽던 향이 굉장히 향긋하게 담겨있었는데, 

자몽-구아바-망고 등등을 연상시키는 향기들이었습니다.

소량의 맥아적인 단 맛도 나타났지만 의식해야 느껴지더군요.


탄산감은 아주 세지는 않았지만 어느정도 터짐은 감지되었고

입에 닿는 느낌이나 무게감은 그다지 가볍지 않은 것이

중간수준의 무게감(Body)과 질감을 선사했습니다.


미국 북서부 홉(Hop)들의 주된 캐릭터가 고스란히 드러나며

향에서와 마찬가지로 열대과일-시트러스 풍미가 강합니다.

쓴 맛은 특별하게 미간을 찡그릴만큼 강한 편은 전혀 아니며,

맛의 균형을 맞춰줄 단 맛도 세지 않아서 달게 느껴지진 않더군요.


약간의 오렌지 시럽이나 꿀과 같은 단 맛이 전달되긴하나

단 맛보다는 무게감이나 질감의 향상에 주력된 듯 한 맥아의 쓰임새로

지나친 단 맛이나 쓴 맛에 치중되기보다는 과일스런 홉의 특징이나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시음을 위한 풍미에 집중한 듯한 느낌입니다.


부담스럽지 않으면서 허전하지 않은 중간점을 잘 보여준 맥주로

미국식으로 여섯 병에 4달러 식으로 판매된다면 장만해놓고 마시고싶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국맥주가격 2014.04.27 0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동네에 무슨 맥주를 말씀하시는건지...10년 넘게 있어도 그런가격은 본적이 없는것 같은데요. 그리고 저희동네 두홉들이 소주는 5.99 입니당

    • 살찐돼지 2014.04.27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데일리하게 저렴하게 장만해놓고 마시기 좋다는 것을 빗대어 표현한 가격입니다. 미국에 십년 계신분께서 비현실적이라고 지적해주시니 생각없이 싼 가격으로 비유한것에 사과드리며 정정합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