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세 번째로 블로그에 소개하는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자랑하는 '노이첼러 클로스터 브로이' 의 맥주로서..

오늘 소개하는 제품은 키르슈비어(Kirschbier)입니다.

 

키르슈비어, 즉 우리말로는 '체리 맥주' 로 번역되는 이름으로

복(Bock)을 바탕으로 하는 맥주에 체리쥬스를 첨가한 것이며.

 

양조장 홈페이지 설명에 따르면 방부제나 화학물질을 넣지 않은

독일출신의 Natural(?) 한 맥주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노이첼러(Neuzeller)의 맥주 -

Neuzeller Kloster Bräu Porter (노이첼러 클로스터 브로이 포터) - 7.2% - 2013.01.29

Neuzeller Kloster Bräu Schwarzer Abt (노이첼러 클로스터 브로이 슈바르처 압트) - 3.9% - 2013.05.29

 

 

지난 리뷰인 슈바르처 압트(Schwarzer Abt)에서 다루었던 내용이었던

노이첼러 양조장과 독일연방행정부간의 '브란덴부르크 맥주 전쟁'

노이첼러의 승리로 설탕을 넣은 맥주가 맥주로서 불릴 수 있게된게 골자지만..

 

한 가지 매우 의문스러운 사실은 정작 논란의 중심이 된 제품인

슈바르처 압트(Schwarzer Abt)는 Bier(맥주)라는 단어가

여전히 라벨의 전면에 크게 드러나지 않고있는 상황인 반면에,

 

오늘의 Kirchbier 를 포함해 Apfelbier(사과), Gingerbier (생강),

Spargelbier(아스파라거스), Kartoffebier(감자),

Anti-aging-bier (광천수 + 염분 + 비타민) 등등의

 

그나마 감자맥주만 프로이센의 프리드리히 대왕의 일화만 전해질 뿐,

아무리 생각해봐도 슈바르처 압트(Schwarzer Abt)처럼

16 세기의 레시피와 같은 물증을 제시하기 어려울 것 같은 맥주들은

당당하게 Bier 라는 문구가 전면라벨에 떡하니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는 둘 중 한 가지로, 이 맥주들 또한 '슈바르처 압트' 와 마찬가지로

정말로 옛 레시피가 존재하여 순수령으로부터 면책되는 권리를 받았던가,

 아니면 '브란덴부르크 맥주 전쟁' 의 결과로 노이첼러(Neuzeller)가

예외적으로 맥주 순수령의 재료 제한으로부터 자유로워진 것이라 봅니다.

 

 

마치 체리가 첨가된 베를리너 바이세(Berliner Weisse)나

벨기에의 크릭 람빅(Kriek Lambic)에서 확인 할 수 있는

체리가 투입된 맥주의 전형적인 붉은색 빛을 발하였습니다.

거품의 생성력은 괜찮은 편이고 유지력도 상당합니다.

 

향은 강한 체리향이 돋보이며 새콤함과 약간의 산미이며,

조금의 맥아적인 달콤한 냄새가 의식적으로 느껴지긴하나

체리가 워낙 압도적이기에 다른 향들이 뚜렷하지는 않았습니다.

 

탄산감은 느껴지지는 하나 과하지 않은 수준의 청량감만 존재하며

기본 스타일이 복(Bock)이라는 노이첼러의 묘사가 맞어 떨어지는

맥아적인 느낌 + 시럽(당)이 남아있는 물의 부드럽고 진한 느낌에,

 

어느정도의 무게감도 받쳐주면서 산뜻함과 청량함도 동반합니다.

따라서 연하거나 묽은 느낌없는 기분좋게 마시기 딱 좋더군요.

 

맛은 솔직히 말해서 체리이외에 다른 맛이 느껴지진 않습니다.

새콤상콤하고 달달함이 전해지는 체리가 질감만 살아있는

맥아 당(Sugar)+ 시럽의 진득함과 결합하여 있었습니다.

 

즉 카라멜이라던지, 검은 과일이라던지, 콘 시럽이라던지 등등의

맥아에서 접할 수 있는 달달함이 체리를 뚫지 못했다고 보았고

홉은 본래 복(Bock)이라는 스타일에서 큰 활약이 없는 재료이니

체리가 지배적인 복(Bock)에서는 더욱 더 보잘 것 없었습니다.

