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캐나다 앨버타(Alberta)주 에드먼턴(Edmonton)에 위치한

앨리 캣(Alley Kat)의 맥주하나를 오늘 시음하려 합니다.

 

앨리 캣 맥주를 병제품으로 마주하는게 아직 낯설며,

650ml 의 큰 병에 담겨있는 제품은 더 그러한데

 

오늘 소개하는 제품은 '인디고 드래곤 더블 IPA 로'

앨리 캣 양조장에서 내놓는 드래곤 IPA 시리즈 중 하나입니다.

 

드래곤 IPA 시리즈에는 이번 인디고와 블랙, 오렌지, 블루, 레드,

그린, 옐로우 등.. 지구를 지키는 용사들의 색상구성과 비슷하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앨리 캣(Alley Kat)의 맥주들 -

Alley Kat Full Moon (앨리 캣 보름달) - 5.0% - 2012.03.06

Alley Kat Brewberry Blueberry Ale (앨리 캣 브루베리 블루베리 에일) - 5.0% - 2012.05.08

Alley Kat Charlie Flint's (앨리 캣 찰리 플린츠) - 5.0% - 2012.07.04

Alley Kat Amber (앨리 캣 엠버) - 5.0% - 2012.10.17

 

 

앨리 캣(Alley Kat)양조장이 자사 홈페이지에서 이르길

드래곤 IPA 시리즈는 홉(Hop) 팬들을 위한 맥주라고합니다.

 

같은 맥아, 같은 효모, 같은 양, 같은 제조공법으로 만들어도

특징적인 홉 하나가 각각 맥주의 차이를 만들 수 있는데,

 

평소 맥주를 심오하게 즐기신 분이라면 개별의 홉 품종마다

 얼마나 특색있는 풍미를 가졌는지를 이미 깨닫으셨을겁니다.

 

앨리 캣에서는 몇몇은 싱글홉(오로지 한 종의 홉만)맥주로

나머지는 복수 품종으로 홉의 특색을 가장 잘 확인 할 수 있는

더블 IPA(IPA 의 강화버전)을 '드래곤' 의 이름을 담아 내놓았습니다.

 

오늘의 인디고(Indigo)는 쓴 맛을 내는 홉으로는 워리어(Warrior)로

맛, 향, 드라이 홉핑과정은 캐스케이드(Cascade)로 점철시켰다고 합니다.

 

'캐스케이드' 홉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는 맥주가 될 것 같네요.

 

 

우선 향을 느껴보면 익숙한 캐스케이드의 전형적 향기,

자몽스러우면서 포도,레몬과도 닮은 향이 드러납니다.

뭐 캐스케이드는 워낙 유명하고 수 많은 양조장에서

라거, 페일 에일, IPA 할 것없이 사용되니 금새 포착되네요.

 

색상은 살짝 탁한 구리색상, 짙은 오렌지색을 띄었으며

탄산감은 밋밋하지 느끼지 않게해줄 만큼만 있었습니다.

 

점성은 살짝 있는 편이어서 진득거리는 편이었지만

무게감은 가벼움-중간에 걸쳐있어 마시기는 쉬웠습니다.

적어도 7.5%의 알콜임을 감안해서 말이죠.

 

맥아의 맛이 강하게 남지는 않아 심히 달게 느껴지진 않았지만

카라멜과 약간의 버터-스카치스러운 맛이 있었네요.

 

홉은 단연 자몽, 레몬, 솔의 맛이 강하게 찾아오면서

이어서 정제되지 않은 듯한 풀을 씹는듯한 맛도 동반합니다.

 

IBU 는 70 이상되는 더블 IPA 라고 하는데 홉의 씁쓸함은

그리 강력하게 다가오지는 않았고 홉의 여운은 강하지만

씁쓸함으로 귀결되기보다는 과일 맛이 더 남는 것 같습니다.

 

극강의 홉의 특색을 기대했다면 살짝 실망스러웠을 수도 있지만

마음을 비우고 마신다면 기꺼이 즐길만한 더블 IPA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깜장천사 2012.12.23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식사한 압구정 수제버거집에서 앨리캣 맥주를 마셔봤어요.
    생맥주로 마셨고... 캐나다 맥주라고 해서 신기하다~ 하며 마셔봤는데
    라후트 비어 + 과일향... 뭐 이런 느낌이었네요.

    어제 마셨는데 오늘 블로그에서 보니까 반갑네요. ^^

  2. era-n 2012.12.23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리켓은 국내에 생맥주로 인지도를 조금 키웠는데 병맥주는 수입 안 하는군요.
    뭐 수입해봤자 별로 큰 호응은 없어보입니다.
    유명한 거 아니면 사람들이 관심 안 가지죠....ㄷㄷㄷ

    흔히 소비자들이 이것저것 다양한 수입맥주를 즐기다가도 가격 때문에 일부 맥주를 아예 손도 안 대는 경우가 생깁니다.
    사람마다 기준이 있는데 저는 한병에 만원 넘는 맥주는 거의 손대지 않죠.
    거의 미치지 않고는 살 엄두가 안 생기더군요.
    물론 한병에 5천원 넘는 라거맥주는 미쳐도 절대 손 안 댑니다....ㄷㄷㄷ
    코에도가 그래서 한참 동안 거리를 둔 맥주인데 그래도 편견은 버려야죠.
    그런데 대중적인 라거맥주 5천원이면 뭐 비싼 술집에선 허용합니다....ㅋㅋㅋ

728x90

 

뉴 벨지움(New Belgium) 양조장은 1991년 Jeff Lebesch 에 의해

미국 중서부 콜로라도 주의 Fort Collins 에 세워졌습니다.

