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독일 바이에른주의 주도인 뮌헨에서 동남쪽으로 떨어진 곳에는

우리나라에서는 치즈의 이름으로 더 유명해진 지명인

로젠하임(Rosenheim)이라는 인구 약 6 만의 도시가 있습니다.

 

로젠하임(Rosenheim)에서 동쪽으로 조금만 더 가면

독일에서는 세 번째로 큰 호수이자 바이에른에서는 가장 큰

바이에른의 바다라고 불리는 킴제(Chiemsee)가 나옵니다.

 

이전의 테게른제(Tegernsee)가 그렇듯 유명 호수 근교에 위치한

양조장들에서는 지역 호수의 이름을 내거는 일종의 마케팅으로서

브랜드 네임을 작명하는데 오늘 킴제어(Chiemseer)도 같은 맥락입니다.

 

같은 바이에른 주의 테게른제와 킴제, 둘 사이의 거리도 그리 멀지 않습니다.

 

 

로젠하임의 킴가우어(Chiemgauer) 브라우하우스는

현재 같은 로젠하임의 아우어(Auer)브로이의 소속입니다.

 

킴제어(Chiemseer)라는 브랜드 네임아래에서 생산되는 맥주는

단 2 가지 종류들로서 헬레스(Helles)와 Braustoff 들입니다.

 

특이하게도 그 두 종류의 맥주마저도 동일한 스타일의 맥주

즉 뮌헨식 헬레스(Helles) 맥주로서, 둘 사이의 차이는

 스펙상으로 0.8%의 알콜 도수로 Braustoff 가 높습니다.

 

Chiemgauer 의 모회사인 아우어(Auer) 양조장의 목록을보면

바이에른식 독일 맥주들을 대부분 생산하는게 확인되지만..

 

Chiemgauer 는 헬레스(Helles)에만 매진하고 있더군요.

한 우물만 파는 양조장에게는 왠지 모를 기대감을 갖게 됩니다~

 

 

색상은 연두색과 금색에 걸쳐있는 밝은 톤이며 탁합니다.

 거품의 생성력과 유지력은 그럭저럭 괜찮은 편이었네요.

 

향은 홉(Hop)에서 비롯한 것으로 예상되는 레몬스럽던

새콤함과 함께 허브나 풀잎스러웠던 식물의 느낌도 있고

시럽이나 밝은 색의 맥즙같은 향기도 어렴풋이 풍깁니다.

 

탄산감은 청량감을 주기에는 적당한 정도로 과하지 않았고

입에 닿는 질감은 전반적으로 묽고 옅은 편에 속합니다.

무게감도 5.6%의 알콜도수에 비한다면 가벼운 편이고요.

 

질감과 무게감에서 이미 예상했던 맛이 그래도 전해지는데,

맥아적인 맛(Malty)에서는 단 맛이 거의 남져지지 않은채로

깔끔함과 담백함으로서 후반부까지 맛이 진행되었습니다.

 

맥아적인 특징이 절멸된 수준의 맥주이다보니  

상대적으로 홉(Hop)의 특성이 빛을 보게 된 맥주로서

레몬이나 사과,허브,풀(Grass) 등의 전형적인 독일 홉의 맛입니다.

 

쓴 맛은 별로 드러나진 않았지만 후반부로 갈 수록

살짝 거칠게 와닿는 풀(Grassy)과 같은 맛이 있었으며,

 

맛이 공허하다보니 딱히 튀지 않을 Off-Flavor(잡맛,이취)인

스위트 콘이나 푹 익힌 채소를 먹는듯한 맛이 감지됩니다.

 

킴제(Chiemsee) 호수의 자연경관을 바라보며 마시는

특별한 상황에서만 기억에 남을 듯한 평이한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삽질만 2014.03.11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함이 느껴지는 레이블이네요...