 

개인적인 소감은 좀 더 묵직해졌지만 산미나 야생효모의 특징은 없는

체리가 첨가된 '베를리너 바이세' 를 마시는 것과 같이 와닿았으며,

 

체리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맥주임은 틀림없으나

맥주에서 체리의 절대량은 그리 과하지 않은 편이기는 해서

거부감이 들지는 않았던 '노이첼러 키르슈비어'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에히트 크리켄비어(Echt Kriekenbier)는 벨기에 맥주로

국내에도 이미 수입된 '뒤체스 드 부르고뉴' 를 만드는

Brouwerij Verhaeghe 출신의 제품입니다.

 

이름 속의 크릭(Kriek)이라는 표현에서 감을 잡은 분도 계실텐데

체리가 들어간 맥주로서, Brouwerij Verhaeghe 에서 이르길

Echt Kriekenbier 는 '플랜더스 체리 에일' 로 정의되고있죠.

 

벨기에의 크릭(Kriek) 맥주들을 양조하는 여러 양조장들에서는

단가를 위해 폴란드에서 재배된 체리를 공수해서 쓴다고 하는데,

Echt Kriekenbier 는 벨기에 지역에서 자란 체리를 사용한다 합니다.

 

 그래서 Echt (영어로는 Real)란 수식어가 앞에 붙여지나봅니다.

 

-블로그에 리뷰된 Brouwerij Verhaeghe 의 맥주 -

Duchesse de Bourgogne (뒤셰스 드 부르고뉴) - 6.2% - 2010.10.26

 

 

에히트 크리켄비어(Echt Kriekenbier)는 Brouwerij Verhaeghe 의

주 종목인 플랜더스 레드 에일(Flanders Red Ale)이나

플랜더스 우트 브륀(Flanders Oud Bruin) 등의 Sour Ale 에

 

체리를 첨가하여 뭔가 더 색다른 맛을 추구한 제품으로

다른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오크(Oak) 통에서 숙성되며

1,2 묵은 에일과 3년 묵은 잘 익은 맥주를 섞어 만든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맥주의 밑 바탕은 플랜더스 레드 에일이거나

플랜더스 우트 브륀, 둘 중 하나를 근간으로 둔 셈인데,

 

둘 사이를 갈라놓는 중점적인 요소는 맥아적인 단 맛으로

마치 와인처럼 깔끔하게 떨어진다면 '플랜더스 레드 에일' 에

분명히 산미가 돌긴 하지만 레드에일 보다는 누그러진 느낌으로

더불어 맥아적인 단 맛이 어느정도 느껴지면 '우트 브륀' 입니다.

 

BA 에서는 이 맥주를 플랜더스 레드 에일에, RB 에서는 Sour Ale 로

지정해놓았지만 Brouwerij Verhaeghe 이 서술한 맛 평가를 보면

전체적인 성향은 '우트 브륀' 에 가까워 보입니다.

 

직접 마셔보고 판단해보는게 가장 빠른 길이겠네요~

 

 

색상은 정상적인 맥주의 범위에서는 나올 수 없는

체리와 유사한 붉은 색을 띄는게 확인되었습니다.

 

향은 역시 강한 체리의 시큼-상큼함과 더불어서

오크(Oak) 통에서 숙성된 흔적이 남은 특유 나무향이 있었고,

젖은 가죽 같기도하면서 먼지와 같은 느낌도 받았습니다.

 

산미는 코를 찌를 정도의 식초스런 정도까지는 않았으며

 체리 때문에 달콤한 향이 전달되나 맥아적인 단 맛은 아니었네요.

 

탄산감은 생각보다는 과하지 않아 쏘는 적당한 청량감에

매우 담백하고 깔끔하게 빠져 질감이 옅고 묽은 느낌이 아니라

청량감이 가시고나면 나름의 맥아적인 성향(Malty)이 주는

부드럽고 진중한 느낌을 얻을 수가 있었습니다.

 

약한 복(Bock)이나 포터(Porter) 스타일에 견줄만한 질감/무게감으로

산미가 나타나는 맥주들이 보통 가볍고 깨끗한 느낌을 선사하는데 반하여

Echt Kriekenbier 의 이런 양상은 우트 브륀(Oud Bruin)에 가까웠습니다.

 

향에서는 비교적 가리워져있던 단 맛이 맛에서는 드러났는데,

단 맛이 강하게 드러난다기보다는 마일드(Mild)하게 깔리고 있었네요.

 

달달함이 어떤 맛이다라고 느낄 겨를이 없이 이내 산미(Sour)와

체리의 맛이 공습해오기에 체리와 같은 단 맛이 구심점이 되는 맛이며,

산미는 트래디셔널 람빅(Lambic)들과 견주어 보았을 때는

분명히 약하고 누그러든 세기였지만 여전히 드러나기는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Malty 한 맛과 질감/무게감이 산미를

억제하는 듯한 효과를 가져온 듯 했는데..

