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벨기에에서 전통적인 방식의 자연발효맥주 람빅(Lamic)만을
고집하는 양조장인 Cantillon(칸티용)의 람빅을 또 하나 소개하려 합니다.

오늘 제가 마시게 될 람빅은 'Rose de Gambrinus' 로 
'감브리누스의 장미' 란 이름의 맥주이죠.
그래서인지 라벨의 오른쪽에 장미가 그려져 있네요.

'감브리누스' 는 작년에 제가 200회 맞이로 리뷰한
체코맥주 감브리누스에서 소개한 바와 같이,
맥주에 있어서 신으로 모셔지는 존재입니다.

유럽국가에서 만들어진 맥주들 중에서 감부리누스라는
이름이 들어간 맥주들을 종종 발견할 수 있는데,
주로 그런 맥주들은 감부리누스에게 봉헌한다는 의미색이 짙습니다.

칸티용의 'Rose de Gambrinus' 또한 이에 해당한다네요 ~

- Cantillon 의 다른 람빅맥주들 -
Cantillon Gueuze (칸틸롱 귀즈) - 5.0% - 2010.08.08
Cantillon Iris (칸틸롱 이리스) - 6.0% - 2010.10.23
Cantillon Saint Lamvinus (칸틸롱 생 람비누스) - 5.0% - 2010.12.04


람빅(Lambic)맥주는 어떤 과일이 첨가되었냐에 따라
맛과 이름이 결정되는데, Rose de Gambrinus
'프람브와즈(Framboise)' 라 불리는 종류로서, 라즈베리 람빅입니다.

체리를 이용한 크릭(Kriek)람빅에 영감을 얻어서
라즈베리를 넣어 만든것이 '프람브와즈(Framboise)' 로
세간에선 크릭람빅에 가려서 오랫동안 빛을 보지 못했던,
쉽게 말해 쩌리였던 기간이 길었던 람빅이었습니다.

또한, 크릭은 전통방식과 달게만든 람빅, 양방면에서 선보였지만,
프람브와즈는 달게만든 람빅과 동의어로 인식이 굳어진 경향이 생기게 되었죠.

그러나 전통방식 람빅 전문점인 칸티용(Cantillon)에서는
프람브와즈 역시 단맛이 없는 옛 방식으로
1973년 Rose de Gambrinus 를 제조하게 되었습니다.

벨기에에서는 매우 드문 전통방식의 프람브와즈 람빅인데,
칸티용은 다른 단맛나는 프람브와즈와 확실히 구분짓기 위해,
감브리누스(Gambrinus)라는 눈에 띄는 이름을 선택하였다고 합니다.

'감브리누스' 란 이름때문에 확실히 튀기는 하지만,
자세히보면 야한 라벨의 그림이 더 시선을 사로잡는 것 같습니다.


라즈베리가 들어간 'Rose de Gambrinus' 람빅맥주는
일전에 마셨던 단맛나는 '린데만스 프람브와즈' 처럼
향에서는 시큼함이 적도 달콤한 라즈베리 향이 있어서
이건 좀 단 맛이 나지 않을까? 하며 예상했지만..
 역시 맛을 보니 억측이었단것을 바로 깨닫게 되었죠.

다홍색을 띄는 'Rose de Gambrinus' 역시 신맛의 향연인 람빅었는데,
하지만 칸티용(Cantillon)의 다른람빅과, 혹은 다른 양조장의
옛 방식 람빅들과 비교해 보았을 때, 시큼하고 짜릿한 맛의 자극은
상당부분 중화된 듯한 인상을 남긴 람빅이었습니다.

신맛이 감소한데에는 확실히 라즈베리의 달콤함이 큰 역할을 했는데,
초반에는 라즈베리의 기세가 강하여, 단 맛과 향이 지배하다가,
후반부로 넘어갈수록 전통람빅 고유의 신 맛, 떫은 맛
그에 따른 쓴 맛등으로 끝맺게 된 람빅이었습니다.

