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제가 생각하기에는 평소에 주류를 다양하게 접하셨던 분들이라면

아마도 '히타치노 네스트' 의 REAL 진저 에일을 처음 눈으로 접했을때,

'쟤는 뭘까?'라는 상당한 호기심이 발동했지 않았을까 사려됩니다.

 

 일본 지역 양조장의 맥주, 지비루인 '히타치노 네스트 진저 에일' 은

REAL 이란 수식어에 걸맞는 生생강의 뿌리를 첨가하여 만들어낸 맥주인데,

 

토마토, 베이컨, 고추, 김치 등등 갖은 재료를 이용하여 실험해보는

크래프트(工) 양조장의 성향을 참작한다면 생강 정도는 무난한 편이고,

생강 넣어 만든 에일이라서 '진저 에일'인 것도 아주 당연한 이치이지만,

 

그래도 '진짜로 생강맥주?' 란 의문이 생길 수 있는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히타치노 네스트의 다른 맥주들 -

Hitachino Nest White Ale (히타치노 네스트 화이트 에일) - 5.5% - 2012.05.22

Hitachino Nest Japanese Classic Ale (히타치노 네스트 제페니스 클래식 에일) - 7.0% - 2012.06.18

 

 

 

영국과 미국, 캐나다에서는 진저 에일 & 진저 비어들이 있는데,

본래 영국에서 18세기 중반쯤 부터 양조되기 시작한 것으로

생강, 물, 설탕 등과 생강 식물의 박테리아등으로 발효시킨 주류입니다.

 

발효과정을 통해 약 12% 까지는 알코올을 생성할 수 있지만,

일반적인 성향은 매우 낮은 수치의 알코올을 포함하는 제품입니다.

 

이름은 Ginger Beer, Ginger Ale 이라고는 붙여져 있지만,

맥주의 기본재료인 맥아, 홉 등을 사용하지 않은 것이기에

실질적으로 맥주의 스타일의 포함이 되지 않으며,

 

알코올 도수에 따라 마시기 편한 '알콜-팝' 류에 속하거나

도수가 없는 제품은 콜라, 사이다와 같은 소프트드링크에 귀속됩니다.

 

 Canadian Dry, Sweppes 등이 가장 대표적인 Ginger Ale 로,

돌이켜보면 히타치노 네스트의 REAL Ginger Ale 의 REAL 이 강조하는 부분이

진짜 생강을 넣었다는 의미가 아니라, 진짜 맥아와 함께한 Ale, Beer 의 의미라 봅니다.

 

 

생강의 싸한 내음과 카라멜 or 초컬릿 스러운 맥아의 달콤한 향을

함께 접할 수 있었던 '히타치노 네스트' 진저 에일은

 

탁한 갈색빛을 띄었으며, 효모나 생강 잔여물(?)로 의심되는

물체들이 맥주 안을 부유하고 있는것이 확인되었습니다.

 

7.0%의 알콜 도수에 걸맞는 진한 질감과 묵직한 무게감을 갖추었고,

확실히 요즘같은 여름보다는 가을이나 겨울에 걸맞을만한 맥주였네요.

 

전체적으로 맥아의 질척함과 단 맛(Malty)이 위주가 된 맥주였기에

기본 바탕에는 카라멜스러운 끈적이는 단 맛이 깔려있었으며,

 

홉이 분명 첨가되었기는 했지만, 사실상 홉은 이 맥주안에서

자신의 자리를 생강에게 내 준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홉이 만들어내는 꽃, 과일, 풀의 씁쓸함이나 상쾌함이 아닌

우리에게는 매우 익숙한 생강의 씁쓸하면서 싸한 맛이 전해졌네요.

하지만 대체로 단 맛이 맥주에서 강하게 느껴지기는 합니다.

