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옴메강(Ommegang)은 미국 뉴욕주 Cooperstown에 위치한 양조장으로

전통적인 벨기에식 맥주를 지향하며 매진하는 곳으로 유명합니다.

 

1997년 Don Feinberg 이란 벨기에식 맥주의 추총자가

벨기에 농가 컨셉으로 Susqehanna River Valley 에 있는

홉(Hop) 농장이 있던 자리에 옴메강 양조장을 세웠습니다.

 

개업한지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옴메강은 급속도로 성장하였고,

2003년 Don Feinberg는 옴메강 양조장을 벨기에의 Moortgat brewery 에

매각하였는데, Moortgat 는 한국에서도 유명한 Duvel 의 양조장이죠.

 

총 5종류의 1년중 언제나 구할 수 있는 레귤러 맥주들과

매년 생산하는 더 많은 시즌 한정맥주들로 라인업이 구성되어있으며,

레귤러/시즌 한정 모두들 벨기에식 스타일의 맥주들입니다.

 

 

오늘 소개하려는 Ommegang 의 Abbey Ale 은

옴메강 양조장의 첫 시작과 함께한 레귤러 맥주로,

스타일은 Dubbel (두벨,뒤벨)에 속합니다.

 

벨기에의 트라피스트 수도원 수도사들이 만드는

Dubbel 스타일에 영감을 얻어 양조한 것이지만,

 

특이하게도 도합 5 종류의 향신료가 맥주에 포함되었는데,

오렌지 껍질, 코리엔더, 아니스, 커민, 감초 뿌리등이 첨가되었죠.

 

홉은 벨기에 에일에서 자주 사용되는 스티리안 골딩(Styrian Golding)과

스팔트(Spalt)가 사용되었으며, 옴메강 자체효모로 발효했네요.

 

벨기에 두벨(Dubbel) 스타일과 다양한 향신료의 조합이란 설명이니..

깊고 진득한 질감, 맥아적인 단 느낌(Malty) + 향긋한 향신료가 예상되지만,

 

Abbey Ale 스타일류에서 향신료가 활개하는 제품은 아직 낯설어 

마시기 전 상당히 기대감을 갖도록 만드는 옴메강 Abbey Ale 이네요 ~

 

 

향에서부터 5종류 향신료의 존재감을 물씬 접할 수 있던 맥주로,

카라멜스런 단내 + 박하스런 향기 + 오렌지 & 건포도의 내음이 있었습니다.

 

색상에서는 그들이 Burgundy 라고 표현하는데 공감이 되는

붉은 빛이 도는 갈색을 '옴메강 에비 에일'이 발하더군요.

 

거품은 두벨(Dubbel)스타일에 어울리게 얕지만 진득했고,

탄산은 맥주 스타일상 적은편이 미덕인데, 이는 제게 만족스러웠습니다.

 

 보여지는 외양과 8.5%라는 알콜도수가 주는 은근한 압박감에비해서

맥주의 무게감은 그리 묵직하는 생각이 들지 않았으며,

질감에서는 진득하지만 쫀득거리는 수준은 아니었습니다.

 

진한 카라멜 풍미나 낮게 깔리는 중압감 등의 맥아적인 느낌(Malty)이

8.5%의 두벨(Dubbel) 스타일이다보니 보다 강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오히려 가볍게 즐길만한 인상의 '옴메강 에비 에일' 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맛에서도 단 맛이 크게 부각된다는 느낌은 없었지만,

그래도 건포도와 흡사한 맛이 지배적으로 다가왔으며,

다음으로는 갖은 향신료들 맛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감초에서 비롯한 듯한 홉의 씁쓸함과는

다른 차원의 쓴 맛이 가장 두드러지게 입안에서 포착되었으며,

이전에 제가 맛 보지 못했던 매우 낯선 풍미를 가졌기에 신기했을 뿐입니다.

 

아무래도 처음 접해보았던 적응안되는 맛 때문인지..

벨지안 화이트 콤비인 오렌지 껍질 & 코리엔더는 큰 활약이 없어 보였네요.

그리고 약간의 쿰쿰한 벨기에 에일 특유의 맛과 향도 살짝 있었습니다.

 

향신료와 Abbey Ale Dubbel 의 조합이라는 부분에서

굉장한 굴곡과 강력함을 기대했었지만, 마신 후 소감은

질감과 무게감은 글쎄(↓), 향 & 색(↑), 맛에서는 글쎄(?) 였습니다.

 

하지만 'Ommegang Abbey Ale' 이 평범한 에일이 아닌 것은 분명한데,

재미있는 것은 이 제품이 Ommegang 에서는 가장 평이하다 할 수 있는

No. 1 메인 맥주라는 건데, 그럼 다른 맥주 & 계절맥주들은 어떨지 가늠하기 어렵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ue-Man 2012.05.16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한 두달 전에 마셔봤습니다. 시간이 좀 지나서 어떤 맛이었는지 기억이 안나는군요.
    한국에서 구하신 건가요??

