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테트낭(Tettnang)은 맥주 양조를 해보신 분이라면

그리 낯설지 않게 다가올 이름으로, 홉(Hop)의 이름입니다.

 

독일 남부 바덴-뷔르템베르크 주에 있는 동명의 작은 마을

테트낭(Tettnang)이라는 장소가 해당 홉의 주 재배지이며,

테트낭의 홉이라하여 테트낭어(Tettnanger)라고 불리기도하죠.

 

독일의 할러타우(Hallertau), 체코의 자츠(Saaz)와 함께

노블(Noble) 홉 품종으로서 대접받는 아로마 홉이 테트낭입니다.

 

 

오늘의 테트낭어 크로넨(Tettnanger Kronen) 양조장은

약 150년 전에 설립되어 7 대에 걸쳐서 운영되는 곳으로,

 

양조하는 맥주들의 품목은 역시 독일식 맥주들입니다.

헬레스, 필스너, 바이젠, 둔켈 등이 출시되고있네요.

 

맥주의 구성은 다른 독일의 양조장들과 비교해 특별할 게 없으나

홉 산지 테트낭(Tettnang)지역에서 바로 수확한 홉을 이용해서

맥주를 만든다는 것은 실로 엄청난 메리트가 아닐 수 없습니다.

 

테트낭어 크로넨 양조장의 설명에 따르면 테트낭 홉만 사용하며

펠릿(Pellet)이나 추출물(Extract)와 같은 가공품도 불허하며

상단의 이미지처럼 오직 콘(Cone)으로 된 잎사귀 홉만 취급한다합니다.

 

 

색상은 맑은 배경에 밝은 톤의 구리빛을 발하고 있었으며

거칠게 생기는 거품의 생성력은 좋지만 유지력은 별로입니다.

 

향은 화사한 꽃과 함께 새큼한 Spicy 함이 돋보이는데,

은근한 건초같은 느낌이나 풀, 허브스런 느낌이 살아있는

상당히 독일 노블 홉(Noble Hop)적인 특징이 드러났습니다.

 

향이 날이 서있기에 코를 찌르는 형태로 다가오네요.

더불어 조금의 약한 시럽같은 맥아적 단 내 또한 감지됩니다.

 

탄산감은 라거맥주라면 그냥 표본적인 수치로서 존재했으며

입에 닿는 느낌과 질감은 가볍게 마시는 라거들보다는

조금 더 부드럽고 매끈함이 전달되지 끈적임,질척임은 없었네요.

무게감 또한 질감에 준하는 수준으로 너무 가볍거나 무겁지도 않습니다.

 

처음 맛을 보게되면 홉적인 맛(Hoppy)와 맥아적인 맛(Malty)이

서로 분리되어 나름의 위치에서 균형잡힌 맛을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맥아적인 맛은 약간의 시럽이나 연한 카라멜스런 단 맛이 존재했고

홉은 테트낭(Tettnang)홉 고유의 Fruity, Spicy 맛 등이 퍼졌지만,

 

문제는 질감에서 느낀 것과 어느정도 연관이 있어 보이는

버터와 같은 맛으로 느끼함을 맥주에 부여해줌과 동시에

푹 익힌 채소를 그냥 먹는 듯한 텁텁하고 거친 맛이 드러나네요.

 

맥주에서 발견되는 변질된 부정적인 맛의 요소인 Off-flavor 로

다이아스틸과 DMS 를 동시에 접하게 되니 불쾌합니다.

 

 테트낭(Tettnang)의 진수를 맛 보려고 선택했다가

예상치 못한 Off-flavor 의 습격으로 적잖히 당황했으며,

기회가 되면 다시 마셔보아서 제대로 된 리뷰를 해야겠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2012년 사무엘 아담스(Samuel Adams) 양조장에서 새롭게 출시한

봄을 위한 계절맥주인 알파인 스프링(Alpine Spring)입니다.

 

알파인 스프링이라는 의미를 직역하면 고산지대의 봄이란 뜻인데,

사무엘 아담스가 특별히 지칭한 고산지대는 유럽의 알프스지역입니다.

 

알프스 산맥의 북부는 독일 남부지역인 바이에른(Bayern) 주인데,

바이에른 지역은 독일내에서 맥주가 가장 발달한 지방이기도 하죠.

 

사무엘 아담스의 '알파인 스프링' 은 라거(Lager)맥주로,

바이에른식 라거맥주들에 대한 동경으로 만들었다는 설명이 있군요~

 

- 사무엘 아담스(Samuel Adams)의 다른 맥주들 -

 Samuel Adams Boston Lager (사무엘 아담스 보스턴 라거) - 4.8% - 2009.08.30

Samuel Adams Winter Lager (사무엘 아담스 윈터 라거) - 5.6% - 2011.05.17

 Samuel Adams Noble Pils (사무엘 아담스 노블 필스) - 4.9% - 2011.06.24

Samuel Adams Summer Ale (사무엘 아담스 썸머 에일) - 5.3% - 2011.07.30

 

 

사무엘 아담스의 '알파인 스프링' 에 영감을 준 독일맥주들은

헬레스(Helles), 마이복(Maibock), 켈러비어(Kellerbier)입니다.