 

'뉴 벨지움' 양조장의 대표 맥주로는 Fat Tire 라는

엠버 에일(Amber Ale)이 있으며, 오늘 소개하는 제품은

레인저(Ranger)라는 이름의 인디아 페일 에일(IPA)으로,

 

2010년 2월에 출시된 '레인저 IPA'는 미국산 홉들인

캐스케이드(Cascade), 치눅(Chinook), 심코어(Simcoe)가 사용된

IBU(맥주의 쓰기) 수치가 70에 달하는 인디아 페일 에일입니다.

 

미국식 IPA 에서 6.5%의 알콜도수 & 70 IBU 라면..

너무 폭탄 같은 맥주가 아닌 만족하며 즐기기 좋은 수준이겠네요. 

 

 

오늘 리뷰하는 맥주의 이름인 레인저(Ranger)는 영어에서

'방랑자, 순찰대, 경비대, 게릴라' 등의 의미를 가진 단어입니다. 

 

정착하지 못하고 떠돌며 움직이는 어감이 있는 레인저인데,

이는 비록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알려지지 않은

듣보잡 뉴 벨지움(New Belgium) 양조장 이기는 하지만,

 

실제 미국에선 세 번째로 큰 크래프트 브루어리(2010年)이기에,

뉴 벨지움의 맥주는 대부분의 미국內 주에 유통되고 있습니다.

 

태평양과 인접한 미국 서부해안에서 대서양과 닿는 동부까지

미국 26개 주에 보급되는 '레인저(Ranger) IPA' 로,

 

뉴 벨지움이 밝힌 이름을 Ranger 로 명명한 까닭은

자신들의 맥주를 사랑해주는 팬들을 Beer Ranger 라 부르는데,

그들의 청원에 보답하기 위한 의미로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Beer Ranger, 파워 레인져처럼 '뉴 벨지움'을 수호하는 그룹일까요?? 

 

 

상당히 맑고 선명한 탁도에 약간 짙은 녹색~구릿빛을 띄었고,

향에서는 코를 찌르지는 않는 수준의 향기롭게 다가오는 

자몽-오렌지 등의 과일향이 피어오르고 있었습니다.

 

미디엄 바디(Medium Body)라고 표현할 수 있는

6.5%의 알콜 도수에 걸맞는 중간 수준의 무게감에

크리미까지는 아니지만 부드럽고 매끈한 질감입니다.

 

질감과 동반하는 듯한 카라멜스러운 맥아의 기운이

단 맛이 많이 상쇄된채로 조금의 묵직함을 선사했고,

 

이후로는 홉에서 비롯한 앞에서 언급한 여러 과일의 맛이,

더불어 약간의 꽃과 같은 맛과 향이 감도는게 느껴지며

그리고 나선 씁쓸함이 입안에 강한 여운을 남겨줍니다.

 

맥아의 단 맛이 그리 전해지지 않기에 균형면에서는 아쉽지만

홉을 위주로 깨끗하게 특성화되었다는 인상을 받게되었습니다.

 

홉의 기운이 터지는 듯이 입 안을 공격하는 느낌이기에

IPA 에 단련되지 않은 이라면 고통스러울 수도 있겠네요.

 

이렇게 적다보니 '뉴 벨지움의 레인저 IPA' 가 무시무시한 것 같지만

개인적으로 판단하기에는 미국 크래프트 브루어리에서 충분히 시도할 만한

깔끔하게 잘 빠진 '웨스트 코스트 아메리칸 IPA'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cdog 2012.11.07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is beer is one of the cheapest beer and also one of the easiest beer to get in US, so I didn't try yet. Is this east coast style IPA or west coast style IPA?

  2. 2012.11.08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Jonathan 2012.11.10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례지만 이 맥주 한국에서 구입하신건가요?
    맞다면 어디서 구입하셨는지 알고싶네요.

    한국에서 접하지 못했던 맥주들을 많이 테이스팅 하신 것 같아서
    유익하게 보고 있습니다^^

  4. 꼬꼬댁곰 2015.09.30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가 맛이 바뀐걸까요...ㅋㅋ (라벨은 바뀌었던데 )
    며칠 전에 마셨을때 저는 오히려 달다는 느낌을 받았었거든요 ㅋㅋ
    다시 한번 마셔봐야겠어요 ^_^;;

  5. Aiden 2016.10.21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으로 마셔봤던 IPA 였었는데 저에겐 너무 써서 먹다말았던 기억이 있네요.. 아직도 IPA는 적응하기가 힘드네요..

