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맥주를 관심있게 즐기시던 분이라면 이런 상상쯤은

한 번 해보지 않으셨을까? 예상해 봅니다.

'맥주에 초컬릿이 들어가면 어떨까? 어울릴까?'

 

이러한 호기심은 애꿎게도 머드쉐이크 초코로 전달되어

국내에서 '초코 맛 맥주' 라는 어이없는 타이틀을

이 보드카 바탕의 RTD 제품이 얻게 되었습니다.

 

사실 한 동안 국내에서 리얼 초컬릿이 함유된 맥주가 없었지만..

최근 들어 수입된 '영스 더블 초컬릿 스타우트'  덕분에

상상에 부합하는 맥주 + 초컬릿의 맛을  이제 경험할 수 있게 되었죠.

 

사무엘 아담스의 초컬릿 복(Chocolate Bock) 또한

영스(Young's)의 제품과 유사한 컨셉의 제품으로

 

이 같은 제품들이 세간에 많이 알려져야 머드쉐이크 초코가

초코렛 맥주라는 잘못된 현상을 바로잡을 수 있겠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사무엘 아담스(Samuel Adams) 맥주들 -

Samuel Adams Boston Lager (사무엘 아담스 보스턴 라거) - 4.8% - 2009.08.30

Samuel Adams Winter Lager (사무엘 아담스 윈터 라거) - 5.6% - 2011.05.17

Samuel Adams Noble Pils (사무엘 아담스 노블 필스) - 4.9% - 2011.06.24

Samuel Adams Summer Ale (사무엘 아담스 썸머 에일) - 5.3% - 2011.07.30

Samuel Adams Alpine Spring (사무엘 아담스 알파인 스프링) - 5.5% - 2012.04.19

Samuel Adams Octoberfest (사무엘 아담스 옥토버페스트) - 5.3% - 2012.10.24

Samuel Adams Old Fezziwig Ale (사무엘 아담스 올드 페지윅 에일) - 5.9% - 2012.12.04

 

 

오늘의 주인공 사무엘 아담스 초컬릿 복(Chocolate Bock)은

말 그대로 초컬릿이 함유된 독일식 복(Bock) 맥주입니다.

 

일반맥주들 보다 강한것이 하면발효 복(Bock)맥주지만..

역시 대중성과 매니아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법을 아는

'사무엘 아담스' 양조장은 5.8%의 겨울한정 복맥주를 만들었군요.

 

매니아층에서는 '5.8%의 복(Bock)은 좀 약한거 아니야?' 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도수가 높지만 맛이 허전한 제품보다는

도수가 비교적 낮더라도 맛이 탄탄한게 더 나을 것 같네요.

 

여하튼 기본 스타일은 독일식 복이기 때문에 사용된 홉은

노블홉들인 테트낭(Tettnang)과 스팔트(Spalt)들이며,

 

가장 중요한 재료인 초컬릿은 카카오 열매로서 첨가되었는데

에콰도르, 가나, 마다가스카르 산 이라고 합니다.

 

 

향에서는 노블 홉의 정제되고 화사함이 돋보임과 동시에

카카오 열매 특유의 향이 뿜어져나오고 있었습니다.

색은 어두운 갈색 - 검은색 사이에 걸쳐있었고요.

 

탄산감은 많이 자제된듯한 느낌인데,

복(Bock)이 본래 맥아적인 느낌(Malty)가 강해

부드럽고 진득하며 깊은 무게감이 지배적이기 때문이죠.

 

초컬릿 복 역시 청량감보다는 따스함을

탄산의 터짐과 연한 입에 닿는느낌보다는

점성이 질고 부드러운 쪽이 강화된 맥주였습니다.

 

맛은 먼저 부담스러운 알콜의 맛은 없었으며

맥아적인 맛(Malty)위주로 편제되어있었고

노블홉이 우아한 풍미로 살짝 어루만진다는 인상이었습니다.

 

쓴 맛은 사실상 없었다고 봐도 무방한 수준이었기에

맥주를 즐기지 않는 사람에게도 어필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무엇보다도 초컬릿스러운 맛이 강하게 드러나는데

검은 색 맥주에서 보통 드러나는 그을리고 탄 듯한

쓴 맛이 없는채, 단 맛이 고스란히 담겨져있었네요.

 

영스(Young's) 초컬릿 스타우트와 비교하자면

거친 맛은 많이 빠진 초컬릿 맥주라고 생각되었습니다.

 

오늘의 사무엘 아담스 초컬릿 복은 평소 꿈꾸던

초컬릿 맥주의 이상에 가까웠던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어트리 2012.12.17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태원에서 다시 구할수 있으면 좋겠는데ᆢ ㅠ

  2. era-n 2012.12.18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콜릿맛 맥주로도 공감이 잘 안되면 코코아맛 맥주라고 하면 좀더 쉽게 공감할 것 같아요.
    영스 꺼에 비해 부드러움은 적지만 대신 쓴맛도 적어서 이게 더 여성들한테 어필할 것 같아요.
    물론 시중에 구하기 너무 어려운 맥주지만....ㄷㄷㄷ

  3. master um 2012.12.18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콜릿 넘 사랑하는데 맥주로도 있네요....^^ 와우 먹고싶당...

