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즈메이니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09 James Boag's Premium Lager (제임스 보그스 프리미엄 라거) - 5.0% (6)
728x90

 

얼마 전 대형마트를 거닐다가 발견한 호주출신의
신참 수입맥주 제임스 보그(James Boag) 양조장의
프리미엄 라거(Premium Lager)입니다.

제임스 보그 양조장의 풀네임은 James Boag & Son 으로
1881년 Esk River 변에 설립되었던 Esk 양조장을

1883년 영국 이민자출신 James Boag 와 그의 아들이 매입했고,
2세대 3세대의 아들들이 대를이어 운영했기에
James Boag & Son 이라 명칭하였다고 합니다. 


James Boag 는 호주의 맥주이지만.. 호주 본섬이 아닌
호주 동남쪽에 위치한 작은 섬 태즈메이니아(Tasmania)출신입니다.

작년 2월 소개했던 '캐스케이드(Cascade)'
또한 태즈메이니아 출신의 맥주인데,

'캐스케이드' 편에서 기록했듯이 태즈메이니아는
위의 맥주와 동명인 캐스케이드 홉(Hop)의 산지입니다.

유명 홉의 산지에서 만들어진 자부심때문인지
James Boag 의 라벨에서는 호주의 (Austrailian's) 보다,
태즈메이니아의(Tasmania's)가 더 부각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캐스케이드' 맥주에서도 보이고요.

실제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홉(Hop)의 산지인
체코의 [독일어 :자츠(Saaz), 체코어 :자텍(Žatec)]지역에도,
 아예 맥주의 이름이 자텍(Žatec)인 제품도 있습니다.
 


제임스 보그 (James Boag) 를 마시면서 받은 영감은
첫째, 비싸다 !  둘째 균형이 알맞은 라거맥주 같다 ! 였습니다.

밸런스가 맞다는 건 지극히 일반적인 느낌이겠지만,
적당히 쓰면서 고소함이 있었고, 가끔 몇몇 라거맥주에서 보이는
신 맛, 단 맛등이 적어 담백하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끝에 남는맛이 별로없이 깔끔해서 정직하다는 인상을 주었으며,
탄산도 지나치지 않아 거슬림이 없었습니다.

맥주의 맛과 풍미가 굴곡이 커서 복잡함을 접하는 것이 아닌,
매우 안정된 상태였다고 저는 생각했습니다.

평소에 아사히 수퍼 드라이, 밀러 풍의 맥주를 즐긴다면
   제임스 보그의 프리미엄 라거도 좋은 친구가 되어주겠지만..

어디까지나 가장 큰 문제는 뭐니뭐니해도 가격이 되겠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6.09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천원이나 주고 사먹을 만한 가치가 있는 맥주라고 보기에는 그렇더군요.
    상당히 부담스러운 가격입니다, 상당히 마이너한 곳에서 만들어지는 맥주인가 보죠?
    정통적인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라거맥주들은 상당히 비싸더군요.
    맛은 다른 라거맥주랑 근소의 차이지만....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 살찐돼지 2011.06.10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주에 가본 적도 없고, 특히 호주맥주에 약해서 제임스 보그가 마이너인지 메이저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375ml 의 라거맥주가, 500ml 바이헨슈테판보다 가격이 높은 건 소비자입장에선 부담스럽죠.

  2. 뒹굴르르 2011.07.12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에 있을 때 칼튼과 더불어 즐겨먹던 맥주인데
    여기서 이렇게 웹으로라도 만나니 정말 반갑네요. (이제 저는 한국에 있는지라 ㅋㅋ)
    약간 낮은 도수의 카스케이드까지 ㅎㅎ 이름만 들어도 추억에 잠기는 맥주들인데
    이런 좋은 맥주 관련 글들을 남겨주시니 대단하시네요. 자주 들러야 겠네요.

    근데 제임스 보그를 한국에서는 구입할 수 없지 않나요?

    • 살찐돼지 2011.07.13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임스 보그는 현재 한국에 들어온 상태입니다. 하지만 호주맥주들은 한국에서 저변이 넓지 않고, 대부분 평범한 라거맥주들 뿐이죠.

  3. ㅇㄴㅇㄴ 2011.08.14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즈매니아를 대표하는 맥주의 양대산맥인 제임스보그스군요 타즈매니아섬의 가운데라할 론체스턴 출신이고 시내한가운데 공장이 있어서 방문했던 적도 있습니다. 호바트의 캐스캐이드도 방문했었는데 역사는 좀 더 오래되었고 맥주의 라인업도 보그스보다는 좀 출중한편이었습니다. 호주를 대표할만한 맥주 중에 하나기는 하죠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호주맥주는 제임스 스콰이어인데 이넘은 안들어오나 모르겠네요

    • 살찐돼지 2011.08.14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임스 스콰이어란 맥주는 한국에 아직 들어와있지 않습니다. 전체적으로 호주의 맥주들이 한국에서 세력을 뻗치지는 못하더군요. 그래보았자 Boring 한 라거맥주들만 몇개 들어와있는 수준이고요.. 좀 판도가 넓어졌으면 좋겠네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