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덴마크 영토인 윌란 반도를 기준으로 서부는 북해(North Sea),

동부는 발트해(Baltic Sea)로 나뉘며, 윌란 반도는 오로지

영토 북쪽만 바다와 인접한 독일을 동서로 나누는 분기점이 됩니다.

 

  윌란 반도 동남쪽에는 발트해로 나가는 뤼베크(Lübeck)라는 항구도시가

서남쪽에는 북해로 진출하는 독일 최대 항구도시 함부르크가 위치했죠.

 

13세기 바다와 인접한 북부 독일의 도시들은 한자 동맹(Die Hanse)를 결성,

해상 교통의 안전을 보장하고 공동 방호, 상권 확장을 목적으로 했는데,

당시 뤼베크, 함부르크, 브레멘 등의 독일 도시들과 발트해 연안의

스웨덴, 덴마크, 폴란드, 러시아의 도시들도 가담하여,

 

16세기 대서양을 통한 대항해시대가 펼쳐지기 전까지는

북유럽의 상권을 주름잡던 교역-방위 동맹이 한자 동맹이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Störtebeker 양조장의 맥주들 -

Störtebeker Glüh-Bier (슈퇴르테베커 글뤼-비어) - 5.0% - 2013.03.04

Störtebeker Atlantik-Ale (슈퇴르테베커 아틀란틱-에일) - 5.1% - 2013.05.22

Störtebeker Roggen-Weizen (슈퇴르테베커 로겐-바이젠) - 5.4% - 2013.10.14

 

 

슈퇴르테베커(Störtebeker) 양조장이 소재한 Stralsund 시는

독일 북부 발트해(Baltic Sea)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했기에,

700-800 년 전에는 Stralsund 도 한자 동맹의 영향력아래 있었을 겁니다.

 

한제-포터(Hanse-Porter)는 우리말로 '한자 동맹의 포터 맥주' 쯤으로

독일에서는 그리 흔치 않은 스타일인 발틱 포터(Baltic Porter)입니다.

 

사실 발틱 포터(Baltic Porter)가 유행하던 시기는 18세기로서

18세기면 이미 한자 동맹은 쇠락하고도 몇 백년이 지난 후이지만..

 

한자 동맹의 배가 드나들던 곳과 발틱 포터가 영국에서 수출되던 지역이

Stralsund 와 가까운 발트해(Baltic Sea)라는 연관성을 갖고 있습니다.

 

발틱 포터(Baltic Porter)의 유래가 직접적으로 한자 동맹과는 관련 없지만,

어쨋든 마케팅적으로 어떠한 구실을 붙이든 문제될 것은 없어 보이며,

개인적으로 보기에는 이름과 맥주의 스타일의 조화가 그럴싸하네요.

 

 

카라멜의 색상, 갈색 빛이 눈에 띄었습니다.

거품은 오밀조밀하고 깊게 생성되며 유지력도 좋네요.

 

로스팅된 커피의 향이 기분좋게 피어올랐으며, 은근한 콜라나

카라멜스러운 단 내도 거칠고 과한 느낌없이 아늑합니다.

홉의 허브나 약초스러운 식물성 향기는 잘 안 느껴집니다

 

탄산은 비중없는 역할로 청량감을 부여하지는 못했고

부드럽고 매끄러우며 살짝 기름진(Oily) 질감이 입을 감싸네요.

무게감은 중간(Medium)수준으로 당의 무거운 느낌이 중심이 됩니다.

 

우선 맛은 달았습니다. 당(Sugar)에서 오는 달달함이 지배적이며,

부가적으로 커피나 카라멜, 경우에 따라 콜라처럼 느껴지는 단 맛입니다.

후반부에서 단 맛이 쇠퇴하면 로스팅된 맥아의 맛이 잔잔히 남습니다.

 

홉(Hop)의 존재감은 맛에서도 미미하여 단 맛을 잡아주진 못했고,

맛 자체가 복잡한 맥주가 아닌, 단 맛으로 귀결되던 맥주였네요.

 

독일 북동부지역에서 포터(Porter)라고 판매되는 맥주들의

전형적인 특성을 가지던 맥주로 O.G 가 12.1% 인데,

도수가 4.0%라는 것은 당을 많이 남긴 맥주라는 증명으로..

 

여전히 기억속에는 끔찍한 맥주로 남아있는 '라우짓처 포터' 수준의

분유스런 과한 단 맛으로 점철되는 않았던 '한제-포터' 였지만..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이런 스타일의 맥주 선호하지 않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아인벡(Einbeck)이 없었다면 복(Bock)이란 존재하지 않았다'

이 문구는 독일 아인벡에 위치한 아인벡커(Einbecker)양조장이

그들의 정통성을 주장하기위해 사용하는 말이라고 합니다.

