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Spaten(스파텐) 브루어리는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의 주도이자
맥주의 도시인 뮌헨(München)에 기반을 둔 브루어리로,
브루어리의 역사는 600년이 넘는 1397년 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뮌헨에는 맥주에 관심있어 하시는 분들이라면 한 번 씩은 들어보았을 만한
쟁쟁한 브루어리들이 많은데, 파울라너(Paulaner), 호프브로이(Hofbräu),
아우구스티너(Augustiner), 학커-프쇼르(Hacker-Pschorr), 뢰벤브로이(Löwenbräu)등과,

뮌헨시내가 아닌, 뮌헨 광역권에 위치한 브루어리들
바이헨슈테판(Weihenstephan), 에어딩어(Erdinger), 아잉거(Ayinger)등등이 있습니다.

스파텐브루어리 역시도 뮌헨시내에 위치한 브루어리로서
파울라너,뢰벤브로이,호프브로이등에 비해서는
한국에 덜 알려진 듯한 브루어리이지만,

뮌헨도시내에서는 가장 유명한 브루어리들중 하나이며,
뮌헨의 맥주역사에 있어서 크나큰 영향력을 끼친
브루어리가 바로 스파텐 브루어리라고 합니다.


독일어로 '삽' 을 뜻하는 의미의 이름을 가진 Spaten 브루어리는
바이스비어와 함께 뮌헨의 대표맥주로 손꼽히는 스타일인
Hell(-es) 헬레스 비어를 1894년 처음 생산한 곳입니다.

대부분의 뮌헨출신의 브루어리가 헬레스비어를
 생산하고 있을만큼, 현재는 뮌헨의 상징물로 자리잡은 맥주인데,
그 원조가 바로 스파텐(Spaten) 브루어리라고 합니다.

또, 체코의 필스너맥주를 뮌헨에 처음 소개한 브루어리 역시
스파텐(Spaten) 브루어리라고 하는데, 필스너의 원조는 체코이기는 하지만,
독일 역시도 필스너강국으로, 현재 독일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스타일의 맥주가 바로 필스너 스타일의 맥주이고,

독일하면 떠오르는 유명한 맥주들
비트부르거(Bitburger), 크롬바허(Krombacher), 바스타이너(Warsteiner),
홀스텐(Hosten), 라데베르거(Radeberger), 벡스(Beck's)등등이
독일내에서는 필스너맥주들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독일맥주의 흐름에 적지않은 기여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큰 유명세는 얻지 못한 브루어리라는 생각이 드는데,
오히려 스파텐브루어리와 연합하여 한 식구가 된 밀맥주그룹
프란치스카너(Franziskaner)가 더 유명한 것 같습니다.

스파텐 브루어리의 공식명칭은
Spaten-Franziskaner bräu 이며,
프란치스카너와는 1922년,
뢰벤브로이와는 1997년 연합하여 같은 그룹이 되었고,
2003년에는 벨기에의 거대 맥주그룹 InBev 에 넘어가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독일 필스너의 첫걸음이라 할 수도 있는
스파텐 브루어리의 필스너를 마신 소감으로는
쌉싸름함이 유독 강하지는 않았지만,
끝맛에서 느껴지는 잔잔한 쓴맛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쓴맛이 강조된 필스너같은 경우는
쓴맛 이외에는 다른맛을 느끼기 힘들정도이며,
밋밋한 필스너는 일반라거와 같아서
 맛에있어서 큰 영감을 받지 못할 때도 있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필스너가 다른 종류의 맥주들에 비해서
비교적 복합적인 맛의 굴곡이 적은 정직한편이라 생각하는데,
스파텐의 필스너는 정직하지 않은
다양한 맛을 소유한 것 같다고 맛을 보았습니다.

쓴맛이 입안에 감돌정도로 강하지 않았고,
대신 홉의 향긋하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이 대신하는 것 같았습니다.
저는 대체로 필스너를 좋아하는 편이라
밋밋한 필스너만 아니면, 쓴맛이 강한 필스너든
스파텐 필스너처럼 중간수위의 쓴맛과 그것을 
대체하는 다른 색다른맛이 첨가된
필스너도 좋아라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만족하면서 마신 필스너맥주로
'구관이 명관' 이라는 표현이 어울리는 필스너였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pi 2010.04.29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느 순간부턴 제가 정말 보지도 듣지도 못한 맥주들이 마구 나오는군요 ㅠㅠ
    역시 부럽습니다!!

  2. drcork 2010.04.30 0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맛의 필스너라..
    맛이 상상이 잘 안되네ㅋ 암튼 나도 꼭 마셔보고싶다!

  3. 캬아 2010.04.30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뮌헨에서 스테판은 마셔보지 못했네요~ 언젠가 마셔볼 날을 기다리며^^ 잘 읽고 갑니다~

728x90

몇 주전 소개해드린 프란치스카너 바이스비어의
다른 버전인 둔켈버전입니다.
대부분의 바이스비어를 만드는 회사들은
둔켈버전은 꼭 하나씩은 소유하고 있는데
프란치스카너 둔켈은 얼마 전 까지 손이 잘 안 가던 녀석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바이스비어를 매우 좋아하기는 하지만..
프란치스카너 특유의 (저에게는) 자극적인 신맛이
제가 느끼고 싶은 바이스비어의 부드럽고 진득한 맛을
해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아서였습니다.  


