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세 번째로 소개되는 뉴질랜드 몬티스(Monteith) 양조장이라
오시는 분들께서 이 곳에 관한 낯설음은 이제 없겠지만,

오늘맥주의 이름인 셀틱 레드(Celtic Red)를 아무런 정보없이
마주하게 된다면 그 의미를 분명 궁금해하실 것이라 사려됩니다.

셀틱(Celtic)은 차두리, 기성용선수가 뛰고있는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축구팀이름이기도하나,
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인의 뿌리였던
켈트(Celt)족을 의미하는 단어입니다.

켈트족의 땅과 지구상 정 반대에있는 뉴질랜드에서
Celtic 의 이름을 차용한 이유는.. 바로 이 맥주가
아일리쉬-레드 (Irish-red) 스타일의 맥주이기 때문이죠.

- 몬티스(Monteith's) 양조장의 다른 맥주들 -
Monteith's Golden Lager (몬티스 골든 라거) - 5.0% - 2011.03.30
Monteith's Black Beer (몬티스 블랙 비어) - 5.2% - 2011.07.26


아일리쉬 에일, 또는 붉으스럼한 색상때문에
아일리쉬 레드라고 불려지는 맥주들의 특징은

대체적으로 갓 구워진 빵과 같으면서 
약간 카라멜같은 맥아의 풍미와,
 홉의 세기는 강한편은 아니며
은은한 서양식 차(Tea)와 흡사한 맛을 냅니다.

  알콜 도수의 분포는 4~6 % 정도이기에
질감이 부담스럽게 다가올 맥주는 아닙니다.

바다건너 브리튼 섬에서는 가장 기본적인 에일이
페일 에일(Pale Ale) 또는 비터(Bitter)이고
아일랜드에서는 아일리쉬 레드가 그에 상응하는데,

영국식 페일 에일은 과일같은(fruity)함이 강세라면
아일리쉬 레드는 살짝 구워진듯한 맛이 주를 이룬다고합니다.

몬티스(Monteith)양조장 기본맥주들의 목록에는
에일이 두 종류가 있는데, 하나가 아일리쉬 레드이고
다른 하나는 오리지날 에일, 즉 영국식 페일 에일이죠.


항기에 있어서는 카라멜이나 토스트 같은 내음이
살포시 코에 자극을 주엇으며, 색상은 적색이었습니다.

거품층은 크게 발달하지는 않던 맥주였으며,
탄산의 존재가 기대했던 것 보다는 많다고 보였고,

묵직이나 무겁다는 표현과는 거리가 좀 멀어보이는
질감이라 라거입맛의 분들에게도 큰 무리없을 것 같네요.

가마에 구운 것 같은(Kiln)이란 표현이 와닿도록
처음에는 약간의 스모키함이 밴듯한 맛이 있고,

홉의 세력은 약한 대신에 맥아적인 느낌이 강한데
단 맛이 많이 빠진 카라멜 맛이 저에겐 전해지더군요.
마신뒤에 입에 남는 잔잔한 씁쓸함도 있군요.

  지구 반대편 뉴질랜드에서 만든 아일리쉬 레드맥주라
이 제품만으론 아일리쉬 레드가 어떻다고 가늠할 수 없기에,
본토 아일리쉬 레드 에일이 국내에 선보여 졌으면 좋겠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T 탐정 2011.11.07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거 정말 관심가네요...
    워낙 홉의 매력을 사랑하는지라 이런 류의 맥주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의외로 살찐돼지님이 쓰신 글을 보니 참 관심가네요.
    언젠가는 이 비어를 만나게 되겠지만 설렙니다.. :)

    • 살찐돼지 2011.11.10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홉의 매력을 사랑하신다면 이 맥주가 맞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Irish Red 가 흔한 스타일은 아니니 경험하시는 걸 추천드리고 싶네요 ~

  2. midikey 2011.11.08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다녀오셨나요? 어떠셨는지 궁금합니다.

  3. guard 2011.11.09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것도 집더하기서 본건데 살찐돼지님의 리뷰를 보니 함 어떤지 마셔보고 싶군요~~^^ 나중에 여유되면 함 사 봐야겠습니다~

  4. 범수 2013.01.08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맥주 어디서 구할 수 있을까요?

728x90

바이트바우어(Waidbauer)는 독일 중부 튀링엔주
고타(Gotha)지역에 속한 Luisenthal 이란
인구 1,400명 밖에 되지 않는 작은 마을에서 만들어진 맥주입니다.
우리나라 면이라고 하기에도 작은 규모네요.