체리의 맛 까지는 어떻게 붙잡아두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더불어 체리, 산미, 단 맛 이외에는 오크(Oak) 나무에서 배어진

나무스러움에 뭔가 펑키하고 짜릿(Tart)한 맛이 후반에 전달됩니다.

 

제 판단으로는 플랜더스 우트 브륀(Oud Bruin)에 근접했으며,

더해서 체리(Kriek)의 물러서지 않는 맛에 적당한 산미+ Oak 에

기본을 깔고있는 맥아적인 단 맛까지 한 맥주 안에서 느껴지니

마시는 사람 입장에서는 정말 재미있을 수 밖에 없네요.

 

Sweet Kriek Lambic 과 Traditional Kriek Lambic 의

정중앙에 위치한 특징의 'Echt Kriekenbier' 로서,

 

Traditional Lambic 의 산미가 적응 안 될 정도로 강해서

좀 더 둥글둥글 원만한 산미의 맥주를 찾으신다면,

또는 Sweet Lambic 은 마치 주스처럼 너무 달아서 싫다면

'Echt Kriekenbier' 가 정말 좋은 대안이 되어줄거라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상욱 2013.04.09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색과 거품색상을 보니 왠지 체리향과 맛이 진하게 뱉을거 같은 느낌이 들어요.
    안주와의 궁합보다는 단독으로 마시는게 좋을듯한 녀석같습니다만 저런 체리가 함유된 맥주는 어떤 안주랑 어울릴지... 머리로는 떠오르질 않네요;

    그나저나 병 용량이 어떻게 되나요? 와인병과 동일한가요?

    • 살찐돼지 2013.04.10 0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750ml 샴페인 병입니다~ 양조장에서는 330ml 작은 병도 내놓고 있지요~

      맛의 폭이 크고 다양해서 단독으로 마시는게 저도 좋아보입니다~

  2. kihyuni80 2013.04.24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안이야기는. .아직은 한국과 상관없는게 함정이네요.ㅎ

728x90


오늘 소개할 맥주와 브루어리는 벨기에 한센(Hanssen) 브루어리의
오우테 크릭 (Oude Kriek) 이라는 제품입니다.
네덜란드어인 Oude 는 영어로 Old 라 하네요 ~

벨기에 한센브루어리의 맥주는 유명한데 비해서
브루어리에 관해서는 알려진게 별로 없습니다.
인테넷 홈페이지도 없을 뿐더러, 네덜란드어로만 된 자료가 있어
정보를 알아내기가 여간 어려운 곳이었습니다.
오직 알 수 있던 정보는 1896년에 세워졌다는 것과,

브루어리의 위치는 벨기에 브뤼셀의 남쪽 광역지역에 속한
Dworp 라는 인구 약 5,000명의 도시에 있다는 것 뿐입니다. 


Kriek 은 이미 블로그에서 다룬바 있는 종류의 맥주인데,
블랙체리를 첨가하여 만들어낸 맥주로,
자연발효 맥주 람빅(Lambic,Lambiek)의 일종입니다.

람빅맥주는 과일과 함께 발효된 원액에 설탕을 넣어
재발효를 시키는것이 방식이라 하는데,
설탕을 넣었음에도 재발효에 따라 단맛이 사라져서
과일맛은 나지만 단맛이 없고 신맛이 나는것이
 전통적인 람빅맥주라고 합니다.

하지만 몇몇의 람빅양조장에서는 대중성을 고려해서
단맛을 증대시키기 위해, 완성된 람빅맥주에
설탕을 재첨가하거나 해당과일주스를 넣어
 람빅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람빅맥주를 구분할 때는
전통에 입각하여 만들었는지 (Traditional),
단 맛을 첨가한 것인지 (Sweetened)에 따라 나눕니다.

 브루어리에 따라 전통파인지 단맛 개량파인지 나뉘기도 하나,
같은 브루어리내에서도 종류에 따라,
전통과 단 맛 개량으로 다르게 분류되기도 합니다.

오늘 소개하는 한센 브루어리는 전통적인 방식의 브루어리로,
Old 라는 의미의 Oude 가 그것을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한센 브루어리의 제품 말고도, 다른 벨기에 람빅에서 또한
Oude 라는 단어를 이름 앞에서 찾을 수 있는데,
그들은 전통적인 방식의 람빅이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


람빅이 한국에서는 무엇인지 알 수도 없고, 마셔볼 수도 없지만..
기회가 생겨서 전통방식과 단맛 개량방식 람빅 모두를 마시게 된다면,
제 생각엔 누구라도 둘 사이의 차이점을 발견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비록 람빅을 처음 마셔보는 사람이라 할 지라도..