   전통방식의 람빅들이 일반 소비자들에게 외면받은 가장 큰 이유는
자극적인 신맛이 주는 거부감이라 할 수 있는데,
'Rose de Gambrinus' 는 완화된 신맛과 (그래도 좀 강하지만..)
 달콤한 라즈베리가 어울러져 전통람빅의 입문단계로 좋아보일 람빅었습니다.

자연발효, 즉흥성에 기반한 람빅이기에.. 다른 병에 담겨져있는
'Rose de Gambrinus' 는 강한 맛을 내포 할 수도 있을겁니다.
그러나, 적어도 오늘 마신 람빅은 나름 순해서
람빅 초보딱지를 달고있는 저에게는 알맞았었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플린 2011.01.05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봐서는요 저랑은 맞지 않는 맥주지만 빛깔만큼은 단연 매혹적이네요.

728x90


벨기에의 대표적인 람빅양조 브루어리인
칸티용(Cantillon)에서 생산된 Iris 라는 람빅입니다.

영어론 '아이리스'라 발음되는 '붓꽃' 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이 람빅은,
1988년 벨기에 브뤼셀에 세워진 '귀즈(Gueze)' 박물관의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칸티용에서 새롭게 양조한 제품입니다.

이름을 '붓꽃' 이라 설정한 까닭은 브뤼셀의 상징인 꽃이
붓꽃이라는 연유에서라고 합니다.

 처음에는 칸티용의 Iris가 붓꽃과 함께 양조하여,
꽃의 향기로움과 화사한 맛의 맥주가 아닐까 예상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조사를 통해 알게되었습니다.

- 칸티용(Cantillon)의 다른 람빅 -
Cantillon Gueuze (칸틸롱 귀즈) - 5.0% - 2010.08.08


칸티용 브루어리는 홈페이지에서 그들의 람빅에 이용되는 재료
그리고 공정등을 글로 설명해놓았는데,
대다수의 칸티용 람빅들이 그곳에 기록된 수칙에따라
만들어지고, 처리되며, 발효가 된다고 합니다.

'Iris' 람빅이 앞의 설명에 해당되지 않는 예외적인 람빅인데,
 칸티용 람빅의 재료로 35%의 밀맥아, 65% 보리맥아,
3년된 건조되어진 홉(Hop)을 사용하는게 기본인데 반하여,

 '붓꽃(Iris)' 는 밀을 제외한 페일 에일(Pale Ale)에 쓰여지는 보리맥아,
 3년묵은 건조된 홉과 갓 나온 생생한 홉을 반반비율로 섞어 만든다합니다.

공정이후 거치게되는 람빅고유의 자연효모를 받아들이는 
즉흥적인 발효과정은 '붓꽃' 람빅도 다른제품과 마찬가지입니다.

일년에 딱 한 시기에만 만들어지는 Iris 람빅으로,
실제로 즉흥적인 발효부분과 병속 2차발효를 제외하면
다른 람빅들과 많은 차이점을 가지고 있는 맥주라합니다.


칸티용의 'Iris' 는 붉은색을 띄는 페일에일같은 색상의
반(半)람빅 맥주는 꽃향기 같은 것은 전혀 없고,
다른 전통람빅들과 매우 흡사한 극도의 신맛과 짠맛,
상큼함등을 누릴 수 있습니다.

첨가물이 전무한 전통방식의 람빅만을 생산하는 칸티용이라 그런지
그들의 람빅에서 느껴진 종합적인 맛에서는
전부 비슷한 양상을 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미각이 섬세하지 않다면 신맛과, 짠맛등만 맛보다가 마무리 될 수 있는..
어렵게 생각하면 어렵고, 즉흥적으로 맛 보면서 마음가는대로 생각하면
또 쉽게 느껴질 수 있는 맥주가 바로 람빅인 것 같습니다.

