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이디엇 IP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1.01 Coronado Idiot IPA (코로나도 이디엇 IPA) - 8.5%
728x90


'바보' 라는 뜻을 가진 이디엇(Idiot) IPA 는

코로나도 양조장의 대표 IPA 상품들 중 하나입니다.


일반적인 인디아 페일 에일(IPA)의 상향 버전인

임페리얼(Imperial IPA)가 or Double IPA 버전으로,


코로나도의 일반 IPA 에 해당하는 아일랜더(Islander)와

들어간 홉의 구성에 있어서 Idiot 은 큰 차이가 없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코로나도(Coronado) 양조장의 맥주들 -

Coronado Islander IPA (아일랜더 IPA) - 7.0% - 2014.07.20


'임페리얼 인디아 페일 에일' 은 기본적으로 가격이

비쌀 수 밖에 없는 스타일 중 하나입니다.


알코올 도수를 높이려면 맥아의 사용량이 많아야하고,

일부는 콘 슈가 등으로 대체할 수는 있다고 하더라도,


속성이 IPA 이다보니 홉 또한 무지막지하게 들어갑니다.

특히 향을 살리기 위해 들어가는 홉이 상당합니다.


홉이 많이 들어가지 않는 맥주를 10번 제조 가능한

홉의 양을 하나의 맥주에 때려 넣는게 Imperial IPA 류로,

어쩌면 상당히 비효율적이고 바보같아 보일 수도 있습니다.


요즘 같은 홉 품귀현상을 보이는 시절에는 더더욱이죠. 



맑진 않은 주황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풀, 오렌지, 솔, 송진, 레몬 등등 사용된 홉들의

면면을 보면 응당 나와야 할 향들이 나왔다고 봅니다.

시럽과 같은 단 내도 살짝 느낄 수 있었습니다.


탄산은 있지만 무디기 때문에 청량하진 않고,

질감은 예상보다는 진득하고 윤기나는 감입니다.

깔끔하고 개운하게 빠지진 않았고

도수에 걸맞는 무게감을 보여주었습니다.


오렌지 잼이나 시럽 등의 단 맛이 밑으로 깔리고

그 위로 홉의 새콤, 상큼한 향에서 언급한 맛이 나옵니다.


입에 닿는 느낌에서 이미 짐작했지만

깨끗하고 담백하게 진행되는 맥주는 아니고,

단 맛이 홉의 맛과 어울러지는 맥주였습니다.


이후 홉의 씁쓸한 맛이 상당한 여운을 남겨주었고

알코올에서 오는 따뜻함은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엔 도수 높은 임페리얼 IPA 에서

기대할 수 있는 맛은 다 나왔다고 생각되어지며,


홉에서 나온 텁텁함이나 떫은 느낌은 적었으며,

쓴 맛의 여운도 적당하다고 판단되었습니다.


그말은 즉 흠잡을 만한 요소는 적었다고 봤으나,

맥아류의 단 맛이 취향에 따라 갈릴거라 생각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