    • 살찐돼지 2016.10.22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시다 보면 적응이 되는게 맥주의 쓴 맛이긴 합니다. 저도 이거 보다 수치상으로 더 안쓴 필스너 우르켈도 써서 먹기 버거웠습니다. 지금은 아니지만요 ㅎㅎ

728x90

1824년 영국 이민자 Peter Degraves에 의해서
설립된 Cascade 브루어리는
그들의 홈페이지에서 설명하기로는
호주에서 가장 오래된 양조장이라고 합니다.

캐스케이드 브루어리가 설립된 지역은
호주 동남부의 태즈매이니아라는 섬으로
수려한 자연풍경으로 관광지로서 유명한 곳입니다.

태즈매이니아섬 내에서도 동남쪽에 위치한
가장 큰 도시이자 주도인
호바트(Hobart) 시티가
정확한 이 맥주의 탄생지인데,

지역별로 사랑받는 맥주가 뚜렷한 곳이 호주인데,
태즈매이니아섬에서는 Cascade 맥주가
가장 많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의 맥주 Cass의 뜻이
폭포를 뜻하는 Cascade라는 영어 단어의
줄임말이라는 이야기가 있듯이,

Cascade 맥주는 왜 네이밍을
폭포라고 했는지는 모르겠으나
브루어리의 이름과는 별개로
Cascade는 맥주의 원료가 되는
 홉(Hop)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한국 하이트에서 출시되는 프리미엄맥주
Max 오리지널에서 사용되는 홉이
바로 Cascade 홉인데,
미국과 호주 태즈매이니아 섬이 원산지라고 합니다.

맥스가 미국산 Cascade 홉을 사용하는지,
아니면 호주산 홉을 이용하여
맥주를 생산해 내는지는 모르겠으나,
어쨌든 맥스와 동일한 홉이 사용되어
빚어진 Cascade 맥주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프리미엄 라거는
Cascade 브루어리의 맥주들 중에서도
대표격이고 선봉장역을 맡고 있는 제품입니다.
여느 맥주홈페이지가 그렇듯
Cascade 홈페이지에서도
이 맥주에 대해서 칭찬 일색이군요 ~


자사 홈페이지에서 이루어지는
침이 마를정도의 칭찬인지 아닌지는
직접 마셔본 다음에야 평가할 수 있는 몫인데,
오늘의 이 맥주는 제 기준에서는
칭송받을 만한 맥주라고 여겨집니다.

맥스(Max)가 홍보를 하는 카피문구에
등장하는 표현이 '맛있는 맥주'인데,
Cascade 프리미엄 라거는
더더욱 맛있는 맥주라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탄산의 톡 쏘는 맛을 좋아하는 취향의 분들에게는
약간 아쉬울 수도 있는 느낌의 탄산이지만,
반대로 목넘김이 무리가 없어
 꿀떡꿀떡 바로 넘길 수 있는 맥주입니다.

가장 인상깊었던 점은 맛과 향인데,
맥주를 입안에 잠시 머금고 목넘김을 이루면
입 안속에 남는 홉의 향긋함이 오래가는 기분이 좋고,
좋은 향과 함께 만끽 할 수 있는 은은한 쓴맛과
고소한맛이 어우러져 '맛있다'라는 느낌을 받게 해줍니다.

평소에 맥스(Max)를 좋아해서 즐겨 마시는 취향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Cascade 프리미엄 라거는
그 기대에 부응하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이 맥주도 한국에 수입되면 좋으련만,
그렇지 않은것이 아쉬움에 남는군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2.23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끈따끈한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ㅎ

  2. nopi 2010.02.23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왜 이름이 cascade 죠 (...)

  3. attuner 2010.04.05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호주에 있을때 VB랑 더불어 미친듯이 마시던 맥주네요. ㅎ 터프한 VB랑 더불어 진짜 좋아했었는데,.. 한국에는 아직 수입이 안돼서 정말 아쉬운 맥주중 하나입니다..

    퀸즐랜드 촌놈들이나 마시는 포엑스말고 이걸 수입해오란 말이다~~~!!!(당연히 농담입니다... 혹시 맘상하지는 마시길~)

  4. Sammy 2011.05.27 1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맥주를 너무 좋아하는데 좋은정보 잘보고 갑니다.
    저도 호주 맥주중 제일 좋아하는 맥주중 하나입니다. 호주 맥주중 James Boag와 Crown Larger도 맛있는데..
    수입이 안되어서 아쉽네요.. ㅡ.ㅡ;
    개인적으로 독일 맥주의 맛에 뒤쳐지지 않는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홉의 aroma향이 참좋은 맥주네요~

    • 살찐돼지 2011.05.28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에서 호주맥주는 사실 저변이 매우 얕지요. 맥주 = 유럽이라는 공식때문인지도. 그래서인지 호주에 방문한 적이 없는 저로서도 호주맥주는 접해볼 길이 없더군요. Sammy 님이 말하신 두 맥주들도요.

  5. attuner 2011.12.28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꿈에 그리던 Cascade..

    호주 갔다온 사람이라면 이맥주 잊을수가 없죠.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