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derson Valley Brewing Company'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1.16 Anderson Valley Imperial IPA (앤더슨 밸리 임페리얼 IPA) - 8.7% (3)
  2. 2012.01.19 Hop Ottin' IPA (홉 오틴 인디아 페일 에일) - 7.0% (2)
728x90

 

우리나라에서 맥주를 정말 관심있게 마셔봤다는 사람이라면

이름 한 번씩은 들어보았을.. 작년 여름부터 국내에 선보여진

미국의 앤더슨 밸리(Anderson Valley Brewing Co.)인데,

이번에는 제가 앤더슨 밸리의 독특한 맥주 하나를 시음하려합니다.

 

임페리얼 IPA (Imperial IPA)로 국내에는 정식 수입이 안 된 것으로

쉽게 설명하자면 홉 오틴(Hop Ottin') IPA 의 강화버전으로,

보다 더 묵직하고 더 씁쓸해진 제품이 임페리얼 IPA 입니다.

 

뒷 라벨에 적혀진 앤더슨 밸리(Anderson Valley)의 설명에 따르면

어마어마 한 양의 맥아 + 20 번에 이르는 홉핑 과정,

태평양에 인접한 미국 북서부 해안 특유의 홉들을 선별하여

캘리포니아 크래프트 에일의 진수를 보여주었다고 합니다.

 

미국 크래프트 브루어리의 임페리얼 IPA 라면 이정도는 당연하지요~

 

- 블로그에 리뷰된 앤더슨 밸리(Anderson Valley)의 맥주들 -

Barney Flats Oatmeal Stout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 - 5.7% - 2011.08.03

Boont ESB (분트 엑스트라 스페셜 비어) - 6.8% - 2011.08.17

Boont Amber Ale (분트 앰버 에일) - 5.6% - 2011.09.10

Poleeko Pale Ale (폴리코 페일 에일) - 5.0% - 2011.11.02

Hop Ottin' IPA (홉 오틴 인디아 페일 에일) - 7.0% - 2012.01.19

 

 

앤더슨 밸리의 임페리얼 IPA 는 1987년 설립된 양조장의

20 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목적으로 탄생된 맥주입니다.

 

작은 양조장에서 만든 Anniversary 형식의 맥주인지라

당연히 한정 판매, 빈티지 적인 제품으로서 출시되었죠.

 

20 주년 기념 맥주라면 적어도 2007~2008 년 사이에는

양조되어 병입된 후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을 터인데,

현재 2012년 11월이니 최소 4년은 묵혀진 맥주네요.

 

그래서인지 앤더슨 밸리 브루잉 컴퍼니의 홈페이지에 가면

더 이상 임페리얼 IPA 에 관한 언급을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트라피스트(Trappist) 에일들도 일부러 3~5년 묵혀두기도 하는데,

그것들과 비슷한 도수에 홉 세례를 받은 임페리얼 IPA이니

마시고 탈이 날 걱정은 접어두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풀러스의 빈티지 에일 1999 를 마셨던 전례(2010)도 있으니까요~

 

 

향에서는 카라멜이나 버터 캔디스러운 내음이 밑에 깔려있으면서

미국 홉 특유의 감귤같고 자몽과 비슷한 향이 피어올랐습니다.

 

앤더슨 밸리 임페리얼 IPA의 색상은 탁한 주황빛을 띄었고,

탄산감은 적고 약간 혀를 짓누르는 듯한 맥아의 무게감

그리고 질고 끈적한 느낌의 질감이 접해졌습니다.

 

깔끔하고 산뜻함과는 거리가 멀었기에

왠만한 사람이 아니면 부담스러워 할 것 같네요.

 

맛을 보면 향에서와 마찬가지로 맥아의 단 맛이

밑바탕 되면서 그 위를 홉이 수 놓는 형태입니다.

 

카라멜 + 토스트 + 약간의 졸여진 설탕스러운 맛이 전해지며,

그 후로는 홉의 상큼하고 새콤한 즙 많은 과일의 맛이 찾아옵니다.

 

홉의 쓴 맛도 후반부로 갈 수록 느껴지지만 긴 여운을 남기지는 않았으며,

전반적으로 맥주를 보았을 때 홉이 지배적이고 우위에 있진 않았습니다.

 

4년이라는 세월동안 병에 있으면서 홉의 풍미가 희미해졌을 가능성도 크지만

지금까지 제가 개인적으로 느꼈던 앤더슨 밸리(Anderson Valley)의 성향상

홉과 맥아의 균형을 맞추려는 의도가 있다는 것도 염두해 둘 만합니다.