 

 일반적으로 정상량의 홉이 첨가되었다면 홉과 맥아맛의 나름 균형을 맞춘

American Amber Ale, ESB, American Brown Ale 등의 제품이 되었겠지만,

생강이 홉의 지분을 가져가면서 재미있는 맥주가 탄생하게 된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근래들어 홉을 대신한 생강맥주와 같이 저 또한

홉을 대체한 민트 스타우트를 만든바 있기에 더욱 흥미로운 제품이었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주곰돌 2012.07.13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레이블 참 귀엽네요 ^^ㅋ 우리나라 맥주도.. 맛은 몰라도 레이블이라도 어떻게 해주면 좋겠는데요 ㅎㅎ

  2. crt 2012.07.13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이 정말 궁금하네요. 생강향은 싫어하는데 이건 마셔보고 싶어요. 그나저나 생강 캐릭터가... 조금 징그럽네요..ㅋㅋ

    • 살찐돼지 2012.07.15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윗분은 귀엽다고 하셨는데, 바로 아래는 징그럽다니 재밌네요~

      생강향은 확실히 있었으나, 생강차 만큼의 강력함은 아니었기에 드셔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3. 포주 2012.07.16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저에일은 독특한 맛이라 일반 맥주나 RTD 생각하시고 덥썩 들이키시다간 ㅡㅠㅡ 할수도...
    각국마다 특유의 에일이 생산되니 해외여행하심 한번씩 먹어두 괜찮을듯..
    근디 에일도 맥주라고 하나요? 미성년자들도 길거리에서 마셔대는데 맥주라 하면 심히 걱정될수도...

    • 살찐돼지 2012.07.16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반 맥주나 RTD 생각하면 피 볼 맥주죠~
      가격이나 맛, 무게감등 여러면에서 말이죠~

      에일은 당연히 맥주지만, 진저 에일이란 이름하의 제품들은 맥주가 아닌게 대다수라,
      히타치노 네스트에서 REAL 을 강조한 것 같습니다~

728x90

 

일본 유수의 맥주 양조장들에서는 클래식(Classic)이라는

이름의 맥주가 그리 낯선 이름의 제품은 아닙니다.

 

기린, 삿포로 등의 양조장에서는 '클래식 라거' 라는 제품이 있어

중장년층이 30~40 년전 맛 보았던 맥주를 되새길 수 있게 복원시킨것이거나,

클래식한 본연의 옛 맥주를 만들어 내었다는게 '클래식' 의 의미인데..

 

언급한 맥주들은 라거(Lager) 맥주들로 설립된지 100년이 넘은

삿포로, 기린 같은 양조장에서 클래식을 논한다는게 이해가 가지만,

 

오늘 소개하는 '히타치노 네스트'의 맥주 사업은 불과 1996년에 시작되었는데,

 벌써부터 '클래식' 을 입에 담는다는게 피상적으로 보면 어불성설입니다.

더군다나 일본에서도 21세기 들어서야 자리잡은 듯한 에일(Ale)을 말이죠~

 

- 히타치노 네스트(Hitachino Nest)의 다른 맥주 -

Hitachino Nest White Ale (히타치노 네스트 화이트 에일) - 5.5% - 2012.05.22

 

 

하지만 속사정을 들어보면 히타치노의 클래식 에일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에서의 '클래식' 에일이라고 볼 수 있는데,

 

에도 막부시대 서양세력으로부터 처음 일본에 소개된 맥주의 형태를

복원한 제품이 '히타치노 제페니스 클래식 에일' 이라고 합니다.  

 

이 맥주는 고전적인 영국식 인디안 페일 에일(IPA) 스타일의 맥주라,

그래서 사용한 홉 들도 잉글리쉬 홉들인 켄트 골딩(Kent Golding),

챌린저(Challenger), 퍼글(Fuggle) 등으로 구성되어 있죠.

 

하지만 현재 종주국 영국의 IPA 들도 '그린 킹' , '듀카스' 등의 제품들처럼

낮은 도수에 마시기 편하며 홉의 기운은 살짝만 느낄 수 있게 설계된 것들이 대세며,

 

7.0% 수준의 깊고 진하면서 쓴 맛을 창출해내는 고전적인 영국 IPA 들은

민타임(Meantime) , 더 커널(The Kernel) 등의 소규모 양조장에서나 만들어내기에

일본의 소규모 양조장 '히타치노 네스트' 의 클래식도 같은 맥락이라 보여지네요~

 

 

향에서는 잘 익은 과일과 같은 홉의 향이 피어오르고 있었으며,

탁하고 뿌연 명도의 주황빛을 띄고 있던 맥주였습니다.