    한적한 시골의 풍경이 느껴질듯 합니다...ㅎㅎ

728x90

 

국내에서 수입된 독일식 바이젠(Weizen)들 가운데서는 사람들에게

본좌급으로 불리는 바이헨슈테파너(Weihenstephaner)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바이헨슈테파너의 맥주가 총 4 종류가 들어와있는데,

헤페-바이젠(Hefe-weizen), 둔켈바이젠(Dunkelweizen),

크리스탈바이젠(Kristallweizen), 바이젠 복인 비투스(Vitus)입니다.

 

아무래도 밀맥주인 바이스비어/바이젠들만 진출한 상황이다보니

'바이헨슈테파너' 를 밀맥만 취급하는 곳으로 인식 할 수도 있겠지만,

 

실제 '바이헨슈테판' 양조장은 밀맥주도 물론 훌륭한 평가를 받지만

그들의 독일식 라거 또한 그에 못지않은 찬사를 받는 제품들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한 바이헨슈테판(Weihenstephaner)의 맥주들 -

Weihenstephaner HefeWeissBier (바이헨스테파너) - 5.4% - 2009.06.27

Weihenstephaner Kristall Weissbier (바이헨스테파너 크리스탈 바이스비어) - 5.4% - 2009.07.30

Weihenstephaner Dunkel Weissbier (바이헨스테파너 둔켈 바이스비어) - 5.3% - 2009.09.05

Weihenstephaner Vitus (바이헨스테파너 비투스) - 7.7% - 2010.07.24

Weihenstephaner Korbinian (바이헨스테파너 코르비니안) - 7.4% - 2010.09.03

 

 

먼저 바이헨슈테파너(Weihenstephaner)의 라거군을 소개해드리면

필스너, 옥토버페스트비어, 둔켈, 헬레스, 도펠 복 등이 존재합니다.

 

필스너는 그냥 '바이헨슈테파너 필스너' 라는 이름을 사용중이며,

옥토버페스트비어는 바이헨슈테파너 페스트비어(Festbier),

 

둔켈은 트라디치온(Tradition)이란 명칭이 붙어있고

도펠 복은 이미 소개한 바 있는 코르비니안(Korbinian)입니다.

 

나머지 남은 하나 헬레스(Helles)라거가 오늘 소개하는 '오리지날' 로

지금껏 헤페-바이젠이 바이헨슈테판의 오리지날인 줄 알았는데,

진짜 오리지날은 따로 있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바이헨슈테파너(Weihenstephaner)에서 생산한

밝은 색의 라거는 저도 이번이 처음이기에 기대가되네요~

 

 

이상적으로 아주 맑은 라거는 아니지만 대체로 맑으며

색상은 금색에서 옅은 구릿빛에 가까웠습니다.

거품 유지력이나 생성력은 그럭저럭 좋은편이었네요.

 

향은 상승하는 홉의 레몬스러운 새콤한(Spicy) 향기와 허브스런 향이

나름 날카롭게 다가왔지만 과일주스처럼 지배적이진 않습니다.

더불어 맥아의 향인 곡물의 향과 희미한 토스트스런 향도 맡았습니다.

 

헬레스(Helles)라거답게 탄산감은 어느정도 분포되어있어

과하지 않은 기분좋은 청량감을 느낄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묽고 연한 질감이아닌 라거치고는 크리미한 질감과 기름진 느낌에

그리 무겁지는 않습니다. 그냥 적절한 수준으로 별 다른 의견이 없네요.

 

매우 옅은 카라멜 느낌의 맥아의 단 맛이 전달되는 가운데,

곡물이나 곡물 빵과 같은 고소함으로 비스킷스런 고소함과는 달랐습니다.

 

홉은 수줍게 그 특징을 보여주었는데, 홉의 쓴 맛의 파워는 강하지 않고

향과 맛에서의 역할에만 충실했던 것으로 희미한 레몬스런 Citrus 와

허브나 꽃과 얼추 흡사한 향도 적극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았습니다.

