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벨기에의 북쪽 절반인, 플랜더스지역을 대표하는 레드 에일(Red Ale)들중
제일로 유명하고 이름난 브랜드인 로덴바흐(Rodenbach)에서 나온,
'로덴바흐 빈티지 2007 (Rodenbach Vintage 2007)' 입니다.

일전에 '로덴바흐 그랑크뤼'로 소개한 바 있는 이 벨기에에일은
1822년부터 로덴바흐가문에 의해 만들어진 에일으로,
현재 로덴바흐 양조장은 Palm 이란 다른기업에 인수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Palm 브루어리에서 나오는 동명의 Palm 이란 맥주보단
'로덴바흐'가 그리 흔치않은 레드에일(Red Ale)이란 점에서 더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것 같아 보입니다 ~

- 다른 로덴바흐(Rodenbach) 레드 에일 보기 -
Rodenbach GrandCru (로덴바흐 그랑크뤼) - 6.0% - 2010.09.25


오늘의 주인공인 로덴바흐의 'Vintage 2007' 은 이름그대로
한정판 형식을 띄고 출시 된 귀한맥주입니다.

마치 람빅(Lambic)맥주처럼 3:1의 비율로 신선한 (레드)에일과
묵은 에일을 혼합한 후, 2년동안 오크나무 통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요구르트, 치즈등에 쓰이는 젖산균과 결합 & 숙성하게 되며,

영국의 올드에일(Old Ale)과 비슷하게.. 2년의 오크통에서 인고의 세월 덕택에,
'로덴바흐 그랑크뤼' 보다 알콜도수가 1%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더 순하다(Mild)고 표현되는데, 그 순하다는 의미는 맛이 심심하다는것이 아닌,

레드에일의 특성인 상큼하고 신맛 강한 와인같은 맛이 완화되고,
대신 좀 더 묵직한 방향으로 선회한 것을 표현한 것입니다.

2007년에 만들어져 2년의 숙성후 2009년 11월에 출시된 제품으로,
오늘 마시는건 어떻게 운이좋아 작년떨이를 구매한 것이며,
로덴바흐에서 만든 빈티지년도의 시작은 2007년부터입니다.

그들의 2번째 빈티지 2008은 역시, 올해 11월 출시되었다고 하네요 ~


확실히 2년을 오크통에서 묵은 세월의 흔적들이
색상, 맛, 향, 풍미등의 여러곳에서 많이 보이는
'로덴바흐 빈티지 2007' 이 었습니다.

우선 향에서는 지난번의 그랑크뤼에 비해
시큼한 향이 많이 감소된 것을 느낄 수 있었고,
색상도 좀 더 어두운 빛을 발하는 게 확인되었죠.

풍미는 탄산의 세력이 강하면서 가벼워 와인같았던게 '그랑크뤼'라면,
'빈티지 2007' 은 온화하고 진하며 탄산이 거의없고, 정도껏 묵직한느낌을 주어,
벨기에식 애비(Abbey)에일이나, 영국 올드에일과 같았네요.
 
맛에서도 오크통에서의 2년이 강한 영향력을 끼쳤는데,
단맛 없고 신맛이 매우 강한 과일의 맛이 플랜더스 레드 에일(Red ale),
그리고 로덴바흐 레드에일의 특징이지만, 빈티지에서만 예외적으로
 
많은 거품과 동반한 부드러움이 있는 풍미때문인지, 강한신맛이 많이 완화되어
자극적인 맛이 사라졌으며, 초반에 위세를 떨치는 신맛이 점점 묵직함에 묻히면서
모습을 드러내는 오크나무 숙성의 맛이 있으나 좀 약한 수준이어서,
후반부로 갈 수록 맛이 조금 밋밋해지는 느낌을 지울 수는 없었습니다.

끝에서 향이 깊은 올드에일 & 발리와인같은 맛이 나와줬으면,
정말로 금상첨화일텐데, 그것은 저의 사적인 욕심으로 보이네요.

묵직하고 진하면서 부드러운 풍미는 제 취향에 꼭 들어맞지만,
레드에일의 전문양조장인 '로덴바흐' 에서 나온 것이라면
좀 더 '레드 에일'스러운게 나을 것 같아 보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0.12.28 0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거는 전용잔도 있네요.
    새로 구한 건가요?
    벨기에맥주는 맥주도 맥주지만 맥주잔도 참 신기합니다....-0-

    • 살찐돼지 2010.12.28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새로 구한것은 아니고요, 두 달전쯤에 자주가는 맥주상점의 주인분께서 서비스로 주신거예요. era-n 님 말씀대로 맥주잔도 참 신기한게 많죠. 크왁(Kwak)이 대표적이죠.

      요즘 제가 가는 맥주상점에서는 특히 벨기에맥주에 대한 잔패키지 행사가 많더라고요. 전 잔보다는 맥주에 관심이 많아서 구매한 적은 없지만.. 발견했던 목록은 델리리움 트레멘스, 린데만스 람빅, 오르발 트라피스트, 드 코닉, 라 쇼페, 크왁, 마레드 소스, 골든 카롤루스등등 많더군요. 가격은 맥주 4병 + 잔 1개 = 15~20 파운드선이니..
      벨기에 맥주 하나가 2.5~3파운드이니 그리 부당한 가격은 아닌듯 하네요. era-n 님은 혹시 잔에 관심 많으신가요?

