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07 Orval (오르발) - 6.2% (10)
728x90


베스트말레(Westmalle) , 쉬메이(Chimay) , 아첼(Achel) 등과 함께
세계 7대 '트라피스트' 맥주로 불려지고 있는
벨기에 출신의 맥주 오르발(Orval)은,
1931년부터 양조되어져 본격적으로 판매된 제품입니다.

오르발을 양조하는 장소인 Notre-dame d'orval 수도원의 기록에는
1628년 수도사에 의해 맥주가 소비되어 졌다고 되어있으며,
그 후로도 160년동안 수도원 내 맥주생산 & 소비가 이루어지다..
1793년 부터 중단되어졌다고 합니다.

그로부터 약 130년 후인 1931년 브루어리가 다시 문을 열었고,
연간 생산량은 45,000 헥토리터에 달한다고 하며,
트라피스트 맥주로는 처음으로 벨기에 전역으로
판매되어진 맥주라는 기록이 있습니다.  


트라피스트의 여왕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는 '오르발' 은
다른 트라피스트와는 다르게, 오직 한 가지 제품 밖에 없다는 게 특징입니다.

쉬메이(Chimay)는 레드, 화이트, 블루등으로,
베스트말레는 트리펠(Trippel)과 두블(Dubble)..
로쉐포트(Rochefort)는 6 , 8, 10 등으로 구분되어 지는등..

도수에 따른 구분으로 시리즈를 만들어 놓았지만..
'오르발'은 6.2% 제품 단지 한 종류만이 존재합니다.

비공식적이고 불규칙적으로 만들어지는
쁘띠뜨 오르발(3.6%)이라는 제품이 있다고는 하는데,
이 제품은 오로지 수도원 내부소비 목적과,
수도원 주위지역에서만 판매되는 맥주라 합니다.

'오르발' 이 유일한 품목이기는 하나
많은 사람들의 평가에 의하면, 오르발은 맛이
복잡하고, 불규칙적이며, 마실때 마다 다르다고 하여,
종류가 많지 않아도, 한 맥주에서 다양함을 맛 볼 수 있다고 합니다.

'Belgo' 라는 벨기에식당에서 한 번 마셔보고,
이번이 두 번째인데 그 때 마신 느낌과 비교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마셔 본 '오르발' 은 확실히 단순한 맛을
가지고있는 맥주는 아니라고 여겨졌습니다.

위키피디아의 설명에 따르면, 오르발에서는 말(馬)안장 가죽의 냄새가 난다고 하는데,
제가 마신제품에서는 약간 상한우유와 같은 그다지
향기롭지 않은 향이 나는것 같아.. 변질가능성을 알아보려,
제조년 월일을 살펴보니 2009년 12월 16일 제조제품이었습니다.

맥주에는 이상이 없다는 거고, 맛에 있어서도 상당히 특이했는데,
거의 모든 에일의 맛을 표현할 때 제가 사용했던
'과일 같은 상큼한 맛' 이 오르발에는 거의 없었고,
정체를 알 수 없는 맛들..쓰지도 않고, 달지도 않고, 밋밋하지도 않은..
위키피디아에서는 흙맛이 난다고 표현해놓은..
희귀한 맛을 맛 볼 수 있었습니다.

두 번째 마신 오르발이기에.. 여기서 제 스스로 맛을 단정짓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보여지며, 좀 더 경험을 쌓아봐야 할 맥주인 것 같습니다.
제 블로그의 글은 단지 소개차원에서 올리는 것이니,
제 글을 보고 맥주에 대한 선입견을 가지지 않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pi 2010.07.07 2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이게 그 오르발이군요 +_+

  2. lhoki 2010.11.06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벨기에 친구가 World best beer라며 술집에서 사준기억이 나네요. 그때 약간 취하긴했지만 그맛은 잊을 수가 없네요

  3. 파파챠 2011.02.07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같은 맥주라도 마시는 사람마다 느낌이 다르네요. 전 과일향과 유사한 향긋함과 약간 시큼함을 느껴서 굉장히 만족했었습니다.