  4. 맥주너굴 2013.12.14 0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amuel smith 에서 나오는 Organic Chocolate Stout는 마셔봤는데, 사무엘 아담스 Chocolate Bock 은 들어보기만 하고 못마셔봤네요.. 시골에 사는지라 구할 수가 ㅜ_ㅜ

    • 살찐돼지 2013.12.15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무엘 아담스보다는 사무엘 스미스가 더 구하기 어려울 것 같은데.. 아닌가 보네요. 영국에서는 사무엘 스미스가 생각보다 구하기가 어려운지라..

728x90


라벨 가운데 웃고있는 고양이가 인상적인 맥주
올드 톰(Old Tom)의 초컬릿 에일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올드 톰은 영국 맨체스터(Manchester)의 광역권에 있는
Stockport 라는 지역에 소재한 로빈슨 브루어리에서 만들어지는 맥주입니다.

로빈슨브루어리는 1838년 윌리엄 로빈슨이 설립한 브루어리로
현재까지 로빈슨 가문이 6대에 걸쳐저 가업으로 맥주를 생산하는
전통이 있는 브루어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로빈슨 브루어리에서 생산하는 브랜드의 종류는
총 10가지이지만, 그 중에서 4종류만이 병맥주로 출품이 되는데,
4종류 중에서 3가지가 '올드 톰' 브랜드의 제품입니다.

- 지난 올드 톰 에일에 관한 리뷰 보기 -
Old Tom Strong Ale (올드 톰 스트롱 에일) - 8.5% - 2010.07.04


개인적으로 맥주에 부가물들.. 예를들어 초컬릿, 커피, 꿀, 기타등등이
첨가되는것을 그리 선호하지는 않지만, 가끔씩 마시고 싶을때가 있습니다.

오늘 소개하고자하는 '올드 톰(Old Tom)' 의 초컬릿맥주는
'올드 톰 스트롱 에일' 기본 바탕에 카카오를 혼합하여 만든 맥주로,
초컬릿맥주라는 달콤해보이는 인상에도 불구하고,
6.0% 라는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알콜도수를 가지고 있습니다.

'올드 톰 스트롱 에일' 이 본래 8.5%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많이 낮아진 수준이기는 하지만, 단순히 라벨에 적혀있는
'Chocolate' 라는 글귀에 현혹되어 집었다가는
낭패를 면하지 못할 수도 있는 제품입니다.

부디 새로운 맥주에 도전하실 때.. 올드 에일, 골든 에일, 발리 와인,
포터 등의 맥주종류명을 몰라서 실수하는 경우는 어쩔 수 없지만
적어도 모든 맥주에는 알콜도수가 퍼센트(%)화 되어있으니,
무작정 선택하기전에 한 번쯤은 살펴보는 것이 보다 바람직 할 겁니다 ~  


'올드 톰 초컬릿' 을 맛 본 소감을 간략하게 표현하면
초컬릿맛 - 과일맛 - 술맛의 연속이었습니다.

초컬릿의 향기가 충만한 '올드 톰 초컬릿' 이
처음 입에 닿는 때의 맛과 느낌은 거의 초코우유를 마실 때 처럼
강한 단맛과 향, 부드러움등이 전해졌습니다.

도입부분에서는 단맛이 강했다면, 중반에서는 초컬릿의 단맛이
점차 과일같은 맛으로 바뀌는데, 꼭 과일맛 시럽을 담고있는 초컬릿을 먹는것처럼
단맛과 과일맛이 조화되어 있었습니다. 이 과일맛은 오리지널 '올드 톰' 에서 비롯 한 것 같네요.

돌이켜보면, 초컬릿이 첨가된 맥주들은 흑맥주계열의 포터나
스타우트들이여서 단맛 + 탄맛 + 진하고 무거움이 특징이었었는데, 
'올드 톰' 은 스타우트 & 포터가 아니었지만 무게감이나 진한정도가 결코 얕지 않았습니다.

'올드 톰 초컬릿' 은 사람들이 기대하는 만큼의 초컬릿 느낌에
부응하는 맥주이지만, 은근히 남는 알콜 향과 맛 등, 무게감등에서
'여성분들이 좋아 할 취향의 맥주' 가 되기에는
좀 무리가 있다고 생각되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niperlio114 2010.10.02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술만이 아니라 맥주에서도 초콜릿 맛이 나는 맥주라 이것도 맛 보고 싶어지네요 ... ㅠ
    언제쯤 이런 술들을 마실 수 있을까요?
    정말 코엑스에서 홍보용으로 해서 박람회 하면 재미있겠네요

  2. 캬아 2010.10.03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렌타이데이 날 단 거 싫어하는 남자들에게 선물하면 좋겠네요

  3. era-n 2010.10.05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톰과 제리가 생각나네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