 

거품은 풍성하다고는 볼 수 없지만 안정되고 깊게 드러워졌으며,

탄산의 기운은 적으면서 꽤나 묵직하고 진한 부드러움으로 무장되어

부담스럽지는 않지만 마시는 사람을 진지하게 만드는 느낌이었습니다.

 

상당히 차분하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무게감과 질감이 만들어 주는데,

맛에서도 홉의 씁쓸함이 지나쳐 쏘는듯한 쓴 맛을 제공한다기 보다는

중도를 지키면서 홉의 존재감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수준이었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이 크게 부각되지는 못했다고 느꼈지만,

단 맛과는 별개로 홉에서는 접할 수 없는 다른 종류의 쓴 맛인

약초스러운 씁쓸함 + 조금의 감기약 맛이 어울러져 있었습니다.

 

  어느 것 하나 과함 없이 전체적으로 IPA 종류에서 느낄만한 맛들은

누릴 수 있었던 맥주로, 우리나라에 들어온 수입맥주들 가운데서는

꽤나 인상적인 품질을 보여주었던 맥주라고 생각되었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상욱 2012.06.27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요놈도 막 마셔보고 싶게 맛깔난 표현으로 시음기를 쓰시네요 ㅋㅋ

    • 살찐돼지 2012.06.27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참고로 질문하셨던 라데베르거는 드레스덴 지역 고유맥주는 아니나..

      드레스덴에서 많이 소비되는 맥주의 하나입니다~

728x90

 

 

최근들어 국내에서 눈에 보이기 시작한 신입 맥주인

일본출신의 Hitachino Nest White Ale 입니다.

 

이바라키 현의 Kiuchi 양조장에서 생산하는 맥주로

부엉이가 인상적인 Hitachino Nest 는 Kiuchi 의 맥주 브랜드입니다.

Kiuchi 양조장은 사케 전문이지만 맥주로도 큰 명성을 쌓은 곳이죠.

 

Hitachino Nest 는 오로지 에일(Ale)맥주에만 몰두하고 있으며,

오늘 소개하는 'White Ale' 에서의 White 는 밀맥주를 뜻하는 것으로,

정확하게는 벨기에식 밀맥주인 벨지안 화이트 스타일입니다.

 

그래서 벨지안 화이트의 콤비 재료인 코리엔더(Coriander)와

오렌지 껍질(Orange Peel)이 여기에도 당연 첨가되었으며,

 

그 이외엔 넛맥(Nutmeg)이 부수적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벨지안 화이트에서의 넛맥은 저도 생소한 재료인데,

이 재료부터가 Hitachino Nest White Ale 을 특별하게 만드는군요.

 

 

 

'히타치노 네스트' 홈페이지의 설명에 따르면 그들의 White Ale은

영국과 미국의 여러 맥주 대회에서 금메달을 수상했다고 하며,

세계에서 Craft Brewing 이 가장 발달한 그 두 국가 이외에도

여러 국가와 지역에 일본의 지비루를 수출한다고 합니다.

 

직접 마셔보기 전까지, 수상경력 정도는 한 귀로 흘리기에 감흥은 없지만..

Hitachino Nest 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점은 그들의 웹 사이트에서

모든 맥주의 재료와 양조관련 세부사항들을 공개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홉(Hop)과 맥아(Malt)는 어떤 종들을 사용하였는지,

IBU(쓴 맛 수치)은 어느정도며, 맥주의 초기 비중(O.G)은 얼마인지,

또 어떠한 부가물 등을 첨가하였는지 전부 공개하고 있었습니다.