 

금빛 색상과 청량감은 가볍고 쉽게 마실 수 있는 특징의 '헬레스' 를

부드럽고 진한 질감에 약간 높은 알콜도수적인 특징은 '마이복' 을

無여과 맥주에서 볼 수 있는 양상은 '켈러비어' 를 모티브로 했다네요.

 

그리고 홉(Hop)은 라인강의 중요 발원지 가운데 하나이자,

독일, 스위스, 오스트리아에 걸친 알프스 산의 호수인

Bodensee 근교인 테트낭(Tettnang)의 것을 사용했습니다.

 

그 고귀한 향과 기여하는 맛 때문에 노블(Noble)이라 불리는

홉(Hop)의 한가지인 '테트낭' 만을 100% 사용하였으니,

맛과 향은 꽃이피는 봄이라는 계절에 적합할거라 봅니다.

 

지난 노블 필스(Noble Pils)처럼 노블홉들이 혼합된 제품이 아니니,

'테트낭' 홉의 특색을 알아보는데도 도움이 될 수 있겠네요 ~

 

 

오렌지색이 감도는 금빛을 띄는 '알파인 스프링' 맥주에서는,

앞에서 기록한 '켈러비어'의 양상을 글만 보면 이해하기 어려우나,

잔에 부어놓고 보면 확실하게 느껴질만큼의 탁함이 확인됩니다.

 

코를 자극할 정도의 강한 향기는 아니었지만..

풀때기스럽기도, 꽃과도 흡사한 향기가 있어서

알프스 지역의 초원느낌을 괜시리 마음속에 그려보게 합니다.

 

라거맥주라고는하나 그 질감과 느낌은 벨기에의 세종(Saison)과도

비슷하게 다가올만한 수준의 진득함과 부드러운 풍미를 같추었습니다.

 

꽤나 오밀조밀하게 이는 거품아래에는 無여과 맥주의 풍부한 느낌이 있어

상대적으로 청량감은 묻힌 상태이기에 '캬~' 하고 마실 라거는 분명 아니며,

  묵직하고 부드러운게 어울리는 겨울맥주 → 청량하고 가벼운 여름으로 가는

과도기적인 맥주였는데, 이는 5월맥주라는 이름을 가진 마이복(Maibock)과 일치하네요.

 

홉의 씁쓸한 부분이나 상쾌하게 쏘는 부분은 없었고,

새콤한 과일을 씹는듯하지만 지나치게 달지 않은 맛이 있었으며,

마시고 난뒤에 오렌지스러운 과일맛이 은은하게 남는군요.

 

그 이후로는 진득한 풍미가 입에 계속 남아있어 풍부함을 느끼게되나

맛 부분에 있어서, 특히 끝맛에서는 특별히 언급할 만한 것을 접하지는 못했습니다. 

 

맛이 제가 느끼기에는 질감에 가리워져 크게 인상적이지는 않았는데,

 사람에 따라 맛이 조금 밋밋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거라 봅니다.

 

맛 보다는 느낌으로 마시는 맥주라는 인상이었으며,

자극적이지도 청량하지도 않은 풍부함이 강조된 라거이기에,

평소 無 여과 맥주의 매력, 혹은 특별한 라거를 느끼고 싶었던 분들께

추천드리고 싶은 사무엘 아담스의 알파인 스프링(Alpine Spring)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T 탐정 2012.04.19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정말 좋아하는 새뮤엘 애덤스..ㅋㅋ
    알파인 스프링이라...
    이거 말고도 본문에 언급된 종류 다 마셔보고 싶어요.. :)
    소개 감사합니다.ㅋㅋ

  2. 포를란 2012.04.20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새뮤얼 애덤스 정말 좋아하는데 한국에 출시되는 녀석은 보스턴 라거뿐이던데 ㅠㅠ
    님께선 어떻게 저런 버젼을 구하시나요???
    국내에서도 새뮤얼 애덤스 보스턴 라거말고도 구할 수 있는곳이 없나요???
    다른 버젼도 진짜 한번 맛보고 싶어서요...

  3. 삽질만 2012.04.20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 끝나면 봄이 와야되건만...

    어찌 여름이 오는지...

    그래서 그런지 더 짧은 봄이 아쉬워질만한데...

    이럴때 샘아저씨가 선사하는 봄의 모습일것 같습니다...

    먹어보기는 힘들겠지만 살찐돼지님 덕분에 대리만족 해봅니다...

    사랑해요 샘아저쒸~!

    • 살찐돼지 2012.04.22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짧아진 봄의 절정에 있는 시점에 리뷰하는 사무엘 아담스의
      알파인 스프링이라서 의미가 크지만..

      근데 오늘은 뇌우가 몰아치네요 ㄷㄷㄷ

  4. Hue-Man 2012.04.21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즌 맥주를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이번 봄시즌으로 나온 Bluemoon은 꽤 괜찮더군요.

  5. 비어트리 2013.03.28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ai가 독일어로 5월이 아닌가요?
    옛글이지만 정리 하시는데 도움이되실까 하고 댓글 답니다. 리뷰 정리해서 책으로 볼수 있으면 좋겠습니다...ㅎ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