프란치스카너는 여러가지 버전이 있습니다.
초록색-황금색을 띄는 오리지날 버전
붉은색-검은색을 띄는 둔켈(Dunkel) 버전
그리고, 파란색을 띄는 알콜프라이 버전이 있습니다.
알콜프라이(무알콜) 버전과 크리스탈을 버젼리뷰하면
프란치스카너를 정복하게 되는데
알콜프라이 버전은 마셔본 적이 없고.. 맛도 별로고..
맥주를 구입할 때 아예 눈밖에 있는 것이
알콜프라이라 리뷰할 일은 없을 것 같네요..


프란치스카너 오리지널의 강한 신맛을
좋아하지 않는 취향의 분들께는
프란치스카너 둔켈버전을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이녀석도 근본은 프란치스카너 바이스비어라
프란치스카너 특유의 과일향과 신맛이
마실 때, 입안을 강타하지만
둔켈비어 고유의 초컬릿 비슷한 맛과
고소한 맛, 부드럽고 무거운 듯한 맛이
바로 신맛을 상쇄시켜 주어

제가 오리지날에서 느꼈던
약간은 부담스러웠던 신맛을
둔켈버젼이 완벽 보완해주었네요.

첫맛은 상큼하면서도 뒤에는 구수하고 부드러운
독일내에서도 찾아보기 힘들만큼
매우 마음에 드는 맥주가 되었다고 느꼈습니다.
한국에 돌아가도 이녀석은
정말 그리울 것 같습니다 ㅠㅠ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5.06.17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란치스카너 헤페는 수입된다고하던데요 ㅋ

728x90


바이에른주에는 상면발효 밀맥주인 Weissbier가 정말 많은 것 같습니다.
벌써 소개하는 것만도 네번째 인데
아직도 20개 이상의 종류의 Weissbier가 남았네요.
일단 국내에서도 인지도있는 Weissbier부터 짚고 넘어가려 합니다. 


프란치스카너 또한 바이에른 남부지역을 연고로하는 맥주회사입니다.
뮌헨 옥토버페스 때에 참석하는 여러개의 맥주회사중에 하나지요.
현재 한국에서는 구하기 좀 힘들어진 맥주가 되었다고 하는군요.
저도 맥주에 관한 정보를 조사하던중
많은 맥주애호가분들께서 그리워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지금 저에겐 정말 행복한 때 라는걸
새삼스럽게 느끼게 되네요,,


프란치스카너 헤페바이스는 마실 때 나는 향긋한 오렌지향과
목넘길 때 살아나는 상큼한 과일의 맛이 일품인 맥주라고 느꼈습니다.
하지만 아우구스티너보다는 탄산이나 과일맛에서 약간 약한 느낌이 있군요.
탄산 많고 달고 신맛이 나는 맥주는 제 스타일은 아니지만
가볍게 사진처럼 낮술하기에는 딱이군요~
한국 이었으면 낮술이 어림도 없는데 ㅋ

제가 사는 집 근처에 Real이라는 독일식 홈플러스가 있는데 그곳에서
Hefeweisse 5병과 전용 글라스 포함해서 4.5유로 행사를 하는군요.
지금 지를까 말까 고민중입니다 ㅋ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1.16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이제 마시려고 하는데 매우 기대되는군ㅎㅎ

  2. 밀맥만마심 2011.07.18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프란치스카너를 에딩어 잔에.....;;; 프란치스카너를 한번 맛보면 에딩거는 시시해서 거들떠 보기도 싫음 ㅋㅋ

    • 살찐돼지 2011.07.18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때 당시에는 프란치스카너 잔히 없었으니까요~ 뭐 같은 바이첸이니 큰 상관은 없죠. 프란치스카너를 마셔본지 오래되기는했지만, 이미지상 프란치스카너와 에어딩어는 상반된 특징을 가졌던걸로 기억합니다 ~

  3. Deflationist 2011.09.14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맥주도 좋더군요. 진득하니 좋더라구요..^^ 그런데 이 맥주는 독일에서도 330ml 짜리는 안나오는가요? 여기선 도통 볼 수가 없더군요. 바이헨스테파너는 330ml 6 pack이 있는데 말이죠..

    • 살찐돼지 2011.09.15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독일에 있었을땐 330ml 제품을 본 기억이 없네요. 프란치스카너는 우리나라의 맥주애호가분들이 재수입되기를 기대하고 있는 제품이예요.

      저도 다시 마셔봤으면 좋겠네요. 이젠 그 맛을 잊어버린것 같기도 하고요 ㅋ

      반면 바이헨스테파너는 한국에 330ml 제품이 있더군요 ~

  4. ...... 2015.06.15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그동안 세월이 많이 변했네요.. 2015년 지금은 500ml에 2000원도 안되는 가격에 구입할수 있게되었으니 말입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