 

맥아적인 영향력도, 홉의 지배력도 모두 강하지 않고

슬그머니 드러나고 있었던 Weihenstephaner Original 인지라

음용도자체는 매우 좋은 부담없는 라거맥주였습니다.

 

정석적인 헬레스(Helles)라는 생각은 들었지만..

그러나 아쉽게도 저에게는 질감에서 전해졌던 크리미/기름진 느낌이

강하게 다가왔던지라 마시면서 뭔가 느끼함을 전달받았습니다.

 

홉의 좀 더 적극적으로 풍미를 드러냈다면 더 괜찮았을거란 아쉬움이 남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필스너 우르켈(Pilsner Urquell)이 체코 필스너의 원조라면

그것에 대한 대응물인 독일 뮌헨식 라거 헬레스(Helle)의 시초는

이번에 소개하는 '삽' 양조장 스파텐(Spaten)입니다.

 

아우구스티너, 호프브로이, 학커-프쇼르, 파울라너 등과 함께

독일의 맥주도시 뮌헨(München)을 대표하는 양조장인 Spaten 은

 

1894년 처음으로 금색 빛(Golden)을 띄는 라거맥주를 개발했고,

뮌헨에 이미 널리 상용화된 어두운 맥주 둔켈(Dunkel)과

차별성을 강조하기 위해 밝은(Hell)이라는 이름을 명명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스파텐(Spaten) 양조장의 맥주 -

Spaten Pils (스파텐 필스) - 5.0% - 2010.04.29

 

 

19세기 말 헬레스(Helles)의 등장은 앞선 40-50년 전에 등장한

황금색 체코 필스너의 신장하는 인기와 급속적인 점유율 잠식을 막기위해,

 

즉 뮌헨 내에서도 무시할 수 없었던 밝은 색 맥주 수요를 맞추려는 의도로

 Sedlmayr 라는 Spaten 양조장 출신의 양조가가 이미 50년 전에

독일로 가져온 밝은 색 맥아로 맥주 만들기 비법을 사용하였습니다.

 

 그 결과는 지금도 헬레스라는 맥주가 독일 뮌헨의 유슈의 양조장 뿐만아니라

뮌헨 지역 이외의 양조장들에서도 생산되는 상황이니 매우 성공적이었겠죠.

 

특히 뮌헨에서는 체코의 필스너(Pilsner) 독일의 필스너(Pilsener)들이

아예 진출조차 못한 상황은 아니지만.. 가장 대중적인 맥주인 필스너의 자리를

헬레스(Helles) 맥주가 지금도 뮌헨에서는 상당부분 차지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맑은 가운데 녹색 기운이 도는 금색 빛이며

거품의 생성력이나 유지력면에서는 나쁘지 않습니다.

 

홉(Hop)의 향은 은은하게 퍼지는 수준으로 허브/레몬이 있고

홉보다는 강하게 포진한 맥아적인 향이 곡물 빵처럼 고소하면서

시럽이나 꿀, 밝은 색 맥즙(Wort)과 같은 단 향기가 감돕니다.

 

탄산감은 거슬리는 청량감이 아닌 안정적인 청량감으로서

맥아적인 느낌(Malty)에서 비롯하는 부드럽고 매끄러웠으며

무게감은 중간(Medium)으로서 적당한 만족감을 선사합니다.

 

역시 맥주를 들이키면 가장 먼저 접해지는 맛은 맥아적인 맛으로

향에서 접했던 바와 같이 곡물이나 약간의 견과류와 유사했던

고소한 맛과 시럽/꿀과 같은 단 맛이 살짝 버터와 혼합해서 드러납니다.

 

뭔가 느끼해질려는 찰나에 찾아오는 홉(Hop)의 허브나 레몬,

소량의 과일 같은(Fruity) 맛들이 고군분투하기는 했지만

지속력이 짧아 후반부로 가면 특별히 돌출되는 맛이 없는채로,

부드럽던 질감이나 다소 느끼했던 맛들이 남아있더군요.