 

물론 몇 g 을 사용하였으며, 어느 시점에 투입했는지 등의

직접적인 레시피까지 공개되지 않았지만.. 적어도 Beercalculus.com 에

공개된 재료를 대입하면 효모때문에 동일하진 않아도 유사품은 얻을 수 있겠죠.

 

다수의 수상경력이 있는 저명한 맥주이면서도, 그 레시피를 공개하는 것은

후발 주자들 & 자가양조장들에게 친화적이며 동반성장하려는 소신이 있는 것이며,

 

실제로 각국의 많은 Craft Brewery 들에서는 홈페이지, 레시피 책 등등을 통해

유료든 무료든 공개하여 아마추어 자가양조가, 양조가를 꿈꾸는 사람에게 열람케 하고 있죠.

 

더 많은 사람들을 끌어안고 함께 맥주문화를 개척하는 모습이 보기 좋군요~

 

 

벨지안 화이트라면 당연한 밝은 금빛 색상을 띄고 있었고,

강하지는 않지만 약간의 새콤하게 다가오는 과일의 맛과

코리엔더에서 비롯한 듯한 벨지안 화이트 특유의 싸함도 풍겼습니다.

 

거품이 딱히 특출나게 형성된다는 느낌은 없었지만..

입에 닿는 느낌은 부드러우면서도 탄산감은 지나치지 않아 즐길만 했으며,

아주 가볍게 마실만하기 보다는 진득하고 매끈한 질감이 괜찮았습니다.

 

씁쓸함과는 거리가 꽤 먼 Hitachino Nest White Ale 로,

오렌지 껍질과 코리엔더의 활약은 이 맥주에서도 접할 수 있었으며,

지나치게 달고 화사함보다는 약간은 빵과 같은 고소한 면도 있어

맥주 맛의 균형을 잡아주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향신료의 향긋한 부분 또한 이따금씩 전해지던 맥주로,

개인적으로는 반듯하면서도 개성있다는 벨지안 화이트 같았네요.

 

우리나라에 소개된 벨지안 화이트 류의 맥주가 많지는 않지만..

그런 오리지날 벨기에 제품들 보다 떨어진다는 생각은 들지 않던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12.05.22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면 재료란에 오렌지주스 첨가라고 되어있는데 사실인가요?

  2. viva 2012.05.23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입된다는 소리는 들었는데... 얼른 마트에서도 만나볼수 있으면 좋겠군요

  3. 나상욱 2012.10.11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뭐랄까요... 이 녀석...
    뭔가 좀 심심합니다 ㅎ

    향도 좋고, 목넘김도 나쁘지 않은데 뭔가 잡아끄는 매력은 못느꼈어요 ㅠ
    한병 더 마셔보기엔 가격도 비싼편이라 ㅎ

    글 잘 봤습니다~

    • 살찐돼지 2012.10.12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격이 비싸다보니 뭔가를 더 기대하게 만드는데..
      큰 기대를 하는만큼 실망할 수도 있을것 같아요..
      신트 버나두스 윗은 어떨지 궁금해집니다.

  4. 지구나그네 2013.07.27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양권에서 평가 하기로 아시아 최고의 맥주라고 평가되는 맥주라고 하더라구요. 한번 맛봐야 겠네요!

  5. 긍정의 파울라너 2015.09.09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용잔에 이끌려 샀는데 기대됩니다^^~~항상 글을 읽고 맥주를 마시니 더 쉽게 맛을 느낄수 있어 좋네요

  6. 2017.08.05 0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이렇게 후한 평이 난건지....그 당시 한창 띄워줄때 드셔보셔서 바넘효과를 받으셨나

  7. 오규환 2018.07.15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맥주를 마시면서 살찐돼지님 블로그의 글들을 많이 참고하고 있습니다. ^^ 라벨이 마음에 들어서 골라봤는데, 더운 여름 피자와 함께 가볍게 마시기에 적당한 맥주라는 생각이 드네요. 6년이나 지난 지금은 마트에서도 쉽게 만나볼 수 있는 맥주가 되버렸네요. ㅎ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