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 브로이 우어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4.29 Franken Bräu Urhell (프랑켄 브로이 우어헬) - 4.7%
728x90

 

 

프랑켄 브로이(Franken Bräu)는 이름에서부터 드러나듯

독일 바이에른 주 북부 프랑켄(Franken)지역 출신으로

프랑켄지역에서도 북쪽 끝인 Mitwitz 라는 마을에 소재했습니다.

 

독일 맥주 순수령이 반포된지 4년 후인 1520년 Mitwitz 의

작은 농장 겸 맥주 양조장으로서 시작되어진 Franken Bräu 이며

주변지역인 튀링엔과 작센 주를 대상으로 상당한 매출을 올렸다고합니다.

 

2차 세계대전이후 총 판매량의 70%이상이 급감하였다지만

18대에 걸쳐서 내려오는 양조장 가업은 쉽게 무너지지 않듯이 

현재 독일에서는 준 전국구 맥주 브랜드를 생산하는 양조장이 되었습니다.

 

크롬바커, 벡스처럼 엄청난 대기업의 맥주들에 비하면 인지도는 낮지만

독일에서는 웬만한 맥주 샵에 가면 구할 수 있는 맥주입니다.

 

 

프랑켄 브로이(Franken Bräu)에서 취급하는 맥주들은

총 7 종류로 필스너, 라들러, Festbier, Kellerbier, 바이스비어

Winterbier 라는 시즈널비어와 오늘 소개하는 우어헬(Urhell)입니다.

 

 자연적인 헬레스비어라는 식으로 해석이 가능한 Ur-Hell 로서

브루어리 소개에 따르면 홉(Hop)의 쓴 맛은 경감시킨 채,

독일 대표 아로마 홉인 할러타우(Hallertau)의 향을 강화하였다네요.

 

아무래도 프랑켄 브로이(Franken Bräu)에서 필스너와 Festbier 등의

헬레스 맥주에 비해서는 홉의 좀 더 두드러진 스타일들도 생산하다보니

우어헬(Urhell)같은 제품은 마일드(Mild)한 쪽으로 제작했나봅니다.

 

이미 머릿속에 그려지는 맛이 있는게 제 생각과 진짜 맥주 맛이

일치하는지 불일치일지는 마셔본 후 판단해봐야겠네요. 

 

 

소량의 탁함은 있지만 전반적으로 맑은 자태를 뽐내던 맥주로

색상은 연두색에서 금색, 거품의 유지력 생성력도 나쁘지 않습니다.

 

몇몇 독일 맥주를 마시면서 이거 참 향이 '할러타우'스럽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오늘 마시는 맥주가 풍기는 홉(Hop)의 향이 딱 허브나 약초, 풀잎 등입니다.

 

특별히 레몬과 같이 상큼하다거나 꽃과 같이 화사한 면모는 없었고,

밝은 색 맥아나 맥즙에서 나오는 시럽이나 오렌지 잼스러운 단 내도 없네요.

약간의 삶아진 채소나 스위트 콘(corn)에 비견되는 향도 있었습니다.

 

탄산감은 헬레스(Helles) 라거라면 용인되는 적당한 청량감이며

질감은 연하고 묽기보다는 살짝 부드럽고 순한 이미지였습니다.

무게감은 가볍지만 안정된 편으로 무난하게 마실 수 있더군요.

 

맛에서도 평이하고 무난한 특징이 발견되었는데,

꿀,시럽,밝은색 맥즙 등의 단 맛이 크게 살지는 않았으며

후반부로 진행되면 맥주 맛은 오히려 더 담백해집니다. 

 

홉은 쓴 맛을 창출하지는 않은 채, 식물스러운 맛들만 선사했습니다.

항상 독일 맥주들의 홉(Hop) 맛에서 제가 묘사하는 허브/풀잎들이죠.

 

DMS 라 불리우는 삶은 채소/스위트 콘과 같은 맛도 전해지긴 했지만

인내하고 마실 수는 있었던 수준으로, 전반적인 맥주의 인상은

그리 감명을 받을 만한 맥주는 아니었고, 너무 특징이 없습니다.

제가 원하는 마일드(Mild)한 맥주는 이런게 아니었는데 말이죠.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