 전통방식의 람빅인 '한센 오우테 크릭' 은 단맛이 전혀없을 때
사용하는 드라이한 와인같다는 표현이 어울리며,
강하고 신 체리맛이 강하게 느껴지며 동시에 강한 떫은 맛도 종종 감지됩니다.

  일전에 마셔 본 대표적인 단맛개량 브루어리의 하나인
'린데만스(Lindemans)' 의 크릭과 비교하면,
린데만스의 크릭은 알콜 도수도 겨우 3% 미만수준에,
단맛의 향연이 펼져지는 주스같은 람빅인 반면,

'한센 오우테 크릭' 은 6%의 높은 도수때문인지
알콜의 기운도 람빅속에서 살짝살짝 느껴지는것이,
정말로 드라이한 체리맛 와인을 마시는 것 같았습니다.

저에게는 흡족했지만, 어떤이에게는 시고 떫은 전통람빅의 맛이
부담스러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설탕이나 주스를 첨가함으로 그 맛을 완화시키는 것을
본연의 맛을 해친다며 부정적으로 볼 것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솔직히 전통람빅을 그냥 마시기가 만만한 일은 아니네요..

만약 람빅맥주를 마시게 되었을 때,
맛이 많이 달고 주스같이 느껴진다면 단맛개량 람빅,
시고 떫다면 전통방식의 람빅이라 생각하시고,
어느 것이 더 잘 맞는지 판단하는 것은 개인의 몫 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근래들어 거무튀튀한 무게감있는 맥주만 마시다보니,
상큼하고 산뜻한 맥주가 마시고 싶어져 고르게 된,
벨기에산 바커스 크릭(Bacchus Kriek) 입니다.

크릭(Kriek)은 벨기에 스타일의 체리맥주로
'벨기에'에서는 자연발효맥주인 람빅(Lambic)을 만들 때 
과일을 첨가하여 맥주와 함께 발효시킵니다.

첨가되는 과일의 종류로는 체리,딸기,복숭아, 라즈베리등이 있으며,
빙설탕이 첨가된 '파로' 라는 이름의 맥주도 존재합니다.


라벨이 따로 없이 종이로 된 포장만을 두르고 있어
이색적이고 확실히 눈에 띄는 '바커스' 는
크릭(체리)과 프람브와즈(라즈베리) 맥주를 주로 생산하는
벨기에 서부 플랜더스 지역에 위치한 브루어리 입니다.

'바커스' 는 바쿠스 라고도 불리는 로마의 신으로,
그리스에서는 '디오니소스' 라고 알려진 신입니다.
그리스에서 모셔지던 신이 로마로 넘어온 격인데,

'디오니소스'는 술의 신이자 풍요의 신으로
그리스와 로마에서 그를 위한 축전이 열릴만큼
인기가 많았던(?) 신이라고 하며,
로마에서는 '바쿠스' 혹은 '바커스' 라고 불렸다 하네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피로회복제인
'박카스' 의 이름이 '바커스' 에서 유래되었다는
흥미로운 사실도 오늘 조사를 통해 알게되었습니다 ~  

맥주에 있어서 신은 '감브리누스' 밖에 없는 줄 알았는데,
한 발자국 더 나아가 술의 신인 '바커스'의
이름도 맥주이름에 사용 되는군요 ~


종이포장을 벗겨내니 흡사 참기름병 같은 것이
출현하여 약간 당황스러웠습니다.

제가 크릭(Kriek)맥주를 마시는 건
린데만스(Lindemans)의 크릭 이후로 두 번째이지만..
마셔 본 소감을 정리해 보자면..

체리맥주답게 확실히 체리맛이 여실히 드러나는 맥주입니다.
 맛에 대해서 복잡하게 설명 할 필요없이 '체리맛', '상큼함' 세글자로
마무리 될 맥주이지만.. 첫 경험 크릭맥주인 린데만스와 비교하면,

린데만스 크릭은 알콜도수 4%의 상당히 시고 자극적인
체리의 맛을 뿜어냈던 것으로 제게 기억되는데,
그에 반하여 바커스의 크릭은 5.8% 이라는 결코 약하지 않은 도수때문인지,
체리맛과 함께 알코올의 맛도 느낄 수 있었으며,
과실주에서 종종 보이는 끝맛의 떫은 맛 또한 감지되었습니다.
 
린데만스의 크릭이 약간 주스처럼 느껴진 크릭이라면,
바커스 크릭은 술 맛나는 크릭이었다 표현하고 싶습니다.
 
해외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그다지 평이 좋지않은 크릭인데,
저는 이게 린데만스의 것보다는 마음에 드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