현재 제가 맛보기는 Iris 람빅이 지난번 마셨던 귀즈(Gueze)와
동일하게 신맛,짠맛이 워낙 자극적이어서 큰 차이를 못 느낀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점차 람빅들.. 특히 전통방식의 람빅을 마시다 보면,
언젠가는 그 차이를 깨닫는 날이 올거라고 생각되지만,
한국인이라는 맥주에있어 태생적인 한계에서
얼마나 람빅을 더 즐길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오늘 소개해드리려는 맥주는 벨기에의 람빅(Lambic)맥주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칸티용 브루어리의 귀즈(Gueuze)입니다.

귀즈(Gueuze)는 람빅맥주의 종류들 중 한가지로,
이 맥주는 별도의 이름이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람빅은 이미 제 블로그에서 간단히 설명드린적 있는데,
다시 쉽게말하자면 발효시 인공적인 작업을 하지않은..
자연그래로 발효시킨 벨기에의 맥주가 바로 람빅(Lambic)입니다.

람빅에는 여러종류가 있는데 귀즈를 포함하여 크릭(체리),
프람브와즈(라즈베리), 사과,딸기 등등 과일맛이 나는 것들이 있죠.


과일맛이 나는 람빅맥주들은 발효시 과일을 첨가하여
해당과일의 맛이 맥주속에 우러나도록 만들어진것인데,

다른맥주들과 다르게 귀즈(Gueuze) 맥주는
과일을 넣고 발효하지않고, 서로 다른기간동안 숙성을 걸친
1년차 람빅 + 2~3년차 람빅을 섞어서 병입한다음
병속에서 2차 발효과정을 걸치는 방식으로 만든다고 합니다.

'브뤼셀의 샴페인' 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귀즈람빅맥주는 샴페인과 닮은 점이 많기에
이와 같은 별명을 얻게되었다고 합니다.

람빅의 기원이 두가지 화이트와인을 섞는
샴페인으로부터 영감을 얻어 만들어졌다는 설이있으며, 
귀즈맥주를 샴페인과 같이, 병입할 때 설탕을 넣는다고 하는데 
이는 병속에서 2차발효과정을 돕는 역할을 한다는군요

오늘은 귀즈맥주에 관한 설명으로 칸티용 브루어리에 관한
이야기를 하지 못했는데, 아마 머지않은 시일내에
칸티용의 다른람빅을 포스팅 할 계획이니
그 때 브루어리에 관해 적도록 하겠습니다 ~


전에 귀즈맥주를 몇 번 마셔본 적이 있는데,
그 때 마신 소감으로는 '솔의 눈' 음료를 마신 것 같은 
느낌을 받았던것이 귀즈였습니다.

하지만 칸티용의 귀즈람빅은
솔의 눈맛도 약간 납니다만..
일전에 마신 것과는 매우다르게
강력한 신맛을 내포하고 있던 맥주였습니다.

시큼한 맛이 정점에 달하여 입안을 자극하고선
서서히 사라지는 칸티용의 귀즈에서는
발효느낌이 강한 맛과 풍미를 가지고 있었는데,

같이 나누어 마신 한국 분의 말씀에 따르면,
매우 신 요구르트를 마신것 같다고 하셨습니다.
그분의 느낌을 이곳에 그대로 받아 적으니,
본인은 '맥주맛도 모르는' 초보라고 강조해 달라네요 ㅋ

근데 람빅에 있어서는 같은회사의 같은 제품을 여러번 마시더라도
마실 때 마다 누구든지 초보가 되는 것 같습니다.
공장에서 똑같이 만들어내는 것이 아닌
자연발효라는 즉흥적인 발효방식으로 생산되는
람빅은 맛에 정답이 없다고 생각되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0.08.10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맛도 모르는 초보라....

    괜히 쓸데없이 돌려서 말하는 미화적인 표현보다 솔직한 표현이 더 좋은 것 같더군요.
    달면 달다, 쓰면 쓰다, 시면 시다 등등....

  2. 플린 2010.08.13 0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에는 종류가 참 많네요. 과일이 첨가된 맥주라 생소하지만 재미있네요. 눈으로만 마시고 갑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