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번호로 맥주맛을 알려주는 러시아 맥주 발티카(Baltika).
오늘 소개하는 발티카 No.6은 어떤 스타일의 맥주인지
혹시 감이 오시나요?

사진을 보면 와인병같이 어두운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
그 느낌 그대로 No.6은 다크비어(Dark) 입니다.

자세한 소개를 보면 발티카 No.6은
 잉글랜드의 전통방식에 따라 만든
포터(Porter)맥주라고 되어 있지요.

포터는 18세기 영국에서 유행했던
어두운색깔을 띄는 맥주입니다.
포터보다 색깔이 더 연하다는 맥주인
페일 에일(Pale Ale)이 등장함에 따라
포터의 인기는 사그러들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맥주입니다.

근래에는 포터(Porter)라는 단어보다는
형제나 다름없는 스타우트(Stout)라는
표현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흔히 발티셰 포터(Baltische Porter)라고 불리는 No. 6
왜 이 맥주가 발티카라는 이름으로 불릴까
고민해 보던 저는 한가지 답안을 얻게 되었는데..

발티카가 만들어진 도시
상트 페테르부르크는 1703년 러시아의
표트르대제가 세운 도시로,
스웨덴, 덴마크, 폴란드, 핀란드에의해
둘러싸인 발틱해의 구석에 위치하여 있습니다.

표트르대제는 서유럽의 문물을 받아들이는데
자신이 직접 견습공으로 네덜란드를 방문할 정도로
열성적인 군주였는데,
서구문물을 받아들일 교두보역할을 할 항구도시의 건설과
스웨덴으로부터 침략을 방어할 목적으로
본래 습지였던 이곳에 도시를 건설하였다고 합니다.

건설 후 10년 뒤에는 모스크바에서 이곳으로 천도하였으며,
러시아 최대의 무역항으로 발전하였고,
1919년 소비에트연방이 성립되기 전까지는 수도였습니다.
현재는 모스크바 다음으로 큰 도시입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는 항구도시이며,
북해, 대서양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하는 발트(Baltic)해는
페테르부르크 시민에게는
안마당이나 다름 없었을 것 같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페테르부르크에서
발티카(Baltika)라는 맥주가 만들어 진게 아닐까요?
순전히 개인적인 추측입니다 ㅋㅋ


No.6는 스타우트 & 포터의 특징인 볶고 태운느낌을
만끽 할 수 있는 맥주입니다.

탄산이 많다고는 볼 수 없지만,
무게감 또한 무겁지 않습니다.

부드럽고 깊은 맛이 있으며,
거품이 잘 생기는 특징도 있고,
스타우트 특유의
 씁쓸한 끝맛도 괜찮은 No. 6입니다.

No.6 로부터 받은 가장 기억에 남는 맛은
쓴 맛과 동시에 달짝지근한 맛이
함께 풍겨와 조화를 이룬다는 점입니다.
원료에 설탕이 들어갔다는 문구는 없지만..
7.0%라는 높은 도수때문에
스스로 단 맛이 생성되었거나,
인위적으로 첨가되지 않았나.. 짐작해 봅니다.

지금까지 마셔본 발티카 시리즈들 중에서는
가장 마음에 든 No.6 였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09.12.28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한테는 너무 달아서 별로였지만 그래도 맛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던듯! 좋은 맥주인것 같다ㅋ

  2. 캬아 2010.05.14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쌀찐돼지님ㅎㅎ 이거 마시러 가볼까 정보 찾아보니 일로 오게 되네요^^

728x90

한국에 전혀 알려지지 않은 러시아 맥주
졸라타야 보츠카 (Zolotaya Bochka).
졸라타야는 러시아말로 '황금'을 뜻하고, 
보츠카는 영어로 Barrel, 한글로 '' 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결국 졸라타야 보츠카 라는 뜻은
'황금색 맥주통' 이라는 뜻이 되는데,
아랫사진 라벨을 살펴보면
상단 보리들 가운데 황금색의 맥주통이
놓여있는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졸라타야 보츠카도 한 종류가 아닌 3~4가지 정도 되는
종류의 맥주를 갖추고 있는 브랜드인데..
그 중에서도 클라시체스코에(Klassicheskoe)는
클래식하다는 의미로 해석되며
졸라타야 보츠카의 맥주들 중
오리지널 버전으로 불리는 녀석입니다.


졸라타야 보츠카는 SAB Miller 소속의 맥주이며
이색적인 사실은, 보통 메머드급의 맥주 기업들은
경영난을 겪거나 투자하면 발전 할 것 같은
양조장을 인수하거나 합병하여 식구로 받아들이는게 보통입니다.

합병 혹은 인수되어지는 맥주회사들은
길게는 500년도 넘는 경우도 있고, 한 국가를 대표하는 맥주인 경우,
독자적인 양조사업을 펼치다 한 번 잘못 삐끗하여
거대기업에의해 관리받는 신세로 전락한 경우등.
위와 같은 이유가 대부분이라 할 수 있으나..

졸라타야 보츠카는 1999년 
SAB Miller가 직접 러시아에서 양조하여
사업을 펼치기 시작한 맥주라는,
SAB Miller에 의해 인수가 아닌
창조로서 시작한 맥주입니다.

아마도 중서부 유럽이 맥주가 발달하여
시장이 활성화 된 것도 사실이나..
방대한 대륙의 러시아 시장을
발티카(Baltika)를 넘어서서 공략해 보겠다는
SAB Miller의 야심찬 프로젝트가 아니었을까? 짐작해 봅니다..


아사히 죽센이나 얼마 전 리뷰한
티스키에(Tyskie)와 비슷한
녹색을 띈 맥주라.. 맛도 그것들과 비슷하지 않을까 짐작했지만...
아주 가볍지 않은, 가벼움과 중간에 걸친 무게감만 제외하고는,

예상과는 달리 첫 맛에서
약간의 단맛이 날 뿐..
그 후로는 매우 빠르게 사라지는 맛
그리고 정석에 가까운 깔끔함을 맛 볼 수 있습니다.

원료에는 3대원료외에 물엿과 호프 추출물이
포함되어 있다고 명시되어 있는데..
초반의 미미한 단맛이 물엿 때문이라 보면..
호프추출물이란 것은 어디서 어떤 역할로서
맛에 기여하는지 종잡을 수 없네요.

Classic 이라하면 비교대상이
발티카 No 3.가 될 수 있겠는데..
No 3.에 비한다면 너무 밋밋하고
특별한 맛이라는 것을 느낄 수 없는 
맥주라는 생각이 드네요.

결국 졸라타야 보츠카 클라시체스코에를
마신 소감을 정리하자면...
SAB Miller에서 만든 맥주라..
Miller 특유의 가볍고 전혀 부담스럽지 않으며,
맥주의 쓴 맛을 좋아하는 애주가들에게는
밋밋함을 선사하는 특징에서
벗어나지 못한 맥주라고 마무리짓고 싶네요..

아직 졸라타야 보츠카를 전부 마셔본 것이 아니니,
다른 버젼의 녀석들도 마셔본 다음
맥주에 대한 총 정리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