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맥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1.12 SINGHA Beer (싱하 라거) - 5.0% (2)
  2. 2010.01.01 Chang Beer (창 비어) - 5.0%
728x90

지난 1월 1일 리뷰했던 창(Chang)비어의 라이벌인
태국맥주 싱하(SINGHA)입니다.
싱하의 의미는 인터넷에서 우리에게 익숙한
형님의 이름은 아니고 ;;;
태국어로 사자를 의미한다고 하네요 ㅋ

1933년 태국에서 만들어지기 시작하여
1994년에는 독일 작센지방의 양조장을 매입하여
유럽시장에는 2001년 싱하골드(Singha Gold)를 만들며
유럽시장에도 진출하고 있는 기업입니다.

프리미어리그에 관심이 있는 축구팬들이라면
경기중에 싱하맥주의 광고를
여러번 접하셨을 겁니다 ~
저도 그렇고요 ㅋㅋ


싱하맥주는 본래 페일라거를 생산하던 기업이었습니다.
본래 생산되던 알콜도수 6.0%의 페일라거는
2007년 9월 5.0%의 라거맥주로 탈바꿈되어
재생산되었습니다.

1990년대 중반 타이베브의 창 비어의 등장으로
오랜시간 태국에서 독차지했었던
왕좌를 내주기는 하였지만..
역사적으로 보았을때는 싱하맥주의
태국에서 지금까지의 판매량을
창 비어가 쫓아갈 수는 없을것 같습니다.

새로운 버전의 싱하맥주의 등장때문인지
 2007년 싱하맥주를 생산하는
분 로드 브루어리는
창 비어로부터 
태국에서의 맥주왕좌를
되찾아오게 되었습니다.

태국에서는 코끼리(창)과 사자(싱하)의
싸움이 치열한 것 같네요 ~~


싱하(SINGHA)를 입에 가져다 대면
홉의 향긋한 향과 동시에
목으로 넘기면 상큼하고 향이 좋은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탄산이 한 번 입안을 쓸어주고
향긋함이 사라지고 난 자리에는
부담스럽지 않은 쌉쌀함이
맥주의 끝맛이 심심하지 않도록
장식해 주는 것 같습니다.

탄산의 느낌이 조금 강하여
목 넘길시에 짜릿함을 경험 할 수 있는데,
싱가폴의 타이거(Tiger)맥주도 그랬고,
맹수의 이름을 따온 맥주는
탄산에 있어서 터프하고 강한 목넘김을
선사해 주는 것 같습니다.

창(Chang)맥주는 온순하고
부들부들한 코끼리의 느낌 그대로였고,
싱하(Singha)맥주는 씁쓸하며,
강한 느낌이 사자와 어울린다고 판단됩니다.

창(Chang)맥주와 싱하(Singha)맥주를
번갈아가면서 마시는 것도 재미있는 비교거리네요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녹색해바라기 2013.08.23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론 창보단 싱하가 더 맛있었습니다. 창은 저렴한건 좋은데 아무래도 싱하에 비하면 부족하더라구요ㅎㅎㅎㅎ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728x90

창(Chang) 맥주는 태국어로 코끼리를 뜻하는 말로,
1995년 처음으로 출시된 비교적 매우 역사가 짧은 맥주입니다.
우리가 흔히들 알고있는 다른 태국맥주
싱하(Singha)와는 태국내 점유율을 놓고 다투는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는 맥주이기도 합니다.

코끼리가 태국에서는 신성시되는 동물이라고 하는데,
신성한 동물의 이미지를 이용하려 했는지,
라벨속 그림에는 분수를 가운데 두고
두마리의 코끼리가 마주보고 있는 광경이 그려져 있습니다.

신성한 동물의 보우심인지 몰라도,
출시한지 불과 5년만인 2000년대에 들어
창 맥주는 오랫동안 1위자리를 고수했던
싱하를 제치고 태국내 최고 점유율을 자랑하는
맥주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 승승장구하던 창맥주는
싱하맥주와 외국맥주들의 반격으로
잠시 점유율이 떨어졌지만..
2006년 기준 절반에 달하는 49%의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출시 5년만에 태국뿐아니라 전 세계로 수출되는
글로벌수준급의 맥주가 된데에는,
물론 맛도 중요하겠지만..
적극적인 마케팅효과도 한 몫했다고 보여집니다.
참고로 태국내 재벌 1위가 창 비어그룹(Thai Bev)의 소유자라고 합니다.

2000년 12월 창 맥주와 칼스버그(Carlsberg)는
50/50의 비율로 칼스버그 아시아를 설립하였는데,
그 당시 창은 칼스버그 맥주의 영향을 많이 받은 듯 합니다.

특히 2004년 잉글리쉬 프리미어리그에 소속된
리버풀을 연고로한 축구팀
에버튼 FC(Everton)과의 스폰서쉽 체결을 통해
삼성이 첼시를 통해 브랜드를 알리는 효과를 보는 것 처럼,
창 맥주의 브랜드를 프리미어리그 시청자들에게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이번 09-10시즌의 에버튼 홈져지인데..
전체적인 유니폼디자인이 안습이며..
Chang라는 글씨만 있었음 더 괜찮았을 것 같네요..
분수를 사이에 둔 코끼리그림이
축구유니폼과는 약간 어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리버풀 FC와의 스폰서쉽을 통하여 칼스버그는
 그들의 맥주를 널리 알렸는데,
창 비어도 칼스버그로 부터 자극을 받은 듯 싶습니다.

여담으로 칼스버그와 창 비어사이에서
사업상의 문제로 사이가 틀어진 걸까요..
하필이면 리버풀(칼스버그)의 철천지 원수인
에버튼(창)의 스폰서쉽을 체결했는지..
꼭 에버튼이어야 했는지 의문이네요..ㅋㅋ 


창(Chang)비어를 마셔보면
이 맥주가 상당히 독특한 맛의 맥주이며,
어떤 전략으로 시장을 공략했을지
조금은 감이 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입안에 감돌게 하는 느낌이
상당히 부드러운 스타일의 맥주이며,
자극적이지 않은 탄산덕택에
무리없이 목 넘길 수 있습니다.

홉의 맛은 거의 감지할 수 없으며,
쓴 것보다는 향긋함, 상큼함, 약간의 단맛등으로
 대표되는 향과 맛으로 승부를 보는 맥주라 생각됩니다.
마시고 나면 콧속에 향긋함이 남아 맴도는 점이 좋습니다.

창의 가장 큰 매력인 향긋함과 상큼한 과일류의
맛과 향은 바이젠(Weizen)류에 비한다면 미미한 수준이지만...
은근히 풍겨나오는 매력이 있는 맥주라 생각합니다.

처음접해보는 스타일의 맥주였으며,
특히 여성 소비자들에게 알려진다면,
사랑받을 듯한 장점을 갖춘 맥주라고 사려되는군요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