    • era-n 2011.01.03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대로 잔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특히 좋아하는 맥주는 그 맥주잔도 꼭 가지고 싶더군요.
      마치 좋아하는 연예인이나 운동선수가 있으면 그와 관련된 걸 모으는 것처럼요.

    • 살찐돼지 2011.01.03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맥주를 좋아하는 만큼, 전용잔에도 관심이 많았었으나.. 마시는 맥주의 가짓수와 전용잔의 보유수간의 격차가 벌어지면서, 맥주에만 투자하게 되더군요. 그냥 맥주스타일에 맞게 전용잔을 종류별로 가진것에 만족하게 되었죠.

      그런데도 저도 era-n님 처럼 특별히 좋아하는 맥주의 전용잔은 구하고 싶더라고요~

728x90


동화 '플랜더스의 개' 로 잘 알려져있는
벨기에의 북부지역인 플랜더스지역을 대표하는 맥주중에는
일명 '레드 에일' 이라는 제품이 있다고 합니다.

맥주의 색상이 붉은 빛이 감돌면서
체리와 비슷한 과일맛이 감돌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
오늘 마시는 '로덴바흐' 가 바로
레드에일의 대명사격인 맥주로 불려지고 있습니다.

비엔나라거로도 유명한 지역의 맥아인
비엔나맥아와, 맥주를 숙성시키는 오크통에서 비롯된
붉은빛깔의 맥주를 처음마신 맥주의 대가
마이클잭슨(가수아님)이 1977년 처음으로
'레드 에일' 이라 명명한 것이 현재까지 통용되고 있습니다.

- 정보출저 : 이기중 '유럽맥주 견문록'


 로덴바흐라는 이름을 달고 생산되는 맥주는
로덴바흐 오리지날, 로덴바흐 그랑크뤼,
로덴바흐 알렉산더 등등이 있습니다.

로덴바흐는 붉은 빛깔과 과일향, 맛이 감도는 특성때문에
그들 스스로 맥주를 와인스럽다(Winely)라고 표현한다는데,
로덴바흐 오리지날에 비해서 좀 더 와인스러운 면모가
강화된 맥주가 로덴바흐 그랑크뤼(Grandcru)입니다.

로덴바흐는 1821년 로덴바흐 형제들이 서플랜더스 지역에 있는
작은 브루어리에 투자를 하면서부터 맥주를 만들기 시작했고,
  약 40년뒤에는 그들의 자손들이 완전히 브루어리를 인수하면서
본격적으로 로덴바흐 가문체제하에 맥주를 양조합니다.

 유진 로덴바흐라는 로덴바흐 가문의 인물이 19세기 후반
영국을 여행하면서 배운 맥주를 오크통에서 숙성시키는 방법과,
 오랜숙성을 걸친 올드(old)비어와, 단기간 숙성된 영(young)비어를
혼합하는 방법을 이용하여 맥주를 만들기 시작한것이
현재까지도 이용되는 로덴바흐 맥주의 레시피가 되었다고 하네요 ~


아마 한국사람들에게 실체를 감춘채 '로덴바흐 그랑크뤼' 를 건넨다면,
아마 90%이상은 이것이 맥주라고는 상상하지 못할 것 같은데,
후각이 둔감한 제가 맡아도 강하게 느껴질 만큼의
시큼한 체리나 포도와 같은 과일의 향이 가득하였고,
색상도 와인처럼 새빨간 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튀는 색상, 향기만큼이나 맛 또한 매우 독특한데,
상큼함을 넘어선 신맛 수준의 과일맛이 입안을 자극해주고,
그 후에는 와인에서 주로 느낄 수 있는
떫은맛이 '로덴바흐 그랑크뤼' 에서도 나타납니다.

탄산이 조금 더 많다는 점만 빼놓고 본다면,
풍미나 입에 닿는 느낌, 맛 등등으로 부터
왜 와인스럽다(Winely)는 말이 나올수 있는지
충분히 공감이 가능한 맥주였다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강한 신맛에 비해서 단맛이 느껴지지 않아서
드라이한 와인을 평소에 좋아하시거나, 
과일람빅 특히 체리로 만든 크릭(Kriek)을 즐긴다면
'로덴바흐 그랑크뤼' 가 적격이라 보입니다.

 아마 비어헌터의 원조 마이클잭슨역시도
맥주라고 믿기 힘든 '로덴바흐'를 마셔보고는
크게 놀라 '레드 에일' 이란 특정한 이름을 붙여준 것 같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niperlio114 2010.09.25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와인 같은 맥주....... 사진으로만 볼 때는 와인 같은 붉은 빛보다는 흑맥주인줄 알았는데
    읽어 내려가다보니까 한번쯤 맛보고 싶어지네요 ^^
    맥주인데 체리나 포도 향과 맛이 나는 맥주라 요 녀석을 정말 한번쯤 찾아봐서 마셔봐야겠네요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