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겔로 프라이어 트리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27 Tongerlo Prior Tripel (통겔로 프라이어 트리펠) - 9.0%
728x90


블로그에 시음기를 올리는 벨기에 맥주 브랜드 

통겔로(Tongerlo)의 정식 라인업 제품들 중 마지막으로,

오늘 시음하는 제품은 프라이어 트리펠(Prior Tripel)입니다.


벨기에 수도원식 맥주들에서 주로 취급하는

밝은 계통의 색상을 띄는 트리펠(Tripel)에일이며,


다른 벨기에 트리펠 제품들에 비해 국내에서는 

가성비가 꽤 좋은 편이기도한 제품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통겔로(Tongerlo) 브랜드의 맥주들 -

Tongerlo Blond (통겔로 블론드) - 6.0% - 2016.03.19

Tongerlo Bruin (통겔로 브라운) - 6.5% - 2016.05.22


통겔로(Tongerlo) 홈페이지에서 이 맥주에 관한 설명을

Bottle Re-fermentation 부분에 많이 할애하고 있었습니다.


우리말로는 병속 재발효쯤 되는 기법으로 사실 많은 수의

벨기에 수도원식 맥주들에서 이행되는 공법인데,


맥주를 병에 넣기 전에 활성화된 약간의 효모를 넣고

맥주로 넣은 다음 병 뚜껑으로 밀봉하여 병 안에서

점진적이면서 계속적인 발효를 발생시키는 기법입니다.


그 결과 조금 더 깊고 풍부해진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하는데,

결국 발효라는게 실행되려면 알맞은 온도에 맥주가 있어야합니다.


따라서 병입 발효가 중요한 벨기에 맥주들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는 것을 지양하고 있습니다. 냉장실 온도는 너무 낮기 때문입니다.



병 하단에 깔린 효모까지 싹 쓸어서 잔에 따르면

다소 탁해진 톤의 금색, 오렌지 색 맥주가 눈에 보입니다.


향에서는 꿀이나 시럽 계통의 달콤한 향이 있음과 동시에

꽃과 같은 화사한 향도 풍겼고 바나나의 단 내와

정향(Clove) & 고수쪽의 향도 맡는게 가능했습니다.


탄산기는 생각보다는 살짝 더 있었다고 보았고

이에 따라 도수에 비해서는 질감이나 무게감이

경감된 느낌으로 중간(Medium) 정도라 생각합니다.


벨기에 트리펠 + 고수가 들어간 맥주에서 기대할 수 있는

맛의 삼합을 고루 느낄 수 있었단 맥주 같았습니다.


어느 맛에 집중하느냐에 따라 그 맛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바나나, 꿀, 시럽 등의 단 맛에 초점을 맞추면 그렇다가도


알싸한 쪽으로 가면 향신료나 은근한 파스와 같은 느낌이 있고,

향긋한 쪽으로는 꽃과 코리엔더(고수)의 퍼지는 맛도 분명합니다.


쓴 맛이나 거친 맛은 없이 향긋하고 알싸하며 단 느낌이 있어,

밝고 명랑한 느낌의 트리펠(Tripel)을 선호했다면

'통겔로 프라이어 트리펠' 이 취향에 알맞을거라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