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쾰슈9

Dom Kölsch (돔 쾰슈비어) - 4.8% 쾰른의 상징인 쾰른대성당이 그려져 있는 Dom(돔) 쾰슈비어입니다. (Dom 은 독일어로 큰 성당을 의미하는 단어입니다.) 제가 리뷰를 하다보니 한 가지 발견한 점은 지금까지 제가 리뷰한 쾰른을 대표하는 쾰슈비어들이 하나같이 알코올 도수가 4.8%라는 점이었습니다. 알콜도수 4.8% 가 되어야만 쾰슈비어의 자격이 있는걸까요?? 저도 모르겠지만 우연이 아닌것만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쾰른을 대표하는 3가지 명물 쾰른대성당, 오 드 콜로뉴 향수, 그리고 쾰슈비어입니다. 쾰른 중앙역(Hauft bahnhof)에서 내려 시내쪽으로 나오면 바로 왼쪽 편에 웅장한 쾰른대성당이 보입니다. 고등학교시절 세계사에 관심이 많았던 저는 세계사 시험 때 유럽의 건축양식에 관하여 시험을 볼 때, 고딕양식의 대표적 건축물 '쾰른.. 2009. 7. 22.
Sion Kölsch (지온 쾰슈비어) - 4.8% 저번 주말 쾰른여행을 했을 때, 늦은 밤 쾰른의 야경과 라인강을 바라보며 마셨던 병맥주 Sion(지온) 입니다. 쾰른에 도착한 첫날 지온하우스에서 마신 지온 생맥주입니다. 쾰른내 맥주하우스에서 맥주를 주문하면 0.2L정도 크기의 작은 잔에 담겨져서 나옵니다. 저 처럼 항상 0.5L 병맥주를 즐기던 사람에게는 아주 감질나는 크기더군요. 맛을 보려고 몇번 홀짝 거리면 금방 없어져서 계속 시키게 됩니다. 0.2L 한 잔이 1.5 유로정도하니 0.5L 한 잔이 2.5유로하는 것에 비한다면 마시는 사람을 감질나게하여 자꾸자꾸 주문하게 만들려는 나름의 상술이 있는것 같습니다. ( 0.5L 크기를 시키려고 했는데 메뉴에 아예 없습니다.) 쾰른에서 쾰슈를 시키면 웨이터가 두번째 사진처럼 희한하게 생긴 트래거에 담아서 .. 2009. 7. 21.
Reissdorf Kölsch (라이쓰도르프 쾰슈) - 4.8% 가펠,프뤼에 이어 세번째로 소개하는 쾰른산 쾰슈(Kölsch) 맥주 Reissdorf 입니다. 이름에 dorf(마을)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것으로 보아 쾰른지역 주변에 위치한 마을에서 만들어진 맥주로 보입니다. 이녀석도 쾰른의 번화가를 돌아다니다가 보면 지온(Sion), 프뤼(früh), 가펠 (Gaffel)과 나란히 쾰른의 술집에서 가장 많이 판매하고 있는 쾰슈맥주에 속하더군요. 라이스도르프 쾰슈맥주는 쓴맛과 함께 부드러운 맛, 그리고 상쾌한 맛이 좋은 맥주입니다. 입안에 잠시 담그고 있으면 약하게나마 과일 비슷한 맛이 나기는 하지만.. 프뤼(früh)에 비해서는 약한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제가 느낀 쾰슈맥주의 특징인 쓰고 상쾌한 필스너 같지만 어딘가 모르게 부드럽게 어루만져주는 듯한 맛이 마음에 드.. 2009. 7. 20.
Gaffel Kölsch (가펠 쾰슈) - 4.8% 독일의 또 다른 쾰슈(Kölsch)맥주인 가펠(Gaffel)입니다. 쾰른은 지역적 특징이 너무 강한 터라 다른 지역의 맥주들이 뿌리를 내리기 힘든 것 같습니다. 제가 쾰른에서 본 다른지역의 맥주는 비트부르거(Bitburger), 크롬바허(Krombacher)등 아주 유명한 필스너들만 있을 뿐 온통 쾰른은 쾰슈맥주 천지입니다. 쾰슈의 종류도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가펠(Gaffel)과 프뤼(früh)의 쾰른내의 점유율이 가장 높은 것 같습니다. 오늘은 쾰른의 아주유명한 고딕양식의 쾰른대성당 앞에있는 라인강변에서 강가를 바라보며 가펠을 마시고 왔는데.. 이건 뭐 여의도 고수부지에서 한강을 바라보며 마시는 소주보다 분위기에 취해서 그런지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었습니다. 가펠(Gaffel) 쾰슈맥주는 .. 2009. 7. 19.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