 

독일과 발트해 연안국가들이 맺은 무역동맹인 한자동맹이

한창 활기차던 시기인 1378년 아인벡커 양조장은 세워졌고,

 

아인벡(Einbeck)의 고유한 맥주는 한자동맹에서

하나의 교역품처럼 취급되어 다른 국가에도 전파되었습니다.

 

17세기에는 남부 독일의 바이에른지역의 양조가들에 의해

라거(Lager)로서 재해석되는 운명을 맞이하게 되었는데,

당시 바이에른지역의 사투리로 Einbeck 은 Einbock 처럼 발음되었고

훗날 접두어 Ein 이 탈락하여 Bock(복)이라 확정적으로 불리게되었죠.

 

 

현재까지 아인벡(Einbeck)에서 복(Bock)을 만드는 양조장은

오늘 소개하는 아인벡커 양조장이 유일하다고 합니다.

 

아무리 바이에른 지역의 복(Bock)들이 강세라고는 하지만

복(Bock)의 원조를 찾는다면 단연 아인벡커의 맥주들이 되는데,

 

아인벡커에서는 역시나 필스너, 무알콜, 엑스포트 등도 있지만

사람들이 유서깊은 양조장에 기대하는 그룹은 위의 맥주들이 아닌

총 4 종류로 구성되어있는 아인벡커 복(Bock) 시리즈들입니다.

 

4종 가운데 하나인 오늘의 주인공 우어-복 둔켈(Ur-Bock Dunkel)은

둔켈(Dunkel)이라는 표현에서 드러나듯이 검은색을 띄는

스타일상 트래티셔널 복(Traditional Bock)에 해당하는 맥주로,

 

중세-르네상스-근대까지는 유럽에서 맥아제법이 그리 발달하지 못해

대부분이 어두운 색상을 띄고있었다는 사실에 비추어 본다면

'우어-복 둔켈' 이 복(Bock)의 원형과 가장 유사할 거라 짐작되네요. 

 

 

이름에는 둔켈(Dunkel)이라 되어있었지만 실제 색상은

적갈색이나 루비색에 가까워 영롱한 붉은 보석과 같은 색이었고

 

향에서는 연한 카라멜 + 은은한 빵 + 약간의 건포도스런 향이

어느하나가 주도적으로 코에 감지되어진다고 하기보다는

서로 망설이는듯한 느낌도 있지만 자극적이지않게 고루드러납니다.

 

입에 닿는 느낌은 걸쭉하고 질척임이 지배적이기보다는

맥아 중심의 성질을 유지아며 살짝 크리미하면서도

중도를 지키는 듯 하여 마시기에는 부담스러움이 없습니다.

그리고 색상은 훌륭하나 거품과 그 유지력이 그리 좋지는 못합니다. 

 

우선 탄 맛과 같은 거친 맛은 찾을 수 없었으며

그보다는 순한 카라멜 맛과 약간의 캔디스러운 맛,

더불어 건포도스러운 맛도 엿보이기는 했던 맥주였습니다.

 

홉의 씁쓸함은 출석여부만 확인 할 정도로 아주 약간만 있었으며

후반부로 갈수록 풍미가 세력이 약화되는게 보이는지라

큰 여운을 뒷 맛에 남겨주지는 못하는게 아쉽기는 합니다.

 

입에 남은 맛을 되뇌이면 앞에서 설명한 맛 들이 상기되기는하나

개인적인 바람으로는 아인벡커(Einbecker)의 이름값이 있는지라

뭔가 더 근사한 것을 기대했는데 더 터져주지를 않았네요.

 

즐기기 편한 복(Bock)이라는게 저의 의견으로

오리지날 복(Bock)인지라 제 입맛에 당연히 부합할 거라

미리 넘겨짚은게 저의 오판이었다고 생각되며,

 

주관적 취향에 맞는 것을 구하려면 크래프트 브루어리들에서

만들어지는 복(Bock)들이 더 좋은 선택이 되었겠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3.01.11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과 라벨만 보면 뭔가 중후한 맥주를 상상했는데....

    정작 내용물은 그에 부합되지 않았나 보군요.

    더군다나 도수도 더블복이 아닌 그냥 어중간한 복맥주 같네요.

  2. GoodBeer 2013.01.11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찐돼지님!
    귿비허입니다.
    독일 생활은 어떻한지요?
    ㅎㅎㅎ

    • 살찐돼지 2013.01.12 0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 탈 없이 잘 도착해서 보시다싶이 맥주생활을 즐기면서 대기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여름에 복귀하여 다시 찾아뵐때까지 사업과 건강 모두 무탈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