 

전반적으로 이름처럼 밝음(Hell)에서 오는 산뜻함/화사함보다는

안정되고 차분한 인상으로서 맥아적인 헬레스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오타루라는 인구 약 13만명의 작은 도시는

일본의 최북단의 섬인 북해도에 위치한 곳입니다.

 

이 곳에는 해당 도시의 이름을 딴 소규모 양조장이 있는데,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오타루(Otaru)양조장이 바로 그곳인가 했습니다만..

 

그곳은 오타루 비어(1995년 설립)라는 이름의 곳이고

오늘의 주인공은 그곳과 별개인 오타루 와이너리 비어(1997) 출신의

독일식 헬레스(Helles) 맥주를 시음하려고 합니다.

 

저도 구해할 당시만 해도 오타루(Otaru)란 글자만 보고선

이 맥주의 출신이 제가 알던 오타루인줄 알았습니다~

와이너리란 글자가 뭔가 이상하긴 했지만요 ~

 

 

와이너리라는 이름에서 부터 알 수 있듯이

본래는 와인을 주축으로 만들던 장소임이 확실한데,

 

이곳이 와인을 생산한 것은 1974년이라고 하지만,

본격적으로 맥주를 만들기 시작한것은 일본에서

소규모맥주가 본격적으로 허가된 시점인 1990년대 중반을

약간 넘긴 1997년부터라고 되어있습니다.

 

어쩌면 와이너리란 이름과 그 바탕때문에 맥주가

사실상 본업이기 보다는 부업일 정도로 느껴질 수도 있지만,

 

천사의 물방울이라는 와인과 접목된 듯해 보이는 맥주와,

독일식 바이젠, 헬레스, 메르첸 비어등이란 대중들에게는

약간 낯설 수도 있는 스타일들이 목록에 있었던 것에서,

어설픈 마음가짐으로 사업을 하는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와인이나 맥주나 발효주니 공정이나 취급, 유통 면에서는

어쩌면 새로 시작하는 양조장보다는 수월했을 수도 있겠네요.

 

와이너리건 브루어리건 간에, 맥주 양조가는

맥주 품질로 말을 하는 것이니 맛을 보고 판단해야겠네요~

 

 

오타루 와이너리 헬레스의 향에서는 약간의 카라멜이 발라진

구워진 토스트의 향이 일어 평소 후각이 약한 저도 느낄 수 있었고,

색상은 완연한 녹색빛을 띄고 있었던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거품은 라거맥주 치고는 나쁘지 않은 편이라 보였고,

탄산도 과하지 않아서 음미하기에는 좋은 수준이었습니다.

 

앞선 분위기는 밝게 느껴지지만.. 반면 입에 닿는 질감과

무게감은 라거치고는 조금 묵직하고 부드러운 면도 있었기에,

평소에 진한 맥주를 즐기는 분들께는 알맞을 듯 싶었습니다.

 

약하게 피어오르는 달콤한 맛과 고소한 빵과 같은 맛이

전체적으로 퍼져있는게 인상깊었던 오타루 와이너리의 헬레스는

홉의 씁쓸함이라고는 특별히 찾아 볼 수는 없었던 것 같고,

아우구스티너 헬레스 처럼 상큼한 면모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제가 접한 바로는 향과 맛에서와 마찬가지로

일관성있는 맛으로 승부하는 맥주 같았으며,

 

낙차가 없어 어떤면에서는 무던하게 다가올 수도 있겠지만,

맛 자체가 부담스럽거나 거부감을 일으킬 만한 요소는 없었기에

누구에게나 만족스러울 준수한 맥주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2.03.31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도착 하셨군요! 지비루들 기대할께요ㅋ

    • 살찐돼지 2012.03.31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씨.. 한국에 있던 비구름이 이동하여 여기에 폭우를 뿌리는 것 같다~

      때문에 어쩔수 없이(?) 여행보다는 맥주에 집중하게 되었네 ㅋㅋ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