작은규모 마을 출신맥주들이 그렇듯이
공장에서 만들어진 맥주라기 보다는,
여관, 레스토랑, 비어가르텐 등이 접목된
게스트하우스(독:가스트하우스) 내
작은 양조장에서 만들어진 맥주인데,

독일에는 이처럼 마이크로 브루어리에서
시작하여 유명세를 얻어, 크게크게 발전한 맥주들이 있는데,
크롬바허, 바스타이너 등도 첫 디딤발은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바이트바우어는 바스타이너등과 비교하면
모래와 태산의 비교라 할 만큼 규모, 명성등에 있어 차이를 보이지만,
제가 독일에서 몇 번 맛 보았던 바이트바우어를
쌩뚱맞게 중국에서 발견할 수 있게 해준데에는,
Oettinger(외팅어) 맥주 식구이기 때문입니다.

외팅어의 브루어리 공장이 건설되어 있는 곳들 중
한 곳이 바로 Gotha 인데,
아마도 그 근처에서 평판이 좋았던,
바이트바우어를 외팅어에서
자신의 일원으로 끌어들인 듯 합니다.

독일의 마이크로 브루어리에서 만들어진 맥주들은
대부분 그 지역 일대에서만 유통되는게 일반적인데,
바이트바우어는 외팅어 덕택에
수출도 되는 행운을 얻은 것 같습니다. 


Waidbauer 는 독일어 Waid (영:woad, 한:대청)와
농부인 Bauer가 합져진 단어입니다.
대청 농부라는 뜻의 단어인데,
아마도 그 지역의 특산물 중 하나가
대청인 듯한 모양입니다.

대청은 겨자과의 식물로
지중해연안과 아시아, 북한지역에서
서식하는 생물로, 열매는 해독,해열제로 사용되며,
잎을 빻아 염료로 사용하는 버릴 것 없는 식물이라고 합니다.

 잎을 빻으면 인디고(Indigo), 남색 빛의 가루가 나오며
이를 통해 염색을 한다고 하는데,
켈트족용사들은 몸에 이 염료를 칠함으로써,
적에게 두려움을 주었다고 합니다.

제가 예전에 즐겨했던 게임
Age of Empire Ⅱ 에서
 켈트족의 특수유닛이
바로 대청을 바르고 나와 알록달록한 보병
Woad raider (대청특공대)였는데,
 이 유닛을 통해 적을 섬멸하여 승리하는
재미를 많이 맛 보았습니다.

저도 독일어 단어 Waid가 뭔지를 몰라
검색하던 중 '대청' 이라는 것을 알아냈고,
결국 이야기가 제가 했던 게임으로 까지 치닫았네요 ㅋ


제 경험으로 비추어 보았을 때,
소규모 양조장 출신의 맥주들은
맛을 가늠하기 어렵고,
일반적이지 않은 맛을 내는게 특징이던데,

바이트바우어 역시 보통의 바이젠들과는 달리,
독특한 맛을 내포하고 있었습니다.
부드러움, 진득함에서는 메이저급의
독일 바이젠들에 비해서 살짝 부족한 느낌입니다.
맛에 있어서 특별했는데,
바이젠류에서 느낄 수 있는 상큼한 맛을
좀 처럼 이 맥주에서는 느낄 수가 없었습니다.

목넘김 후 상큼한 맛이 피어오르려는 찰나,
갑자기 풍부하고 고소한 맛 쪽으로 급선회 하는 듯 하며,
밀맥주에서만 느낄 수 있는 끝의 고소함을
좋아하는 취향의 사람들에게 적합한 맛을 지녔다고 봅니다.

외팅어의 식구이기도 하고, 소규모양조장 출신이어서
독일에서 높은 가격군을 형성하지 않았던 밀맥주였는데,
개인적으로 바이트바우어가 한국에 수입이 되면 어떨지..
괜시리 궁금해 집니다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1.10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우리나라 요상한 이름의 독일맥주가 수입되고 있습니다.
    이름은 튀링어(Thuringer)인데요.
    이게 웨팅어랑 라벨이 비슷하게 생겼더군요.
    그냥 라거 종류의 맥주하고 바이젠이 수입되었는데....
    혹시나 연관이 있으러나요?

    • 살찐돼지 2011.01.11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제품도 외팅어랑 밀접한 관련이 있을것 같네요.
      제 생각엔 외팅어의 고향인 '고다' 와 연결된 맥주라면,
      외팅어와 같은 식구 아닐까요?

  2. 생쥐기사 2014.01.10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이마트에서 구해 마셔 봤습니다. 허접한 종류의 맥주임줄 알았더니 나름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 녀석 이었군요. 저렴해서 구입해 봤는데 다시 구하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