  2. drcork 2012.05.16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벨로 입문하기 좋은 맛이었던것 같다. 무난하게 집에 쟁여놨다가 한달에 2~3번저도 맛보고싶은 맥주랄까?ㅋㅋ

  3. Deflationist 2012.05.19 0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브루어리, 야구 명예의 전당(Baseball Hall of Fame)이 있는 뉴욕주의 Cooperstown에 있습니다.
    조만간 한번 가볼 생각인데.. 기대가 됩니다. 이들 제품 중에 Hennepin이라는 벨지안 세송도 있고, Three Philosophers라는 것도 있지요..^^

    • 살찐돼지 2012.05.19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번 도그피쉬헤드도 그렇고 옴메강까지 양조장 방문하시는
      Deflationist 님이 정말 부럽네요~

      '세 철학자' 는 꼭 마셔보고픈 제품중의 하나입니다~

728x90


2012년 3월 현재, 우리나라에 수출되어 있는 벨기에 트리펠(Tripel)은
네 개 뿐입니다. 플로레페 트리펠과 코르센동크 아그너스, 드 코닉 트리펠
그리고 오늘의 '트리펠 카르멜리엣(Tripel Karmeliet)'이죠.

7대째 가업으로 양조를 하는 벨기에의 Bosteels 양조장 출신입니다.
1679년 벨기에 Carmelite 수도원의 레시피로부터 만든 것으로,
Bosteels에서 1996년에 회생시켜 만들기 시작했다 합니다.

이게 절대적인 권위, 품질이 좋다는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순 없지만..
현재 비어 어드보케이트.com 의 트리펠(Tripel)부문 4위이며,
레이트비어.com 에서는 트리펠 부문 현 1위로 평가받네요.

위의 평가는 엉터리가 아닌, 잘 만든 트리펠이란 참고일 뿐,
맛과 느낌은 본인이 느끼는게 중요하니 마셔보고 판단하세요 ~

- Bosteels Brewery 의 다른 맥주들 -
Pauwel Kwak (파우웰 크왁) - 8.4% - 2010.09.06
Deus (데우스) - 11.5% - 2010.12.31



본래 트리펠(Tripel)이라는 용어는 영어 트리플과 같은 의미로,
'세 제곱(triple)' 이라는 이름의 기원은 여러 설이 있습니다.

지난 베스트말레 엑스트라와 같은 수도원 자체소비제품이 싱글,
약 도수 7%대를 아우르며 어두운 색과 맥아적 성향이 일품인 두벨(더블),

색상은 필스너처럼 밝고 달콤하지만 도수는 9% 언저리의 트리펠(트리플)인데,
싱글-더블-트리펠이 알콜 도수 4.5 - 7 - 9 의 순차를 보인다는 견해,

높은 도수의 맥주를 만들기위해선 효모가 분해할 당이 많아야하는데
당을 생성하려면 기본적으로 맥아의 양이 많아야하기때문에,

싱글과 트리펠이, 싱글과 두벨이 3배,2배 정도의 맥아의 절대량
차이를 보인단 점에서 이름이 비롯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의 주인공 카르멜리엣(Karmeliet)은 약간은 남다르게
트리펠의 의미를 부여하고 있던데, 바로 귀리, 보리, 밀 이라는
세 가지 재료로 트리펠을 양조했다는데 중점을 맞추고 있더군요.

역시 재료선정의 자율성이 특징인 벨기에 맥주 답군요 ~


짙은 노란색을 띄고있는 트리펠 카르멜리엣(Karmeliet)에선
밀의 향기와 동반한 싸한 향신료와 비슷한 달콤한 향기가 풍겼고,
거품은 아주 풍성하게 일었으며 조밀도나 지속력도 준수했습니다.

탄산의 터짐이 강하지는 않지만 중간중간 느껴졌고,
알코올의 존재감은 특유의 향과 맛에 가리워진 듯 했습니다.

알콜 도수 8.2%라는게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무게감에선 가볍고 밝으며 상쾌함까지 느껴졌지만
입에닿는 질감은 부드럽고 진득함을 만끽할 수 있었습니다.

우선적으로 가장 입에 와닿는 맛은 향신료와 같은 Spicy 함,
(가급적 영어표현은 자제하려 하지만.. 국어로 생각나는게 없어)

홉의 싸함을 말하는 Spicy 가 아니라 정말 향신료에서 풍기는
향긋하면서 달콤함까지 전해지는 맛이 두드러지게 드러났고,

바나나의 달콤함, 레몬의 상큼함과 비교 할 만한 맛,
다량의 맥아에서 찾아오는 진하고 부드러운 풍미,
바나나 & 레몬에 버무려진 향긋함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룹니다.

사람의 취향에 따라 단 맛나는 맥주 + 향신료 향이 강한 맥주,
쉽게 말해 호가든과 같은 스타일이 잘 안 맞는 분들은 별로겠지만..
반면 향긋함과 단 맛에 거부감없고 즐기는 분들에게는 안성맞춤일겁니다.