 

갓 나온 제품을 마시고 이것과 한 번 비교하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 리미티드 에디션 맥주라는게 함정이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ixon 2012.11.23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앤더슨 밸리의 맥주 몇 종을 먹어봤는데 맥주를 정말 관심있게 먹어본 축에 드는 것 같아 왠지 뿌듯합니다...ㅎㅎ

    • 살찐돼지 2012.11.23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국내에 들어온 것은 몇 없지만 미국쪽 소규모 양조장의 맥주를 마시보면서 새로움을 느끼는 것도
      나름의 쏠쏠한 재미가 되어줄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2. era-n 2012.11.29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레어템은 어느 분의 도움으로....ㄷㄷㄷ

728x90

 

현재 한국에 수입되는 '앤더슨 브루잉 컴퍼니'의 맥주 가운데,
제 블로그에 맨 마지막 차례로 리뷰가 되는 제품인
홉 오틴 아이피에이(Hop Ottin' IPA) 입니다

전면에 큼지막한 IPA 대문자만 보더라도 그 스타일이
당연히 인디아 페일 에일(India Pale Ale)인 것을 알 수 있으며,

Hop Ottin'은 Boontling 이란 그 지역 방언으로 쓰여진 것으로
뜻은 'Hard Working Hops' 라는 의미라고 합니다.
아주 쉽게 표현하면 '빡세게 홉을 사용했다' 이겠네요. 

  그 어떤 재료보다도 홉의 존재감이 생명인
'인디아 페일 에일' 맥주에 매우 부합하는 이름입니다 ~   

- Anderson Valley Brewing Company 의 다른 맥주들 -
Barney Flats Oatmeal Stout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 - 5.7% - 2011.08.03
Boont ESB (분트 엑스트라 스페셜 비어) - 6.8% - 2011.08.17
Boont Amber Ale (분트 앰버 에일) - 5.6% - 2011.09.10
Poleeko Pale Ale (폴리코 페일 에일) - 5.0% - 2011.11.02


앞서서 리뷰하고 마셨던 다른 4개의 앤더슨 밸리 맥주들에서
저는 그들 맥주들의 성향이 개인적으로 짐작되는 듯 했습니다.

예전 '분트 엠버 에일' 의 글에서 '로그 엠버에일' 과의 비교를 보면
 같은 스타일의 맥주라 할 지라도 양조장의 성향에 따라
맛과 느낌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알 수가 있었습니다.

비록 오트밀 스타우트, 엠버 에일, ESB , 페일 에일이
모두들 강렬한 자극과는 거리가 먼 스타일의 맥주들이긴 하나..
저는 앤더슨 밸리의 양조가들이 마일드한 기질을 가졌다고 생각했죠.

그러나 위에 열거된 스타일의 맥주들보다는 자극적인 면이 있는
인디안 페일 에일에서는 약간 강력한 7%라는 알코올 도수와
80 IBU(International Bitterness Units -맥주 쓴맛의 단위)

홉 오틴 IPA 의 스펙은 지금까지 제가 가졌던
앤더슨 밸리에 관한 이미지를 상쇄시키는 수치였습니다.

 과연 Hard Working Hops 란 이름처럼 인디아 페일 에일에는
강력한 힘을 불어 넣었을지, 아니면 다른 4개의 맥주들과 같이
특유의 조율로 역시나 마일드하게 만들었을지 궁금하군요~


처음으로 코에 전해져오는 향을 맡았을 때는
레몬 비슷한 홉의 짜릿한 향은 그다지 없었습니다.
실종 수준은 당연 아니지만, 제 기대에는 못 미쳤네요.

거품의 두께는 얕지만 진득하게 드리운 모습이었고
탄산은 7%의 IPA 이라면 적당한 편이라 생각되었습니다.

IPA 라는 스타일의 맥주가 일반적으로 밝고 명랑하고
홉의 상쾌함과 쓴 맛으로 인해 짜릿함까지 느낄 수 있지만,
제가 접한 홉 오틴 IPA 는 뭔가 가라앉고 진득한 인상을 주었습니다.

하이라이트인 맛에 있어서는 역시 홉의 쌉싸름함은 발군이지만
그 기운이 쭉 뻗어나가지 못한다는 느낌을 저는 받았었는데..

후반부 이후에 남는 입 안의 홉의 씁쓸함의 지속력이 약했고
그대신, 달달한 맥아의 맛이 홉의 기운을 죽이는 듯 했습니다.

전형적인 IPA 라기 보다는 홉과 맥아의 밸런스가 상향조정된
ESB 스타일이란 호칭이 더 어울리는 맥주라고 보았으며,   
제가 그 동안 가지고 있던 앤더슨 밸리 맥주들의 성향을
더 확고하게 구축시켜주었던 홉 오틴 IPA 였습니다.

Hop Ottin' 이 Hard Working Hop 이라고 앞에서 설명했는데,
개인적으로는 Hop & Malt Ottin' 으로 바꾸고 싶군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카샤 2012.01.27 0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그대로 홉과 몰트의 용호상박을 느껴본 홉 오틴 IPA 이였습니다.

728x90