  4. 바보새 2011.10.20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부부 공히 벨기에 여행 중 마신 최고의 맥주라고 꼽는 녀석이 이거랍니다... ㅠㅠ;;; 처음 마셨을 때는 정말 세상이 뒤집힌 것 같은 충격이었어요. 이런 게 맥주라니. 아니 세상에. 벨기에는 천국이야~ 뭐 이런 대화를 나누며 ... 너무 기쁜 나머지 둘 다 각자 이것저것 두세병 더 마시고... ... -_-;;;;;.... 벨기에 맥주 돗수도 안 보고 마신 정줄놓은 여행자들이 되어서 숙소까지 갔었지요. ㅋㅋㅋ

    그러고보면 작년 초에 후쿠오카 놀러갔을 때 일부러 파는 가게 찾아서 마셨을때는... 컨디션이나 가게 분위기나 발매 시기별로 진짜 뭔가 다른가 싶었던게... 그 때 마신 건 맛있는 벨기에 에일이군, 하는 느낌 정도였거든요. 오히려 캐러멜 계통 맛과 단맛이 너무 강하게 나서 균형이 좀 안 맞는 느낌이었어요.

    • 살찐돼지 2011.10.21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Orval에 대한 평가는 정말 극과극을 달리고 호불호가 분명한 트라피스트같았습니다.

      확실히 다른 맥주들과 구분되는 독특한 말 안장같은 향과 맛을 가진것 때문인것 같은데.. 이게 원래 양조장의 특징인가? 하고 받아들이기에는, orval 은 종류가 하나밖에 없어 비교할 대상도 없죠.

      희한한건 지난번 브뤼셀에 있었을때, 노숙인이 이 맥주를 마시고 있더군요. 바보새님은 후쿠오카에서 일부러 찾아가기까지 했었는데말이죠ㄷㄷㄷ

  5. 바보새 2012.03.05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나고야 갔을 때 또 orval을 마셨는데... 이번엔 정말 맛있었어요! 최근 성 베르나두스를 여러번 마시면서 저희 둘 다 오르발보다 맛있을지도 몰라~ 했는데. 이번에 오르발 마신 뒤에 역시 최고는 이거~ 라고 했다지요. 카멜리엇이랑 (이건 예전에 마셨을 때도 그냥 그랬는데 남편이 마신 기억이 없다고 해서 또 시켰더니 한 모금 먹고 아 기억나~ 별로였어~ 하더군요 =ㅅ=) 로쉬포르 10, 시메이 화이트도 마셨는데... 그래도 역시 이 녀석이 최고란 결론. ㅎㅎㅎ

    대체 왜 맛이 다른지 고민을 해봤는데... 병입일은 확인하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어쩌면 온도 문제일 수도 있겠다 싶었어요. 이전 후쿠오카에서 마신 건 좀 차가웠던 걸로 기억하거든요. 자주 마실 수 있다면 좀 더 확실할텐데... 어쨌든 국내에서 그냥 구할 방법은 없으니 그냥 추정일 뿐이지만요. ^^;

    • 살찐돼지 2012.03.05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르발은 특유의 맛과 향취때문에 호불호가 많이 갈리던데, 바보새님은 호감을 가지고 계시네요 ~

      혹시 바보새님께서도 이런저런 맥주들 많이 마셔보셔서 정석적인 스타일의 맥주보다는,
      스타일을 파괴하는듯한 특이한 맥주에 후한 점수를 주고 계신건 아닐까? 생각이 들기고 하네요 ~

      확실히 오르발같은 맥주는 차게해서 먹으면 좋을 것 하나 없을거라 생각들어요~
      비싸더라도 국내에 들어온다면 다른 온도에서 비교는 할 수 있을텐데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