맛과 느낌, 색상등에서 볼 때 여성분들이 좋아할 만한 스타일이겠지만..
저도 지금 한 병 마시고 얼굴이 빨개질 만큼 고도수에 속하는 맥주라는게
여성들에게 다가가기 어려울 수도 있지만, 소주 반병은 마신다면야 이정도는 ~

맥주 자체로서는 개성이 철철 넘치지만, 다만 구할 수 있는 곳이 매우 한정적이며
지극히 소비자 입장에서 만만하게 지불하기 힘든 가격이라는 부분에서
정말 특별한 사람을 위한 특별한 자리의 맥주로 자리매김 할 것 같아 보입니다.

그래도 비용을 감수하고 한 번 정도는 마셔볼 만한 가치가 있는 맥주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dikey 2012.03.26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 트리펠이 하나 더 있습니다. 코르센동크 아그너스.

  2. sanmames 2012.03.26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 코닉 트리펠도 들어오지 않나요??

    뭐 크라켄 같은경우는 베스트말레 비릇해서 몇가지 트리펠 있겠지만서도....

  3. tevin 2012.04.24 1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에서 맛 볼 수 있나요?+_+ 베트남에 있을 때는 꽤나 수입이 많이 되어서 이것 저것 많이 먹어보았는데. 한국은 왜이리 인색한지 ㅠ

728x90


벨기에의 에비 에일(Abbey ale)인 플로레페(Floreffe)에서
오늘은 트리펠(Tripel) 버전을 시음하려고 합니다.

카르멜리엇과 플로레페 단 두 종류의 트리펠만이
현재 한국에 수입되고있는 상황인데,

제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L 백화점 본점
맥주코너에서 이것을 구입하실 수 있다고 합니다.

- 블로그에 등록된 다른 플로레페(Floreffe) 맥주 -
Floreffe Dubbel (플로레페 두벨[더블]) - 6.3% - 2011.07.17



'트리펠(Tripel)' 이란 스타일의 맥주는 본래 벨기에의 맥주로,
베스트말레 수도원에서 처음으로 유래한 에일입니다.

도수가 높아 (8~10%) 세제곱, 즉 트리펠이란 명칭이 붙었다고도 하나,
 베스트말레에 수도원에서 양조할 때, 가장 기본적인 simple 보다
3배 양에 달하는 맥아를 사용해서 트리펠이란 이야기도 있습니다.

페일 필스너 맥아를 사용하였으며,
부가물로서 캔디 슈가가 첨가되기도 합니다.

캔디 슈가의 역할은 단 맛을 강화하기보다는
맥주의 바디감(무게감)을 낮추면서 더 오묘한
알콜성 향미를 증진시키기 위함입니다.

홉의 특성보다는 맥아가 돋보이는 맥주가 트리펠이어서
달달하고 부드러운 특징을 지닌 맥주인데,

정통라거를 즐기던 분들의 입맛에는 트리펠이
'맥주가 뭐이리 달어?' 라고도 받아들여질 수 있겠는데,

반면 7~10%의 높은 도수임에도 불구하고,
달작지근하고 보드라운 느낌때문에
은근히 여성분들께 환영받을 스타일이기도 합니다.


역시 벨기에의 수도원식 맥주에 가장 어울리는 안주는
단연 치즈가 될거라 믿어, 치즈랑 곁들이게 되었습니다.

맥아의 달달한 향과 과일같은 상큼함이 어울러진 향이있어,
첫 느낌부터가 화사할거란 기대감을 심게 해주는 플로레페 트리펠입니다.

탄산의 기운이 전체적으로 강하게 느껴지는것에 반하여,
톡 쏘거나 짜릿한 기분은 선사해주지 않았는데,

상층에 진득하게 쌓이는 거품과 부드러운 질감때문에
탄산의 존재감은 묻히는듯 했고, 무게감이 알콜도수에 비해선
상당이 가볍게 다가왔습니다. 라거를 주로 마시던 분도
플로레페의 트리펠은 도전하는데 전혀 무리가 없을 듯 합니다.

입에 맥주를 넣게되는 초반에는 레몬 같기도, 바나나 스럽기도 한
달콤하고 화사한 맛의 향연을 접하게 됩니다.
이 생기발랄한 느낌의 맛은 중반까지 계속해서 지속되는데
사람마다 느끼는 강도는 다르겠지만 저는 좀 달다는 평입니다.

7.5%의 트리펠에서는 알코올의 맛은 살짝 엿볼 수 있는 수준이었는데,
워낙에 초반에 찾아오는 달작지근함이 그 맛을 상쇄시키는데 일조했습니다.

중후반으로 넘어가면 은둔해있던 홉의 씁쓸함이 정체를 드러내던데,
필스너나 IPA 수준의 강렬함이 아닌 그냥 출석확인만 하는 정도였습니다.

벨기에의 '트리펠' 이 개성이 강한 맥주라
충분히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적어도 두세번 이상은 도전해 볼 가치가 있죠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8.17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쉽게 구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ㄷ

    • 살찐돼지 2011.08.17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예전에 청담동의 백화점에서만 구할 수 있던 시기에비하면 조금은 더 취급점포가 많아졌더군요. 물론 가격은 손쉽게 구할 정도는 아니지만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